November 25, 2016

open frame

https://femmebit.persona.co/
http://resonate.io/2017/
https://www.hirotakaster.com/2016/05/
http://openframeworks.cc/
http://www.creativeapplications.net/news/how-to-why-make-internet-art-web-literacy-101/

http://scanlabprojects.co.uk/
http://www.creativeapplications.net/unity-3d/palimpsest-collective-memory-through-virtual-reality/

https://vimeo.com/139386007
https://futureofstorytelling.org/
http://www.psyop.com/virtual-augmented-reality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47 PM | Comments (0)

February 22, 2016

start your engines

Gentlemen, Start Your Engines! Lifestyle & Wheels
The Bonhams Guide to Classic Sports & Race Cars
Bonhams is the world’s go-to source for classic race and sports cars. In this book, the auction house presents a selection of the most breathtaking models and tells their stories.
Editors:
Jared Zaugg, Robert Klanten
Release Date:
May 2015
Format:
30 × 27 cm
Features:
Full color, hardcover, 320 pages
Language:
English
ISBN:
978-3-89955-567-7

Posted by administrator at 09:52 AM | Comments (0)

December 26, 2015

adieu 2015

The Lady in the Car with Glasses and a Gun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42 AM | Comments (0)

November 03, 2015

metaverse

Virtual reality -- how the metaverse will change filmmaking | George Bloom | TEDxHollywood

The Metaverse is a collective virtual shared space, created by the convergence of virtually enhanced physical reality and physically persistent virtual space,[1] including the sum of all virtual worlds, augmented reality, and the internet. The word metaverse is a portmanteau of the prefix "meta" (meaning "beyond") and "universe" and is typically used to describe the concept of a future iteration of the internet, made up of persistent, shared, 3D virtual spaces linked into a perceived virtual universe.[2]

The term was coined in Neal Stephenson's 1992 science fiction novel Snow Crash, where humans, as avatars, interact with each other and software agents, in a three-dimensional space that uses the metaphor of the real world. Stephenson used the term to describe a virtual reality-based successor to the Internet.[3] Concepts similar to the Metaverse have appeared under a variety of names in the cyberpunk genre of fiction as far back as 1981 in the novella True Names. Stephenson stated in the afterword to Snow Crash that after finishing the novel he learned about Habitat, an early MMORPG which resembled the Metaverse.

https://en.wikipedia.org/wiki/Metaverse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45 PM | Comments (0)

October 15, 2015

wiggle wiggle

https://en.wikipedia.org/wiki/In_the_Night_Garden...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19 AM | Comments (0)

July 05, 2015

gives you wings

Daniel Ricciardo compares his incredible day job to that of a Royal Australian Air Force Pilot with a runaround at a regional Air Force Base in Australia.

Daniel and F/A-18 Hornet pilot, FLTLT Michael Keightley got the adrenaline pumping with an occupation comparison of larger-than-life proportions. It can be argued that both have two of the best careers in the world. Although they have different crafts, they push themselves beyond what's possible on a daily basis.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27 PM | Comments (0)

October 28, 2014

lost star

shinhaechoel2014.jpg

... ...

6 May 1968- 27 Oct 2014

Posted by administrator at 09:13 PM | Comments (0)

February 07, 2014

distortion field 2014

IMG_1091.JPG
session presented by Haru Ji

http://www.thedistortionfield.org

태극권 할아버지와 손자 혹은 손녀
인터랙티브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23 PM | Comments (0)

April 13, 2013

orbit

1+1

1x1

1/1

1-1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30 PM | Comments (0)

March 25, 2013

mirror image

http://www.samuso.org/wp/simon_fujiwara/
http://www.tate.org.uk/whats-on/tate-st-ives/exhibition/simon-fujiwara-1982
http://shop.tate.org.uk/simon-fujiwara/icat/fujiwara/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43 AM | Comments (0)

December 02, 2012

Time Machine

Twixtor tutorial from Thejoltjoker on Vimeo.

twixtor 사용법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04 AM | Comments (0)

November 11, 2012

procedural

GhostAreDancing from Teresuac on Vimeo.

credits :

Directed by Maxime Causeret
and Gilles Deschaud

music Ghost are Dancing of Home & Dry : homeanddry.org/

Laure Laffererie
Romain Dowska
Arnaud Dussiau
Tristan Coindet

Description :
This is a personal project made mostly with Houdini
We create a motion capture of the face of our singer Laure with two cameras
The Main part of the effect are in 2D using motion vector and lighting from 3D
It was a real challenge for us to work with an abstract animated face !
Enjoy !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40 AM | Comments (0)

September 24, 2012

The Tanks

http://www.tate.org.uk/context-comment/video/tanks-haegue-yang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39 PM | Comments (0)

August 16, 2012

beauty and the beast

beasts.jpg
Beasts of the Southern Wild

Faced with her father's fading health and environmental changes that release an army of prehistoric creatures called aurochs, six-year-old Hushpuppy leaves her Delta-community home in search of her mother.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29 PM | Comments (0)

July 31, 2012

processing

Project by Daniel Franke & Cedric Kiefer

produced by:
onformative
ChopChop

Documentation:
vimeo.com/38505448

The basic idea of the project is built upon the consideration of creating
a moving sculpture from the recorded motion data of a real person. For
our work we asked a dancer to visualize a musical piece (Kreukeltape by
Machinenfabriek) as closely as possible by movements of her body. She was
recorded by three depth cameras (Kinect), in which the intersection of the
images was later put together to a three-dimensional volume (3d point cloud),
so we were able to use the collected data throughout the further process.
The three-dimensional image allowed us a completely free handling of the
digital camera, without limitations of the perspective. The camera also reacts
to the sound and supports the physical imitation of the musical piece by the
performer. She moves to a noise field, where a simple modification of the
random seed can consistently create new versions of the video, each offering
a different composition of the recorded performance. The multi-dimensionality
of the sound sculpture is already contained in every movement of the dancer,
as the camera footage allows any imaginable perspective.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12 AM | Comments (0)

May 23, 2012

mourning

3년전

그리고 총수의 검정 넥타이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27 AM | Comments (0)

May 09, 2012

the golden age

오월은 푸르구나
우리들은 자란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26 AM | Comments (0)

April 14, 2012

30k x 10k

REBIRTH of GAEA - Flowing Meditation from Jesse Michael Newman on Vimeo.


to see photos of the project + follow on facebook: facebook.com/Rebirth.of.Gaea
to follow on twitter: @RebirthofGaea
for more info: rebirthofgaea.com

This is a personal project for my wife and kids.

A layer-by-layer deconstruction of "Flowing Meditation," part of REBIRTH of GAEA, an epic visual tapestry delicately interweaving reflections on the environment and spirituality through the rich imagery of Greek Mythology.

My daughter Emma has had a deep connection to the environment for as long as I can remember. As she grew older and became enchanted with Greek Mythology, I decided to show my support for her interests by creating REBIRTH of GAEA, depicting her as the Goddess of Earth.

This piece debuts at ART EXPO New York on March 22, 2012.

The song is "You're Too Late Satan" by Worm Is Green, an amazing Icelandic group mixing sparse electronic beats and glossy trip-hop threads. If you like the song, you can play it or purchase it here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02 AM | Comments (0)

April 01, 2012

magazine b


톡 톡 후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47 AM | Comments (0)

March 30, 2012

bot

taken from the album, "valtari". released may 28th.
http://www.sigur-ros.co.uk

By Julio Saavedra (@ merobolosdiscos)

To get supplies, heat mate search company, to get under 3 wool blankets and winter, just started the 6 coldest months of the year, the calendar does not say it, the clouds and I, says Sigur Ros , the face friendly and autumn of post rock, the next May 28 launch to the world his new album will be titled " Valtari "and will contain only 8 tracks.

According to information collected by the network, the new work of Icelanders, comes with a greater tendency to atmospheres, minimalism, the oneiric and electronics, forgetting the distortions and crescendo. An example of this is the release of Ekki Mukk (No Seagull), a song that is disclosed through a contemplative hypnotic video plane where a Caleuche Nordic calm waters floats a film due and a montage of red stars. The track listing is as follows:

- "Eg Anda" (Breath)
- "Ekki Mukk" (without Seagull)
- "Varuð" (Caution)
- "Rembihnutur"
- "Dauðalogn" (Death of calm)
- "Varðeldur"
- "Valtari" (Roller)
- "Fjogur Piano" (Four Pianos)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40 AM | Comments (0)

March 29, 2012

fairytale

O Emperor 'Po' from Plastic Zoo on Vimeo.

Music video for 'Po' By O Emperor. We co-designed and directed this animated music video for the wonderful O Emperor. We created a set of illustrations which were then passed on to animator Jono Candlish-Wilson who added his own twist to the designs before bringing it to life.

oemperor.com
Jono Candlish-Wilson - vimeo.com/user5164609
plasticzoo.co.uk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19 PM | Comments (0)

March 27, 2012

2d to 3d

Muscle Uncle & Fat Aunt from JIYEON JUNG on Vimeo.

2011 그림책영상 두번째 프로젝트

근육아저씨와 뚱보아줌마

원작: 조원희
연출: 정지연, 손민령, 배수열
음악: 734 레코드
지원: 상 출판사

2011 Picture book Animation Project #2

Muscle Uncle & Fat Aunt

Original by WONHEE CHO
Directed by JIYEON JUNG, MINRYUNG SON, SOOYUL BAE
Sound Design by 734 Record
Sponsored by Sang Publishing


'곰 사냥을 떠나자'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12 PM | Comments (0)

February 23, 2012

invisible


태양의 CG

The Solar Annual Report, powered by the sun
http://www.behance.net/gallery/The-Solar-Annual-Report-powered-by-the-sun/2986075#.T0YItuzsr8t.facebook

Posted by administrator at 06:49 PM | Comments (0)

February 21, 2012

waltz

Waltz for Ray from zuga on Vimeo.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24 PM | Comments (0)

February 09, 2012

Anyone Who Knows What Love Is

Every life includes significant landmarks: your first kiss, your first job, your first undetected murder. Maybe that's just me. Anyway, last week I experienced a more alarming first: my first unironic conversation with a machine.

I was using the new iPhone, the one with Siri, the built-in personal assistant you talk to. You hold down a button and mutter something like "Set the alarm for eight in the morning," or "Remind me to ring Gordon later," and Siri replies, "OK, I'll do that for you," using the voice of Jon Briggs, better known as the voice of The Weakest Link. And he sets everything up, just the way you wanted.

Siri is a creep – a servile arselick with zero self-respect – but he works annoyingly well. Which is why, last week, I experienced that watershed moment: for the first time, I spoke to a handheld device unironically. Not for a laugh, or an experiment, but because I wanted it to help me.

So that's that. I can now expect to be talking to machines for the rest of my life. Today it's Siri. Tomorrow it'll be a talking car. The day after that I'll be trading banter with a wisecracking smoothie carton. By the time I'm 70 I'll be holding heartbreaking conversations with synthesised imitations of people I once knew who have subsequently died. Maybe I'll hear their voices in my head. Maybe that's how it'll be.

The present day is no less crazy. We routinely do things that just five years ago would scarcely have made sense to us. We tweet along to reality shows; we share videos of strangers dropping cats in bins; we dance in front of Xboxes that can see us, and judge us, and find us sorely lacking. It's hard to think of a single human function that technology hasn't somehow altered, apart perhaps from burping. That's pretty much all we have left. Just yesterday I read a news story about a new video game installed above urinals to stop patrons getting bored: you control it by sloshing your urine stream left and right. Read that back to yourself and ask if you live in a sane society.

When I was making the series How TV Ruined Your Life, we went out and asked members of the public to comment on a new invention we were claiming was real: a mobile phone that allowed you to call through time, so you could speak to people in the past or future. Many people thought it was real: not so much a testament to gullibility, but an indicator of just how magical today's technology has become. We take miracles for granted on a daily basis.

Nonetheless, I relish this stuff. I coo over gadgets, take delight in each new miracle app. Like an addict, I check my Twitter timeline the moment I wake up. And often I wonder: is all this really good for me? For us? None of these things have been foisted upon humankind – we've merrily embraced them. But where is it all leading? If technology is a drug – and it does feel like a drug – then what, precisely, are the side-effects?

This area – between delight and discomfort – is where Black Mirror, my new drama series, is set. The "black mirror" of the title is the one you'll find on every wall, on every desk, in the palm of every hand: the cold, shiny screen of a TV, a monitor, a smartphone. The series was inspired, indirectly, by The Twilight Zone, Rod Serling's hugely entertaining TV series of the late 50s and early 60s, sometimes incorrectly dismissed as a camp exercise in twist-in-the-tale sci-fi. It was far more than that. Serling, a brilliant writer, created The Twilight Zone because he was tired of having his provocative teleplays about contemporary issues routinely censored in order to appease corporate sponsors. If he wrote about racism in a southern town, he had to fight the network over every line. But if he wrote about racism in a metaphorical, quasi-fictional world – suddenly he could say everything he wanted.

The Twilight Zone was sometimes shockingly cruel, far crueller than most TV drama today would dare to be. In one famous episode, the main protagonist, a luckless bookworm, wanders through the rubble following a nuclear holocaust. Discovering he is the last man on Earth, he decides to commit suicide, only to spot the remains of a library nearby just as he lifts the gun to his temple. Suddenly lifted by the realisation that at last he can read all the books he wants, uninterrupted, he gleefully assembles a year's worth of reading. But as he reaches for the first book, his glasses fall off and smash on the floor. He ends the episode weeping and alone.

In Serling's day, the atom bomb, civil rights, McCarthyism, psychiatry and the space race were of primary concern. Today he'd be writing about terrorism, the economy, the media, privacy and our relationship with technology. Or trying to, because while present-day TV drama may be subject to less censorship, it also has fewer avenues for exploring ideas. The majority of dramas are long-running returning series or genre pieces – detective stories, period dramas and the like. It's as if there's a constant pressure to reassure a nervous viewer: to say look, it's episode 89, it's got the same faces as last week, in the same precinct, with the same woes. You know you'll like this – because you've already seen it.

For me the joy of shows like The Twilight Zone, such as Tales of the Unexpected, or Hammer House of Horror, or erstwhile "showcase slots" such as Play for Today, was precisely that you hadn't already seen it. Every week you were plunged into a slightly different world. There was a signature tone to the stories, the same dark chocolate coating – but the filling was always a surprise.

That's what we're aiming for with Black Mirror: each episode has a different cast, a different setting, even a different reality. But they're all about the way we live now – and the way we might be living in 10 minutes' time if we're clumsy. And if there's one thing we know about mankind, it's this: we're usually clumsy. And it's no use begging Siri for help. He doesn't understand tearful pleading. Trust me, I've tried.

Charlie Brooker
guardian.co.uk, Thursday 1 December 2011 20.00 GMT
Article history

번역:
http://ppirymogavy.blog.me/140149554732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47 AM | Comments (0)

February 01, 2012

theory of relativity

이렇게 생각한 아인슈타인은, 진짜 힘과 겉보기의 힘은 본래 통일한 것으로, 원리적으로 구별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중력이 없는 곳에서도, 적당한 가속도를 가진 운동을 하고 있는 실험실 속에서는, 지상과 똑같은 조건을 만들어낼 수가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중력은 어떻게 생각하면 되는가? 4차원의 시간공간(시공〈時空〉이라고도 한다)의 일그러짐(변형) 이라 생각한다.
시공은 실험실(또는 그 실험실이 빚어 보이는 좌표계)마다 일정하다.
중력이 없을 때(시공에 변형이 없을 때), 일반상대론은 특수상대론에 일치하도록 만들어져 있다. 반대로, 질량이 큰 물체 가까이의 시공은 변형이 크다.

http://www.scienceall.com/dictionary/dictionary.sca?todo=scienceTermsView&classid=&articleid=252061&bbsid=619&popissue=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04 AM | Comments (0)

January 21, 2012

Kid


미래소년 코난


세일러문


알프스소녀 하이디


신비한 바다의 나디아


신비한 바다의 나디아


도전자 허리케인


은하철도999


천년여왕


하록선장

Posted by administrator at 09:36 PM | Comments (0)

January 17, 2012

cats and dogs

IN THEATERS JULY 29th! In her follow-up to ME AND YOU AND EVERYONE WE KNOW, internationally-acclaimed artist, author and filmmaker Miranda July returns with this story of a thirty-something couple whose decision to adopt a cat changes their perspective on life, literally altering the course of time and testing their faith in themselves and each other.

http://thefuturethefuture.com/

Director: Miranda July
Writer: Miranda July
Stars: Miranda July, Hamish Linklater and David Warshofsky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21 AM | Comments (0)

battle royale

겉멋만 들은 애들은 절대 몰라
조용히 살겠다.

citypost1.gif

8200277__102.gif

A City of Sadness (Chinese: 悲情城市; pinyin: bēiqing chengshi) is a 1989 Taiwanese historical drama film directed by Hou Hsiao-hsien. It tells the story of a family embroiled in the tragic "White Terror" that was wrought on the Taiwanese people by the Kuomintang government (KMT) after their arrival from mainland China in the late 1940s, during which thousands of Taiwanese were rounded up, shot, and/or sent to prison.
The film was the first to deal openly with the KMT's authoritarian misdeeds after its 1945 turnover of Taiwan from Japan, and the first to depict the 228 Incident of 1947, in which thousands of people were massacred.
A City of Sadness was the first Chinese-language film to win the Golden Lion award at the Venice Film Festival.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00 AM | Comments (0)

January 16, 2012

underestimated

VS

=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43 PM | Comments (0)

January 11, 2012

mosaic

#39 Kelley Katzenmeyer from mosaicist.net on Vimeo.

http://www.mosaicist.net/
http://koreanhighschool.com/

어느 한 나라에
이력서가 자기보다 훨씬 더 중요한 한 나라에
상사 말을 충견같이 따라야 하는 한 나라에
그건 그렇고 거기선 개를 먹기도 한다는군

아무튼 꽤 젊은 가수가 하나 있었다.
TV나 라디오에 나와 노래하길 싫어하지
하지만 사람들 앞에서 노래하길 좋아하더라
지금 우리들처럼 말야, 안녕?

다시 하던 얘기로 돌아가서
그 남자는 노래를 불렀다
세상에서 제일 슬픈 노래를
천번째 공연을 마치고 돌아왔을 때
아무 것도 남지 않았다
왜냐하면 스스로 목숨을 끊었거든

1996년에 그 남자는 커트 코베인이 되었다

유튜브에 그 남자의 이름을 쳐봐! 함께 흐느끼자
그놈의 이름의 철자를 알려주마

K-I-M K-W-A-N-G S-E-O
K-I-M K-W-A-N-G S-E-O
K-I-M K-W-A-N-G S-E-O-K

KIM KWANG SEOK
(킴 크방 제옥)

너는 한국의 밥 딜런
한국의 커트 코베인
너의 목소리는 울려퍼진다, 하염없이 흐르는 눈물과 같이

K-I-M K-W-A-N-G S-E-O-K

천번째 공연 후에
Kim는 방문을 걸어 잠궜다
Kim는 32살밖에 되지 않았다
우리의 행복과 슬픔, 신성한 것들에 대해 노래했지만
우리는 아무도 이해할 수 없었다

(가사가)한국말이였으니까
96년도엔 유튜브도 없었으니까

Kim는 지금의 우리처럼 목소리 작은 사람들을 위해 노래했어

우린 지금 일어나 이제서야 외친다
이름 쓰는 법이 뭐라고?

K-I-M K-W-A-N-G S-E-O
K-I-M K-W-A-N-G S-E-O
K-I-M K-W-A-N-G S-E-O-K

KIM KWANG SEOK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44 AM | Comments (0)

January 04, 2012

tama tama

TamaTama-image-2.jpg

즉, 우리에 존재는 우연의 산물이며 인생은 우연의 만남의 연속이다.
그래서 모든 만남은 <목숨을 건 도약>(가라타니 고진)이다.
출처: 아래
http://blog.naver.com/jongsoo1023?Redirect=Log&logNo=70121963212

출처: 아래
http://www.hicnunc.net/down/entry/%B0%A1%B6%F3%C5%B8%B4%CF-%B0%ED%C1%F8-%C5%BD%B1%B81

탐구

누구나 아이로 태어나서 부모에게 언어를 습득한다. 이것은 전혀 특별한 경우가 아니며 극히 일반적인 조건이다. 또한 우리가 타자와 대화할 때 항상 어딘가 서로 통하지 않는 부분이 있다는 사실 또한 일반적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한 경우 서로를 더 잘 이해하려고 한다면 상대방에게 묻거나 가르쳐주지 않으면 안 된다. 다시 말해 타자와 대화하는 것은 '가르치고-배우는' 관계에 선다는 뜻이다. 공통규칙은 오직 '가르치고-배우는' 관계 후에나 존재할 수밖에 없다.
'가르치고-배우는' 비대칭적 관계가 커뮤니케이션의 기본적인 상태이다. 이러한 관계는 결코 비규범적인(abnormal) 것이 아니다. 규범적인(normal) 경우, 즉 동일한 규칙을 갖는 대화 쪽이 오히려 예외적이다. 하지만 예외적으로 보이지 않는 것은 그러한 대화가 자신과 동일한 타자와의 대화, 다시 말해 자기대화(모놀로그)를 규범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나는 자기대화 또는 자신과 동일한 규칙을 공유하는 사람과의 대화를 대화라고 부르지 않는다. 대화는 언어 게임을 공유하지 않는 사람들 사이에서만 존재한다. (13-14)

'가르치다'라는 입장을 취함으로써 태도를 변경한다는 말은 간단히 말해 공통의 언어 게임(공동체) 안에서 출발하는 것이 아니라 그러한 것을 전제할 수 없는 장소에 선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곳에서 우리는 비로소 타자를 만난다. 타자는 나와 동질적이지 않다. 또한 나와 적대하는 또 하나의 자기의식도 아니다. 물론 그러한 장소는 우리의 방법적 회의를 통해서만 발견된다. (18)

예를 들어 마르크스는 상품 교환이란 '공동체와 공동체 사이에서 시작된다'고 말한다. 레비-스트로스가 분명히 지적한 대로 공동체 내부에도 교환은 있으며 교환 체계도 존재한다. 그러나 중요한 것은 공동체와 공동체 사이에서 일어나는 교환이다. 그 '사이'는 어디 어디라는 공간적인 문제가 아니며 언제라고 하는 것도 역사적인 문제도 아니다. 마르크스가 말한 대로 그것은 '추상력'을 통해서만 접근할 수 있는 문제이다. 다시 말해 공동체(언어 게임)와 공동체 '사이'에서 어떻게 교환(커뮤니케이션)이 이루어질 수 있는가라는 물음인 것이다.
그것은 약분가능한(commensurable) 것을 조금도 지니지 않은 두 개의 다른 물건이 어떻게 등치되는가 하는 질문과 동일한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공동체 내부에서 일어나는 교환은 예컨대 가족 내부에서 일어나는 교환처럼 그렇게 어려운 문제에 봉착하지는 않는다. 따라서 앞의 질문은 동일한 물건이 다른 공동체에서 왜 다른 가치를 갖는가 하는 것으로 변형되어야 한다. 오직 공동체와 공동체 '사이'에서만 교환 문제(커뮤니케이션 문제)가 어려운 것이 된다.
마르크스는 이 교환 관계를 가치 형태로서 논하고 있다. 다시 말해 상대적 가치 형태와 등가 형태라는 관계의 비대칭성으로 논하고 있는 것이다. 속된 말로 하자면 그것은 바로 파는 입장과 사는 입장의 비대칭성이다. 이 비대칭성은 결코 지양되지 않는다. 그것은 결국 화폐(소유자)와 상품(소유자)이라는 관계의 비대칭성 또는 자본과 임노동이라는 관계의 비대칭성으로 변형될 뿐이다.
마르크스의 업적은 본인의 말대로 교환의 기저에서 그러한 비대칭성을 발견한 데 있다. 그것이 바로 가치 형태이다. (19)

요컨대 공동체란 공동성이며 바로 하나의 언어 게임으로 닫혀 있는 '영역'인 것이다 .(21)

다시 한번 말하자면 마르크스가 지적한 것은 경제학에서 가치 형태와 교환 관계의 비대칭성이 은폐되어 있다는 점이다. 언어학에 대해서도 이와 똑같이 말할 수 있다. 언어학은 이른바 가르치고-배우는 관계의 비대칭성을 은폐한다. 비대칭적인 관계를 은폐한다는 것은 관계 또는 타자를 배제하는 것과 같다. 그러므로 야콥슨의 경우처럼 언어학은 고전(신고전) 경제학과 같은 교환 모델, 예컨대 메시지(상품)-코드(화폐)-메시지(상품)라는 모델에서 출발한다. 이는 공동체 내부의 교환만을 보는 것이다. (21)

예컨대 음운은 음성과 달리 외재적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음운은 의식 속에 어떤 의미가 이미 존재하는 경우, 그러한 경우에만 의미를 변별하는 형식으로서 나타난다. (22)

<우리가 말하는 가치라는 말은 다음과 같은 원리를 정립하기 위한 것이라고 바꿔 말할 수도 있다. 즉 언어 안에는(다시 말해 하나의 언어상태 안에는) 오직 차이만이 존재할 뿐이다. 차이라고 하면 우리는 그 사이에 수립되는 적극적인 말의 항목을 상기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언어 안에는 적극적인 말의 항목을 갖지 않는 차이만이 존재한다는 점에서 역설적이다. 바로 거기에 역설적 진리가 존재한다. (『일반언어학 강의』)>
하지만 자국어 안에서 생각하는 한 누구도 의미가 적극적으로 존재한다는 실감을 없앨 수 없다. (23)

바꿔 말하자면 사람은 생각이 있기 때문에 말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말하는 것이다. 롤랑 바르뜨도 '쓰다'라는 동사는 타동사가 아니라 자동사라고 했는데 '말하다'라는 동사도 마찬가지이다. 다시 말해 사람은 무언가 생각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그저 말하는 것이다(예컨대 유아는 '의미도 없이' 그냥 재잘거린다). 하지만 우리 자신은 그것을 들을 때 그 말이 무언가를 의미한다고 생각한다. 뿐만 아니라 마치 사전에 그러한 '의미'가 내적으로 존재했던 것처럼 생각해버린다.(32)

한 단어 또는 한 행을 쓸 때 우리는 글이 생각지도 않은 방향으로 우리를 데려가고 있다고 느낀다. 그런데 사실 그렇게 따라가면서 우리는 끊임없이 그것을 우리 자신의 '의도'로서 회수한다. 다 쓴 다음에는 스스로도 바로 이런 것을 쓰고 싶었다고 생각해버린다. (33)

타자가 당신은 말하고 쓰기 전에 또는 그 과정에서 내심으로는 다른 것을 의미하고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해도 그렇지 않다고 증명할 방법이 없다. (33)

체계의 변형을 개개인의 실천에 돌릴 수 없는 이상 우리는 차이 체계가 스스로 변한다고(자기차이화) 할 수밖에 없다. 즉 인간의 실천과는 무관하게 언어 자체가 스스로 활동한다고 봐야 하는 것이다. 이것은 도로에서 빨간 불에 멈추어 설 때 마치 빨간 불 자체가 우리를 멈추게 하는 힘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과 유사하다. (43)

예컨대 언어가 표준적인 의미로 사용될 때는 '의미하는' 일이 성립하고 그렇지 않을 때는 위태롭다고 생각해서는 안된다. 그러한 구별을 허용하지 않은 곳에 비트겐슈타인적 회의의 철저함이 존재한다. 언어가 원래 대화적이고 타자를 향하고 있다는 바흐찐의 주장조차도 이제는 불충분하게 되었다. 비트겐슈타인은 타자를 '우리 말을 이해하지 못하는 사람, 예컨대 외국인'으로 간주하고 있다. 물론 이 타자가 아이든 동물이든 상관없다. 중요한 것은 '말하고=듣는 주체'에게 '의미하는' 일의 내적인 확실성을 잃게 하는 것이고 그것을 근거없는 위태로움 속으로 몰아가는 것이기 때문이다. (44-45)

거듭 말하지만 '의미하는' 일이 그러한 타자에게 성립할 때 바로 그런 한에서만 '맥락'이 있고 '언어 게임'이 성립한다. 왜 그리고 어떻게 '의미하는' 일이 성립하는지는 끝내 알지 못한다. 하지만 성립한 뒤에는 왜 그리고 어떻게 성립했는지 그 이유를 설명할 수 있다. 즉 규칙, 코드, 차이 체계 등으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이다. 바꿔 말해 철학이든 언어학이든 경제학이든 이 '어둠 속의 도약'(크립키) 또는 '목숨을 건 도약'(마르크스) 이후에야 비로소 시작될 수 있다. 왜냐하면 규칙은 사후에 발견되기 때문이다. (45)

사르트르는 타자의 시선이 우리(대자 존재)를 응고시킨다고 말한다. 그러나 예컨대 고양이의 시선에 대해서는 왜 그렇지 않을까. 그때에는 '언어 게임'이 거의 성립하지 않기 때문이다. 비유컨대 타자는 우리에게 이따금씩 관심을 두는가 싶다가도 전혀 무관심한 고양이와 닮았을지도 모른다. (46)

'짐작한' 바와는 '다른' 것을 하고 있다는 '사실' 때문에 '어찌할 바를 모르는' 것이 그에게는 철학의 출발점인 것이다. 그리고 '철학의 임무'는 '전후(前後)'에 관한 '조망'을 부여하는 것이다. 물론 그것으로 '난점을 피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말이다'.
비트겐슈타인이 말하는 '조망(perspective)'은 니체의 '계보학'과 유사하다. 이 조망은 니체의 '원근법적 도착', 즉 '규칙에 얽매인' 상태에 '한 줄기 빛을 던져주는' 것이다. 니체의 계보학은 동일 의미(규칙)를 불확정성. 무근거성 또는 다양성. 다방향성 안으로 되돌려주는 것, 다시 말해 '다양한 힘이 발현되는 장(場)'으로 되돌려주는 것을 목표로 한다. (57)

애당초 '아픔'은 실재하는 것이 아니라 '언어 게임' 속에서 습득된 언어의 용법에 지나지 않는다. (63)

<매일매일 진행되는 언어 게임 각각의 형용하기 어려운 다양성은 우리의 언어 치장이 모든 것을 균일화하기 때문에 의식에 떠오르지 않는다>(『철학적 고찰』)(74)

'언어 게임'이라는 개념은 규범적(normal) 커뮤니케이션을 전제하지 않을 뿐 아니라 오히려 그것을 의심하는 곳에 존재한다. 즉 규범(norm) 혹은 동일하고 표준적인 '의미'를 전제하는 것이 아니라 역으로 그것들이 왜 그리고 어떻게 형성되는지를 조명하려는 것이다. (82)

'신용'이란 결국 '판매'를 관념적으로 선취한 것이라고 해도 좋을 것이다. 그러나 '신용'이 유발하는 시간적 지연은 어떤 의미에서 자본의 운동을 역전시킨다.(122)

신용제도는 자본 운동의 회전을 가속화한다. (...) 신용 제도 하에서 자본의 자기운동은 축적을 위해서라기보다는 오히려 '결제'를 한없이 지연하기 위해 강요되는 것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123)

예를 들어 "말해진 것은 단지 언어를 통해서만 설명된다. 그러한 의미에서 언어 자체는 설명될 수 없다"(『철학적 문법』)고 그는 말한다. 하지만 우리는 어떻게 해서 말을 가르치고 또 배우는 것일까. 신비적인 것, 즉 말로 할 수 없다고 하는 것은 상투적인 표현일 뿐이다. 중요한 것은 말에 대해 말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비트겐슈타인은 언어에 대한 언어(메타 언어)라는 생각을 부정한다. 물론 그것은 그가 '가르치다-배우다'라는 관점에서 언어를 고찰하게 된 다음의 일이다. (131)

모든 설명은 사후적인 설명이며 합리화이다. (159)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42 AM | Comments (0)

December 16, 2011

one hippy

Steve Jobs Biography:
Broadly considered a brand that inspires fervour and defines cool consumerism, Apple has become one of the biggest corporations in the world, fuelled by game-changing products that tap into modern desires. Its leader, Steve Jobs, was a long-haired college dropout with infinite ambition, and an inspirational perfectionist with a bully's temper. A man of contradictions, he fused a Californian counterculture attitude and a mastery of the art of hype with explosive advances in computer technology.

Insiders including Apple co-founder Steve Wozniak, the chairman who ousted Jobs from the company he founded, and Jobs' chief of software, tell extraordinary stories of the rise, fall and rise again of Apple with Steve Jobs at its helm.

With Stephen Fry, world wide web inventor Sir Tim Berners-Lee and branding guru Rita Clifton, Evan Davis decodes the formula that took Apple from suburban garage to global supremacy.


Bio:
Steven Paul Jobs (February 24, 1955 -- October 5, 2011) was an American businessman and inventor widely recognized as a charismatic pioneer of the personal computer revolution. He was co-founder, chairman, and chief executive officer of Apple Inc. Jobs was co-founder and previously served as chief executive of Pixar Animation Studios; he became a member of the board of directors of The Walt Disney Company in 2006, following the acquisition of Pixar by Disney.

In the late 1970s, Apple co-founder Steve Wozniak engineered one of the first commercially successful lines of personal computers, the Apple II series. Jobs directed its aesthetic design and marketing along with A.C. "Mike" Markkula, Jr. and others.

In the early 1980s, Jobs was among the first to see the commercial potential of Xerox PARC's mouse-driven graphical user interface, which led to the creation of the Apple Lisa (engineered by Ken Rothmuller and John Couch) and, one year later, of Apple employee Jef Raskin's Macintosh. After losing a power struggle with the board of directors in 1985, Jobs left Apple and founded NeXT, a computer platform development company specializing in the higher-education and business markets.

In 1986, he acquired the computer graphics division of Lucasfilm Ltd, which was spun off as Pixar Animation Studios. He was credited in Toy Story (1995) as an executive producer. He remained CEO and majority shareholder at 50.1 percent until its acquisition by The Walt Disney Company in 2006, making Jobs Disney's largest individual shareholder at seven percent and a member of Disney's Board of Directors.

In 1996, NeXT was acquired by Apple. The deal brought Jobs back to the company he co-founded, and provided Apple with the NeXTSTEP codebase, from which the Mac OS X was developed." Jobs was named Apple advisor in 1996, interim CEO in 1997, and CEO from 2000 until his resignation. He oversaw the development of the iMac, iTunes, iPod, iPhone, and iPad and the company's Apple Retail Stores.

In 2003, Jobs was diagnosed with a rare form of pancreatic cancer. Though it was initially treated, Jobs reported of a hormone imbalance, underwent a liver transplant in 2009, and appeared progressively thinner as his health declined. In August 2011, during his third medical leave, Jobs resigned as CEO, but continued to work for Apple as Chairman of the Board until his death.

On October 5, 2011, he died in his Palo Alto home, aged 56. His death certificate listed respiratory arrest as the immediate cause of death, with "metastatic pancreas neuroendocrine tumor" as the underlying cause. His occupation was listed as "entrepreneur" in the "high tech" business.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47 AM | Comments (0)

December 15, 2011

space odyssey

M&C Saatchi and Sam Brown have brought together the famous robotic duo to promote the greatest electrical store in our galaxy. C3P-O and R2D2 are seen wandering around the deserted Curry's store gazing at flat screen, playing video games and meeting other robots, well... just vacuum cleaners really. The spot was produced by Peter Montgomery at M&C Saatchi and James Howland at Rogue. MPC created a CG stunt for R2D2 and provided extensive compositing work.
The majority of the 2D work comprised of seamlessly constructing shots from multiple plates, in particular the Entrance opening wide, and the Screen shot, and removal and cleanup of droid rigs. In the opening shot of the spot, the building's exterior was also completely re-branded.
Although the majority of the shots captured the iconic droids in-camera, there were a couple that needed CGI. MPC built R2D2 from an initial model, and closely matched the hero in look and feel, referring to stills taken from on-set, and also original footage from Star Wars. For the falling-down shot, the 3D team animated to a plate of the 'stunt' droid's movements, and used on-set reference for lighting and texturing. For the Tip-toe shot, MPC added the legs, and animated to match the movement of the puppeteered droid.

Jean Clement Soret did the grade for the spot.
The spot will be on air in the UK on October 2010.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56 AM | Comments (0)

November 26, 2011

hot dog

The Loner from fla on Vimeo.


홋도그

poster550-s.jpg
포스터도 너무 이뽀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32 AM | Comments (0)

November 25, 2011

Nature


As brine from the sea ice sinks, a 'brinicle' forms threatening life on the sea floor with a frosty fate.


A bizarre underwater "icicle of death" has been filmed by a BBC crew.

With timelapse cameras, specialists recorded salt water being excluded from the sea ice and sinking.
The temperature of this sinking brine, which was well below 0C, caused the water to freeze in an icy sheath around it.
Where the so-called "brinicle" met the sea bed, a web of ice formed that froze everything it touched, including sea urchins and starfish.
The unusual phenomenon was filmed for the first time by cameramen Hugh Miller and Doug Anderson for the BBC One series Frozen Planet.

Creeping ice

The icy phenomenon is caused by cold, sinking brine, which is more dense than the rest of the sea water. It forms a brinicle as it contacts warmer water below the surface.
Mr Miller set up the rig of timelapse equipment to capture the growing brinicle under the ice at Little Razorback Island, near Antarctica's Ross Archipelago.
"When we were exploring around that island we came across an area where there had been three or four [brinicles] previously and there was one actually happening," Mr Miller told BBC Nature.
The diving specialists noted the temperature and returned to the area as soon as the same conditions were repeated.
"It was a bit of a race against time because no-one really knew how fast they formed," said Mr Miller.
"The one we'd seen a week before was getting longer in front of our eyes... the whole thing only took five, six hours."

Against the odds

The location - beneath the ice off the foothills of the volcano Mount Erebus, in water as cold as -2C - was not easy to access.
"That particular patch was difficult to get to. It was a long way from the hole and it was quite narrow at times between the sea bed and the ice," explained Mr Miller.
"I do remember it being a struggle... All the kit is very heavy because it has to sit on the sea bed and not move for long periods of time."
As well as the practicalities of setting up the equipment, the filmmakers had to contend with interference from the local wildlife.
The large weddell seals in the area had no problems barging past and breaking off brinicles as well as the filming equipment.
"The first time I did a timelapse at the spot a seal knocked it over," said Mr Miller.
But the team's efforts were eventually rewarded with the first ever footage of a brinicle forming.


HOW DOES A BRINICLE FORM?

Dr Mark Brandon
Polar oceanographer, The Open University

Freezing sea water doesn't make ice like the stuff you grow in your freezer. Instead of a solid dense lump, it is more like a seawater-soaked sponge with a tiny network of brine channels within it.

In winter, the air temperature above the sea ice can be below -20C, whereas the sea water is only about -1.9C. Heat flows from the warmer sea up to the very cold air, forming new ice from the bottom. The salt in this newly formed ice is concentrated and pushed into the brine channels. And because it is very cold and salty, it is denser than the water beneath.

The result is the brine sinks in a descending plume. But as this extremely cold brine leaves the sea ice, it freezes the relatively fresh seawater it comes in contact with. This forms a fragile tube of ice around the descending plume, which grows into what has been called a brinicle.

Brinicles are found in both the Arctic and the Antarctic, but it has to be relatively calm for them to grow as long as the ones the Frozen Planet team observed.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39 PM | Comments (0)

November 05, 2011

action

Teaser Trailer from Lomography on Vimeo.

LomoKino on Black and White from Lomography on Vimeo.

lomo kino
http://microsites.lomography.com/lomokino/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53 AM | Comments (0)

October 28, 2011

identity

MV (뮤비) - Music Video (뮤직비디오)
유브이 feat 유희열 & 정재형 - Who Am I
UV feat You Hee Yeol & Jung Jae Hyung - Who Am I

Singer : UV
Single : Who Am I
Director: 이사강
Date : 20 September 2011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31 PM | Comments (0)

October 02, 2011

ucc

EBS 지식채널-E 제1회 UCC 공모전 결선진출작 (500여 편 중 17편 선정)
'다르다와 틀리다는 다르지' (감독 김민주&김하나-초록머리마녀들)

http://blog.naver.com/gh_witches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36 PM | Comments (0)

September 04, 2011

Tight Universe

Sunday morning rain is falling
Steal some covers share some skin
Clouds are shrouding us in moments unforgettable
You twist to fit the mold that I am in
But things just get so crazy living life gets hard to do
And I would gladly hit the road get up and go
if I knew
That someday it would bring me back to you
That someday it would bring me back to you

That may be all I need
In darkness she is all I see
Come and rest your bones with me
Driving slow on Sunday morning
And I never want to leave

Fingers trace your every outline
Paint a picture with my hands
Back and forth we sway like branches in a storm
Change the weather still together when it ends

That may be all I need
In darkness she is all I see
Come and rest your bones with me
Driving slow on Sunday morning
And I never want to leave

But things just get so crazy living life gets hard to do
Sunday morning rain is falling and I'm calling out to you
Singing someday it'll lead me back to you
Find a way to lead myself home to you

That may be all I need
In darkness she is all I see
Come and rest your bones with me
Driving slow on Sunday morning
And I never want to leave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47 PM | Comments (0)

August 03, 2011

Dogville

아무것도 안들리는 새벽 2시 51분이라고 해도
충분해.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51 AM | Comments (0)

full threading

Pyramid projection for Coldplay / Every Teardrop is a Waterfall from Universal Everything on Vimeo.

비행기 날라가는 소리 경험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33 AM | Comments (0)

July 13, 2011

Flying Children

The Fantastic Flying Books of Mr. Morris Lessmore iPad App Trailer from Moonbot Studios on Vimeo.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15 AM | Comments (0)

June 29, 2011

opera


다시봐도 쩐다 쩔어


너가 지금 보고 있는 것을 내가 (너무 예전에 봐서) 기억 못한다고 너무 뭐라하지 마라.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01 PM | Comments (0)

the young ones


London Swede

So Young

Because we're young, because we're gone,
우리는 너무나 젊고 너무나 매혹 되어 있어

We'll take the tide's electric mind, oh yeah?, oh yeah,
지금 이 순간의 열정적인 마음을 받아 들일 거야

We're so young and so gone, let's chase the dragon, oh,
우리는 너무나 젊고 너무나 도취되어 있어 dragon을 쫓자

Because we're young, because we're gone,
우리는 너무나 젊고 너무나 지쳤어

we'll scare the skies with tigers eyes, oh yeah? oh yeah,
우리는 tiger의 눈을 가진 하늘을 두려워 하겠지

We're so young and so gone, let's chase the dragon, oh
우리는 너무나 젊고 너무나 도취되어 있어 dragon을 쫓자
Let's chase the dragon...
dragon을 쫓자

...from our home high in the city where the skyline
우리의 집에서 부터 지평선이 눈을 얼룩지게 하는 도시의 높은 곳에서

stained the snow, I fell for a servant who kept me on the boil
나는 날 미치게 해주는 나의 종을 위해 타락했어

We're so young and so gone, let's chase the dragon from our home!
우린 너무나 젊고 너무나 매혹되어 있어 우리의 집에서 부터 dragon을 쫓자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51 PM | Comments (0)

June 22, 2011

x code - motion

mzl.dbvlriby.800x500-75.jpg

Designed for video editors, Motion 5 lets you customize Final Cut Pro titles, transitions, and effects. Or create your own dazzling animations in 2D or 3D space, with real-time feedback as you work.

Breakthrough Speed and Quality
• New 64-bit architecture supports deeper, multilayered effects for use in Final Cut Pro.
• ColorSync-managed color pipeline produces accurate, consistent color across applications.
• Shared Render Engine provides consistent quality with Final Cut Pro and Compressor.
• Rendering uses floating-point, linear-light color space for exceptionally realistic results.
• Motion taps the GPU on the graphics card for high-speed rendering and exporting.

Editor-Friendly Design Tools
• Work fast using a single-window interface with a familiar look and feel.
• Customize Final Cut Pro titles, effects, and transitions by opening them in Motion.
• Create Smart Motion Templates with simple controls for making changes as you edit.
• Build stunning 2D and 3D compositions with more than 1900 Apple-designed elements.
• Make adjustments to any parameter during playback and instantly see results.

Easy Animated Text and Titles
• Design dramatic text effects with complete control over position, opacity, rotation, and more.
• Animate text instantly by choosing from more than 200 text behaviors such as Type On.
• Build a credit roll by importing a text file; the Scroll behavior optimizes the speed for you.
• Move, scale, or rotate a single character with the Adjust Glyph tool.
• Ripple text one character, word, or line at a time with the Sequence Text behavior.

Stunning Effects
• Choose from more than 230 behaviors for natural-looking motion without programming.
• Enhance your 2D or 3D animations with more than 130 filters using the FxPlug 2 standard.
• Track a moving object in a video clip with the point tracking and match move feature.
• Create an accurate chroma key in a single step with the new Keying filter.
• Apply the Linking behavior to make parameters for one object animate related objects.
• Use SmoothCam to eliminate camera jitters, and image stabilization to smooth bumpy shots.

Effortless 3D
• Transition from 2D to 3D space by adding a camera or cameras to any 2D project.
• Set up realistic shadows that animate dynamically with the movement of cameras and lights.
• Turn any shape, video plane, or paint stroke into a reflective surface.
• Highlight or de-emphasize various objects by defining a range of focus.
• Track objects or groups of objects with the Camera Framing behavior.

Quick, High-Quality Output
• Export projects to Apple devices and popular websites such as Vimeo and YouTube.
• Choose to output the ProRes 4444 format for uncompressed quality at small file sizes.

System Requirements: 2GB of RAM (4GB recommended), OpenCL-capable graphics card or Intel HD Graphics 3000 or later, 256MB of VRAM, display with 1280-by-768 resolution or higher, 2GB of disk space.

Some features require Internet access; fees may apply. Blu-ray recorder required for burning Blu-ray discs.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53 PM | Comments (0)

x code - editing

mzl.kbeaolsr.800x500-75.jpg

mzl.jwdfdyfk.800x500-75.jpg

mzl.smllirdn.800x500-75.jpg

mzl.thfifigk.800x500-75.jpg

mzl.vhwrnzkx.800x500-75.jpg

Completely redesigned from the ground up, Final Cut Pro adds extraordinary speed, quality, and flexibility to every part of the post-production workflow.

Revolutionary Video Editing
• Assemble clips in the Magnetic Timeline without clip collisions or sync problems.
• Use Clip Connections to attach B-roll, sound effects, and music to the timeline.
• Reduce clutter by grouping clips into a Compound Clip. Easily expand it back to single clips.
• Perfect your pacing right in the timeline with the Inline Precision Editor.
• Cycle through different shots, graphics, or effects at one place in the timeline with Auditions.

Powerful Media Organization
• Import a broad range of formats including native AVCHD, H.264 from DSLRs, and more.
• Content Auto-Analysis captures camera metadata and analyzes shots in the background.
• Choose analysis options for stabilization, rolling shutter correction, and audio enhancement.
• Create and apply custom keywords on the fly as you select ranges in clips.
• Smart Collections let you dynamically organize content and find any shot in a few clicks.

Incredible Performance
• New 64-bit architecture uses all the RAM in your system for larger projects and richer effects.
• The Cocoa foundation makes Final Cut Pro more responsive, interactive, and fun to use.
• Final Cut Pro taps the GPU on the graphics card and all the cores in your Mac for speed.
• Background processing lets you keep working without interruption.
• A ColorSync-managed color pipeline produces accurate, consistent color across applications.

Compelling, Customizable Effects
• Preview effects to see how they look with your footage before applying them.
• Change the look of titles, transitions, and effects using intuitive controls.
• Control effects with precision using a keyframe editor that appears directly in the timeline.
• Adjust the Ken Burns effect with simple onscreen arrows for start and end points.

Integrated Audio Editing
• Let Final Cut Pro repair significant audio problems such as hum, excessive noise, and more.
• Sync DSLR video with separate audio in a single step, with instant audio waveform matching.
• Enrich your soundtrack with a library of royalty-free sound effects and audio effect plug-ins.
• Create immersive audio experiences in 5.1 surround.

Intuitive Color Grading
• Improve the look of any clip with the single-click Balance Color feature.
• Apply the Match Color feature to match the looks of two clips shot under different conditions.
• Manipulate color, saturation, and exposure with the Color Board.
• Fine tune color for a specific color range or area of the screen using keying and masks.

One-Step, Optimized Output
• Export projects to Apple devices and websites such as Vimeo, YouTube, and Facebook.
• Add your content to a set of themed menus, then burn a DVD or Blu-ray disc.
• Output files for HTTP live streaming in a single step.

System Requirements: 2GB of RAM (4GB recommended), OpenCL-capable graphics card or Intel HD Graphics 3000 or later, 256MB of VRAM, display with 1280-by-768 resolution or higher, 2.4GB of disk space.

Some features require Internet access; fees may apply. Blu-ray recorder required for burning Blu-ray discs.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29 PM | Comments (0)

May 28, 2011

Getting old

늙고 있는 중에 마음의 평화를 발견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53 PM | Comments (0)

May 12, 2011

An education

oneday_small.jpg

Genre:Romance
Official Site:http://www.experienceoneday.com
Director:Lone Scherfig
Cast:Anne Hathaway, Jim Sturgess, Patricia Clarkson, Ken Stott, Romola Garai, Rafe Spall
Writers:David Nicholls

Twenty years...two people. Directed by Lone Scherfig (director of "An Education," Academy Award-nominated for Best Picture), the motion picture "One Day" is adapted for the screen by David Nicholls from his beloved bestselling novel One Day. After one day together - July 15th, 1988, their college graduation - Emma Morley (Academy Award nominee Anne Hathaway) and Dexter Mayhew (Jim Sturgess of "Across the Universe") begin a friendship that will last a lifetime. She is a working-class girl of principle and ambition who dreams of making the world a better place. He is a wealthy charmer who dreams that the world will be his playground. For the next two decades, key moments of their relationship are experienced over several July 15ths in their lives. Together and apart, we see Dex and Em through their friendship and fights, hopes and missed opportunities, laughter and tears. Somewhere along their journey, these two people realize that what they are searching and hoping for has been there for them all along. As the true meaning of that one day back in 1988 is revealed, they come to terms with the nature of love and life itself.

Posted by administrator at 09:23 PM | Comments (0)

April 20, 2011

installation

2011-04-20.png
Spring. '95. Big Scale Natural Road and Mirror.

핑계거리 많은 사람들은 참 좋겠다.
자존감 제로에 도전.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58 AM | Comments (0)

April 12, 2011

reset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10 PM | Comments (0)

April 03, 2011

Speed Up


Sergio Tiempo plays Chopin Prelude No. 4

In Terminal,

sudo /Applications/TextEdit.app/contents/MacOS/Textedit /etc/hosts

74.125.11.16 v1.lscache1.c.youtube.com
74.125.11.19 v2.lscache1.c.youtube.com
74.125.11.22 v3.lscache1.c.youtube.com
74.125.11.25 v4.lscache1.c.youtube.com
74.125.11.28 v5.lscache1.c.youtube.com
74.125.11.31 v6.lscache1.c.youtube.com
74.125.11.34 v7.lscache1.c.youtube.com
74.125.11.37 v8.lscache1.c.youtube.com
74.125.11.17 v9.lscache1.c.youtube.com
74.125.11.20 v10.lscache1.c.youtube.com
74.125.11.23 v11.lscache1.c.youtube.com
74.125.11.26 v12.lscache1.c.youtube.com
74.125.11.29 v13.lscache1.c.youtube.com
74.125.11.32 v14.lscache1.c.youtube.com
74.125.11.35 v15.lscache1.c.youtube.com
74.125.11.38 v16.lscache1.c.youtube.com
74.125.11.18 v17.lscache1.c.youtube.com
74.125.11.21 v18.lscache1.c.youtube.com
74.125.11.24 v19.lscache1.c.youtube.com
74.125.11.27 v20.lscache1.c.youtube.com
74.125.11.30 v21.lscache1.c.youtube.com
74.125.11.33 v22.lscache1.c.youtube.com
74.125.11.36 v23.lscache1.c.youtube.com
74.125.11.39 v24.lscache1.c.youtube.com
74.125.11.16 v1.lscache2.c.youtube.com
74.125.11.19 v2.lscache2.c.youtube.com
74.125.11.22 v3.lscache2.c.youtube.com
74.125.11.25 v4.lscache2.c.youtube.com
74.125.11.28 v5.lscache2.c.youtube.com
74.125.11.31 v6.lscache2.c.youtube.com
74.125.11.34 v7.lscache2.c.youtube.com
74.125.11.37 v8.lscache2.c.youtube.com
74.125.11.17 v9.lscache2.c.youtube.com
74.125.11.20 v10.lscache2.c.youtube.com
74.125.11.23 v11.lscache2.c.youtube.com
74.125.11.26 v12.lscache2.c.youtube.com
74.125.11.29 v13.lscache2.c.youtube.com
74.125.11.32 v14.lscache2.c.youtube.com
74.125.11.35 v15.lscache2.c.youtube.com
74.125.11.38 v16.lscache2.c.youtube.com
74.125.11.18 v17.lscache2.c.youtube.com
74.125.11.21 v18.lscache2.c.youtube.com
74.125.11.24 v19.lscache2.c.youtube.com
74.125.11.27 v20.lscache2.c.youtube.com
74.125.11.30 v21.lscache2.c.youtube.com
74.125.11.33 v22.lscache2.c.youtube.com
74.125.11.36 v23.lscache2.c.youtube.com
74.125.11.39 v24.lscache2.c.youtube.com
74.125.11.144 v1.lscache3.c.youtube.com
74.125.11.147 v2.lscache3.c.youtube.com
74.125.11.150 v3.lscache3.c.youtube.com
74.125.11.153 v4.lscache3.c.youtube.com
74.125.11.156 v5.lscache3.c.youtube.com
74.125.11.159 v6.lscache3.c.youtube.com
74.125.11.162 v7.lscache3.c.youtube.com
74.125.11.165 v8.lscache3.c.youtube.com
74.125.11.145 v9.lscache3.c.youtube.com
74.125.11.148 v10.lscache3.c.youtube.com
74.125.11.151 v11.lscache3.c.youtube.com
74.125.11.154 v12.lscache3.c.youtube.com
74.125.11.157 v13.lscache3.c.youtube.com
74.125.11.160 v14.lscache3.c.youtube.com
74.125.11.163 v15.lscache3.c.youtube.com
74.125.11.166 v16.lscache3.c.youtube.com
74.125.11.146 v17.lscache3.c.youtube.com
74.125.11.149 v18.lscache3.c.youtube.com
74.125.11.152 v19.lscache3.c.youtube.com
74.125.11.155 v20.lscache3.c.youtube.com
74.125.11.158 v21.lscache3.c.youtube.com
74.125.11.161 v22.lscache3.c.youtube.com
74.125.11.164 v23.lscache3.c.youtube.com
74.125.11.167 v24.lscache3.c.youtube.com
74.125.11.144 v1.lscache4.c.youtube.com
74.125.11.147 v2.lscache4.c.youtube.com
74.125.11.150 v3.lscache4.c.youtube.com
74.125.11.153 v4.lscache4.c.youtube.com
74.125.11.156 v5.lscache4.c.youtube.com
74.125.11.159 v6.lscache4.c.youtube.com
74.125.11.162 v7.lscache4.c.youtube.com
74.125.11.165 v8.lscache4.c.youtube.com
74.125.11.145 v9.lscache4.c.youtube.com
74.125.11.148 v10.lscache4.c.youtube.com
74.125.11.151 v11.lscache4.c.youtube.com
74.125.11.154 v12.lscache4.c.youtube.com
74.125.11.157 v13.lscache4.c.youtube.com
74.125.11.160 v14.lscache4.c.youtube.com
74.125.11.163 v15.lscache4.c.youtube.com
74.125.11.166 v16.lscache4.c.youtube.com
74.125.11.146 v17.lscache4.c.youtube.com
74.125.11.149 v18.lscache4.c.youtube.com
74.125.11.152 v19.lscache4.c.youtube.com
74.125.11.155 v20.lscache4.c.youtube.com
74.125.11.158 v21.lscache4.c.youtube.com
74.125.11.161 v22.lscache4.c.youtube.com
74.125.11.164 v23.lscache4.c.youtube.com
74.125.11.167 v24.lscache4.c.youtube.com
74.125.11.80 v1.lscache5.c.youtube.com
74.125.11.83 v2.lscache5.c.youtube.com
74.125.11.86 v3.lscache5.c.youtube.com
74.125.11.89 v4.lscache5.c.youtube.com
74.125.11.92 v5.lscache5.c.youtube.com
74.125.11.95 v6.lscache5.c.youtube.com
74.125.11.98 v7.lscache5.c.youtube.com
74.125.11.101 v8.lscache5.c.youtube.com
74.125.11.81 v9.lscache5.c.youtube.com
74.125.11.84 v10.lscache5.c.youtube.com
74.125.11.87 v11.lscache5.c.youtube.com
74.125.11.90 v12.lscache5.c.youtube.com
74.125.11.93 v13.lscache5.c.youtube.com
74.125.11.96 v14.lscache5.c.youtube.com
74.125.11.99 v15.lscache5.c.youtube.com
74.125.11.102 v16.lscache5.c.youtube.com
74.125.11.82 v17.lscache5.c.youtube.com
74.125.11.85 v18.lscache5.c.youtube.com
74.125.11.88 v19.lscache5.c.youtube.com
74.125.11.91 v20.lscache5.c.youtube.com
74.125.11.94 v21.lscache5.c.youtube.com
74.125.11.97 v22.lscache5.c.youtube.com
74.125.11.100 v23.lscache5.c.youtube.com
74.125.11.103 v24.lscache5.c.youtube.com
74.125.11.80 v1.lscache6.c.youtube.com
74.125.11.83 v2.lscache6.c.youtube.com
74.125.11.86 v3.lscache6.c.youtube.com
74.125.11.89 v4.lscache6.c.youtube.com
74.125.11.92 v5.lscache6.c.youtube.com
74.125.11.95 v6.lscache6.c.youtube.com
74.125.11.98 v7.lscache6.c.youtube.com
74.125.11.101 v8.lscache6.c.youtube.com
74.125.11.81 v9.lscache6.c.youtube.com
74.125.11.84 v10.lscache6.c.youtube.com
74.125.11.87 v11.lscache6.c.youtube.com
74.125.11.90 v12.lscache6.c.youtube.com
74.125.11.93 v13.lscache6.c.youtube.com
74.125.11.96 v14.lscache6.c.youtube.com
74.125.11.99 v15.lscache6.c.youtube.com
74.125.11.102 v16.lscache6.c.youtube.com
74.125.11.82 v17.lscache6.c.youtube.com
74.125.11.85 v18.lscache6.c.youtube.com
74.125.11.88 v19.lscache6.c.youtube.com
74.125.11.91 v20.lscache6.c.youtube.com
74.125.11.94 v21.lscache6.c.youtube.com
74.125.11.97 v22.lscache6.c.youtube.com
74.125.11.100 v23.lscache6.c.youtube.com
74.125.11.103 v24.lscache6.c.youtube.com
74.125.11.208 v1.lscache7.c.youtube.com
74.125.11.211 v2.lscache7.c.youtube.com
74.125.11.214 v3.lscache7.c.youtube.com
74.125.11.217 v4.lscache7.c.youtube.com
74.125.11.220 v5.lscache7.c.youtube.com
74.125.11.223 v6.lscache7.c.youtube.com
74.125.11.226 v7.lscache7.c.youtube.com
74.125.11.229 v8.lscache7.c.youtube.com
74.125.11.209 v9.lscache7.c.youtube.com
74.125.11.212 v10.lscache7.c.youtube.com
74.125.11.215 v11.lscache7.c.youtube.com
74.125.11.218 v12.lscache7.c.youtube.com
74.125.11.221 v13.lscache7.c.youtube.com
74.125.11.224 v14.lscache7.c.youtube.com
74.125.11.227 v15.lscache7.c.youtube.com
74.125.11.230 v16.lscache7.c.youtube.com
74.125.11.210 v17.lscache7.c.youtube.com
74.125.11.213 v18.lscache7.c.youtube.com
74.125.11.216 v19.lscache7.c.youtube.com
74.125.11.219 v20.lscache7.c.youtube.com
74.125.11.222 v21.lscache7.c.youtube.com
74.125.11.225 v22.lscache7.c.youtube.com
74.125.11.228 v23.lscache7.c.youtube.com
74.125.11.231 v24.lscache7.c.youtube.com
74.125.11.208 v1.lscache8.c.youtube.com
74.125.11.211 v2.lscache8.c.youtube.com
74.125.11.214 v3.lscache8.c.youtube.com
74.125.11.217 v4.lscache8.c.youtube.com
74.125.11.220 v5.lscache8.c.youtube.com
74.125.11.223 v6.lscache8.c.youtube.com
74.125.11.226 v7.lscache8.c.youtube.com
74.125.11.229 v8.lscache8.c.youtube.com
74.125.11.209 v9.lscache8.c.youtube.com
74.125.11.212 v10.lscache8.c.youtube.com
74.125.11.215 v11.lscache8.c.youtube.com
74.125.11.218 v12.lscache8.c.youtube.com
74.125.11.221 v13.lscache8.c.youtube.com
74.125.11.224 v14.lscache8.c.youtube.com
74.125.11.227 v15.lscache8.c.youtube.com
74.125.11.230 v16.lscache8.c.youtube.com
74.125.11.210 v17.lscache8.c.youtube.com
74.125.11.213 v18.lscache8.c.youtube.com
74.125.11.216 v19.lscache8.c.youtube.com
74.125.11.219 v20.lscache8.c.youtube.com
74.125.11.222 v21.lscache8.c.youtube.com
74.125.11.225 v22.lscache8.c.youtube.com
74.125.11.228 v23.lscache8.c.youtube.com
74.125.11.231 v24.lscache8.c.youtube.com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40 PM | Comments (0)

March 31, 2011

Entertainment


http://www.youtube.com/watch?v=1teoZ5EOIWI
This is the PV of the song Itaewon Freedom by UV with JYP.

아 박진영 회색옷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28 AM | Comments (0)

March 25, 2011

Lion

연구실에 있는 에어에 바로 설치하고 테스트 해보고 있는데 한달정도 사용해보니 좋다.
아직 특별한 에러는 찾지 못했는데 특별히 복잡한 작업을 안해서 그런지도 모르지.
동영상을 본 건 처음인데 다른 맥에도 깔아봐야겠다.
잠이 온다.
오늘은 일찍 자야지.
Zombie Sleep.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39 AM | Comments (0)

March 05, 2011

ymene

NIHITI-273.jpg
NIHITI

Planning:
RIKEN Center for Developmental Biology
Naoki Namba (Office for Science Communications and International Affairs)
Commissioned by RIKEN Center for Developmental Biology

6min. 23sec. / NTSC / 4:3
Editional BD/DVD available :YAMAMOTO GENDAI

Tidal090.jpg
Tidal

2min. 47sec. / NTSC / 4:3
2007

Editional BD/DVD available :YAMAMOTO GENDAI


girls

4min. 50sec. / NTSC / 4:3
2003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31 PM | Comments (0)

February 23, 2011

The Medium

Img055.jpg
The Medium. Feb 2011. Natura 1600 NP

더 미디엄'은 새로운 문화-예술 환경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지난 2004년부터 뉴 미디어 아트에 관한 연구를 진행해온 '더 미디엄'은 기술-매체를 기반으로 한 창의적 문화-예술의 매개자로서, 다양한 테크니션/예술가와의 협업을 통해 예술과 기술의 조화로운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다가올 혁신적 예술 환경을 '더 미디엄'을 통해 경험해보시기 바랍니다.

www.themedium.co.kr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07 PM | Comments (0)

February 19, 2011

Dressed to kill

mr.baek2011.png
TC1. Reala100

주변엔 게으른 천재들이 생각보다 많이 있고
어떻게든 귀찮은 일은 하지 않고
편하게만 살려고 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다.

편하게 살려고 하는게 뭐가 잘못된 일이겠냐마는
문제는 당신들을 편하게 살 수 있게 해주는 일은 세상에 단 한개도 없다는 것이다.
그리고 당신들이 원하는 삶은 더더욱.

출처: 내 눈과 뇌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56 AM | Comments (0)

February 15, 2011

Fenomeno

손은 마이클 조단 발은 호나우두 둘다 굿바이.


[스포탈코리아] 한준 기자= ‘페노메노(Fenomeno, 경이로운 사람)’라는 별명으로 불렸던 호나우두(35)가 걸어온 길은 마치 기적과 같았다.

여덟 번의 무릎 수술을 받은 그가 아직까지도 현역 선수 생활을 하고 있다는 것 자체도 기적이었다. 혹자는 그의 존재가 신의 존재를 입증하는 증거라고 말한다. 하지만 축구장에서 신이라 불리운 사나이가 이제 찬란했던 영광과 축복, 그리고 고통과 눈물을 뒤로하고 1993년부터 이어온 18년에 이르는 프로 선수 경력에 안녕을 고했다.

“저는 지금 이곳에 저의 프로 선수 경력이 끝났음을 말하러 왔습니다. 제가 뛰어온 시간들은 아름다웠고, 눈부셨으며, 감동적이었습니다. 지금 이 발표를 하면서 첫 번째 죽음을 경험하는 것 같은 기분을 느낍니다.”

정확히 2011년 2월 14일 월요일. 발렌타인 데이에 달콤한 초콜릿 대신 너무도 쓰린 소식이 전 세계 축구계를 강타했다. 오후 1시 2분, 브라질 상파울루에 위치한 코린치안스 훈련장 CT 조아킹 그라바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호나우두는 평생을 바쳐 사랑했고, 모든 것을 쏟아 부었던 축구와 이별했다. 하염 없이 흐르는 눈물을 주체하지 못했다.

폭발적인 스피드와 현란한 발재간, 믿기지 않은 결정력과 차원이 다른 창조성으로 축구계에 영감을 줬던 호나우두의 은퇴는 그에게 영향을 받은 전 세계의 수 많은 사람들의 마음에 큰 파문을 그리며 그가 얼마만큼 위대한 존재였는가를 상기시켰다. 브라질 최대 언론사 ‘글로부’는 “축구 역사상 가장 빛나는 경력이 막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2011년 12월 31일까지 코린치안스와 계약되어 있던 호나우두가 예정보다 훨씬 일찍 은퇴를 결정한 것은 스스로의 몸 상태가 더 이상 축구를 하기에 적합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그가 돼지가 됐다고 놀리고 비웃었지만, 호나우두에겐 축구 선수라는 꿈을 이어가기 위해 병마와 싸워야 했던 시간이었다.

그의 사생활을 두고 말이 많지만, 호나우두의 축구를 향한 진정성은 의심할 바가 없었으며, 경기장 안에서나 밖에서나 그는 누구를 해하거나 폐를 끼치고 나쁜 짓을 일삼은 적이 없다. 그는 최고의 실력과 최고의 매너를 갖춘 선수였다. 과연 누가 이 위대한 남자를 비웃을 수 있는가?

▲ 역경과 고난을 딛고 일어선 축구의 화신, 호나우두
“모든 사람들이 나의 부상에 대해 알고 있을 겁니다. 지난 몇 년간 제 부상은 확장되어 갔습니다. 다리에서 다른 곳으로, 근육에서 다른 곳으로 번져갔어요. 참을 수 없는 고통은 제 경력의 끝을 예고하고 있었습니다. 게다가 4년 전에 밀란에 있을 때 전 갑상선기능저하증 진단을 받았습니다. 신진대사 기능이 저하되는 현상인데 이에 대한 치료를 위해 투여해야 하는 호르몬은 프로 축구 선수에게 투여가 금지된 것입니다. 불어난 저의 체중을 많은 사람들이 조롱했지만, 어느 누구도 원망하지 않았습니다.”

호나우두가 코린치안스에 입단하면서 마지막으로 꿈꿨던 목표는 코파 리베르타도레스(남미 챔피언스리그) 우승이었다. 그는 2009년 브라질 복귀와 함께 또 한번 골 폭풍을 일으키며 기적의 존재를 증명하는 듯 했지만, 다시 찾아온 부상의 악몽 속에 끝내 꿈을 이루지 못했다. 유럽에서도 유독 챔피언스리그와 인연이 없었던 호나우두는 2011년에도 대회 탈락의 비운을 맞았고, 성난 팬들이 격한 실망감을 표출하자 참을 수 없는 실망감과 패배감을 느꼈다.

“제 경력은 결국 부상으로 마지막에 이르렀습니다. 제가 행복했던 이유이며, 사랑했던 축구를 떠나는 것은 힘겨운 일입니다. 전 정신적으로 언제나 준비되어 있었지만 패배를 받아들여야 했습니다. 전 제 몸을 잃었습니다. 머리로는 어떻게 수비를 따돌려야 할 지 알고 있는데, 몸은 그렇게 움직여 주지 않았습니다.”

오전 10시 30분에 두 아들 호나우드, 알렉스와 함께 코린치안스 훈련장에 도착한 호나우두는 밝게 웃으며 선수단과 인사를 나눴다. 기자회견장에 들어설 때까지만 해도 의연했던 호나우두는 45분에 걸쳐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복잡한 심경을 토로하며 울었다. 그는 신의 능력을 품었지만, 인간의 몸은 그 엄청난 능력을 지탱하지 못했다고들 말한다. 하지만 그의 몸을 망친 것은 그의 능력을 도저히 막을 수 없었던 수비수들의 거친 파울 때문이었고, 불현듯 찾아온 병이었다. 그의 몸은 패배했을 지 몰라도, 그의 눈물이 패배를 뜻하는 것은 아니다.

호나우두가 스스로 자신이 가진 최고의 장점이라 말했던 ‘열정’이 바로 그 눈물의 발로다. 호나우두는 위대하디 위대하고, 위대하다. 크루제이루, PSV 에인트호벤, 바르셀로나, 인터 밀란, 레알 마드리드, AC 밀란, 코린치안스, 그리고 브라질 대표팀의 화려한 유니폼을 입고서 무려 475골을 터뜨렸으며, 19개 주요 대회의 우승 트로피와 55개의 최고 개인 타이틀을 거머쥔 호나우두는 역대 월드컵 최다 득점자(15골)이며, 두 번의 월드컵 우승을 이뤘고, 올해의 선수상 최연소 수상자이자 최다 보유자다. 그는 축구계의 찬란한 승리자다. 마지막 클럽이 된 코린치안스에서, 호나우두는 만신창이가 된 몸으로도 69경기에서 35골을 넣었고, 두 개의 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 축구를 축구 이상으로 만든 남자, 호나우두에게 감사한다
“축구를 하면서 많은 패배를 겪었지만 무한한 승리를 거뒀습니다. 수 많은 친구를 사귀었지만 적은 단 한 명도 없었습니다. 지난 시간들에 감사합니다. 제가 거친 모든 클럽들에 감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저와 함께 한 모든 선수들, 동료였던 선수들과 상대였던 선수들에게 감사를 전합니다. 저를 가르쳐 주시고 저의 능력을 발산하게 해준 모든 지도자분들에게 감사합니다. 언제나 저를 믿어주신 스폰서분들에게도 감사합니다. 저와 함께 울어준, 제가 좌절했을 때 함께 해준 모든 브라질 국민 여러분께 감사합니다. 저의 축구에 대한 열정을 불태울 수 있게 도와준 코린치안스 클럽에게 특별한 감사를 전합니다.”

호나우두는 주어진 모든 것에 감사할 줄 아는 남자였다. 그는 실제로 일일이 많은 이들과 많은 단체의 이름을 열거하며 자신의 경력 내내, 아니 자신의 인생 내내 도움을 받은 모두에게 진심 어린 감사를 전했다. 하지만 아마도 전 세계에 그에게 감사의 인사를 해야 할 사람들의 수가 훨씬 더, 아니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을 것이다. 나 역시 그런 사람의 한 명이다. 호나우두의 플레이를 지켜보면서 행복했고, 전율을 느꼈고, 영감을 받았고, 축구를 알고, 사랑하게 되었다. 내가 지금 이 글을 쓸 수 있는 것도 모두 호나우두를 만난 덕분이다.

호나우두는 기적이 존재한다는 것을 온 몸으로 증명했고, 우리 모두가 신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의식 깊은 곳에서부터 일깨우게 했다. 그는 가지 않은 길, 가지 못한 길을 갔고, 그를 통해 신이라 불리웠다. 이탈리아 골키퍼 잔루이지 부폰은 “호나우두는 마라도나와 펠레처럼 축구의 신전에서 빛나는 존재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호나우두에게 무한한 감사와 경배의 마음을 전한다. 그가 뛰는 것을 직접 볼 수 있었던 것은 내 인생의 몇 안 되는 자랑거리 중 하나가 될 것이다.

“호나우두에게, 스포츠계와 축구계, 그리고 브라질, 수 많은 사람들을 위해 이룬 모든 것에 대해 감사합니다.” - 카카(레알 마드리드, 브라질 대표 선수)

호나우두가 어떤 플레이를 펼쳐 보였는 지를 굳이 글로써 표현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영상 기술이 발달한 요즘 그가 남긴 수 많은 축구 예술품은 유투브를 비롯한 여러 곳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오늘 하루, 아마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재생될 동영상일 것이다.

현역에서 물러나는 호나우두는 이제 가족과의 시간에 전념하고, 축구계에서 번 돈으로 사회 사업,자선 활동에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몸 상태를 회복한 뒤 올 6월경 은퇴 경기를 통해 마지막으로 그라운드에 설 예정이다.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모두 모인 축구 역사상 가장 화려한 은퇴 경기가 될 것이다. 마지막 문장에 마침표를 찍고 글을 매듭짓는 것이 그와 정말로 작별을 하는 것처럼 느껴져서 쉽게 손이 떨어지지 않는다. 당신으로 인해 행복했습니다. 안녕, 호나우두.

ⓒBPI/스포탈코리아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03 PM | Comments (0)

February 12, 2011

Bling Bling

dono demoreel 2011 from dono et frenchman on Vimeo.

If
Goto Pixar
Then ILM
Return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19 AM | Comments (0)

February 04, 2011

Cosmogony

24 hours, Pavey Ark from Art & Graft on Vimeo.

Michael Moloney & John Hooper

We’d probably all agree that television is filled with far too many adverts these days – no one likes their favourite half an hour of escapism disjointed by some mindless visuals, promoting mindless things. That is until you see one of Michael Moloney’s shorts. Easy on the eye moving image, packed with great ideas are the foundations on which Michael has built his studio, working for top clients without losing an ounce of personal verve.

Having invested lots of time and planning in the project with his collaborator, photographer John Hooper, Michael has made a time-lapse film set 2500ft up a big hill in the Great Langdale area of The Lake District. They shot continuously for 24 hours with the camera rotating twice through 360°.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04 AM | Comments (0)

February 02, 2011

gingerbread

The Mill Group Showreel 2011 from The Mill Visual Effects Studio on Vimeo.

왠지 제목이랑 잘 안어울리는 듯한 영상이다.
잠잘 시간도 없이 작업에 매진해야 되는데
아프다. 무지무지.

Posted by administrator at 09:00 PM | Comments (0)

February 01, 2011

algorithm

PERSPECTIVE LYRIQUE from 1024 on Vimeo.

니들이 안놀아줘도 연구와 작품제작으로는
우주최강의 찌질이가 될테다
걱정마라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25 AM | Comments (0)

January 30, 2011

Fingers

내가 이런 얘기한다면
지나가는 개도 안 웃겠지만
그래도 세상에는 좋은 사람들이 있고
여러가지 방식으로 사는 사람들이 있고
새벽이라고 꼭 잠이 와야된다는 법은 없다.
여러가지 생각을 가지고 여러가지 방법으로
살다보면 어느새 나는 더이상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 않게 된다. 그것이면 충분하다.
끝.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49 AM | Comments (0)

January 25, 2011

Still-Life

Still Life Steals Light - Projection Mapping from anzi. on Vimeo.

Projection mapping on 'Still life'
reinterpret still life from a modern viewpoint.

directed and produced by anzi, onasup and chanbi
music from daft punk - emotion (werewolf by night remix) , voyager
tools - After effects, Cinema 4d, Processing and Nikon D5000

Hongik Univ.
dept. of digital media design

'for a study only'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11 PM | Comments (0)

January 10, 2011

Listen & Repeat

surreal bovine choreography.

No cows were harmed during the making of this video, though their future prospects probably aren't as optimistic.

The music can be downloaded from my music shop here: http://www.beatsdigital.com/artist/91829

Software used: adobe after effects

http://cyriak.co.uk/blog/
http://cyriak.co.uk/index.html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53 PM | Comments (0)

Selectism

Official video for 'We Got More', taken from the album 'Eskmo' on Ninja Tune.

Video directed by Cyriak Harris: http://www.cyriak.co.uk
Additional footage of Eskmo by http://trevortraynor.com &
http://duganoneal.com

Download the video at http://www.eskmo.com/music/we-got-mor...

'Eskmo' is available on 2LP/CD/Download from the Ninjashop: - http://ninjatune.net/release/eskmo/eskmo

http://www.eskmo.com
http://www.ninjatune.net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47 PM | Comments (0)

November 07, 2010

Lingering imagery

The LightLine of Gotham from seeper on Vimeo.

Introducing 'Light Lining' to the US. A technique of projection mapping 3D content. Working in collaboration with Vimeo to conclude the Vimeo Festival and Awards, the Frank Gehry IAC HQ provided the perfect canvas for our transformation of sight and sound.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06 PM | Comments (0)

October 28, 2010

Bicentennial Man


The Duel. Giorgio Moroder

Electric Dreams:
Miles buys himself a state-of-the-art computer that starts expressing thoughts and emotions after a having champagne spilled down on him. Things start getting out of hand when both Miles and Edgar, how the computer calls himself, fall in love with Madeline, an attractive neighbour.

영원히 사는 법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29 AM | Comments (0)

October 19, 2010

Anecdotes


젓가락 행진곡. Love your stories.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00 PM | Comments (0)

September 13, 2010

Bing Bing Bing


차라리 모든게 코브의 림보였으면.
Ginie에게 땡큐 ㅋㅋㅋ

the day Worthing sea-front was invaded by infinite teddy-bears.
The music is by me, and is available to download here: http://www.beatsdigital.com/artist/91829
No teddy bears were harmed in the making of this video. The software used was adobe after effects.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44 AM | Comments (0)

July 29, 2010

A Plus


Miss A: Bad Girl Good Girl

You don't know me. 니가 더 뻔해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51 AM | Comments (0)

July 21, 2010

Quicktime

fixing older codec problems with OSX 10.6 and quicktime
Found some older codecs are not working in 10.6 with quicktime?, there a new command line tool in 10.6 snow leopard to fix this. Full Info can be found by typing: qtdefaults -h in the terminal.


If you want to write with Legacy codecs using the new quicktime
type in terminal:

qtdefaults write LegacyCodecsEnabled yes
to turn off just type it again in terminal replace yes with no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41 AM | Comments (0)

July 05, 2010

Apple of My Eye


a Majek Picture | support our next project at www.tinyurl.com/majekpictures

Shot and edited entirely on the iPhone 4 / iMovie App (in 48 hours).

Directed by Michael Koerbel
Produced by Eric Edmonds and Rebekah Koerbel
Written by Anna James and Michael Koerbel
Edited by Anna James
Composed by Corey Wallace
Production Design by Leigh Koerbel

Starring Greta Charness and Tim Guest

Special thanks to
Allied Model Trains, Culver City, CA
Birns & Sawyer, Burbank, CA
Michael Rogers
Greta's parents

This short film was made for $103.


"Apple of My Eye" - Behind the Scenes / Making an iPhone 4 Film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13 PM | Comments (0)

July 04, 2010

Toast and Burns

SDIM2694.jpg

SDIM2701.jpg

Kit Toast Open Party. 6pm. Off line store. Itaewon. Seoul
잘되시길 멀리서 응원해드립니다.
화이팅!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35 AM | Comments (0)

on my mind

SDIM2672.jpg

SDIM2689.jpg

SDIM2662.jpg

SDIM2665.jpg
Your Mind. Small Book and Magazine Store. 4F. Seokyo-dong. Seoul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25 AM | Comments (0)

May 20, 2010

Sticky Monster

NIKE SPORTSWEAR: NSW+FBGT from fla on Vimeo.

이런걸 보고 즐거워 하는 우리가 되자아.
http://www.stickymonsterlab.com/ <<- 일단 클릭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26 AM | Comments (0)

April 09, 2010

Absence

오늘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들었던 사람은 모두 공감했을 내용이었을까.

[정민의 세설신어] [50] 여지(餘地)
* 정민 한양대교수·고전문학

"사람이 발을 딛는 것은 몇 치의 땅에 지나지 않는다. 하지만 짧은 거리인데도 벼랑에서는 엎어지거나 자빠지고 만다. 좁은 다리에서는 번번이 시내에 빠지곤 한다. 어째서 그럴까? 곁에 여지(餘地)가 없었기 때문이다. 군자가 자기를 세우는 것 또한 이와 다를 게 없다. 지성스러운 말인데도 사람들이 믿지 않고, 지극히 고결한 행동도 혹 의심을 부른다. 이는 모두 그 언행과 명성에 여지가 없는 까닭이다."

중국 남북조 시대 안지추(顔之推)가 지은 '안씨가훈(顔氏家訓)' 중 '명실(名實)'에 나오는 말이다. 여지의 유무에서 군자와 소인이 갈린다. 사람은 여지가 있어야지, 여지가 없으면 못쓴다. 신흠(申欽·1566~1628)이 '휘언(彙言)'에서 말했다. "군자는 늘 소인을 느슨하게 다스린다. 그래서 소인은 틈을 엿보아 다시 일어난다. 소인이 군자를 해치는 것은 무자비하다. 그래서 남김없이 일망타진한다. 쇠미한 세상에서는 소인을 제거하는 자도 소인이다. 한 소인이 물러나면 다른 소인이 나온다. 이기고 지는 것이 모두 소인들뿐이다." 군자의 행동에는 늘 여지가 있고, 소인들은 여지없이 각박하다.

성대중(成大中·1732~1809)이 말한다. "지나치게 청렴한 사람은 그 후손이 반드시 탐욕으로 몸을 망친다. 너무 조용히 물러나 지내는 사람은 그 자손이 반드시 조급하게 나아가려다가 몸을 망친다." 역시 지나친 것을 경계한 말씀이다. 청렴이 지나쳐 적빈(赤貧)이 되면 청빈(淸貧)과는 거리가 멀어진다. 자기 앞가림도 못하는 터수에 가족의 희생만 강요하면 후손이 벋나간다. 세속을 떠난 삶이 보기에 아름다워도, 자식은 제가 선택한 길이 아니어서 자꾸 바깥세상을 기웃대다 제 몸을 망치고, 집안의 명성을 깎는다.

내가 옳고 바른데도 다른 사람이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내 행동이 너무 각박했기 때문이다. 제 입으로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고 말하는 사람을 늘 조심해야 한다. 그는 자신 확신이 지나쳐 주변 사람을 들볶는다. 왜 이렇게 하지 않느냐고 야단치고, 어째서 이렇게 하느냐고 닦달한다. 여지가 없는 사람은 남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 자기 말만 한다. 궁지에 몰린 쥐는 고양이에게 대들고, 사람을 문다. 이렇게 되면 뒷감당이 어렵다. 하물며 그 확신이 잘못된 생각에서 나온 것이라면 그 폐해를 말로 다 할 수가 없다.

출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04/08/2010040802018.html

Posted by administrator at 09:41 PM | Comments (0)

March 27, 2010

Have Fun

Welcome to the street where originality lives; the adidas Originals neighborhood. This is where athletes, musicians, skaters, artists, entertainers and more all come together to show their colors, their style and their originality.

Visit: http://www.adidas.com/originals
Become a Fan: http://www.facebook.com/adidasoriginals
Category: Entertainment
Tags: adidas Originals adidas adidas house party adidas advert adidas commercial adidas originals advert adidas originals commercial adidas ad adidas originals ad Adrienne Bailon Agyness Deyn Ana Ivanovic Calle 13 Cheer Chen Ciara David Beckham DJ Neil Armstrong Fernando Verdasco Hyori Lee Ian Brown Jay Baruchel Jeremy Scott Louise Roe Mr. Hudson N-Dubz Noel Gallagher Snoop Dogg Tallulah Morton Whitney Port Dee Edwards Why cant there be love

기분이 좋았다가 울적했다가 하루에도 몇번씩 뒤죽박죽이네
영웅본색으로 갔다 첩혈쌍웅으로 갔다 쿨러닝으로 갔다
돌아와요 부산항에.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36 AM | Comments (0)

March 25, 2010

A Better Tomorrow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34 PM | Comments (0)

March 21, 2010

Hand

Cinema Paradiso
Lost In Translation
The Shawshank Redemption
Days of Being Wild / 阿飛正傳
A Better Tomorrow I,II

Venus Kitchen
Lomography
A.Land
o-check
OVAL
Kinky Robot
Post Poetics
Paik Nam June Art Centre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57 PM | Comments (0)

March 20, 2010

Legend


Everyone Else Has Had More Sex Than Me - The most popular videos are a click away

[스포츠서울닷컴 | 서보현·이현경기자]MBC-FM포유 '배철수의 음악캠프'가 19일로 20번째 생일을 맞이했다. 지난 1990년 3월 19일 첫 방송을 시작한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팝전문 라디오프로그램으로 20년 동안 명성을 쌓아온 장수프로그램이다.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최장수이자 단 하나 남은 팝 음악 전문 라디오인 만큼 많은 수 많은 진기록을 남기기도 했다. 20년을 청취자와 함께 한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숫자와 기록으로 정리해봤다.

▶ 1 - 우리나라에 남아있는 팝 음악 전문 라디오 프로그램 숫자다. 이로써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유일무이(有一無二)한 팝 음악 전문 프로그램이자 국내 최장수 팝 음악 전문 라디오라는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또한 DJ인 배철수 역시 최장수 팝음악 전문 DJ라는 기록을 가지게 됐고 그의 모든 행보는 라디오의 역사로 남게 됐다.

▶ '광고 듣고 오겠습니다' - 지금은 흔히 들을 수 있는 이 말, 하지만 이 문장의 시작은 배철수였다. 배철수는 과거 DJ들이 '전하는 말씀 듣고 오겠습니다'라고 에둘러 말하던 것을 '광고 듣고 오겠습니다'라고 직설적으로 바꿔 말해 큰 화제를 모았다. 솔직한 모습이 매력적 배철수 다운 표현이었다.

▶ 롤링스톤즈의 'satisfaction' - '배철수의 음악캠프'의 시그널 음악이다. 경쾌한 사운드가 기분좋은 이 음악 역시 20년 째 흐르고 있다. 덕분에 최장수 시그널 타이틀이라는 타이틀도 가지고 있다. 가수 김수철이 배철수에게 추천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현재는 원곡 대신 비엔나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연주한 'Satisfaction'을 사용하고 있다.

▶ 박혜영 - 박혜영 현 MBC 라디오본부 부국장은 '배철수의 음악캠프'의 첫번째 PD이자 배철수의 부인이다. 두 사람의 결혼은 라디오 PD와 DJ의 만남으로 당시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배철수는 지난 2008년 무릎팍 도사에 출연해 "혼기를 넘긴 청춘 남녀가 좁은 라디오 스튜디오에서 매일 앉아서 이야기를 하다보니 호감을 느끼게 됐다"며 러브스토리를 공개하기도 했다.

▶ 김경옥 - '음악캠프'의 오프닝과 '철수는 오늘'을 집필하는 김경옥 작가 역시 13년의 구력을 자랑한다. '음악캠프'에 깊이를 더하는 김경옥 작가의 글은 매일 오후 손글씨로 쓰여져 팩스를 통해 전달된다. 그의 주옥같은 글들은 책으로 묶여 출판 되기도 했다.

▶ 임진모 - 대중음악평론가 임진모 씨는 '배철수의 음악캠프'에 13년 동안 출연했다. 국내 라디오 프로그램 게스트 가운데의 최장수 게스트 기록이다. 매주 목요일 '임진모의 스쿨 오브 록'을 진행하는 그는 "평론가로 활동했던 시간과 '음악캠프'에 출연한 기간이 같다"고 말할 정도로 '음악캠프'의 산 증인 중 하나다.

▶ 22 명 - 음악캠프 거쳐 간 총 PD 수다. 지난 1990년 3월19일 프로그램이 시작할 때 연출을 맡았던 박혜영 PD를 시작으로 현재 정홍대 PD까지 모두 22명의 연출자가 배철수와 함께 호흡을 맞춰왔다. 배철수는 매해 바뀌는 PD의 스타일에 맞춰가며 젊은 감각을 유지하고 있다

▶ 28초 - 20년 방송 동안 무음이 가장 길게 이어진 시간이다. 지난 2000년 오프닝 음악을 고르다 방송이 시작한 줄 모르고 28초 동안 무음 상태가 이어진 것. 배철수가 20년 간 '음악캠프'를 진행해오면서 실수 한것은 이날 단 한 번 뿐이었다.

▶ 113명 - '배철수의 음악캠프'에 다녀간 해외 팝스타의 숫자다. '음악캠프'는 명실공히 내한스타들의 필수 방문 코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세계 최고의 스타들이 많이 다녀갔다. 총 113명. 전설적인 록그룹 '딥 퍼플'과 '메탈리카'는 물론 머라이어 캐리, 비욘세, 브리트니 스피어스 등 일일이 열거하기도 힘들 정도다.

▶ 리키마틴 - 리키 마틴은 '배철수의 음악캠프'의 최다 출연 해외 아티스트다. 그가 출연한 횟수는 총 4번. 방한 때마다 ''배철수의 음악캠프'를 잊지 않고 방문해 오랜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 리한나 - 가장 최근에 '음악캠프'를 방문한 팝스타다. 방송 후 리한나가 배철수에게 뽀뽀하는 듯한 포즈로 찍은 사진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같은 리한나의 모습에 무뚝뚝하기로 유명한 배철수도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 7306회 - 지난 1990년 3월 19일에 시작한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20년 동안 총 7306회를 방송했다. 지난 2009년 5월에는 7,000회를 맞아 팝음악 역사상 명곡으로 평가받고 있는 최고의 음악들을 선정해 기념 음반을 발매했다. 배철수가 직접 선정한 곡들이 시대별로 나눠져 있어 음악 팬들의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 109500 곡 - 20년 간 방송한 음악의 곡 수다.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하루 평균 15곡을 방송한다. 이렇게 20년 동안 청취자에게 들려준 음악은 무려 10만 곡이 훌쩍 넘었다. '음악캠프'의 선곡 과정은 총 3단계. 청취자의 신청곡 100여곡 중 배순탁 음악작가가 50곡 정도로 추린다. 그 중 정홍대 PD가 30곡을 골라 CD를 준비하고 최종 선곡은 배철수가 결정한다.

▶ '배철수와 10년 나기' - '배철수의 음악캠프'는 우리나라 최초의 라디오 동호회도 탄생시켰다. 혼자 듣고 즐기는 라디오가 아닌 최초의 팬클럽 개념이 도입된 청취자 집단이 탄생한 것. DJ 배철수에 대한 청취자들의 무한 애정이 만들어낸 결과였다.

<글=서보현·이현경기자, 사진=김용덕·이호준기자>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27 AM | Comments (0)

March 13, 2010

Library

IMG_0620.jpg
3GS. f2.8 1/15 ISO205. Andy Warhol, The Greatest. SeMA.

목록을 정리하는게 가장 시급한 일.
하지만 해도해도 끝이 없구나.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10 AM | Comments (0)

March 01, 2010

One Of These Days

요즘 어떻게 지내시나 궁금했더니만, 글쎄 이런...

noonethesedays.png
http://noonebelongsheremorethanyou.com/ ---> http://noonebelongsheremorethanyou.com/

515fXcPmK+L._SS500_.jpg

해외편 차례

안녕하세요

과제 1: 유아복을 성인 사이즈로 만들어보기
과제 2: 이웃 사람들의 노래나 연주를 녹취해보기
과제 3: 어린 아이에 대한 다큐멘터리 만들어보기
과제 4: 연속강의 시작해보기
과제 5: 누군가 옛날에 사용했던 물건 만들어보기
과제 6: 그림자를 이용해 포스터 만들어보기
과제 7: 3분짜리 <프레시 에어> 인터뷰 재연해보기
과제 8: 좋아하는 작가의 작품을 공공장소에 전시해보기
과제 9: 누군가의 주근깨나 점을 연결해 별자리 그리기
과제 10: 자신의 하루를 전단지로 만들어보기
과제 11: 상처를 사진으로 찍고 그것에 관해 이야기해보기
과제 12: 모건 로재키의 이웃 사람 중 한 명을 골라 일회용 문신 그려보기
과제 13: 범죄가 일어난 후의 순간 재연해보기
과제 14: 지금까지 살아온 이야기를 써보기
과제 15: 주차장에 있는 나무에 풍경 달아보기
과제 16: 종이로 침대 모형 만들어보기
과제 17: 자신만의 명상법을 오디오 가이드로 만들어보기
과제 18: 십대 시절 간직했던 포스터 다시 만들어보기
과제 19: 폴 아렌스마이어의 인생 이야기에 나오는 한 장면이나 물건 중 하나를 골라 그려보기
과제 20: 두 가족의 합동가족사진 찍어보기
과제 21: 스티브의 흉상 만들어보기
과제 22: 로라 라크의 인생 이야기 중 한 장면을 재연해보기
과제 23: 이 스냅사진을 그대로 따라 해보기
과제 24:따라 불러보기
과제 25: 누군가 춤추는 모습을 촬영해보기
과제 26: 모나가 크로셰 뜨개질로 만들 수 있는 옷 디자인해보기
과제 27: 태양을 사진에 담기
과제 28: 사진 앨범 편집해보기
과제 29: 합창곡 녹음해보기
과제 30: 낯선 사람들에게 손을 잡게 한 뒤 그 모습을 사진에 담기
과제 31: 죽음을 앞둔 사람과 시간 보내기
과제 32: 나를 울렸던 영화의 한 장면 그려보기
과제 33: 다른 사람 머리 땋아주기
과제 34: 항의 팻말을 만들고 시위하기
과제 35: 내가 뭘 하고 다니는 것 같은지 가족에게 물어보기
과제 36: 남들이 생각하지 못한 장소에 정원 만들어보기
과제 37: 최근에 했던 말다툼 적어보기
과제 38: 누군가 말다툼하는 모습을 연기해보기
과제 39: 부모님이 키스하는 모습 사진 찍기
과제 40: 자가 처방전 만들어보기
과제 41: 머리카락이 빠진 부분 사진 찍기
과제 42: 1984년에 일어난 5대 사건 기록해보기
과제 43: 부모님 댁에 있는 작품들로 전시회 해보기
과제 44: <나를 더 사랑하는 법> 과제 만들어보기
과제 45: 5학년 때 가장 좋아했던 책 다시 읽어보기
과제 46: 레이몬드 카버의「성당」그려보기
과제 47: 누군가를 울렸던 영화의 한 장면 재연해보기
과제 48: 세상에서 가장 슬픈 노래 만들어보기
과제 49: 친구의 친구 그려보기
과제 50: 플래시를 터뜨린 채 침대 아래 사진 찍기
과제 51: 죽은 뒤 자신의 시신을 어떻게 처리하고 싶은지 설명해보기
과제 52: 하고 싶은 전화 통화 내용 써보기
과제 53: 과거의 자신에게 충고하기
과제 54: 뉴스를 그림으로 그려보기
과제 55: 중요한 날 입었던 옷을 사진으로 찍어보기
과제 56: 친구가 갖고 싶어 하는 물건 목록 만들어보기
과제 57: 수줍음 많은 이웃이 부른 가스 브룩스의 노래 립싱크하기
과제 58: 잠을 방해하는 소음 녹음해보기
과제 59: 전쟁을 겪은 사람과 인터뷰해보기
과제 60: 일상생활에서 일어난 일들을 보도자료처럼 써보기
과제 61: 당신이 꿈꾸는 이상적인 정부에 대해 이야기해보기
과제 62: 교육적인 내용의 공공 게시물 만들어보기
과제 63: 응원의 게시물 만들기

단순한 것들을 잘해내는 ‘소박한 사람들’_추천의 글
나는 더 이상 고독하지 않다_참여자 후기
내 인생을 바꿔놓은 <나를 더 사랑하는 법>_참여자 후기

그래서, 사랑은 어떻게 되었나요?_옮긴이 글

한국편 차례

공감과 일상으로 빚어낸 사랑의 모습_엮은이 글

과제 1: 휴대폰에 늘 간직하고 있는 문자 메시지나 사진에 대해 이야기해보기
과제 2: 요즘 빠져 있는 일에 대해 이야기해보기
과제 3: 해보고 싶은 가상의 메신저 대화나, 인상적인 대화명 떠올려보기
과제 4: 응원의 말을 담은 게시물을 만들어 공공장소에 설치해보기
과제 5: 주변에서 빨간색을 찾아 사진으로 찍고, 그것에 대해 이야기해보기
과제 6: 소중한 사람에게 만들어주었던 도시락, 또는 잊을 수 없는 도시락에 대해 이야기 나눠보기
과제 7: 늘 다니는, 나만의 길에 대한 이야기 들려주기
과제 8: 낯선 사람들과 함께 사진을 찍어보고, 그 사람들에 관해 이야기해보기
과제 9: 일상의 작은 변화 전후를 비교해보고, 무엇이 달라졌는지 설명해보기
과제 10: 좋아하는 예술작품을 따라 해보거나, 경의를 표현해보기
과제 11: 중요한 날 입었던 옷이나 기억 떠올려보기
과제 12: 어제의 나, 버리고 싶은 습관에 작별 인사해보기
과제 13: 하고 싶었지만, 할 수 없었던 말 다시 해보기
과제 14: 오늘 하루도 애쓴 나의 몸과 옛 상처에 말 걸어보기
과제 15: 세상을 떠날 때 남기고 싶은 사진이나 말 생각해보기

** 나를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Me And You And Everyone We Know 보기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09 AM | Comments (0)

February 20, 2010

Thee

If I had but an hour of love,

If that be all it's given me.

An hour of love; upon this earth,

I would give my love to thee.

-Lovely Bones 중에서-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05 AM | Comments (0)

February 05, 2010

High School

Guns N' Roses - Live In Tokyo 92 - 8/10 - Knockin On Heaven's Door (part 1, intro: only women bleed) *no copyright infrigiment intention*
sorry, i cut the video in 2 parts because it's longer than 10 minutes :(

제일 잘 나갈때는 도쿄돔 1번. 20년 지나서 한국온들 무슨 소용있으리.


Guns N' Roses - November Rain Video (1992)
From the album Use Your Illusion I (1991)
Copyrighted to: Universal Music Group

저거 녹화할라고 BS1 나오는곳 많이도 찾아다녔슴.
난 저 슬래쉬의 모자가 미치도록 가지고 싶었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45 PM | Comments (0)

February 03, 2010

Hof

큰 스크린 있는 호프집


Aerosmith - Cryin'
by ikalanikita

Get a grip. 1994. Aerosmith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36 AM | Comments (0)

January 30, 2010

Save Us

sirenacademy.jpg
.
.
.
.
.
.
.
.
.
.
.
.
.
.
.
.
.
.
.
나만 당하긴 싫어서..
누구든 한 명은 부는 사람있겠지...

원본 출처: 대마왕님 사설학원
http://www.sirenacademy.co.kr/index.php

저 인터넷 오늘 개통했어요.
너무 뭐라하지 마세요.

이제 별짓을 다하는구나.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15 AM | Comments (0)

January 28, 2010

Supernatural Djinn

Garuda from Andres Salaff on Vimeo.


An animated short film about a young boy in India chasing after his dream. Animated at Les Gobelins in Paris by
Nicolas ATHANE athanex.blogspot.com
Meryl FRANCK merylfranck.blogspot.com
Alexis LIDDELL alexisliddell.blogspot.com
Andres SALAFF andressalaff.blogspot.com
Maïlys VALLADE mailysvallade.blogspot.com

Screen shot 2010-01-28 at  12.01.22.jpg
Nine Songs. Michael Winterbottom. 2004

Screen shot 2010-01-28 at  12.11.09.jpg
Short Bus. John Cameron Mitchell. 2006

두개가 충돌하면 대폭발. 세 개는 충돌할 수 없슴.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05 AM | Comments (0)

January 24, 2010

Michelle Rodriguez

내가 블로그에서 단 한번도 타이틀로 직접적인 이름을 거론한적이 없었는데
볼때마다 불쌍해서 올린다. 왜 내가 울어야 되냐고.
왜 죽냐
너도 아니고 맨날 다른 사람을 위해서.

Avatar-Michelle-Rodriguez.jpg
Trudy Chacon (Casting by Michelle Rodriguez)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03 AM | Comments (0)

January 13, 2010

Red Scarlet

RED Scarlet and Bomb EVF surprise hands-on!

By Nilay Patel posted Jan 9th 2010 8:24PM

We just got a terrific surprise at the Engadget CES trailer: Ted Schilowitz from RED popped in with a RED Scarlet and the Bomb EVF for a quick hands-on! Our video producer Chad Mumm basically attacked him, as did the rest of the crew -- pretty much everyone surrounded him as he pulled the Scarlet out of its pack. Chad actually shot video and did a little interview -- we'll get that up ASAP, but check out the pics in the gallery below.

아직은 뭘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만, 알려줘서 고맙다. ㅋㅋ
mk2에서도 이제 그만 24P 풀어.. 할만큼 했어

출처: http://www.engadget.com/2010/01/09/red-scarlet-and-bomb-evf-surprise-hands-on/

Posted by administrator at 06:59 PM | Comments (0)

January 09, 2010

co-op work

Next Generation 3d media façade: Seoul National Univ & d'strict from d'strict on Vimeo.

On December 10, d'strict and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Cultural Center revealed a next-generation media facade that has set new standards for the emerging media and UX design industries. A media façade is one of public art forms which is visualized on the exterior walls of a building that can illustrate various visual effects.

The media facade is an industry-university collaborative project that began in October. The project team included ten staff members from d'strict, and 25 students majoring in Information Technology and Culture Technology at SNU (Seoul National University).

Images of the building submerged in water represent a future where global warming has led to higher sea levels and sinking cities. This is a part of Burning Hot Tomorrow, a campaign organized as a part of a mandatory course for the graduating class. Based on the theme ‘The branding of newly emerging media’, the campaign has produced not only the media façade, but also applications for Gangnam Media Pole, Twitter and iPhone.

The large-scale media facade project, which combines the technology and know-how of d’strict with the creativity of SNU students, has come under the spotlight as a rare digital showcase. In last November, d’strict presented a 20-meter-long motion sensor hologram performance at the launch of Samsung Corby. On November 27, d’strict introduced media façades in a fashion show for the first time in Korea.

Based on an innovation that transcends the existing media, media facades have been used on buildings such as Daewoo Building and Lotte Department Store. More recently, the technology was used for the Festival of Lights which was held at Gwanghwamun Square on December 19. Media facades are created by attaching LEDs to the outer walls of buildings, thereby transforming them into video walls.

However, the SNU project consisted of a next-generation media façade which incorporated 3D scanning of the building’s exterior and direct beam projection of videos. Audience immersion is maximized with visual effects specially designed to complement the characteristics of the building.

As such, a building is not merely a substitute for a screen, but delivers 2.5D effects such as protruding and breaking walls. With these videos, the media façade successfully tells the story of global warming.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28 AM | Comments (0)

Gift Box

Box Animation from Jordan Clarke on Vimeo.

3D animation presented as an event installation using matchmoving and compositing techniques.
Box materials were hand painted and scanned into the computer to create the materials for this project.

Special thanks to:
Brett Forsyth
Bienvenido Cruz
Josh Carpenter
Jorge Feres Jr
Mike Edel
Danny Chan
Jorge Canedo Estrada
Roger Dario

2009 Vancouver Film School
http://cargocollective.com/jvc

http://www.pfhoe.com/ 99달라짜리라니. 쟤네는 PFtrack을 썼다해도.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05 AM | Comments (0)

January 01, 2010

Millennium


Bill Viola - Five Angels for the Millennium

Der Gasometer, 110 Meter hoch, 67 Meter Durchmesser, unendliches Echo... 5 gigantische Videoscreens (15 x 18 Meter):
* Ascending Angel
* Birth Angel
* Creation Angel
* Departing Angel
* Fire Angel

Imagine: a hall, 110 meters high, 67 meters diameter, never ending echo... 5 amazing video screens of 15 x 18 meters.
The angels dive into the water or appear out of it; sometimes the water is on the bottom and the air on top, sometimes vice versa. Some films play forward, some backward. Always, however, they play so slowly, that a "real" second is stretched to 20 minutes. I was in there for about three hours, which felt like three minutes. The colors, the sounds, the echo ... Fantastic!


FIVE ANGELS by Bill Viola

Bill Viola is the most important living video artist! In 2003 he installed his "five angels for the millenium" at the Gasometer in Oberhausen where he was part of the new founded festival Ruhrtriennale. The filmmaker (original duration: 15 min.) was following Bill Viola during his set up. The FIVE ANGELS are one of the most impressive video installations and about one million people has watched this installation while it was at the Gasometer.

A film by Ralph Goertz
Institut für Kunstdokumentation und Szenografie
in cooperation with Ruhrtriennale
© IKS/Ralph Goertz
www.iks-medienarchiv.de

초심으로 돌아가서.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29 AM | Comments (0)

December 27, 2009

3D Location

Battle of Branchage from seeper on Vimeo.


Battle of Branchage from seeper on Vimeo.
Posted by depict_tk Labels: installations to modify the way a space is experienced, new media, projection mapping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43 AM | Comments (0)

Chrome Ball

sally1.jpg
Sally 2005, 5MB, 2:23 min. – by Roel Wouters and Luna Maurer

Sally is a project by Poly-Xelor (collaboration between Roel Wouters
and Luna Maurer). Sally is a movie for the project ‘Grote kunst voor kleine mensen‘
and has been be presentend at cinekid 2005, @ the Stedelijk museum.
The movie shows marbles in a room. The gravitation of the room is variable
therefore the marbles will dance over the floor, walls and ceiling.

http://dvblog.org/?p=1954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31 AM | Comments (0)

Mapping

Clubbing from mappingfestival on Vimeo.


수지를 청담동에서 볼 수 있는 그날까지 Let's Go!

The core of the Mapping Festival will always be club visuals with great music. 2009 edition was no less so, offering some extra twists. The video speaks for itself.

Music: We Have Band
Track: Oh!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25 AM | Comments (0)

Pump


늘. 강현민. 뮤직비디오는 눈뜨고 못 봐줄거 같아 자체검열


늘. 러브홀릭.

뭐냐 갑자기 이 mp3들의 뽐뿌는...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17 AM | Comments (0)

December 22, 2009

Dominos


20th anniversary celebrations

On November 9, 2009, Berlin celebrated the 20th anniversary of the fall of the Berlin Wall with a "Festival of Freedom" with dignitaries from around the world in attendance for an evening celebration around the Brandenburg Gate. A high point was when over 1000 colorfully designed foam domino tiles, each over 8 feet tall, that were stacked along the former route of the wall in the city center were toppled in stages.

A Berlin Twitter Wall was set up to allow Twitter users post messages commemorating the 20th anniversary. Masses of Chinese users have used it to protest the Great Firewall of China. Berlin Twitter Wall was quickly blocked by the Chinese authorities.

In the United States, the German Embassy coordinated a public diplomacy campaign with the motto "Freedom Without Walls" to commemorate the 20th anniversary of the fall of the Berlin Wall. The campaign was focused on promoting awareness of the fall of the Berlin Wall among current college students, and students at over 20 universities will participate in "Freedom Without Walls" events in late 2009.

An international project called "Mauerreise" – Journey of the Wall took place in various countries. Twenty symbolic wall bricks were sent from Berlin starting in May 2009. Their destination: Korea, Cyprus, Yemen and other places where everyday life is characterised by division and border experience. In these places the bricks will become a blank canvas for artists, intellectuals and young people to tackle the 「wall」 phenomenon.

To commemorate the 20th anniversary of the fall of the Berlin Wall, Twinity has reconstructed a true-to-scale section of the wall in virtual Berlin.

The MTV Europe Music Awards, on the 5th of November, had U2 and Tokio Hotel perform songs dedicated to, and about the Berlin Wall. U2 performed at the Brandenburg Gate, and Tokio Hotel performed "World Behind My Wall".

Palestinians in the town of Kalandia, West Bank pulled down parts of the Israeli West Bank barrier, in a demonstration marking the 20th anniversary of the fall of the Berlin Wall.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57 PM | Comments (0)

December 21, 2009

TV. Adobe

Runtime : 00:02:31

A video featuring Jon Landau, Producer of "Avatar", describing how Adobe software was used throughout the production of the film.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08 PM | Comments (0)

December 20, 2009

Easy Guide

eMotion Studios
To create the illusion of readers literally disappearing into the book, producer Jordan Weill of eMotion Studios shot the bodies and hands of several actors against a green screen, then made effects and edits in Final Cut Pro. Says Weil: “Final Cut Pro is our main editing platform because it has the most flexibility for projects like this. We used it in every aspect of this project, for story-boarding, design mockups, creating animatics, production editorial, and final composite and mastering.”

Video Toolkit
* Hardware: Mac Pro; MacBook Pro
* Cameras: Sony EX-1 XDCAM at 1080/24p; Canon 5D
* Final Cut Pro (editing, effects, animatics, color correction, mastering)
* Adobe After Effects (final keying and tracking)

Christopher Miles/Dillon McCarthy
This show-don’t-tell take on personalization, featuring literal hand-customization of the book, was shot in HD video on a borrowed Canon 5D camera against a borrowed green screen set up in a Sausalito bus stop with what Miles calls “great diffused lighting.” Working on MacBook Pro laptops while rendering in 1080p on a Mac Pro (“handled it beautifully”), they managed to “create storyboards, design elements, conceive narration, model and animate 3D sequences, render 3D, shoot video, act, record narration, composite 3D/video elements, edit and finish” in a week before “hitting the render button and jumping the next plane back to the East Coast."

Video Toolkit
* Hardware: Mac Pro, MacBook Pro, Wacom Intous3
* Cameras: Canon EOS 5D Mark II
* Soundtrack Pro (sound capture)
* Adobe After Effects (editing, compositing, VFX)
* Maxon Cinema 4D (3D Animation)
* Adobe Photoshop + Illustrator (storyboard, design)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13 PM | Comments (0)

December 13, 2009

Otaku

eva2poster.jpg
Evangelion: 2.0 You Can (Not) Advance
여긴 이미 신의 영역

http://en.wikipedia.org/wiki/Neon_Genesis_Evangelion_(TV_series)
논문이고 뭐고. 이 저주스러운 Further Reading 과 References

http://en.wikipedia.org/wiki/Evangelion:_2.0_You_Can_(Not)_Advance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50 PM | Comments (0)

December 09, 2009

Sigmund Freud

나는 모두에게서 희망을 본다.
지혜야 고맙당 ^_^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19 AM | Comments (0)

December 08, 2009

Invention

The Phone-O-Scope: Attaching SLR lenses to an iPhone

[Edit #5: A slightly more sane hack: new DIY tilt-shift lens prototype]

[Edit #4: I've responded to some of the issues raised about image quality]

[Edit #3: Hi to all the folks from hackaday, wired, makezine, gizmodo, engadget, TUAW and all the other corners of the inter-tubes.]

[Edit #2: This post, translated into Russian and Chinese - how awesome is that!]

[Edit #1: See some of my other DIY projects (tilt-shift plungercam, papercraft etc) here]

[Edit #0: And follow me on twitter, here!]

I've been trying to learn a bit more about the optics involved in mid- to pro-level cameras, and I've been finding that getting out the tools and doing some hacking serves as a great mechanism for instruction. Just recently the idea of optical couplers - that is, a system to transmit light from one optical device to another to make an image - has gotten my attention.

Mainly just to see if it was possible (and to teach myself about optical couplers), I thought I'd try my hand at building an adapter so I could attach SLR lenses to my iPhone. The result is pretty cheesy, but nevertheless - I present to you, the Phone-O-Scope:

iphonescope01.PNG

iphonescope02.PNG

난 저 인간들의 두뇌 구조도 궁금하지만,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가 더 궁금하다. 징그럽다는 표현밖에 달리 할말이 없다.

Just to get the inevitable question of 'why' out of the way - well, why not? As far as I can tell, I think this is the first - I couldn't find any similar SLR lens to camera phone attaching attempts anywhere else online (I'm not including the mini-lenses you can get as they're not 35mm lenses). The Phone-O-Scope doesn't take especially superb images, and it's a bit clumsy to handle. On the other hand, it's fun to shoot with and produces very analog (almost Holga-like) results. You also get the advantages of SLR lenses - that is, DOF effects, and the wide range of available focal lengths (i.e. macro to telephoto).

There are plenty of interesting designs for cameras floating about, and plenty of nice phones with reasonable optics attached. I'm hoping that this experiment takes the concept of a camera phone to it's illogical conclusion.

Construction

In keeping with my other optics experiments, I wanted to try something that required the minimum amount of dis assembly of expensive components (i.e. no warranty voiding!), as well as being cheap and relatively easy to assemble. The parts list (roughly) is:

•Camera phone (in this case, an iPhone)
•SLR lens (in this case, two Canon EF lenses)
•Old surplus canon lens end cap
•Hard phone case (cheapie iPhone case, ~US$10)
•Old optical mechanism from a CD or DVD player (scrap - cost me $0)
•Bit of old sticky putty (again, $0)
•Cardboard tube for testing
•2-inch PVC pipe couplers (about US$3 each)
•Duct tape

more...
http://cow.mooh.org/2009/12/phone-o-scope-attaching-slr-lenses-to.html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25 AM | Comments (0)

December 01, 2009

Subtitle

http://www.hpspace.com/kr/index.aspx
자막이 고맙구나.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01 AM | Comments (0)

November 22, 2009

Eternity

Centrum Vitamin Disolved from theopenlife on Vimeo.

This is a one-minute time lapse shot with my Canon 5D and 100mm f2.8 Macro. The film was edited in Adobe Lightroom and Apple FCP.

Watch the QUICKTIME VERSION and be amazed (or disgusted?)
---------------------------------
How I made this video...

I used a Canon 5D (but any still-camera will do) and shot three frames a second for one minute, until it was disolved (the vitamin, not the camera).

I factored 24 frames per second for the final movie, because I like the 24FPS look. Since I shot three frames a second for one minute... 180 frames... and used 24 frames for each second when edited... this finally equals seven seconds of film.

I batch edited the 180 individual photos in Adobe Lightroom and exported them at 720x540 pixels, the dimensions of the final film.

Then I inported all of these into Final Cut. When you import stills you can choose the duration of each one... the trick is to import them with a set duration of .04 seconds, which is 1/24 of a second... so as to arrive at a 24FPS clip.

This was then exported as a Animation JPEG for ultra amazing quality (and a whopping file size!)

In all, it took three minutes to set up and shoot, one minute to upload, ten minutes to batch process in Lightroom, and fifteen to edit in Final Cut. Three to export.

About a half-hour total.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54 AM | Comments (0)

November 19, 2009

Smoke Leopard

SmokeMac.jpg

smokefxguide[1].png

We haven’t been able to say anything up until now as we strongly respect our Non-Disclosure agreements as beta testers, but the rumors are true: there is definitely smoke for mac in Autodesk’s future. According to Autodesk, they will be “showing a technology preview of its industry leading Autodesk Smoke editorial finishing software running on the Mac OS X platform” at the Inter BEE 2009 conference in Tokyo. Inter BEE is a high-end post production conference in Japan, similar to NAB in the United States and IBC in Europe. “This will be the first time an Autodesk finishing product has been designed to run on the Mac platform,” says Autodesk.

At Inter BEE 2009, Autodesk will show several workflow presentations:

- Technology Preview of Autodesk Smoke 2010 for the Mac OS X platform
- Twice daily presentations of Smoke running on this new platform. See how the Smoke integrated toolset for editorial finishing can help post-production and broadcast facilities be more efficient. Limit 80 attendees per session. Limited advance registration available at

http://www.autodesk.co.jp/interbee2009/specialevent

그치. 니들이 언제까지 버티나 싶었다. 근데 니들 이렇게 한들 시장을 어찌할 수는 없을게다. 공룡은 이런 환경에서 살아가기 힘들어.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00 PM | Comments (0)

Valiant

inglourious-basterds-0905-pp05.jpg
Inglourious Basterds 2009 Directed by Quentin Tarantino. With Brad Pitt, Mélanie Laurent, Christoph Waltz.

Inglourious Basterds is a 2009 war film written and directed by Quentin Tarantino and released in August 2009 by The Weinstein Company and Universal Pictures. It was filmed in several locations, among them Germany and France,[3] beginning in October 2008.[4] The film, set in German-occupied France, tells the story of two plots to assassinate the Nazi political leadership, one planned by a young French Jewish cinema proprietress, the other by a team of American soldiers called the "Basterds".

Tarantino has said that despite it being a war film, Inglourious Basterds is a "spaghetti western but with World War II iconography".[5] In addition to spaghetti westerns, the film also pays homage to the World War II "macaroni combat" sub-genre (itself heavily influenced by spaghetti-westerns).

Inglourious Basterds was accepted into the main selection at the 62nd Cannes Film Festival in competition for the prestigious Palme d'Or and had its world premiere there in May.[6] It was the only U.S. film to win an award at Cannes that year, earning a Best Actor award for Christoph Waltz.

말이 필요없다. 타란티노는 신이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45 AM | Comments (0)

November 15, 2009

Invent

HP - invent from Tom and Matt on Vimeo.

Response to D&AD Student Awards brief set by Hewlett Packard.

"Present an idea which promotes HP Workstations ability to bring to life anything the creative mind can conceive."

Filmed, edited and directed by Matt Robinson and Tom Wrigglesworth
matthewrobinson.co.uk
tomwrigglesworth.com

Music: Hold Me Back by Round Table Knights
roundtableknights.ch
myspace.com/roundtableknights

Thanks for the help and support from Kenny Evans and Kingston University Moving Image Department.

© Tom Wrigglesworth and Matt Robinson 2009

그리운곳 화이트스페이스 스튜디오. 고마운 CA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50 AM | Comments (0)

Text

Music Video Shot on iPhone from Kenny Mosher on Vimeo.

Play by BJSR. This Music Video was shot entirely on the new iPhone 3GS. Produced by Showdown Productions, LLC. Check out myspace.com/bjsrmusic and krop.com/kennymosher for more music and videos. Music mixed and mastered by Connor Smith.

Production Team:
Alic Brock
Kyle Brock
Kenny
Ben Rivet

Actors:
Steve Harman
Ben Rivet
Laura Sink
Alan Strathmann
Rodney Veal
Jessica Zagory

Equipment:
iPhone 3Gs
HD Glidecam 2000
Tripod
Shoulder Mount
DIY iPhone Rig

Watch out for behind the scenes in HD!
끝날때쯤 텍스트 참고용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47 AM | Comments (0)

November 11, 2009

The Father

The Father from fla on Vimeo.

The Father Short film

Director FLA
Line Producer NANA
Scenario, Editor, 3d artist FLA
2d artists FLA, Joe
Designers FLA, BOO
Music The Black Skirts Dientes

The Father Book, Poster
Art Director BOO

The Father Figures
Figure Artists inAe, C+

http://www.stickymonsterlab.com/

Vona씨 블로그에서 처음 발견후 다시 찾았으나 못찾고 다른곳에서 재발견 후 급하게 포스팅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28 AM | Comments (0)

November 07, 2009

3rd Year's Result


3D Composite - 3D Track on PFTrack, Composite on Combustion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46 PM | Comments (0)

November 02, 2009

Homemade


Thanks for your subscriptions, This video covers some basics in the process of creating homemade CGI.
http://www.PictureBandit.com


First experience with matchmoving. Pretty fun. Live plate shot with LX3. Check out my other stuff at www.reivad.net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38 AM | Comments (0)

October 17, 2009

Collabo

a collaborative animation by Blu and David Ellis
year 2009
http://www.blublu.org
http://www.davidellis.org
produced by studio cromie
http://www.studiocromie.org
music by Roberto Lange
http://www.robertolange.com
made at Fame festival 2009
http://www.famefestival.it
Category: Film & Animation

Thank you Kenny.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30 PM | Comments (0)

October 15, 2009

Upgrade

Alex Bickel's Color Reel from Alex Bickel on Vimeo.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12 AM | Comments (0)

October 13, 2009

Big Brother

Antony Gormley on the Fourth Plinth from One & Other on Vimeo.


영국은 지금 17시 4분 One & Other

This summer, sculptor Antony Gormley invites you to help create an astonishing living monument. He is asking the people of the UK to occupy the empty Fourth Plinth in Trafalgar Square in London, a space normally reserved for statues of Kings and Generals. They will become an image of themselves, and a representation of the whole of humanity.

Every hour, 24 hours a day, for 100 days without a break, a different person will make the Plinth their own. If you're selected, you can use your time on the plinth as you like. One & Other is open to anyone and everyone from any corner of the UK. As long as you're 16 or over and are living or staying in the UK, you can apply to be part of this unforgettable artistic experiment.

You can play your part in making this idea a reality - either by volunteering yourself, by telling others about it, or by experiencing it online or in the square itself.

http://www.oneandother.co.uk/
http://www.artichoke.uk.com/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05 AM | Comments (0)

October 12, 2009

Lab#UX

Digilog Samulnori from d'strict on Vimeo.

공부할게 참 많은 곳 uxlab@dstrict
http://uxlabs.dstrict.com/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02 AM | Comments (0)

Find

Sketch2Photo: Internet Image Montage from Tao Chen on Vimeo.


이걸 어디다가 사용할 수 있을까?

Abstract

We present a system that composes a realistic picture from a simple freehand sketch annotated with text labels. The composed picture is generated by seamlessly stitching several photographs in agreement with the sketch and text labels; these are found by searching the Internet. Although online image search generates many inappropriate results, our system is able to automatically select suitable photographs to generate a high quality composition, using a filtering scheme to exclude undesirable images. We also provide a novel image blending algorithm to allow seamless image composition. Each blending result is given a numeric score, allowing us to find an optimal combination of discovered images. Experimental results show the method is very successful; we also evaluate our system using the results from two user studies.
Paper

Sketch2Photo: Internet Image Montage
ACM SIGGRAPH ASIA 2009, ACM Transactions on Graphics, to appear
Tao Chen, Ming-Ming Cheng, Ping Tan, Ariel Shamir, Shi-Min Hu

http://cg.cs.tsinghua.edu.cn/montage/main.htm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58 AM | Comments (0)

October 04, 2009

Factor

우아아아아. 드디어 iTV를 볼 수 있게 되었다.
쉿쉿쉿.
tvuplayer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10 AM | Comments (0)

September 19, 2009

Dear Diary

리플을 달아주세요. Dear Diary.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47 AM | Comments (0)

September 16, 2009

Tetra Vall


First Robot Police Tetra Vaal Robotics. Created by Neill Blomkamp
어쩐지. 내 이럴 줄 알았지.

What if...

This video features a newly developed robotic cop patrolling the streets of Johannesburg, South Africa. Well, not really.

This is actually a spec corporate video created by Neill Blomkamp of The Embassy Digital Effects Inc. for a fictional company named Tetra Vaal.

http://analogik.com/mm_rev_tetra.asp


District 9 Origins - Alive In Joburg by Neill Blomkamp

Alive in Joburg is a science fiction short film directed by Neill Blomkamp, released in 2005 by Spy Films. It runs approximately six minutes long and was filmed in Johannesburg, South Africa. The film explores themes of apartheid, and is noted for its visual effects as well as its documentary-style imagery.

Blomkamp's 2009 feature film District 9 expands themes and elements from this short film.
http://www.spyfilms.com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50 AM | Comments (0)

September 09, 2009

College Style

Windows 7 College Spots - Catherine Feeny "Windchimes" - Canon 5D Mark II from Marty Martin on Vimeo.

Windows 7 College Spots - Shake - Canon 5D Mark II from Marty Martin on Vimeo.

Windows 7 College Spots - Personalization - Canon 5D Mark II from Marty Martin on Vimeo.

학생작업이라니 차암 잘도 만들었다.
ㅋㅋ 저걸 보고 있자니 나도 윈도우7보다 mkII가 더 땡겨~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16 AM | Comments (0)

September 06, 2009

Preserve

Photoshop + Illustrator
명령어 적용 후 해제 명령어 Command+Enter
땡큐, 경남+준석

*암튼 죽어도 생각안나는게 몇개 있어.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24 PM | Comments (0)

Facade


Galerie der Gegenwart | media facade | video mapping

URBANSCREEN puts on stage the Galerie der Gegenwart in context with the long night of museums in 2008.
The museum, designed by O.M. Ungers, was a new and exciting challenge for URBANSCREEN. Strict forms and the building's puristic concept required a special consideration of the given esthetics.
The topic of this evening: "Images narrate". The video sequences' implementation by use of the MXWendler FX-Server.

Konzeption / Produktion: URBANSCREEN
www.urbanscreen.com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37 PM | Comments (0)

September 04, 2009

Series


Mr Hitler not happy about the Canon 7d... LOL LOL LOL
Thank you Kenny.
한국에서 유행하는 "우린 안될거야, 아마"의 전세계 유튜브 버전.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20 AM | Comments (0)

September 03, 2009

Talk Talk Talk

9월의 시작은 이렇게~

소설가 이외수씨 100문 100답 [9월 1일, 50문 50답]

#1. 인생의 최종목적은.
-죽은 뒤에 독자들로부터 오래도록 그리운 작가로 기억되는 것.

#2. 운명에 따라 살게 된다고 생각이 자꾸들 때. 어찌해야 허무해지지 않을 수 있나요.
-자신의 인생을 창조하면서 살아가는 방법을 터득하시기를.

#3. 지구별에 꼭 방문해보고 싶은 '외계인'에게 한 마디 해주신다면.
-우리 집에 꼭 놀러 와, 갈 때는 지구에 있는 모든 쥐를 데리고 가 줘^^

#4. 자신이 가장 비겁했다고 느꼈을때는.
-아까 산책을 나갔다가 관광버스에서 한 무리의 아줌마 관광객들이 내리는 장면을 목격하고 허겁지겁 도망쳤을 때.

#5. 사랑하는 사모님에게 현재 사랑하는 마음을 10자로 표현하신다면.
-에그 저 애물단지를 워쪄!

#6. 무인도에 책1권만 들고가야 합니다. 선생님께선 어떤 책을 들고가시렵니까.
-PLAYBOY.

#7. 우리는 어디서 오고 어디로 가고있는걸까요.
-먼 산머리 조각구름은 거처가 없습니다^^

#8. 초능력을 가질 수 있다면 뭘 가지고 싶으세요.
-여자들이 나하고 키스만 하면 절세미녀로 변하게 만드는 능력.

#9. 만약 신에게 딱 한번 질문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면, 꼭 물어보고 싶은 것.
-전지전능하다는 거 구라지요^^

#10. 내일 모래 소개팅을 하는 청년에게 조언 한마디.
-여자의 마음을 사로잡는 3종세트 : 매너, 칭찬, 지갑.

#11. 감성을 단련시키는 가장 좋은 방법.
-만물에게 합일감을 느끼기.

#12. 지금 계신 곳에 창이 있다면 밖에 무엇이 보이나요.
-아무 것도 안 보입니다. 창문이 닫혀 있어요.

#13. 하루 아침에 글을 잘 쓰게 되는 법은, 혹은 자기 안에 잠자고 있던 자기 만의 글솜씨를 한 번에 이끌어낼 수 있는 방법은.
-아래 양심적인 분의 트윗을 참조하세요. RT @moonumok: 오늘도 무통분만을 꿈꾸었습니다. 반성합니다.

#14. 오감 중에서 굳이 하나만 느낄수 있다면.
-무슨 수를 써서라도 육감을 택하겠습니다.

#15. 아바타 사진이 이쁜 여자 트위터에 특별히 관심이 가는 이유.
-히히히.

#16. 청와대에서 당신을 초대했습니다. 당신은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거기 갈 시간 있으면 글 한 줄이라도 더 쓰겠습니다.

#17. 사람을 끊는 다는 것은 그 사람을 다신 안보는 건가요.
-인간이 될 때까지 기다린다는 뜻입니다.

#18. 당신을 우주로 보내준다면.
-지구도 우주 안에 있습니다^^

#19. 얼마 버시는지 궁금.
-책이 출판되면 정가의 10퍼센트를 인세로 받습니다. 참고로 출판계에서 추정하는 제 고정독자는 40만명입니다.

#20. 인간과 비인간의 차이는.
-자기의 행복만 생각하면 비인간, 남의 행복까지 생각하면 인간.

#21. 5분 후에 저승사자가 데리러 온답니다. 소주 한잔(병)과 담배 한개피(갑) 중 하나를 택한다면.
-개콘 '할매가 뿔났다'에서 저승사자를 캐관광시키는 장동민을 부르겠습니다.

#22. 에로배우를 사랑할수 있나요.
-그녀가 내 작품을 사랑한다면 누군들 사랑할 수 없겠습니까.

#23. 사랑에 빠졌음을 알리는 첫번째 신호는 뭔가요.
-모든 세포가 놀빛으로 물듭니다.

#24. 지나가는 도중 달팽이를 만났습니다. 무엇을 질문하시렵니까.
-민달팽이를 만났을 경우 : 자네 지렁이 해 볼 생각 없나?
-집달팽이를 만났을 경우 : 집을 떠나 여행해 본 적 있니?

#25. 탐사위성이나 전파망원경의 영상이나 사진 따위 말고, 외우주의 모습을 육안으로 직접 보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뭐 방법이 없을까요.
-육안으로 보시지 마시고 심안으로 보시기 바랍니다. 심안이 뭔지 모르시면 이외수의 작품들 먼저 읽어보시기를.

#26. 당신은 나하곤 맞지 않다라는 말을 들으면.
-님아 즐, 하고 돌아섭니다.

#27. 만일 전세계 모든 사람에게 동시에 말을 할 수 있다면(언어불문).
-MB OUT.

#28. 선생님께서 하늘에 별자리가 되신다면 어떤 모양으로 되고 싶으세요.
-별모양. (별꼴이야.)

#29. 37살이나 먹었는데 장가를 못갔습니다 . 어쩌면 좋을까요.
-47살에 가는 사람도 있습니다^^

#30. 이탈리아 1850억원 당첨자가 님에게 몽땅 쏠테니 계좌번호 대라고 한다면.
-보이스피싱, 백프롬다.

#31. 인생의 성공과 실패의 기준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많은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들면 성공, 많은 사람들을 불행하게 만들면 실패.

#32. 하루 먹고살기도 버거운 이들에게 해주고 싶은말.
-저도 그런 시절이 있었습니다.

#33. 지금까지의 삶이 꿈이라는것을 알았을 때 그때 첫마디는.
-어쩐지 꿈 같더라니.

#34. 허경영에게 한 마디 해주신다면.
-내 이름을 불러 봐, 이 외 수♬

#35. 신종플루는 왜 생겼을까요
-바이러스 업데이트.

#36. 불면증 걸린 청년이 있습니다, 약물 도움없이 스스로 벗어나는 법을 제안해주세요.
-구약성서 정독 강추.

#37. 지혜로운 처자를 알아볼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요.
-이번 대통령 선거 때 누구를 찍었는지 물어보세요.

#38. 문하생들은 어떤 사람들이에요.
-하나, 예쁘다. 둘, 착하다. 셋, 책을 많이 읽는다. 넷, 이외수를 존경한다.
이상, 이외수의 희망사항이었습니다.

#39. 지금 귀신이 앞에 나타났다면 무슨 말을 해주고 싶으세요.
-네가 쥐를 안 잡아 가니까 외계인한테 맡겨야 하잖아, 시댕아.

#40. 많이 배운자식이 늙은 부모를 무시하는데 어떻게 할까요.
-조낸 패세요.

#41. 자기만의 벽에 갇혀 지내던 사람이 이제는 밖을 구경하고 싶어합니다. 그런데 못나오고있어요. 어떻게 벽을 부수죠.
-그 벽을 누가 만들었나요. 대답을 찾는 순간 벽이 사라집니다.

#42. 글을 쓸 수 없는 지옥에 가신다면 무엇을 하시렵니까.
-책을 읽겠습니다.

#43. 수백광년 날아가 우주의 끝을 알아냈다. 지금 보이는 것은 끝일까 시작일까.
-일시무시일.

#44. 맨날 일만 하다간 평생 솔로가 되면 어쩌죠.
-연애에 관한 자신의 무능을 일 탓으로 돌리지 마십시오^^

#45. 저의 개념을 잃어버렸습니다, 어떻게 하죠.
-100일 동안 마늘과 쑥을 드십시오^^

#46. 자격지심에 사로잡힐때 힘을얻는 특별한 방법은.
-나보다 못한 처지에 있는 사람을 생각하십시오.

#47. 취직 못하고 있는 젊은이들에게 보내고 싶은 희망 메시지는.
-직장이 나를 받아주지 않으면 내가 직장을 만들면 됩니다.

#48. 선생님 제 질문은 못보신 거죠.
-살면서 가장 후회스러운 일은 괜히 태어났다, 입니다.

#49. 창조적인 사고력을 기르기 위해서는 어떤 취미가 가장 좋을까요.
-망상 강추.

#50. 어느 순간 가장 행복하십니까.
-내 글에 감동 받은 독자를 만났을 때.

소설가 이외수씨 100문 100답 [9월 2일, 50문 50답]

#1. 선생님은 성인용품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제품을 직접 사용해 보고 말씀드리겠습니다. 제 주소는... 히히히.

#2. 사모님이 '나 사랑해' 라고 물으면 어떻게 대답하십니까.
- 굳이 말을 해야 사랑하는 줄 아는 여자라면 벌써 집 나갔을 겁니다^^

#3. 내가 정말 태어나길 잘했다고 생각하실 때는 언제신가요.
- 내 작품을 읽고 불행과 슬픔을 극복했다는 독자들을 만났을 때.

#4. 바가지 긁힐 때 대처법.
- 깨끗이 잘못을 시인하고 사과합니다.

#5. 어차피 혼자 사는 세상이라는 말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어느 무인도인지 가르쳐 주세요. 구제해 드리러 가겠습니다^^

#6. 사람들에게 무시당하고 있다고 느낄 때 선생님은 어떻게 해야겠다고 생각하세요.
- 까마귀 한 마리가 보름달을 가로지른다고 온 세상에 어둠이 오는 것은 아닙니다.

#7. 만일 누군가 당신에게 지구를 떠나라고 한다면 어떻게 답하시겠습니까.
- 당신이 함께 가 준다면, 이라고 대답합니다.

#8. 미저리 같은 여인네에게 잡혀가서 억지로 글을 써야 하는 상황이 생기면.
- 미저리에 점 하나를 찍어서 머저리로 만든 다음 탈출합니다.

#9. 인재를 뽑으셔야 할 때 면접에서 어떤 질문을 하셔서 가리시겠어요.
- 전철에서 나이 많으신 할머니로부터 아무 이유도 없이 따귀를 맞았을 때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를 물어봅니다.

#10. 글이 생각대로 안 써질 때 대처하는 방법이 있나요.
- 써질 때까지 물고 늘어집니다.

#11. 이외수님 소설책이 낱장으로 뒷간에 걸려 있습니다. 소감 한 말씀.
- 화장실의 초절정 진화가 이루어지다!

#12. 어떤 이유로든 지우고 싶은 선생님의 작품이 있으신가요.
- 네티즌들이 함부로 짜깁기해서 내 이름을 앞세우고 떠돌아다니는 졸시들.

#13. 말 한마디 할 때도 몇십번씩 생각을 고쳐야 하는 소심증을 극복하는 방법.
- 말을 하지 마시고 글로 써서 전달하세요.

#14. 얼떨결에 한방 먹고 뒤늦게 돌아서니 억울한데 이미 상대는 사라진 후라면 어떻게 하시나요.
- 혼잣소리로 나지막히 아, 쉬파, 라고 중얼거린다.

#15. 왜 나이가 들수록 자신의 신념과 의지를 굽히며 살게 되는 걸까요.
- 비굴해서가 아니라 너그러워서라고 생각해 주시기 바랍니다.

#16. 게으름으로 인해 중요한 일은 차일피일 미루는 녀석에게 따끔히 한마디 해주신다면.
- 인류사 이래로 게으름으로 성공한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습니다.

#17. 추천 동화책은.
- '꽃들에게 희망을'.

#18. 젊고 예쁘고 성격 또한 선생님이 이상으로 생각하는 성격의 소유자가 결혼하자고 하면.
- 일단 그분께 정신감정을 권유해 드리겠습니다.

#19. 면접시 '전철에서 나이 많으신 할머니로부터 아무 이유도 없이 따귀를 맞았을 때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모범답안.
- 오해가 있으면 오해를 풀고, 할머니가 정상인이 아닐 경우에는 댁까지 무사히 돌아가실 수 있도록 조처해 드린다.

#20. One (everyday) thing/invention you can't live without?
- 2MB : Mac, MoonHaSaeng, Books.

#21. 아줌마가 새댁에게 아이를 낳으라고 권하는데 새댁은 도무지 뭐가 좋은지 와닿지가 않네요. 아줌마는 어떤 결정적인 한마디를 던질까요.
- 애는 돈으로 키우는 것이 아니라 사랑으로 키우는 거라우.

#22. 문화체육부 장관에 갑자기 임명된다면.
- 나 같은 놈이 벼슬에 올랐으니 곧 나라가 망할 거라고 기자회견을 합니다.

#23. 선생님이 기억상실증에 걸리신다면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 그러게요?

#24. 지상보다 더한 지옥은 존재하는 것입니까.
- 설마 하나님이 그토록 잔인하실라구요.

#25. 손과 발을 자유롭게 쓸 수 없는 상황에서 파리와 모기들이 자꾸만 괴롭힌다면 어떻게 대처하시겠습니까.
- 마누라를 부른다.

#26. 답변받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하실 말씀.
- 사소한 일에 목숨 거실 필요 없습니다^^ 걸음마다 축복이 폭포처럼 쏟아지기를.

#27. 세상에서 선생님을 가장 고통스럽게 하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무엇인가요.
- 한글을 읽을 줄 안다고 책까지 읽을 줄 아는 것으로 착각하는 난독증 환자들.

#28. 지금 이 시간에도 퇴근을 잊은 채 열심히 근무하고 있는 직장인들에게 한마디.
- 그 모습 자체가 가족을 사랑한다는 또 다른 표현입니다. 모두에게 행복이 충만한 날이 오기를 빌겠습니다.

#29. 우리는 왜 살까요.
- 행복해지기 위해서.

#30. 지금 만나는 연인보다 더 좋아하는 사람이 생겨 이별을 고하고자 한다면 무슨 말을 마지막으로 남기는 것이 좋을까요.
- 나는 지금까지 내가 개새낀 줄 몰랐어.

#31. 이제 곧 결혼하려는 신혼부부에게 하실 말씀이 있으시다면.
- 집에서 기 죽은 남편, 밖에서도 기 죽는다. 집에서 기 죽은 아내, 밖에서도 기 죽는다.

#32. 그동안 한번 굶긴 적도 없건만 어느날 갑자기 와이프가 당신이 여태 해 준 게 뭐 있냐고 묻는다면.
- 부인께서는 여자가 밥만 먹고는 못산다는 말을 하고 싶으신 겁니다. 힌트 드립니다, 오늘 문답 중 1번 문제와 관련이 있습니다.

#33. 집 안에 선생님과 똑같이 생긴 남자가 있습니다. 온 가족이 선생님에게 당신 누군데 남의 집에서 남의 행세를 하느냐며 몰아세웁니다. 어떻게 하시겠습니까.
- 그래 조낸 잘 된 일이다, 라고 말하면서 홀가분하게 여행을 떠나겠습니다. 소설도 지가 쓰겠지 뭐.

#34. 와이프가 남편의 외모중 특정부위를 계속 놀릴 때 결정적인 답변이 뭘까요.
- 그런 남자를 선택한 당신의 안목 때문에 4주 후에 신구선생을 보게 될지도 몰러 이 여편네야.

#35. 마누라가 갑자기 이뻐보일 때는.
- 매일이지요(울 마누라 수시로 트위터 점검합니다).

#36. 선생님도 멘토가 있으신가요.
- 자신을 한없이 낮추면 세상 만물이 자신의 스승이 됩니다.

#37. 한없이 우울할 때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 이외수의 산문집 <하악하악> 정독 강추.

#38. 스토커에게서 벗어나는 방법은.
- 스토커를 스토킹하십시오.

#39. 어리석은 국민을 이용하는 것이 나쁜건가요, 국민이 어리석은 것이 나쁜건가요.
- 자고로 어리석음이 어찌 죄가 되겠습니까. 감투 쓴 자들이 헌법 제1조를 개무시하는 소치가 국민을 고통에 몰아넣을 뿐이지요.

#40. 번화가 한복판에서 넘어져 처절하게 고꾸라졌습니다. 이럴 땐 어떤 모션(or 멘트)을 해야 덜 쪽팔릴까요.
- 약간 웃으면서 (이 부분이 중요함) 와, 쪽팔려 라고 말합니다. 님은 쿨한 도시여자니까요.

#41. 남편이 10살 연하의 이쁘고 똑똑하고 잘난 여자와 '사랑'에 빠진걸 알게된 부인에게 조언을 하신다면.
- 남편에게 더 젊고 예쁜 여자를 한 명 더 붙여서 서로 피터지게 싸우도록 만드세요.

#42. 식상한 생각뿐인 제가 선생님의 답변을 받을 수 있을까요.
- 그대의 겸손에 호의를 보냅니다^^

#43. 어느날 신이 내려와서 이외수님에게 '한가지를 주고 한가지를 가져가겠다' 라고 했다면 어떤걸 받고 어떤걸 버리시겠습니까.
- 저렙 체력을 가져가시고 고렙 외모를 주옵소서.

#44. 달리기에서 4등했다고 자랑하는 아이. 알고보니 네명이 뛰었더군요. 이럴땐 뭐라고 말해줘야 할까요.
- 그래, 알흠답다 우리 아들. 어쩜 아빠를 그렇게도 쏙 빼닮았니.

#45. 여자에게 차이고 취할 첫 반응은.
- 이외수 산문집 <여자도 여자를 모른다>를 사서(이 부분 중요) 정독한다.

#46. 시험 D-67일이예요. 다른 친구들은 부적 쓰러 가는데, 저는 이외수 선생님께 응원 듣고, 그 힘으로 더 열심히 공부하고 싶어요.
- 쓰는 족족 정답, 찍는 족족 적중. 수 능 불 패!

#47. 내가 정말 우울할 때 wife가 '나 요즘 너무 우울해'라고 선수치면.
- 깜짝 놀란 표정으로 '우리는 부부우울동체네' 라고 말한 다음, '이제부터 우리 부부행복동체가 되어보는 게 어떨까' 라고 말하며 살포시 안아주세요.

#48. 이외수 님에게 질문 던져서 답변받기는 하늘에 별따기인가요.
- 때로는 돼지 꼬리를 잘라 줄넘기를 하기보다 힘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49. 외수님은 로맨티스트인가요.
- 팬들에 의하면 '로망티스트'고요, 안티들에 의하면 '노망티스트'입니다.

#50. 백문백답이 끝난 뒤 선생님의 내일부터의 트윗질 행보는.
- 쭈욱 계속 됩니다. 오늘밤도 깊은 잠 야한 꿈^^

출처 : 전 세계에 동시에 말할 수 있다면? "MB OUT" - 오마이뉴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28 AM | Comments (0)

August 29, 2009

Inspiration

A "5th-grader-friendly" collection of clips and making-of footage from notable visual effects films of the past century.
Originally intended for educational use as an introduction to a classroom lecture.
The music track is "Rods and Cones" from the album "Audio" by Blue Man Group.

1900 - The Enchanted Drawing
1903 - The Great Train Robbery
1923 - The Ten Commandments (Silent)
1927 - Sunrise
1933 - King Kong
1939 - The Wizard of Oz
1940 - The Thief of Bagdad
1954 - 20,000 Leagues Under the Sea
1956 - Forbidden Planet
1963 - Jason and the Argonauts
1964 - Mary Poppins
1977 - Star Wars
1982 - Tron
1985 - Back to the Future
1988 - Who Framed Roger Rabbit
1989 - The Abyss
1991 - Terminator 2: Judgement Day
1992 - The Young Indiana Jones Chronicles
1993 - Jurassic Park
2004 - Spider-Man 2
2005 - King Kong
2006 - Pirates of the Caribbean: Dead Man's Chest
2007 - Pirates of the Caribbean: At World's End
2007 - The Golden Compass
2008 - The Spiderwick Chronicles
2008 - The Curious Case of Benjamin Button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51 PM | Comments (0)

August 28, 2009

Finely Tuned

sl_install_icon.jpg

Snow Leopard Performance Test from Gizmodo on Vimeo.


28 Aug 2009 Mac OS X Snow Leopard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53 PM | Comments (0)

August 27, 2009

Congratulation

Congratulations on the success of two postgraduates from the School of Communication Design

Jooyoung Sohn was awarded her PhD this week subject to University confirmation. Her thesis is entitled Theories and Practices of Meaning-Making Among Design Professionals: An Empirical Case Study In The Design Museum London. It was warmly praised by the Externals as a pioneer study to support curatorial practice. Her supervisors were Catherine McDermott and Wayne Jefferson. Jooyoung will return to Korea next month to start a prestigious new post as Curat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Museum MoA, (www.snumoa.org/) the first university museum in Korea dedicated exclusively to modern and contemporary art & design. Designed by world-renown architect Rem Koolhaas the museum was constructed and donated by the Samsung Cultural Foundation. (www.arcspace.com/architects/koolhaas/snum/snum.html)

Kingston's School of Communication graduate Fleur Watson is the Managing Curator of the current State of Design Festival running this month in Melbourne The cultural festival is now a landmark on the Australian design map with over 100 events planned for July. Fleur is a graduate of one of FADA's flagship courses, MA Curating Contemporary Design and has established herself as one of Australia's emerging new design curators. Fleur's more personal project within the Melbourne Festival is entitled 'After Dark' - an interactive late night discussion club held at the Aesop headquarters in Melbourne. After Dark also includes a purpose-built installation produced out of 1.6km of yellow trace by March Studio in collaboration with curatorial practice 'somethingtogether'. www.stateofdesign.com.au/public

잘했다. 그리고 수고했어. 건강하게 돌아와서 무지 기쁘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14 AM | Comments (0)

August 19, 2009

A Course

b0044165_4a8a5963d949c.jpg
** 열심히 이곳저곳에서 퍼다 나르고 있습니다. 부디 잡아가지 마세요

[전문] 김대중 전 대통령의 6월 25일 오찬 발언

내가 요즘 밤에 잘 때 내 아내와 손을 잡고 기도를 한다.

' 예수님! 이 나라의 민주주의와 민생경제와 남북관계가 모두 위기입니다. 이제 나는 늙었습니다. 힘도 없습니다. 능력도 없습니다. 어떻게 해야 합니까? 하루아침에 이렇게 됐습니다. 걱정이 많지만 저는 힘이 없습니다. 예수님께서는 하실 수 있는 힘이 있으니 제가 최대한 일할 수 있도록 저희 내외를 도와주십시오.'

이렇게 기도하고 잠을 잔다. 정치·경제·남북관계 위기가 온 것은 사실이다. 지난 10년 민주정부를 생각하면 내가 지금 꿈을 꾸고 있는게 아닌가 생각한다. 너무 급해졌다. 기가 막히다.

나 는 이기는 길이 무엇인지, 또 지는 길이 무엇인지 분명히 말할 수 있다. 반드시 이기는 길도 있고, 또한 지는 길도 있다. 이기는 길은 모든 사람이 공개적으로 정부에 옳은 소리로 비판해야 하겠지만, 그렇게 못하는 사람은 투표를 해서 나쁜 정당에 투표를 하지 않으면 된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나쁜 신문을 보지 않고, 또 집회에 나가고 하면 힘이 커진다. 작게는 인터넷에 글을 올리면 된다. 하려고 하면 너무 많다. 하다 못해 담벼락을 쳐다보고 욕을 할 수도 있다.

반드시 지는 길이 있다. 탄압을 해도 '무섭다' '귀찮다' '내 일이 아니다'라고 생각해 행동하지 않으면 틀림없이 지고 망한다. 모든 사람이 나쁜 정치를 거부하면 나쁜 정치는 망한다. 보고만 있고 눈치만 살피면 악이 승리한다.

폭 력투쟁을 해서는 안 된다. 성공할 수 없다. 성공해도 결과가 나쁘다. 인도의 간디는 영국과 싸울 때 비폭력으로 했다. '비폭력 비투쟁'이 아니라, '비폭력 전력투쟁'으로 했다. 투쟁해야 하지만 폭력투쟁을 하는 것보다는 차라리 투쟁을 안 하는 것이 낫다.

간 디는 집회 나갔다가도 폭력을 쓰면 돌아왔다. 폭력을 쓰면 다수가 모이지 못하고 그 자체로서 도덕성도 없다. 영국이 인도 총독부를 통해 소금을 비싸게 팔자 그것에 반대해 해안가로 가서 직접 소금을 구어 자급자족하자 영국이 굴복했다. 영국이 광목을 비싸게 팔자 직접 물레질을 해 베를 짜 옷을 지어 입자 영국이 굴복했다.

이렇게 민심이 돌아가는데 어떻게 하겠느냐? 마틴 루터 킹 목사도 비폭력으로 성공해 미국인의 존경을 받고 있다. 폭력을 쓰면 더 큰 폭력을 유발한다. 그 책임은 폭력을 쓴 사람이 지게 된다. 자기들 폭력은 적당히 넘기고 우리 쪽 폭력을 쓴 사람이 모든 것을 뒤집어 쓰게 된다. 그래서 폭력은 순리의 길도 아니고 계산상으로도 맞지 않다.

모두가 어떤 형태든 자기 위치에서 행동해서 악에 저항하면 이긴다. 적당히 하면 진다.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 편이다. 투쟁에는 많은 사람들을 동원해야 하기 때문에 비폭력 투쟁을 해야 한다. 많은 국민들을 동원하되 다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때리면 맞고 잡아가면 끌려가고, 여기저기서 그렇게 하는데 어떻게 하겠느냐?

최근 보수에서 중도로 돌아간다고 했는데 민심이 심상치 않다고 생각해서 궁여지책으로 그런 것이다. 백성의 힘은 무한하고, 진 일이 없다. 저항하지 않고 굴복만 하면 안 된다. 농노들이 5-600년 동안 노예로 살았지만 노동자들은 2-300년만에 정권도 잡을 수 있었던 것은 노동자들이 각성했기 때문이다.

민주주의는 싸우는 자, 지키는 자의 것이다. 싸우지도 않고 지키지도 않고 하늘에서 감이 떨어지길 기다려선 안 된다. 그러나 민주주의는 언젠가는 온다. 행동하는 양심으로 하면 빨리 오고, 외면하면 늦게 온다.

내 가 나이 먹고 힘도 없어 일선에서 나서서 일할 처지는 못되고, 그렇게 할 생각도 없지만 마음으로 여러분을 격려하고, 여러분이 잘 할 수 있도록, 성공의 방향으로 가도록 경험을 이야기해 주려고 한다. 여러분은 연부역강(年富力强 : 나이가 젊고 기력이 왕성함) 하니 하루도 쉬지 말고 민주화, 서민경제, 남북화해를 위해 힘써 달라. 남북관계와 경제는 풀릴 것이다.

머지 않아 남북관계는 대화가 시작될 것이다. 확고한 생각을 가져야 한다. 민족끼리 절대 전쟁해선 안 된다는 것을 굳게 지켜야 한다. 정부와 여당 내에서 위험한 소리가 있는데 조상과 후손에 대해 죄를 짓는 일이다. 각별한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

*출처: 오마이뉴스.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01 AM | Comments (0)

August 18, 2009

Tribute

노무현 대통령 당신, 죽어서도 죽지 마십시오. 우리는 당신이 필요합니다. 노무현 당신이 우리 마음속에 살아서 민주주의 위기, 경제 위기, 남북관계 위기, 이 3대 위기를 헤쳐 나가는 데 힘이 되어주십시오.

당신은 저승에서, 나는 이승에서 우리 모두 힘을 합쳐 민주주의를 지켜냅시다. 그래야 우리가 인생을 살았던 보람이 있지 않겠습니까. 당신같이 유쾌하고 용감하고, 그리고 탁월한 식견을 가진 그런 지도자와 한 시대를 같이했던 것을 나는 아주 큰 보람으로 생각합니다.

저승이 있는지 모르지만 저승이 있다면 거기서도 기어이 만나서 지금까지 하려다 못한 이야기를 나눕시다. 그동안 부디 저승에서라도 끝까지 국민을 지켜주십시오. 위기에 처해 있는 이 나라와 민족을 지켜주십시오.

김대중 대통령이 돌아가셨는데 노무현 대통령이 생각나서 또 자꾸 눈물이 난다. 이 썩어빠진 대한민국을 구출하겠다고 용기내었던 사람들이 떠나는것에 자꾸 눈물이 난다.

1250588702.536469_IE001095027_STD.jpg
1924. 1. 6 - 2009. 8. 18
대한민국 제15대 대통령 김대중
1998.02-2003.02
근조.

전문/ 김대중 대통령 노무현 대통령 추도사

우리가 깨어 있으면 노무현은 죽어서도 죽지 않습니다.

나는 지금도 그날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동교동에서 독일 <슈피겔> 지와 인터뷰를 하다가 비서관으로부터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전해들었습니다. 그때 나는 "내 몸의 반이 무너진 것 같다."고 했습니다. 왜 그때 내가 그런 표현을 했는지 생각해봅니다.

그것은 우리가 함께 살아온 과거를 돌아볼 때 그렇다는 것만이 아니었습니다. 나는 노 전 대통령 생전에 민주주의가 다시 위기에 처해지는 상황을 보고 아무래도 우리 둘이 나서야 할 때가 머지않아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해왔습니다. 그러던 차에 돌아가셨으니 그렇게 말했던 것입니다.

나는 상주 측으로부터 영결식 추도사 부탁을 받고 마음속으로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하지 못했습니다. 정부 측에서 반대했다고 들었습니다. 그때 나는 어이없기도 하고 그런 일을 하는 정부에 연민의 정을 느꼈습니다. 마음속에 간직한 추도사는 하지 못한다고 해서 없어지는 게 아닙니다. 영결식장에서 하지 못한 마음속의 그 추도사를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의 추천사로 대신합니다.

노무현 대통령 당신, 죽어서도 죽지 마십시오. 우리는 당신이 필요합니다. 노무현 당신이 우리 마음속에 살아서 민주주의 위기, 경제 위기, 남북관계 위기, 이 3대 위기를 헤쳐 나가는 데 힘이 되어주십시오.

당신은 저승에서, 나는 이승에서 우리 모두 힘을 합쳐 민주주의를 지켜냅시다. 그래야 우리가 인생을 살았던 보람이 있지 않겠습니까. 당신같이 유쾌하고 용감하고, 그리고 탁월한 식견을 가진 그런 지도자와 한 시대를 같이했던 것을 나는 아주 큰 보람으로 생각합니다.

저승이 있는지 모르지만 저승이 있다면 거기서도 기어이 만나서 지금까지 하려다 못한 이야기를 나눕시다. 그동안 부디 저승에서라도 끝까지 국민을 지켜주십시오. 위기에 처해 있는 이 나라와 민족을 지켜주십시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소식을 접하고 우리 국민들은 엄청난 충격을 받았고 조문객이 500만에 이르렀습니다. 나는 그것이 한과 한의 결합이라고 봅니다. 노무현의 한과 국민의 한이 결합한 것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억울한 일을 당해 몸부림치다 저세상으로 갔습니다. 우리 국민들도 억울해하고 있습니다. 나도 억울합니다. 목숨 바쳐온 민주주의가 위기에 처해 있으니 억울하고 분한 것입니다.

우리의 민주주의가 어떻게 만든 민주주의입니까. 1980년 광주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었습니까. 1987년 6월항쟁을 전후해서 박종철 학생, 이한열 학생을 포함해 민주화 과정에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죽었습니까. 그런데 독재정권, 보수정권 50여 년 끝에 국민의 정부, 참여정부가 10년 동안 이제 좀 민주주의를 해보려고 했는데 어느새 되돌아가고 있습니다. 민주주의가 되돌아가고 경제가 양극화로 되돌아가고, 남북관계가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나는 이것이 꿈같습니다, 정말 꿈같습니다.

이 책에서 노 전 대통령은 "각성하는 시민이어야 산다.", "시민이 각성해서 시민이 지도자가 될 정도로 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것은 내가 말해온 '행동하는 양심'과 같은 것입니다.

우리 모두 행동하는 양심, 각성하는 시민이 됩시다. 그래야 이깁니다. 그래야 위기에 처한 민주주의를 살려낼 수 있습니다.

그 길은 꼭 어렵지만은 않습니다. 자기가 할 수 있는 범위 내에서 행동하면 됩니다. 무엇보다 바르게 투표하면 됩니다. 인터넷 같은데 글을 올릴 수도 있습니다. 여론조사에서 민주주의 안 하는 정부는 지지 못한다고 할 수도 있습니다. 민주주의가 위기일 때, 그것조차 못한다면 좋은 나라와 민주국가 이런 말을 우리가 할 수 있겠습니까.

국민 여러분,
노무현 대통령은 타고난, 탁월한 정치적 식견과 감각을 가진 우리 헌정사에 보기 드문 지도자였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어느 대통령보다도 국민을 사랑했고, 가까이했고, 벗이 되고자 했던 대통령입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항상 서민 대중의 삶을 걱정하고 그들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만드는 것을 유일하게 자신의 소망으로 삼았습니다. 노무현 대통령은 부당한 조사 과정에서 갖은 치욕과 억울함과 거짓과 명예훼손을 당해 결국 국민 앞에 목숨을 던지는 것 외에는 자기의 결백을 밝힐 길이 없다고 해서 돌아가신 것입니다. 우리는 그것을 다 알고 500만이 통곡했습니다.

그분은 보기 드문 쾌남아였습니다. 우리는 우리 시대에 인간적으로나 정치적으로나 노무현 대통령과 같은 훌륭한 지도자를 가졌던 것을 영원히 기억해야겠습니다. 그리고 그분이 바라던 사람답게 사는 세상, 남북이 화해하고 평화적으로 사는 세상, 이런 세상을 위해서 우리가 뜻을 계속 이어가서 끝내 성취하도록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만일 우리가 그렇게 노력하면 노무현 대통령은 서거했다고 해도 서거한 것이 아닙니다. 반대로 우리가 아무리 500만이 나와서 조문했다고 하더라도 노무현 대통령의 그 한과 억울함을 푸는 노력을 하지 않으면 그분의 죽음은 허망한 것으로 그치게 될 것입니다. 우리 모두 노무현 대통령을 역사에 영원히 살리도록 노력합시다.

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여러분,
나는 비록 몸은 건강하지 못하지만 그래도 마지막 날까지, 민주화를 위해 목숨 바친 사람들이 허무하게 생각하지 않도록,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내가 할 일을 하겠습니다. 여러분들은 연부역강(年富力强)하니 하루도 쉬지 말고 뒷일을 잘해주시길 바랍니다. 나와 노무현 대통령이 자랑할 것이 있다면 어떤 억압에도 굴하지 않고 민주주의, 서민경제, 남북평화를 위해 일했다는 것입니다. 이제 후배 여러분들이 이어서 잘해주길 부탁합니다.

나는 이 책 《노무현, 마지막 인터뷰》가 그런 후배 여러분의 정진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인터뷰하고 오연호 대표 기자가 쓴 이 책을 보니 정치인 노무현은 대통령이 되기 전후에 국민의 정부와 김대중을 공부했다고 합니다. 여러분은 이 책으로 참여정부와 노무현을 공부하십시오. 그래서 민주정부 10년의 가치를 재발견해 계승하고, 극복할 것이 있다면 그 대안을 만들어내서, 결국 민주주의를 위기에서 구하고 더욱 풍요롭게 만들어가길 부탁드립니다. 우리가 깨어 있으면 노무현 전 대통령은 죽어서도 죽지 않습니다.

대한민국 제15대 대통령 김대중

Posted by administrator at 09:42 PM | Comments (0)

Peaceful Coexistence

156DC2244A8A62BC5A0286.jpg
1924. 1. 6 - 2009. 8. 18
대한민국 제15대 대통령 김대중
1998.02-2003.02
근조.

1987년. 1997년. 2009년.


저 구름 흘러가는 곳 아득한 먼 그 곳
그리움도 흘러가라 파아란 싹이 트고

꽃들은 곱게 피어 날 오라 부르네
행복이 깃든 그곳에 그리움도 흘러가라

저 구름 흘러가는 곳 이 가슴 깊이 불타는
영원한 나의 사랑 전할 곳 길은 멀어도
즐거움이 넘치는 나라 산을 넘고 바다를 건너

저 구름 흘러가는 곳 내 마음도 따라가라
그대를 만날 때 까지 내 사랑도 흘러가라

저 구름 흘러가는 곳 아득한 먼 그 곳
그리움도 흘러가라 파아란 싹이 트고

꽃들은 곱게 피어 날 오라 부르네
행복이 깃든 그곳에 그리움도 흘러가라

저 구름 흘러가는 곳 이 가슴 깊이 불타는
영원한 나의 사랑 전할 곳 길은 멀어도
즐거움이 넘치는 나라 산을 넘고 바다를 건너

저 구름 흘러가는 곳 내 마음도 따라가라
그대를 만날 때 까지 내 사랑도 흘러가라

저 구름 흘러가는 곳 / 김용호 시 / 김동진 곡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11 PM | Comments (0)

July 26, 2009

a Warm Current


Kuroshio Sea - 2nd largest aquarium tank in the world - (song is Please don't go by Barcelona)

This was shot at the Okinawa Churaumi Aquarium in Japan. http://www.kaiyouhaku.com/en/

The main tank called the 'Kuroshio Sea' holds 7,500-cubic meters (1,981,290 gallons) of water and features the world's second largest acrylic glass panel, measuring 8.2 meters by 22.5 meters with a thickness of 60 centimeters. Whale sharks and manta rays are kept amongst many other fish species in the main tank.
WE MUST PROTECT OUR OCEANS!
This was shot using a Canon 5DMKII with a 28-135mm lens.
You should visit my website: http://jonrawlinson.com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37 PM | Comments (0)

July 24, 2009

FCS3.4444


존경스러운 Walter Murch.
The Cutting Edge: The Magic of Movie Editing '04 에서
In the blink of an eye 에서 그리고 여기에서. 광고를 해줘도 좋아요.


http://www.eurorscg.com/flash/

Final Cut Pro7
Motion 4
Soundtrack Pro 3
Color 1.5
Compressor 3.5
DVD Studio Pro 4
http://www.apple.com/kr/finalcutstudio/whats-new.html
며칠동안 숨쉬기도 힘들겠군.


진짜는 이거 Prores 4444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52 AM | Comments (0)

July 12, 2009

Blackout


Orange Advert - New York Blackout - 'Svetlana Sucks Lemons' 2004 UK

Advert for Orange showing the New York Blackout with the piercing voice of Joanna Newsom singing in the background. I love this ad!

Who knew that Joanna Newsom's simple, provincial tune "Clam Crab Cockle Cowrie" screams "Give us your money." I'm still not sure that it does, but apparently the folks at HSBC think so. The wistful Milk-Eyed Mender closer soundtracks an ad whose plot revolves around some literal tree huggers and some lumberjacks whose work they're obstructing. There is a twist when it turns out that a lumberjack and an activist are "so in love."
마지막줄은 생략.

http://www.prefixmag.com/news/joanna-newsom-odd-choice-for-hsbc-commercial-video/22318/
어이없는 몇편의 광고보다가 문득 포스팅.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04 PM | Comments (0)

June 30, 2009

Revenge

Some French guy is working on his MacBook laptop when suddenly it begins to transform into a spaceship then flies away.
믿을 수 없겠지만 내꺼도 저렇게 변신한다. 안 봤으면 말을 하지 말어.
어디선가 누군가는 또 열심히 썰을 풀고 있겠지.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01 AM | Comments (0)

June 25, 2009

Morph

jackson_dangerous.png
Dangerous. November 1991. Black or White


Michael Jackson MV-Black or White @ Yahoo! Video
Michael Joseph Jackson 29 August 1958 ~ 25 June 2009

지금봐도 참 잘 만든 뮤직비디오구나. 내용도. 몰핑수준도 대단해. 시대를 살다간 사람.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56 AM | Comments (0)

June 24, 2009

Evangelist

ZZ6C766F05.jpg
오현명. 1924-2009.06.24

검푸른 바다 바다 밑에서
줄지어 떼지어 찬물을 호흡하고
길이나 대구리가 클대로 컸을 때
내 사랑하는 짝들과 노상 꼬리치며
춤추며 밀려다니다가

어떤 어진 어부의 그물에 걸리어
살기 좋다는 원산 구경이나 한 후

에집트의 왕처럼 미이라가 됐을 때
어떤 외롭고 가난한 시인이
밤 늦게 시를 쓰다가 쇠주를 마실 때 카!

그의 안주가 되어도 좋다
그의 시가 되어도 좋다
짝 짝 찢어지어 내 몸은 없어질지라도
내 이름만 남아 있으리라 허허허
명태 하하하 명태라고 음~흠흠흠 쯔쯔쯔

이 세상에 남아 있으리라

명태/오현명

지금도 중앙국민학교 컴퓨터부 채승묵선생님께서 불러주신 명태는 기억에 남아 있다. 내가 알고 있던 사람들이 하나둘씩 떠난다.

이열치열, 뼛속까지 전해지는 기막힌 감칠맛 /[맛이 있는 풍경 34] 비 오락가락할 때 생각나는 그 음식 '생태탕' / 이종찬(lsr)
원문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0916427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10 AM | Comments (0)

May 29, 2009

Nacht und Nebel

night-and-fog.jpg
Night And Fog, Nuit Et Brouillard,1955. Alain Resnais. Documentary Film.

아우슈비츠의 비극을 처음으로 이미지에 담아낸 작품으로 역사의 비극이 우리의 기억에 남아 있는 정신적인 상흔임을 보여준다. 평화로운 현재의 풍경과 캠프의 잔해를 천천히 비추는 카메라의 트래킹 쇼트, 흑백 다큐 화면과 과거 시제의 내레이션을 교차시키면서 레네는 비극의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가를 준엄하게 묻고 있다. 트뤼포는 이 영화를 가리켜 "비평이 불가능한 영화다. 이 영화는 다큐멘터리나 고발 혹은 시가 아니라, 20세기 가장 중요했던 현상에 대한 반성"이라고 말했다.
-홍성진:네이버

*오늘을 잊지 말아야 한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00 AM | Comments (0)

May 26, 2009

Wish You Were Here

poem_ryu.gif
서울역 분향소에서. 유시민 25 May 2009

So, so you think you can tell
Heaven from Hell,
Blue skys from pain.
Can you tell a green field
From a cold steel rail?
A smile from a veil?
Do you think you can tell?

And did they get you to trade
Your heros for ghosts?
Hot ashes for trees?
Hot air for a cool breeze?
Cold comfort for change?
And did you exchange
A walk on part in the war
For a lead role in a cage?

How I wish, how I wish you were here.
We're just two lost souls
Swimming in a fish bowl,
Year after year,
Running over the same old ground.
What have we found?
The same old fears.
Wish you were here.

Pink Floyd 1975
눈물이 멈추질 않아.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54 AM | Comments (0)

May 14, 2009

Vynil Sainsbury

DSC05997.JPG
Flat 19A Wellesley Road, Colchester14 July 2004

저 창문을 Sainsbury, Asda, Tesco, Iceland, Argos 에서 받아온 비닐로 오리고 테잎으로 붙여서 막았었는데 어느 비바람 부는 날 전부 날라가 버렸다.
51462448.jpg

이 포스팅을 하는 이유
추천하고 싶은 영화 제목이 생각이 안나서.
Preserve.

CASHBACK film poster.jpg
Cashback. 2006. Director: Sean Ellis. 102 min | UK
Ben Willis is an art student who works the night shift several times a week at the Whitechapel Sainsbury's. He's clear about the arrangement: he trades his time for money - cashback, as he calls it. We meet his co-workers, Sharon, Barry, and Matt, and their supervisor, Jenkins. Ben's colleagues are good at wasting time, but Ben talks to us about how he makes his shift go faster: by imagining that time has stopped. We see this late-night world of drudgery through Ben's eyes, as time does indeed stop, and he can get out his sketch book.
from http://www.imdb.com/title/tt0460740/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44 AM | Comments (0)

May 01, 2009

One Month

takingwoodstock_l200905081500.jpg
Taking Woodstock. In theaters: June 5, 2009
쉽게 결정되거나 이루어지는 일은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다고 믿고 있으니까.
여전히 노력합니다.
블로그 음악얘기에 나오는 주인공들이 다 모여있습니다. 보시라.

Taking Woodstock is the new film from Academy Award-winning director Ang Lee - and it’s a trip! Based on the memoirs of Elliot Tiber, the comedy stars Demetri Martin as Elliot, who inadvertently played a role in making 1969’s Woodstock Music and Arts Festival into the famed happening it was. Featuring a standout ensemble cast, and songs from a score of ’60s musical icons including The Grateful Dead, The Doors, Jefferson Airplane, and Country Joe and the Fish - plus a new recording of “Freedom” from Richie Havens - Taking Woodstock is a joyous voyage to a moment in time when everything seemed possible. Working as an interior designer in Greenwich Village, Elliot feels empowered by the gay rights movement. But he is also still staked to the family business - a dumpy Catskills motel called the El Monaco that is being run into the ground by his overbearing parents, Jake and Sonia Teichberg (Henry Goodman and Imelda Staunton). In the summer of 1969, Elliot has to move back upstate to the El Monaco in order to help save the motel from being taken over by the bank. Upon hearing that a planned music and arts festival has lost its permit from the neighboring town of Wallkill, NY, Elliot calls producer Michael Lang (Jonathan Groff) at Woodstock Ventures to offer his family’s motel to the promoters and generate some much-needed business. Elliot also introduces Lang to his neighbor Max Yasgur (Eugene Levy), who operates a 600-acre dairy farm down the road. Soon the Woodstock staff is moving into the El Monaco - and half a million people are on their way to Yasgur’s farm for “3 days of Peace & Music in White Lake.” With a little help from his friends, including theater troupe leader Devon (Dan Fogler), recently returned Vietnam veteran Billy (Emile Hirsch), and cross-dressing ex-Marine Vilma (Liev Schreiber) - and with a little opposition from townspeople, including Billy’s brother Dan (Jeffrey Dean Morgan) - Elliot finds himself swept up in a generation-defining experience that would change his life - and popular culture - forever.

Genre:Comedy
Director:Ang Lee
Cast:Demetri Martin, Dan Fogler, Henry Goodman, Jonathan Groff, Eugene Levy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23 AM | Comments (0)

April 20, 2009

Track

Instructions:

1. In Maya, go to the Render Settings dialog and in the Common tab Image File Output section, change the "Frame/Animation ext" to "name.#.ext".
2. Below that, change the Frame padding from 1 to 3. This will make your file name appear for example as "mySceneName.001.tga"
3. Choose your Image format. jpg, tga, or png will all work fine. Tga will produce the largest file size with the least amount of image compression.
4. Render your animation. Make sure you have set your start and end frames to the correct starting and ending values. Render using the Batch Render command.
5. Once you have finished rendering you can use Rad Video Tools to combine the images into a movie. From within Rad Video Tools, simply select the first still image in the series and click the button labeled "Convert a file".
6. Rad Video Tools will present a dialog box asking if you would like to treat the series of images as a single animation since it will automatically detect that there are multiple images with the same name; say "yes" to this prompt.
7. You will be presented with a new dialog box from which you can specify the filename of the video including a multitude of output settings (frame rate, scaling, etc.) and then hit the "Convert" button to produce an AVI file of your video.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13 AM | Comments (0)

April 14, 2009

The Show Must Go On


nouvelle star angleterre 2009 Susan Boyle
by myonlylover11

Susan Boyle - I dreamed a dream from Les Miserables. Britains Got Talent 2009
네이버든 뭐든, ITV에서 나를 잡아가도 좋아. 이런 세상이 있다는 것도 알리고 싶다.

Full Version
http://www.youtube.com/watch?v=9lp0IWv8QZY
Short Version HQ
http://www.youtube.com/watch?v=9z0h1NNk1Ik&feature=related

I Dreamed a Dream

There was a time when men were kind
남자들이 친절하던 때가 있었어요.
When their voices were soft
그들은 부드러운 목소리로
And their words inviting
내 마음을 끄는 이야기를 하곤 했죠.
There was a time when love was blind
사랑이 전부이던 때가 있었어요.
And the world was a song
세상은 하나의 노래였고
And the song was exciting
그 노래는 날 설레게 했죠.
There was a time
그런 때가 있었어요.
Then it all went wrong
그리고는 모든게 잘못되어 버렸네요.

I dreamed a dream in time gone by
지나가 버린 옛날 나는 꿈을 꾸었어요.
When hope was high and life worth living
그때는 희망이 가득하고 삶은 살만한 가치가 있었죠.
I dreamed that love would never die
사랑은 결코 죽지 않으리라 꿈꾸었고
I dreamed that God would be forgiving
신은 자비로울 거라고 꿈꾸었어요.

Then I was young and unafraid
그때 난 젊고 겁이 없었죠.
And dreams were made and used and wasted
꿈을 만들고 써버리고 낭비했어요.
There was no ransom to be paid
그래도 내가 지불해야 할 대가는 없었죠
No song unsung, no wine untasted
모든 노래를 부르고 모든 술을 마셨죠.

But the tigers come at night
그렇지만 곤경은 한밤중에 찾아와요
With their voices soft as thunder
그 목소리는 천둥처럼 부드럽지만
As they tear your hope apart
당신의 희망을 갈갈이 찢어놓고
And they turn your dream to shame
당신의 꿈을 수치심으로 바꿔 버리죠.

He slept a summer by my side
그는 내 곁에서 여름을 보냈어요
He filled my days with endless wonder
나의 날들을 끝없는 놀라움으로 가득 채우고
He took my childhood in his stride
나의 어린시절을 즐기고는
But he was gone when autumn came
가을이 오자 떠나가버렸어요.

And still I dream he'll come to me
아직도 난 언젠가 그가 돌아올거라 꿈꾸어요
That we will live the years together
우리가 앞으로 계속 함께 살거라고.
But there are dreams that cannot be
그렇지만 이루어지지 않는 꿈도 있죠
And there are storms we cannot weather
헤쳐나갈 수 없는 폭풍도 있구요

I had a dream my life would be
지금 살고있는 지옥과는 다른 모습일 거라고
So different from this hell I'm living
지금 느끼는 것과는 완전히 다른 삶일 거라고
So different now from what it seemed
내 삶을 꿈꾸어 오곤 했었지만,
Now life has killed the dream I dreamed.
이제 삶은 내가 꿈꾸던 꿈을 죽여버렸네요


Elaine Paige - live Theatre Royal Drury Lane London 08.03.2009

Posted by administrator at 06:13 PM | Comments (0)

April 07, 2009

Eternal Sunshine

sos_july_800.jpg
The Science of Sleep. 2005. Michel Gondry.Charlotte Gainsbourg

THE SCIENCE OF SLEEP is a visual and imaginative tour de force from writer-director Michel Gondry (THE ETERNAL SUNSHINE OF THE SPOTLESS MIND). Some say that unshackled from post-modern cult writer, Charlie Kauffman, Gondry has slipped into beautiful but self-indulgent and ultimately boring whimsy. I beg to differ. While I can see the intelligence and conceptual brilliance of a movie like ETERNAL SUNSHINE, Kauffman's films have always left me a little cold. The characters always seemed like pawns in a clever game and I found the movies emotionally sterile. (Perhaps this is the point?) By contrast, THE SCIENCE OF SLEEP is deeply personal and each character is well-loved and engaging, despite going on a surreal, sometimes creepy romantic thrill-ride.

Our hero is a young artist called Stéphane with a child-like fondness for inventing things and optical illusions. Lured back to Paris from Mexico by his French mother with the offer of a creative job, Stéphane finds himself stuck as a typesetter in a basement full of kooky colleagues. The most memorable of these is a middle-aged alleged love-monster called Guy who mercilessly takes the piss out of his co-workers and upstages the lead characters whenever he is on screen. Faced with such a numbing job, Stéphane retreats into his richly imagined dreamworld. Here he is the star of his own Blue Peter style childrens TV show; he can kick his boss out of the window; and he can have fantasies about his co-worked Martine. However, events really kick off when he meets his shy neighbour Stéphanie. At first, he fancies her friend, but soon, Stéphanie's obession with rescuing knitted dolls and making things wins Stéphane over. The question is: will Stéphanie allow herself to be drawn into this charming, romantic dream-world and find love.

It should now be clear that you cannot approach this film with a cynical mind-set. The whole point is to confront us with an infantile man and ask us what is wrong with his reversion into dreams. To that end, the production & costume design betrays an attention to detail not seen since THE ROYAL TENENBAUMS and the characters have a similar habit of saying exactly what they think, no matter how naif or down-right bizarre that seems to us.

If the movie walks a fine line between whimsy and ridiculousness, it stays on the right side thanks largely to a laugh out loud funny script and outstanding performances from all lead and supporting actors. Among the supporting cast, Alain Chabat (LE GOUT DES AUTRES) is outstanding as Guy. And as far as the leads go, while Charlotte Gainsbourg is absolutely fine as Stéphanie, the revelation is Gael García Bernal as Stéphane. I have always liked his work but it has all been off a piece - THE CRIMES OF PADRE AMARO to THE KING to BAD EDUCATION, he has played sexually confident, almost predatory men. By contrast, in THE SCIENCE OF SLEEP he plays a shy, child-like character completely convincingly and - more of a revelation - plays comedy really well, moving as easily between English, Spanish and French as his character moves between dreams and reality.

THE SCIENCE OF SLEEP played Berlin 2006 and went on release in France, Germany, the US, Belgium, Russia, Denmark, Israel, Portugal, Mexico, Poland, the Netherlands, Greece, Hong Kong, Sweden, Turkey and Estonia in 2006. It opened in Finland and Italy in January 2007 and is currently on release in Spain and the UK. It opens in Japan on April 7th, in Australia on May 3rd and in Argentina on August 9th. THE SCIENCE OF SLEEP is also available on Region 1 DVD.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48 PM | Comments (0)

April 05, 2009

Petit Diable

A1929-00.jpg
Charlotte And Lulu, L'Effrontee, 1985

A2056-01.jpg
The Little Thief, La Petite Voleuse, 1989

엄마랑 아빠랑 한참 데이트하고 있을때 꼬맹이는 이런 영화를 좋아했었습니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58 PM | Comments (0)

April 02, 2009

Three quarreling brothers

무슨 말을 하는건지도 모르면서 내가 이런 영화를 좋아할때가 있었구나. 기억이 이렇게 이어지는 구나.
A8477-00.jpg
Boy Meets Girl, 1984, Leos Carax

posterposter mauvais sang.jpg
Mauvais Sang,1986, Leos Carax

les_amants_du_pont_neuf.jpg
Les Amants Du Pont-Neuf, 1991, Leos Carax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03 PM | Comments (0)

April 01, 2009

Two Idiots

DSC_9975.jpg
PAMM 2009 소모임 홍보포스터. 확실치 않으나 아마도 소월 제작.
명맥: 어떤 일의 지속에 필요한 최소한의 중요한 부분.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45 PM | Comments (0)

March 31, 2009

83 years old


The Fratellis - Whistle For The Choir

Well it's a big big city and it's always the same
음,, 정말 정말 큰 도시에다가 항상 똑같아

Can never be too pretty tell me your name
예뻐보일 수가 없어. 네 이름이 뭔지 말해줘
Is it out of line if I was to be bold and say "Would you be mine"?
내가 당당하게 "내사람이 되어줄래요?"라고 말하면 너무 건방진 건가?
Because I may be a beggar and you maybe the queen
왜냐면 난 아마 거지이고 넌 여왕일 수도 있으니깐.

and though I may be on a downer I'm still ready to dream
그리고 내가 지겨운 사람일수도 있는거지만, 난 아직도 꿈꿀 준비를 해
Though it's 3 o'clock the time is just the time it takes for you to talk
3시가 되었지만 시간은 시간일뿐,, 너랑 이야기 하는데 걸리는 시간이지

So if you're lonely why'd you say you're not lonely
그러니, 만약 외로우면 외롭지 않다고 말해보는게 어때?
Oh you're a silly girl, I know I heard it's so
오, 바보같은 여자구나, 나도 알아
It's just like you to come and go
진짜,, 정말로 너가 왔으면 한다는거
and know me, no you don't even know me
그리고 날 알아줬으면 하는거.. 아니, 넌 나조차 모르지..
You're so sweet to try, oh my, you caught my eye
넌 시도해보기 너무 좋은 사람인데, 오, 너가 내눈을 사로잡았구나,
A girl like you's just irresistible
너같은 여자는 정말 저항할 수 없어.

Well it's a big big city and the lights are all out
음, 정말 정말 큰도시에 전등은 다 나갔어
But it's much as I can do you know to figure you out
하지만 너에 대해 찾는 건 할 수 있어.

And I must confess, my hearts all broken pieces
그리고 내가 말해야 할 것 같은데, 내 마음은 찢어져가고
And my heads a mess
머리속은 어지러워
And it's 4 in the morning, and I'm walking alone
지금은 아침 4시야, 그리고 나 혼자 걸어가고 있지
Beside the ghost of every drinker who has ever done wrong
나쁜짓만 하는 술취한 사람들의 귀신 옆에서 말야
And it's you, woo hoo
그리고 너였어, 우후
That's got me going crazy for the things you do
너가 하는 짓들이 날 미치게 하지
So if you're crazy I don't care you amaze me
그러니 너가 미쳐도 난 상관 안해.. 너가 날 기쁘게 하거든
But you're a stupid girl, oh me, oh my, you talk
근데 넌 정말 바보같아, 오, 너가 말하네,
I die, you smile, you laugh, I cry
난 죽어, 너가 미소짓는데,너가 웃는데, 난 울지
And only, a girl like you could be lonely
그리고 오직, 너같은 여자만이 외로워질 수 있지
And it's a crying shame, if you would think the same
정말 부끄러워, 만약 너도 나랑같은 생각을 한다면
A boy like me's just irresistible
나같은 남자는 정말 저항할 수 없지.

So if you're lonely why'd you say you're not lonely
그러니, 만약 외로우면 외롭지 않다고 말해보는게 어때?
Oh you're a silly girl, I know I heard it's so
오, 바보같은 여자구나, 나도 알아
It's just like you to come and go
진짜,, 정말로 너가 왔으면 한다는거
and know me, no you don't even know me
그리고 날 알아줬으면 하는거.. 아니, 넌 나조차 모르지..
You're so sweet to try, oh my, you caught my eye
넌 시도해보기 너무 좋은 사람인데, 오, 너가 내눈을 사로잡았구나,
A girl like you's just irresistible
너같은 여자는 정말 저항할 수 없어.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30 PM | Comments (0)

March 30, 2009

Nirvana


Flathead, The Fratellis - Costello Music 2006


나는 우주의 기운으로 당신의 발끝에 머물 수 있고. studionaive.com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36 PM | Comments (0)

March 29, 2009

Pop Up

popup_ge.png
http://ge.ecomagination.com/smartgrid/#/augmented_reality

이건 뭐 말로 백만번을 설명해도 직접 해보는 기분을 느껴보긴 힘들듯.
컴퓨터에 웹캠 달려 있으신 분들 링크따라가서 해보세요. 캠코더 있으신분들도 잘될거에요. 가영아 고마워 T.T 새벽에 왠 날벼락 같은 선물이니.ㅎ
예전에 Kate회사에서 이런 비슷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한적이 있었는데 이건 차원이 다르네. 재밌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08 AM | Comments (0)

February 14, 2009

Friday 13

desk001.jpg
CA Club Intro Image Sequence. made by Seong-Hwan, Moon

창스클럽 영상 만들면서 준비했던.
맥북,아이디어 스케치북, CA 매거진, 아이폰 등 디자인/창작과 연결되는 사물들과 배치. 영상에선 마지막에 커피잔으로 줌 인 되면서 클럽 로고 등장.
제작: 문성환
출처: http://cafe.naver.com/caclub

첫번째 CA Club 운영진 모임.
김병인 http://www.ccca.kr/
문성환 http://www.moonworx.com/
정진실 http://blog.naver.com/jinsilkk
한종현 http://www.hanjonghyun.com/
김문기
김철휘 http://www.visual-boom.com/
최보나 http://www.bueno.kr/
전우진 http://www.reanimate.co.kr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31 AM | Comments (0)

January 07, 2009

Mechanism

DSC_4579.jpg

DSC_4586.jpg

DSC_4589.jpg
PanPan덕분에 좋은 구경했네. 6th Jan 2009. 한국소리문화의 전당

* Mechanism (biology), explaining how a feature is created.
* Mechanism (chemistry), explaining a reaction pathway.
* Mechanism (philosophy), a theory that all natural phenomena can be explained by physical causes
* Mechanism (sociology), a set of rules designed to bring about a certain outcome
* Mechanism (technology), a device of which a mechanical joint is used
* Mechanism (engineering), a rigid bodies connected by joints inorder to accomplish desired force and motion transmission
출처: http://en.wikipedia.org/wiki/Mechanism

Dream Learner, rolling ball sculpture by Didier Legros
Rolling Ball Matthew golden
The Rolling Ball Web - Sculptors - Stan Bennett
The Rolling Ball Web - Jeffrey Zachmann
Rolling Ball Jim Brown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45 PM | Comments (0)

December 10, 2008

12 CAMS

radiohead_s
5 Oct 2008. Saitama Super Arena, Radiohead Japan Tour 2008
12 CAMS Create Your Rainbow

이것이 무엇이냐고? 한번 해보시라 --> Let's Click!!!
http://www.wowow.co.jp/music/radiohead/special/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20 AM | Comments (0)

December 07, 2008

Doctor Who?

sketchy-winter-webflyer.gif
Dr. Sketchy's Anti Art School in London 1 Dec 2008

More Information
http://www.drsketchy.com/
http://www.austinsketchy.com/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25 AM | Comments (0)

December 06, 2008

Recommendation


Han Gene. Experimental Animation. 2008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09 AM | Comments (0)

October 17, 2008

Pause


Mattoni TV reklama vodni saty

Rhythmical Imagination 에서 발견 Don't Pause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45 AM | Comments (0)

September 11, 2008

Alumni

ZZ2C6F0227.jpg
로빈선생님의 새로운 크리스마스 카드 Forwarded by Nina Seol. Aug 2008

반가워요. 오랫동안 변하지 않는 인연이 되었으면 좋겠어요.
Kingston 화이팅.

일러스트레이터이자 선생님이신 Nina 님의 블로그를 방문하려면 여기를 누르세요. ---> Let's Click
블로그 ---> Let's Click!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34 AM | Comments (0)

September 07, 2008

Reference

colours-1.jpg
레퍼런스라는 것은 바로 이런것. Colours Colours Colours. Made by Robin Harris
콕콕 찍어서 사용하세요.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41 AM | Comments (0)

September 01, 2008

Cherish

art_of_dark_knight_4349.jpg
8월의 마지막은 심각할 수 밖에 없었어요.
정말 끝내주는 영화다. 간만에 영화다운 영화를 본거 같아.

404px-LedgerMemorial.jpg
Heath Andrew Ledger 4th April 1979 ~ 22nd Jan 2008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17 AM | Comments (0)

August 27, 2008

Culture

Opening motion graphics of Beijing Olympic game's handover ceremony to London 2012 Olympic Games. 24th Aug 2008.

이 짧은 1분짜리 동영상안에
Union Jack, Bank, Flat, Bus Stop, London Eye, Piccadilly Circus, Oxford Street, Telephone Box, Bobby, Georgian Style Houses, Victorian/Edwardian Terraced Houses, Vandalism, Banksy, Graffiti, London Bus, Beatles, Gherkin, Westminster, Abbey Road, Tower Bridge, Weather, St. Paul, Millennium Bridge, Tube, Transport for London, Map, Wembley Stadium, The O2 Millennium Dome, Madam Tusso's Museum, National Gallery, Tate, City Hall, Millbank Tower, Lloyds Building, London Centre Point, BT Tower, River Thames, Queue, Black Cap, Buckingham Palace, Rock, Pop, Art & Design, Culture, and so on.
모두 들어있다. 내가 셀수있는 것만 이만큼인데 내가 모르는 이름까지 하면 더 많을거다.
문화는 이렇게 만들어가는 것이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52 AM | Comments (0)

August 20, 2008

Animated Exeter - TALENT AT THE ROOTS

ANIMATED EXETER - TALENT AT THE ROOTS
Sunday, August 10th, 2008
We caught up with the Talent at the Roots event at the Animate and Educate Conference, which took place during Animated Exeter 2008

Are 14-19s the new hope for tomorrow animation industry? How are 14-19s developing their skills? What future can they expect in the UK animation industry? The first Creative Media Diplomas Launch in 2008, what impact will they have and how will young people benefit?

Chair: Martina Bramkamp, senior lecturer in Animation at London College of Communication
Panel: Mike Milne, director of computer animation at Framestore CFC
Chris Chilton, computer games and animation manager, Skillset
Clive Lissaman, London Education Business Manager, Skillset

Talent at the Roots #1

(Either JavaScript is not active or you are using an old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Please install the newest Flash Player.)

Talent at the Roots #2

(Either JavaScript is not active or you are using an old version of Adobe Flash Player. Please install the newest Flash Player.)


얼마만에 뵙게되는 마티나 선생님의 모습이야. 휴우.
http://www.devon-cornwall-film.co.uk/category/festivalsevents/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19 AM | Comments (0)

August 19, 2008

Benji, Zax & the Alien Prince


Benji, Zax & the Alien Prince was a children's science fiction television series by director Joe Camp which aired Saturday mornings on CBS in 1983 with repeats airing in the United States and internationally for a number of years through the 1980s.

From Wikipedia, the free encyclopedia

List of Episodes

"The Prince and the Bag Lady" (September 17, 1983)
"U.F.O." (September 24, 1983)
"The Day of the Hunter" (October 1, 1983)
"Goldmine" (October 8, 1983)
"Goodbye to Earth" (October 15, 1983)
"Ghostown" (October 22, 1983)
"The Locals" (October 29, 1983)
"Puppy Love" (November 5, 1983)
"Double Trouble" (November 12, 1983)
"Don't Fence Me In" (November 19, 1983)
"The Flying Lesson" (November 3, 1983)
"Benji Call Home" (December 10, 1983)
"Decoy Droid" (December 17, 1983)


작스가 벤지 시리즈의 에피소드 중 하나였다니. 이럴수가. -노량진 다락방의 추억 1985-1987-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36 PM | Comments (0)

August 14, 2008

Siggraph 2008 Nominees

sig2008.jpg
Computer Animation Festival Award Nominees 2008

Best in Show

Bolides
Supinfocom, France
This imaginative student film treats us to a chaotic, hilarious, wheelchair race through an old age home.

Carbon Footprint
Jellyfish Pictures, UK
Using computer graphics, Jellyfish Pictures drives home the point of global responsibility, presenting the decomposition of a single soda can over half a century, in a single seamless shot.

Madagascar: Escape 2 Africa
DreamWorks Animation, USA
Hilarity, peril, romance, and zoo animals; everything expected from DreamWorks Animation, this glimpse into their upcoming film provides a new perspective on flying with animals.

Oktapodi
Julien Bocabeille, François-Xavier Chanioux, Olivier Delabarre, Thierry Marchand, Quentin Marmier, Emud Mokhberi, GOBELINS l'ecole de la image, France
Third-year students directed this animated short about two octopi in their comical escape from the grasps of a stubborn restaurant cook.

The Chemical Brothers "The Salmon Dance"
Framestore CFC, UK
Great music combines with hilarious animation to provide a new perspective on aquaria, as a tank filled with rapping, beatboxing, and dancing fish comes to life, featuring over 300 hand-animated fish.


Best Student Piece Nominees

893
Supinfocom, France
Story and style combine in this tale of honor, tradition, and imagination.

Al Dente
Supinfocom, France
Opera, pasta, a knife-wielding chef, and a delicious animated short.

Bärenbraut
Derek Roczen - Filmakademie Baden-Württemberg, Institute of Animation, Visual Effects and Digital Postproduction, Germany
This tale of disproportionate love shows how relationships can change over time. This remarkable 2D animation illustrates a complicated subject and a complex relationship using the most limited of color palettes.

Blind Spot
Johanna Bessiere, Nicolas Chauvelot, Olivier Clert, Cecile Dubois Herry, Yvon Jardel, Simon Rouby, GOBELINS l'ecole de l'image, France
Peripheral vision is everything in this animation about a nearsighted grandmother in a convenience store, a clumsy robber, and a surveillance camera that doesn't quite tell the whole story.

Mauvais Rôle
Alan Barbier, Camille Campion, Dorian Fevrier, Frederic Fourier, Frederic Lafay, Min Ma, Jean-François Macem, Emanuel Reperant, Jeremie Rousseau, Olivier Sicot, École Supérieure de Réalisation Audiovisuelle, France
A monster constantly cast in games, finds his perfect job in a game you'd never choose for him.

Jury Award Nominees

Chump and Clump
Michael Herm, Stephan Sacher, Germany
This short shows us just how distracting your friends can be ... and just how they can lead you to miss your bus. Repeatedly.

Mauvais Rôle
(see Best Student Piece Nominees for description)

Oktapodi
(see Best in Show Nominees for description)

Our Wonderful Nature
Tomer Eshed, HFF Potsdam, Germany
This documentary uses time stretching, film camera work, and creative sound design to tell the story of water shrews in the wild.

The Plush Life
Timothy Heath, USA
This film, rendered entirely with NVIDIA's Gelato, shows us what happens when you pick at something that just shouldn't be picked at on your way to work.

Related links:
Computer Animation Festival Awards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28 AM | Comments (0)

Highend 2008

new_hignend.jpg
기다리면서 설레이고 보고만 있어도 배부른 나의 맛있는 반찬들. 어서 나와주세요.

Autodesk annouces Latest 3D and 2D Solutions
Pixar Celebrates 20 Years of Renderman at Siggraph 2008
Ice is live!
and so on

Let's Click Click -> http://features.cgsociety.org/siggraph2008/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18 AM | Comments (0)

July 04, 2008

On the street where you really live

Breakfast_s.jpg
Breakfast on Pluto 2005 directed by Neil Jordan 올해의 캐치온플러스

Brief synopsis:
Set in the 1970s, Breakfast on Pluto follows the exploits of Patrick Braden, an endearing, witty, clever and deceptively tough young transvestite. Abandoned as a baby in his small Irish hometown, Patrick is aware from a very early age that he has been born into the wrong body. He survives this harsh environment with the aid of his wit and charm, plus a sweet refusal to let anyone and anything change who he is.

With a burning desire to find his mother and reconciliation, he moves to London, and a hilarious, memorable and emotional series of misadventures sees Patrick, or Kitten as he prefers to be called, finally finding the love and happiness he craves.

Format: 35mm
Year of Production: 2004
Running Time: 135 mins
Director: Neil Jordan
Producer: Alan Moloney, Neil Jordan, Stephen Woolley
Executive Producers: François Ivernel, Cameron McCracken, Mark Woods, Brendan McCarthy
Editor: Tony Lawson
Screenwriter: Neil Jordan, Patrick McCabe
Director of Photography: Declan Quinn
Production designer: Tom Conroy
Sound: Brendan Deasy
Principal Cast: Cillian Murphy, Liam Neeson, Stephen Rea, Brendan Gleeson, Gavin Friday, Ian Hart, Bryan Ferry, Eva Birthistle

매년 3월 17일을 성 패트릭의 날(St.Patrick's Day)이라 부르며 아일랜드의 최고의 명절로서 이 날은 아일랜드에 기독교를 처음으로 전파한 선교사 성 패트릭(St.Patrick)의 사망일을 기리는 날입니다.

성 패트릭은 영국 웨일즈의 한 성직자 집안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는 16세에 아일랜드 해적들의 습격을 받고 그들에게 끌려가 6년동안 노예로 지냈습니다. 그는 언트림의 슬레미시 산의 비탈진곳에서 양을 치면서 지냈습니다. 이교도의 땅에서 포로로 잡혀 있는 동안 그는 그리스도교 신에게 기도하였습니다.

6년 후 그의 꿈속에 천사가 나타나 그를 이곳에서 달아나 집으로 갈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후에 그는 약 320km이상을 걸어서 마침내 아일랜드 해협을 배로 건너게 됩니다. 그의 첫 목적지는 영국이었으나 곧 프랑스에 안착하였습니다.

패트릭은 20년동안 마르모띠에르 사원에서 수도사로 지내다가 그곳에서 다시 하나님의 부름을 받고 성직자가 되어 자신이 노예로 있던 아일랜드로 돌아가게 됩니다. 그는 이곳에서 수도원을 개설하고 많은 제자를 양성하였으며, 마침내 온 섬을 그리스도교화 하는 데 성공하였습니다.

442년과 444년 로마를 방문한 후 아르마그 대성당을 건립해 아일랜드 교회 활동의 본거지로 삼았으며, 그 후 평생을 그곳에서 성직자로 봉사하며 영웅으로 추앙받게 됩니다.

지금도 그의 이름을 딴 교회들이 60개 이상이 있으며, 그 중 가장 유명한 곳은 더블린에 있는 성 패트릭 성당(St. Patrick's Cathedral)입니다.

성 패트릭의 날은 "모든 이 들에게 은총을"이라는 정신으로 복음을 전파한 성 패트릭을 기념하는 날로, AD 9세기경부터 그가 '잠에 빠진 날(3/17)'을 기리기 시작했습니다.

성 패트릭이 아일랜드에서 당시 이교도의 상징이던 뱀을 제거하고, 삼위일체를 설명할때 클로버를 이용했다는 데서 아직까지도 클로버가 성 패트릭의 날의 전통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날은 모두 초록색 셔츠, 초록색 양말, 초록색 넥타이, 초록색 꽃이나 리본 등을 달고 초록색 케잌이나 과자 또는 초록색 맥주를 마십니다.

성 패트릭의 날은 미국, 캐나다 등 아일랜드 이민자들이 있는 곳이면 세계 어디서나 지켜지는 대형 명절이고 이제는 전세계인이 함께 즐기는 축제의 하나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성 패트릭의 날이 되면 사람들은 온통 초록색으로 치장을 하고 고적대와 함께 거리에서 퍼레이드 행사를 펼칩니다. 성 패트릭의 날에는 미국에서도 거리가 온통 초록색이 되는데 사람들은 초록색 옷을 입고 파티를 하며, 초록색 옷과 모자, 스카프, 신발 등을 걸치고 행진을 하기 때문에 온 거리가 초록색의 물결을 이루게 됩니다.

보통 3월 16일부터 18일에 걸쳐 시내 곳곳에서 행사가 펼쳐지게 되며 이민자로 오랫동안 고국을 떠나 있지만 자신들의 전통명절을 그대로 간직하고 다른 민족들과 나누는 풍속이 이제는 모든 사람이 함께 하는 축제가 되어 버린 것입니다. 특히 아일랜드는 옛날부터 음악이 발달한 나라여서 음악과 관련된 각종 행사가 열리기도 합니다.

초록색의 유래는 다음과 같습니다. 선교사 성 패트릭은 기독교를 처음 소개하면서 세 잎 클로버처럼 생긴 Shamrock이라 불리는 세 잎짜리 토끼풀에 비유해 기독교의 교리를 설명했다고 합니다. 이러한 이유로 현재 Shamrock은 아일랜드의 나라꽃이 되었으며 초록색은 아일랜드를 상징하는 색이 되었습니다. 초록색은 Shamrock이라는 풀의 색깔이기도 하며 봄이 왔음을 알리는 색깔이기도 하고 아일랜드 국기의 색깔이기도 합니다.

한편 이 날에는 복음을 전파한 성 패트릭을 기념하면서 그동안 고마웠던 분들에게 책을 선물하는 풍습이 있습니다. 책 안에는 말린 세 잎 클로버 잎을 붙여서 주는 풍습이 있으며 연인에게는 '행운'을 뜻하는 네잎 클로버 잎을 책과 함께 선물하기도 합니다.

미국 New York 시의 5번가에 가게 되면 성 패트릭 성당(St.Patrick Cathedral) 이라는 유명한 성당이 있는데 이 곳은 세계에서 몇 번째 안에 드는 웅장하고 멋진 성당으로서 해마다 수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인기 있는 관광지입니다. 이 곳은 특히 카톨릭 대주교가 있는 곳으로서 미국 카톨릭 신앙의 중심 역할을 합니다. 최근에 서점에서 많이 팔고 있는 종이로 된 건축모형에서도 성 패트릭 성당의 모습을 볼 수 있으며 New York에 가게 되면 꼭 한 번 들러 볼 만한 곳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성 패트릭의 날에는 이 성당을 중심으로 성대한 퍼레이드가 펼쳐집니다.

최근에는 우리나라에서도 성 패트릭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명동성당을 중심으로 우리나라에 살고 있는 외국인들이 고적대 등과 함께 성 패트릭의 날 행진을 하기도 합니다.

명왕성 [冥王星, Pluto]
공식명칭은 134340 플루토이다. 1930년에 발견되어 태양계의 9번째 행성으로 정의되었다가 2006년 8월 국제천문연맹(IAU)에서 행성의 분류법을 바꾸면서 왜소행성(dwarf planet)으로 분류된 천체이다. 처음 왜소행성 명왕성은 저승 세계의 지배자(Hades)의 이름을 따서 플루토(Pluto)라 명명하였다. 하지만 2006년 8월에 왜소행성으로 분류된 이후로 소행성 목록에 포함되어 134340번째 소행성이 되었다. 명왕성이 행성에서 제외된 이유는 명왕성 궤도 가까이에 있는 카이퍼 띠(Kuiper Belt:해왕성 바깥쪽에서 태양의 주위를 도는 얼음덩어리와 미행성체들의 집합체)를 끌어들일 만큼 충분한 중력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1846년 해왕성이 발견된 이후 계속된 행성운동 관측에 따라 최초로 발견되었다. 천문학자들은 천왕성의 궤도상 운동을 자세히 관측해 본 결과 해왕성으로부터의 영향 외에도 어떤 작은 힘의 영향을 받아 궤도 운동이 불안정한 것을 확인하였다. 이를 섭동력이라고 하는데, 1930년 3월에 미국의 톰보(Tombaugh, Clyde W.)가 로웰(Lowell, Percival)이 예측한 위치 근방에서 명왕성을 발견해 냈다. 그러나 오늘날 그의 발견은 요행으로 일어난 사건으로 보고 있다. 왜냐하면 현재는 명왕성의 질량이 매우 작아서 실제 천왕성의 궤도 운동에 영향을 주었다고 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명왕성의 반경은 달(1,738km)보다도 작아서 1,151km밖에 되지 않는다. 질량 또한 매우 작고(1.3*10^22kg) 공전궤도의 이심률과 궤도기울기가 커서 다른 행성과 차이를 보인다. 위성으로는 카론(charon:134340 I), 닉스(nix:134340 II), 히드라(hydra:134340 III)가 있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19 PM | Comments (0)

July 02, 2008

Eternal Embrace


나의 예삐도 어딘가에 살아있다면 다시 만나서 꼭 이렇게 lovely 한 hugging 을 할것이야.

해외 동영상 사이트에서 사자와 사람의 극적인 포옹 장면을 담은 동영상이 큰 화제로 떠올랐다. 덩치가 너무 커져서 초원으로 보내야 했던 사자는 어릴 적부터 자신을 돌본 주인들에 대한 사랑을 잊지 않고 있었던 것이다.

1969년 영국 런던에 거주하는 호주인 2명이 사자 한 마리를 구입해 크리스티앙이라 이름붙이고 집에서 기르기 시작했다. 크리스티앙은 행복한 어린 시절을 보냈지만 덩치가 머지않아 커지는 바람에 더 이상 도심에서 키울 수 없었다. 두 사람은 사자를 케냐로 보내야 했다.

일 년 후 사자의 옛 친구이자 주인이었던 두 사람은 사자를 만나러 갔다. 1년의 세월이 지났으나 사자는 그들을 기억했다. 그리고 격정적으로 껴안았다.

이 뜨거운 포옹 장면을 담은 동영상이 큰 감동을 주며 20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핫이슈로 떠올랐다.
[출처] 뜨거운포옹~~ (rhythmical imagination) |작성자 디반장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45 AM | Comments (0)

June 09, 2008

Rewind


by Ringan Ledwidge and Publicis Paris...pub publicité rewind inde orange tv d'orange ringan ledwidge advertising publicis india
TV 광고 이 나라를 떠나고 싶게 하지 말고 마음을 따뜻하게 해줘.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45 PM | Comments (0)

June 03, 2008

One Tip

Final Cut Pro 6: 1080p24 workflow for Canon HV20 camcoder

Last Modified on: September 11, 2007
Article: 306389

This advanced article discusses workflow ideas for incorporating 1080p24 HDV material from a Canon HV20 camcorder into Final Cut Pro 6.

Final Cut Pro 6 and Canon HV20 camcorders are both capable of working with 1080p24 material, but due to differing characteristics in the ways that the media is handled, special care is required so that interlacing artifacts and pulldown cadence issues are not introduced in your work.

The steps below are meant to impart general workflow overviews. For details on performing any of the steps provided, refer to the User Manuals (available from the Help menu in each respective Final Cut Studio application).

HDV native capture, Compressor workflow
Note: ProRes is used as an example in this workflow; other codecs can also be used. An advantage to this workflow is that Compressor is able to perform Reverse Telecine on temporally-compressed media, while Cinema Tools cannot.

In Final Cut Pro, Log and Capture your clips shot as 1080p24 from the HV20 using the Easy Setup named "HDV, 29.97, HDV - 1080i60 FireWire Basic".
In Compressor, choose Add File and navigate to the capture scratch folder for the clips you captured and open them all.
Select the first clip in the batch.
Choose the setting named "Apple ProRes 422 for Progressive material" (found in Settings tab > Apple > Other Workflows > Advanced Format Conversions > Apple Codecs), and drag it onto the first clip.
Double-click the setting on the first clip to highlight the Inspector window.
In Inspector > Encoder Settings > Video Settings, change the framerate to Custom, and enter 23.976.
In Inspector > Frame Controls, enable Frame Controls and make the following settings:
Set Frame Controls to On
Set Deinterlace to Reverse Telecine
Click Save As to save this setting with a name such as "HV20 HDV 24p to ProRes 24p".
Add this new Custom setting to all your clips and submit the batch.
The resulting clips will be 24p and can be edited in a 24p sequence in Final Cut Pro with no interlacing or cadence issues.
HDV-Apple Intermediate Codec capture, Cinema Tools workflow
Note: This method requires that you determine the cadence pattern for each clip.

In Final Cut Pro, choose the Easy Setup named "Apple Intermediate Codec, 29.97, HDV-Apple Intermediate Codec 1080i60".
Capture your clips.
Open each clip in Cinema Tools and manually reverse telecine each clip.

http://docs.info.apple.com/article.html?artnum=306389

http://creativemac.digitalmedianet.com/articles/viewarticle.jsp?id=188809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50 PM | Comments (0)

May 03, 2008

Kingston Sinfonietta

DEVICES FOR HEARING: an exciting collaborative project between the London Sinfonietta, the Royal Festival Hall and Graphic Design and Illustration Level 2 students.
In a project that exemplifies the Faculty's interdisciplinary approach, students from level 2 Graphic Design, Graphic Design with Photography and Illustration collaborated on a project to explain and define Luigi Nono's 'Prometeo'. A mixture of eight stunning installations, films, exhibition and performance art pieces were selected. The work is accompanied by a catalogue and a graphic information vinyl explanation trail, also designed by four level 2 Graphic Design students. The installations go up this weekend and will be on show in the Royal Festival Hall from May 6.

ANIMATION STUDENTS COLLABORATE WITH THE LONDON SINFONIETTA
On Sunday 17th February Kingston students projected fantastic animations with live music performed by three musicians from the London Sinfonietta. The performance was in the Queen Elisabeth Hall foyer in the Southbank Centre. You can view the film on YouTube. The music is by the composer Olivier Messiaen and the project formed part of the Messiaen Festival at the Southbank Centre.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39 PM | Comments (0)

April 07, 2008

Deep Valley

uncanny.png

언캐니 밸리(uncanny valley)는 인간이 로봇이나 인간이 아닌 것들에 대해 느끼는 감정에 관련된 로보틱스 이론이다. 이것은 1970년 일본의 로보티시스트 Masahiro Mori에 의해 소개되었지만, 실은 Ernst Jentsch의 1906년 논문 On the Psychology of the Uncanny에서 소개된 'uncanny'라는 개념에 매우 의존하고 있다. Jentsch의 개념은 지그문트 프로이트의 1919년 논문 The Uncanny (Das Unheimliche)에서 더욱 정교하게 발전되었다. 이러한 문제는 The Polar Express (film)와 같은 3D 컴퓨터 애니메이션에서도 똑같이 일어난다.

Mori의 이론에 따르면, 로봇이 점점 더 사람의 모습과 흡사해질 수록 인간이 로봇에 대해 느끼는 호감도가 증가하다가 어느 정도에 도달하게 되면 갑자기 강한 거부감으로 바뀌게 된다. 그러나 로봇의 외모와 행동이 인간과 거의 구별이 불가능할 정도가 되면 호감도는 다시 증가하여 인간이 인간에 대해 느끼는 감정의 수준까지 접근하게 된다.
이때 '인간와 흡사한' 로봇과 '인간과 거의 똑같은' 로봇 사이에 존재하는 로봇의 모습과 행동에 의해 느껴지는 거부감이 존재하는 영역을 언캐니 밸리(uncanny valley)라고 한다. 이 이름은 '거의 인간에 가까운' 로봇이 실제로는 인간과는 달리 과도하게 이상한 행동을 보이기 때문에 인간과 로봇간의 상호작용에 필요한 감정을 이끌어내는데 실패한다는 것을 잘 잡아내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다음과 같이 설명된다. 만약 인간과 닮지 않은 개체의 경우 인간과 비슷한 특성들이 쉽게 드러나게 되고, 이런 인간적인 특성들로 인해 호감도는 증가하게 된다. 앞의 경우와는 반대로 인간과 매우 유사한 개체는 인간과 닮지 않은 특성들이 쉽게 드러나게 된다. 따라서 인간의 입장에서는 오히려 '이상하다'라고 느끼게 된다. 결론적으로 언캐니 밸리내에 존재하는 로봇들은 더 이상 인간과 흡사하게 행동하는 로봇으로 판단되지 않고 정상적인 사람과 닮은 사람이 이상한 행동을 하는 것으로 판단되는 것이다.
또 다른 가능성은 병에 걸린 사람이나 시체들이 보이는 이상한 행동들이 이러한 휴머노이드 로봇에서 발견되기 때문에 본능적으로 경계심이나 혐오감을 갖게 된다는 것이다. 이러한 반응은 로봇의 경우 더 심각해지는데 로봇에 대한 혐오에는 명백한 이유가 없는데 반해 시체를 보는 것에 대한 혐오의 감정은 휠씬 더 이해하기 쉽기 때문이다.
언캐니 밸리 효과는 집단에 이롭지 못한 (특히 양육과 부양) 병자나 정신이상자를 본능적으로 식별하고 배제하려는 수단으로 진화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http://ko.wikipedia.org/wiki/언캐니_밸리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25 AM | Comments (0)

April 06, 2008

Magician

houdiniformac_main.jpg

March 31, 2008 - Side Effects Software is pleased to announce the Houdini for Mac beta program. With the recent redesign of the Houdini UI, Houdini has become much more artist-friendly, making it a great fit for the Mac. At the same time, Apple’s switch to Intel processors provides Houdini artists with a wealth of processing power.

When Houdini for Mac is released, it will sync up with the Windows and Linux versions, allowing customers to move between platforms with ease. Performance on the Mac is proving to be on par with similarly equipped Windows and Linux systems and all versions will share the same feature set.

Beta Testers Needed!

Houdini for Mac is being released, initially, as a closed beta and Side Effects is looking for a group of dedicated Mac artists to provide rigorous real-world testing. If you are interested in testing Houdini for Mac, there is a short questionnaire to fill out that will help us better understand you and your Mac. These questions also give us a chance to learn more about how Mac 3D artists work.

Side Effects will be reviewing applications over the next week and then setting up testing groups that encompass a wide range of Mac systems. The testing will be staged and you may be asked to come on board either now or at a later stage. In early summer there will also be a public beta to reach the wider Mac community. Details about the feature set and release dates will be made available when the public beta starts.

houdiniformac_screengrab.jpg
http://www.sidefx.com/index.php?option=com_content&task=view&id=1215&Itemid=66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02 AM | Comments (0)

April 01, 2008

April Fool's day

Richard Hammond presents Bloody Omaha (The Graphics)

How we 3 graphic designers created D-Day on a shoe string budget for the TIMEWATCH program "Bloody Omaha"...

Due to the youtube interest in our little 'making of' vid , we have just heard they are going to repeat the full Programme on BBC2 on Sunday 27th Jan at 23:20! (see video reponse below for trailer)
you can catch it for the following week on the new BBC iplayer. copy and paste this link... www.bbc.co.uk/iplayer (i think its UK only at the mo... ) U.S. 'tubers keep an eye out for TIMEWATCH: BLOODY OMAHA on the Smithsonian Channel coming soon (www.smithsonianchannel.com)
Enjoy!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15 AM | Comments (0)

March 07, 2008

Amazing Creations

1024bound1s.jpg
1st place
Growth of cubic bacteria
by Václav Pajkrt
Czech Republic

1024bound2s.jpg
2nc Place
Corner Fire
by Brett Keyes
Canada

1024bound3s.jpg
3rd place.
Leopardo
Najeeb El-Faith
Saudi Arabia

Amazing Creations ~ 25 October 2007 - 9 January 2008
NVArt Amazing Creatons Winners Announced - More Info »

Artists through the ages have been dreamers and creators of fantastic images but have always been constrained by the medium they work in. Liquid sculptures, fractal growths and knotted freeways, are all examples of amazing things that only exist in virtual reality.

This competition celebrates the very essence of the creativity that defines digital art – the ability to create artistically and technically excellent images of things that are impossible in the real world. Digital artists don’t have any barriers to realizing their wildest ideas. They can build whole virtual worlds and render them in a way that makes them almost tangible and embodied with life.

What we want.
Artists are challenged to create images of the most Amazing Creations. We want to see images that capture the essence of something that could only exist in a virtual world. This embodies the most powerful attraction of digital art – its ability to create truly amazing things that can not exist in the real world.

Specifically we want to see exciting new images, that are clearly a product of the digital world. However, we don't just want technically excellent renders that are lacking in artistic beauty. The whole point is to create images that are clearly creations of the digital world but retain the artistic beauty and composition of a traditional painting.

What we don't want.
Fantasy creatures, games characters etc. We feel these are too common in both digital and traditional fantasy art.

Deliverables - Submitting your entry
One image per entry must be uploaded prior to Jan 7th 2008.
Images must be 2560 x 1600 JPEG images – at least 90% JPEG quality.

Entrants must be members of CGTalk or CGSociety. The entry process will walk you through a free signup if you are not already registered.

We strongly encourage entrants to participate in the competition forum as they will benefit from feedback from the community.

Prizes:
Over $21,000 (USD) of prizes in total.
1st Prize: 2 x NVIDIA Quadro FX 5500 cards and 1 week ‘all inclusive' holiday valued at $10,000 (USD).
2nd Prize: NVIDIA Quadro FX 5500 and a $500 (USD) American Express Gift Card.
3rd Prize: NVIDIA Quadro FX 3500 and a $500 (USD) American Express Gift Card.

LINK: http://events.cgsociety.org/NVArt/01/winners.php

Posted by administrator at 07:36 PM | Comments (0)

February 25, 2008

80th Oscar

I met the Walrus
Madame Tutli-Putli
Even Pigeons Go To Heaven (Meme Les Pigeons Vont Au Paradis)
My Love (Moya Lyubov)
Peter & Wolf ---> Winner

peter_wolf.png
http://www.breakthrufilms.co.uk/peterandthewolffilm/index2.html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22 PM | Comments (0)

February 14, 2008

Heaven

126123_cda_f.jpg
이영훈 피아노 소품집 A Short Piece.

동명이형이 들려준 이분의 음악을 학생때 멋모르고 두곡이나 내 작품의 메인음악으로 사용했었다.
빛속의 비는 '운수좋은 날'에
슬픈 사랑의 노래는 '허수아비의 기억'이라는 작품의 메인음악이었는데,
모두들 내 작품을 보면 항상 음악이 좋다는 말씀을 해주셨던 기억이 난다.
원래 기성음악은 작곡가에게 허락을 받지 않으면 사용할 수 없는데
그때는 그런것도 몰랐다.
원본 LP 레코드판이 고향집 어딘가에 있을텐데,
그분 음악 하루종일 들으면서 작업할 수 있을 날이 얼른 다시 왔으면 좋겠다.
부디 하늘나라에서 더 좋은 음악 많이 만드시길
마음 속 깊이 기도드린다.

이하 퍼온글.

이영훈 "예나 지금이나 가난한 시인으로 남고 싶다"
[노컷뉴스 2006-09-29 18:43]

[공지영의 아주 특별한 인터뷰] 시인의 꿈을 꾸는 작곡가 이영훈
가진 것이라곤 손때 묻은 피아노밖에 없었던 한 남자. 그리고 기타 하나와 낡은 포니 승용차 한 대가 전부였던 또 다른 한 남자가 운명처럼 만났다.

첫 만남부터 서로가 맘에 들었던 두 사람은 곧바로 의기투합, 라면으로 끼니를 때우며 한 사람은 노래를 만들고 다른 한 사람은 그 노래를 근사하게 불렀다.

그렇게 만든 두 사람의 첫 앨범은 당시로서는 엄청난 대박이었던 150만장의 판매를 기록한다. 대한민국 가요사에 한 페이지를 장식했던 이영훈 · 이문세 콤비의 탄생을 알리는 순간이었다.

1980년대 세미 트로트와 포커송이 대세였던 시절, 서정적인 가사와 고급스러운 멜로디로 주목받은 이영훈표 발라드는 20여년이 지난 지금도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보통 사람들이 가슴에 묻었던 인생의 희로애락을 자신은 그저 노래로 만들었을 뿐이라고 말하는 이영훈은 예나 지금이나 가난한 시인으로 남고 싶다고 말하는데…….

시인의 꿈을 꾸는 작곡가 이영훈의 음악인생을 CBS 라디오 '공지영의 아주 특별한 인터뷰'에서 들어본다.

( 이하 방송 내용 )

▶ 진행 : 공지영 (CBS 아주 특별한 인터뷰)
▶ 출연 : 작곡가 이영훈

- 고향은 어디신가요?

서울이고요. 어린 시절의 대부분을 보낸 곳은 우이동입니다.

- 가족 중에 음악을 하는 분이 있었나요?

아니오. 제가 유일하게 음악을 하고 있습니다. 형님과 누님은 공부벌레였고요. 저는 나이차가 나는 막내였는데 어머니가 취미생활을 시켜주시겠다고 피아노를 한 대 사주셨어요.

- 피아노를 처음 보던 날의 기억은?

학교 강당에만 있던 피아노가 우리 집에 들어오니까 신기했죠. 피아노 울림 때문에 옆집에서도 쫓아오기도 했어요.(웃음)

- 당시 피아노 종류는 무엇이었나요?

신앙촌 피아노였어요. 할부가 되는 피아노가 그것밖에 없었거든요.(웃음)

- 어릴 때부터 음악에 재능이 있었나요?

전혀 없었어요. 어머니가 보시기에 형님과 누님이 너무 공부만 하니까 피아노도 가르칠 겸, 또 막내는 다른 쪽으로 시켜보고 싶으셨나봐요. 어머니는 제가 데뷔하던 85년에 돌아가셨어요.

- 어머니를 생각하며 만든 노래가 있나요?

한 곡 있는데 발표는 안했어요.

- 스스로 음악적 재능이나 타고난 감성이 있다고 느낀 때는?

어렸을 때 기초적인 피아노 레슨을 받으면서 저도 모르게 작곡을 시작했어요. 바이엘이랑 체르니 연습하면서 이런 곡들과 비슷하게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 쳐보니까 쉽게 되더라고요. 서너 곡정도 만들었어요. 어렸을 땐 악보 그리는 게 익숙하지 않아서 대충대충 그렸는데, 지금 연주해도 최근에 쓴 곡만큼 짜임새가 있더라고요.

- 그때부터 음악의 길을 가겠다고 마음먹었나요?

아니요. 단지 음악이 좋아서 피아노 명곡들을 많이 연습했고, 습작은 고등학교 때부터 시작했어요. 글을 좋아해서 책을 많이 읽었는데,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가사를 붙인 곡을 써봤어요. 포크나 블루스 등 여러 가지 장르를 써봤는데요. 그 당시에 썼던 곡 중에 발표된 곡도 있어요. '소녀'는 고등학교 때 초고로 잡아놨던 곡이었죠.

- 이영훈 씨 노래의 가사들이 언어 감각이 굉장히 탁월한데요. 어렸을 때 책을 많이 읽으셨나요?

닥치는 대로 읽었어요. 근데 읽다보니까 한계도 느끼고, 뭘 읽어야 할지도 모르겠더라고요. 책을 읽고 나면 머리도 맑아지고 성숙해지는 걸 느끼겠는데 도대체 어떤 책을 읽어야 할지 몰랐어요. 그러다가 두꺼운 장편을 며칠에 걸쳐 읽고나면 '아, 이건 너무 무거웠다, 과중한 짐을 진 것 같다'는 생각도 하고. 그런 식으로 책을 많이 읽었어요.

- 대학 때 전공은?

그림을 전공했어요. 군대 제대 후 연극과 영화 음악에 관심이 있어서 좋은 작품들을 많이 봤어요. 당시엔 그런 쪽에 대해 체계적으로 가르치는 기관이 없었어요. 음대에서 가르치는 고전음악은 이미 제가 알고 있는 것들이었고요. 오케스트레이션 빼고 화성법이나 대위법은 이미 숙지가 되어있었거든요.

- 이문세 씨를 처음 만난 날은?

제가 녹음하던 킹레코드라는 녹음실에 놀러왔었어요. 그 당시엔 그곳이 메카였어요. 조용필 선배님, 나훈아 선배님, 김추자 선배님 등이 다 그쪽 출신이신데, 이문세 씨가 놀러 오셨더라고요. 당시 저는 아르바이트로 선배님 밴드의 피아노 반주를 하고 있었는데, 신촌블루스의 엄인호 선배님께서 이문세 씨와 저를 소개시켜주셨어요.

- 이문세 씨를 처음 봤을 때 느낌은 어땠나요?

당시 이문세 씨는 가수보다는 진행자로서 유명했어요. 워낙 명랑하고 쾌활해서 개그맨 친구들이 많았고, 데뷔는 했지만 아직 성공하지 못한 가수였어요. 어리고, 자기 창법도 없었죠. 그래서 어떤 곡은 송창식 선배님처럼 부르고, 또 어떤 곡은 나훈아 선배님처럼 부르고. '파랑새'도 하남석 선배님의 곡을 리메이크했던 거였는데, 이문세 씨가 잘 못 불러서 곡을 버려놨어요.(웃음) 그래서 제가 만든 곡들을 들려주고 같이 연습하기 시작했어요.

- 왜 이문세 씨에게 곡을 주셨나요?

저도 신인이었고, 이문세 씨도 마침 자기 곡이 없는 무명가수였던 거죠. 이문세 씨는 목소리가 시원시원했어요. 그 친구가 술 담배를 안 하거든요. 반면 저는 교회를 열심히 다니면서도 술 담배를 열심히 했죠.(웃음)

- 이문세 씨와 처음 작업한 곡은?

'소녀', '휘파람', '빗속에서', '할 말을 하지 못했죠' 등을 연습한 뒤에 그 다음해에 판을 냈어요. 근데 제 곡은 당시로서는 흔한 장르가 아니었어요. '소녀'나 '휘파람' 같은 곡은 없었던 장르였어요. 그래서 처음엔 타이틀곡이 없었어요. 곡이 다 어렵다고요. 그래서 나중에 만든 곡이 '난 아직 모르잖아요'였어요. 트로트 같으면서도 세련된, 정확히 말하면 로카발라드라는 장르인데, 그걸로 타이틀을 했죠.

- '난 아직 모르잖아요'를 만들게 된 배경은?

제가 25살이었는데 그해 녹음하는 중에 어머니가 돌아가셨어요. 그리고 오랫동안 사귀던 여자친구와의 헤어짐도 있었고요. 그런 감상이 가사로 들어갔던 곡이에요.
- '가로수 그늘 아래 서면'은

어떤 배경에서 만드셨나요?

예전에 대학로에 작업실이 있었는데요. 제가 대학로를 참 좋아했었어요. 80년대 초반엔 지금처럼 번잡하지 않았어요. 밤을 세고 아침에 동숭동 길을 산책하던 버릇이 있었는데, 그 당시의 감상을 적은 곡이에요.

- 새 노래가 나올 때마다 사모님이 가슴아파하셨다고요?

결혼하고 10년쯤 후에 그 말을 하더라고요. 제 곡은 제가 직접 가사를 쓰는데 테마가 늘 사랑이잖아요. 그러니까 친구들이 놀렸나봐요. 친구들에게 새 앨범을 선물로 주면 '또 사랑 노래 아니냐'고 하고. 그래서 어느 날 저한테 부탁을 하더라고요. 돈 안 벌어도 좋으니까 가요 작곡 안했으면 좋겠다고. 그 이후로 제가 곡을 안 썼어요.

- 이문세 씨 13집의 '마이 와이프'라는 곡은 사모님을 위한 곡인가요?

네. 그 곡을 선물로 줬는데, 너무 늦게 선물해서 그런지 거들떠보지도 않더라고요.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죠.(웃음)

- 이문세 씨와 7집까지 함께 작업하신 뒤에 음악적으로 헤어진 이유는?

제가 음악적인 한계를 느꼈어요. 음악엔 여러 장르가 있는데, 이문세라는 한 가수를 통해서만 표현하는 데 한계를 느꼈어요. 그래서 그 이후로 제가 하고 싶었던 연주곡을 녹음해서 앨범을 냈어요.

- 이문세 씨가 서운해 하지 않던가요?

아니오. 약간 씁쓸한 정도였죠.

- 그 이후 한동안 곡 의뢰가 없었다고요?

네.

- 가수와 작곡가가 한번 콤비가 되면 다른 사람들은 넘볼 수 없는 울타리가 생기는 건가요?

그런 면이 있겠죠. 후배들이 보기엔 어려울 테고.

- 대중가요를 작곡하면 수입은 어느 정도 되나요?

제 또래의 대기업 직장인 정도는 되는 것 같아요. 하지만 요즘 젊은 작곡가들은 굉장히 어려울 거예요. 작곡비가 따로 없고, 인세 제도가 취약해서 자기가 직접 제작을 하지 않는 한 작곡 수입만으로 계속 음악 생활을 하기가 힘들 거예요.

- 앨범 제작도 하셨죠?

이문세 씨 7집부터 제작을 같이 했는데요. 직접 제작하니까 잘 안 팔리더라고요.

- 제작을 하면 어떤 점이 달라지나요?

전 아티스트니까 돈이 얼마 나가는지 모르고 그냥 제작을 하거든요. 그래서 제작비를 두 배 더 쓰게 되더라고요. 음악적으로 욕심을 부리다보니 좋은 편곡과 좋은 연주가를 쓰게 되고, 조금만 맘에 안 들어도 다시 녹음을 하고. 다른 제작자들이 얼마에 맞추자고 하면 남의 돈이니까 미안해서 못 쓰는데 제 돈으로 하니까 더 쓰게 되더라고요.

7집 앨범을 제작하고 난 뒤에 저는 모스크바에 가서 볼쇼이 오케스트라랑 제 소품집 연주곡을 녹음했고, 93년에 프랑스에서 열린 음악 박람회에 출품을 하는 등 제가 하고 싶은 걸 했어요. 좀 사치를 부렸죠. 제가 만들었던 연주곡 40곡 정도를 음반으로 출시했어요. 그 사이에 이문세 씨는 다른 후배 작곡가들과 같이 작업했고, 그 후에 이문세 씨 9집에서 다시 같이 작업했어요. 9집의 타이틀곡이 '영원한 사랑'이었는데, 영화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에서 이승철 씨가 그 노래를 다시 부르기도 했죠. 아무튼 그걸 하고 또 제가 쉬었어요. 영화음악만 조금 하고요. 저랑 술친구인 이민용 감독님 작품은 제가 꼭 영화음악을 해드렸죠.

- 작사를 직접 하시는 이유는?

처음엔 제 멜로디에 제가 가사를 붙이는 게 편해서 한 건데요. 나중엔 다른 작사가들에게 부탁을 해도 좀 어려워하면서 잘 안 써주더라고요.

- 작사와 작곡 중 뭘 먼저 하시나요?

노래에 따라서 달라요. '난 아직 모르잖아요' 같은 경우 멜로디 한 줄 쓰고, 가사 한 줄 쓰면서 만들었어요.

- '그녀의 웃음소리뿐'의 후렴구에 '너는 무슨 말을 했던가'가 반복되는데, 특별한 의미가 있나요?

뭔가 느끼긴 했는데 기억이 안 났나봐요. 좋지 않은 말이었나 보죠.(웃음)

- 어떤 인터뷰에서 "이문세 이후로 진정한 발라드 가수의 명맥이 끊어졌다"고 말씀하셨는데요?

이문세 씨 이후로도 변진섭 씨나 신승훈 씨 등 훌륭한 가수들이 많이 있죠. 다만 작곡가나 가수가 직접 주도하는 앨범이 아니라 제작자들이 상업적으로 기획해서 나온 앨범이 많기 때문에 가수들의 성향을 배제된 상업적인 앨범이 많이 제작되고 있죠. 요즘 힙합이나 댄스 하는 후배들을 보면 목소리가 그쪽이 아닌데도 굳이 그쪽으로 하는 경우가 있더라고요. 장르에 안 맞는데 제작자들이 억지춘향식으로 만든 것 같다는 생각에서 그런 말을 한 것 같아요.

- 이문세 씨 12집, 13집에서 다시 같이 작업하셨는데요. 다시 만난 느낌이 어떠셨나요?

편안하게 했죠. 서로 늙어서 만나니까 기운도 없고, 맘에 안 들어도 서로 양보하고, 어차피 판 기다리는 사람도 없고.(웃음)

- 지금 거주하시는 곳은?

호주 시드니에 있습니다. 이민을 간 건 아니고요. 좀 쉬어야겠다고 생각해서 2003년에 갔습니다.

- 외국 생활이 창작에 도움이 되나요?

시드니는 늘 하늘이 파랗고 맑은 곳이라서 멜로디도 밝고 높고, 아무 상념 없는 곡들이 나와요. 예를 들어 저녁식사 시간에 술을 한 잔 하면서 제가 예전에 만든 노래를 틀면 그 분위기와는 안 어울려요. 정서적으로 차이가 나죠.

- 요즘 만든 곡은?

다 연주곡인데요. 대체로 맑고 밝아서 제 곡 같지 않은 곡도 있어요.

- 최근 음악인생 20주년을 맞이해서 <옛사랑>이라는 앨범을 만드셨는데요. 어떤 분들이 참여하셨나요?

후배들 중에는 임재범 씨, 이승철 씨, 윤도현 씨, 김동욱 씨가 참여했고요. 선배님들 중 정훈희 선배님, 전인권 선배님을 특별히 모셨어요.

- 앞으로의 계획은?

뮤지컬을 준비하고 있어요. 제 곡 중에서 제 음악 인생의 큰 획이 된 곡을 뽑으면 '옛사랑'과 '광화문 연가'인데요. 3년 전부터 '광화문 연가'라는 제목으로 뮤지컬을 기획, 준비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05 PM | Comments (0)

January 11, 2008

Documentary

arakimentary.jpg
Arakimentary. Travis Klose. 2004. 85minutes.
사진 찍는 친구들 이 다큐멘터리 꼭 보셔. 사진이든 그림이든 좋은 작품을 결정하는 건 오직 작업량뿐.

아라키 노부요시는 세계적인 명성을 지닌 일본 출신의 사진작가다. 사실 그의 명성은 ’악명’에 가깝다. 그가 탐미하는 대상은 주로 ’킨바쿠(묶기:Bondage)’를 이용해 피학적으로 능멸당한 여성의 신체이며, 그의 사진에서 드러나는 공격적이고 파괴적인 남성의 시선은 바라보기 불편하다. 2만여명의 관람객을 동원한 내한 전시회를 성공리에 마친, 세계적인 모델들이 늘 함께 작업하기를 바라 마지않는 노년의 사진작가에게 "성적인 불쾌감과 수치심만을 자극하는 포르노 작가"라는 비난이 여전히 끊이지 않는것도 그런 이유에서이다.

미국의 감독 트래비스 클로스는 <아라키멘타리>를 통해 여성의 신체를 소재로 가학적인 사진들을 찍어 논쟁의 화두가 되어온 사진작가 아라키 노부요시의 삶을 자근자근 조망한다. 그의 카메라가 끊임없이 따라다니는 인간 아라키 노부요시는 과장된 쇼맨십과 대담한 남성성이 결합된 하나의 괴물과도 같다. 그는 어떤 한계에도 개의치 않으며, 새로운 소재(여성)을 발견하는 순간 흥분을 감추지 않는다(그는 자신이 찍을 여성들의 성기를 사랑스럽다는듯이 토닥거리기도 한다). 아라키라는 괴물의 진면모가 드러나는 때는, 그의 과장된 애티튜드가 ’일본’이라는 닫힌 세계를 역습하며 ’반문화’적인 쾌감을 드러내는 순간들이다. 이런 순간을 찾기위해 <아라키멘타리>는 어떠한 과감도 거치지 않은 채로 아라키 노부요시의 현재와 과거를 경쾌하게 넘나든다.

록가수 비욕이 등장해 "가장 아름다운 아라키의 작품은 그의 아내를 찍은 사진들"이라며 "아라키의 애정이 너무도 깊이 느껴진다"고 술회하는 순간, 다케나카 나오토가 연출한 순정 연애담 <도쿄 맑음>이 아라키의 부인(이자 가장 아름다운 피사체였던) 요코의 사진과 에세이에서 영감을 얻어 만들어진 작품이라는 사실이 기억날 관객도 있을 것이다. 아내의 죽음이 이 논쟁적인 작가를 ’괴물’로 만들었는지, 아니면 ’예술가’로 만들었는지. <아라키멘타리>는 아주 조그마한 힌트를 전해줄 것이다.
제6회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데일리 DAY7. 04.May.2004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53 AM | Comments (0)

January 10, 2008

Experience the art of technology

nj02_00.jpg
International Consumer Electronics Show 2008
http://www.cesweb.org/default.asp --> Life Wall from Panasonic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53 PM | Comments (0)

November 26, 2007

I do not know

꿈이 있었다.
ZZ32362C90.jpg
http://www.joseliebana.com/index.htm

먼저, 제가 하려는 이야기는 정의를 내리는 목적이 아닌 사견이므로 다른 생각이 있으신 분은 댓글을 달아주시기 바람니다

[....알려주세요]
CG라는게 공부하다가 막히면 어디 물어볼곳도 마땅치도 않고 본인에게 딱 맞게 가르쳐 주는 곳도 찾기 힘듬니다
때문에 동호회라는 곳을 만들어서 같은 목적과 방향을 가지고 쌍방향 교류를 통해 같이 나아가자는게 동호회의 취지겠죠
저역시 이곳을 통해서 도움을 많이 받고 있는데요
수많은 웹사트에 올라오는 기사와 튜터리얼들, 그리고 질문과 답변들, 심지어 요즘은 모 회원의 열성적인 참여로 하드웨어의 정보까지 볼수 있군요
하지만 중요한건, 동호회는 학교가 아님니다
내가 이게 궁금하니까 네가 좀 알려줘!-라는 식의 표현은 적절하지 않겠죠
적어도 질문을 하기 위해서 지금까지 어떻게 알아봤고 공부를 했는데 이 부분은 도저히 이해도 안되고 모르겠다...여러분 혹시 이부분은 무엇인지 아시는 분은 알려 주시기 바람니다 - 라는 자세가 표현이 되어야 대답을 하는 사람도 질문의 요지가 무엇인지
파악하기 쉬울것이고 더 성실하게 대답을 할것입니다
대답을 하는 사람의 말 한마디 한마디는 그 사람의 시간을 투자한 결과로써 얻은 하나의 정보입니다
누가 알려줄려고 해서 얻은것도 아닌 수많은 시간을 가슴 졸여가며 테스트 해가며, 혹은 책과 인터넷을 통해서 얻은 결과죠
남들은 그렇게 힘들게 얻은 지식(노하우)을 자판기 같이 질문 던지면 답변 나오는 식으로 얻을려고 하신다면 지금도 힘드시겠지만 앞으로도 힘드실겁니다
왜냐하면 우리들이 지금 발담고 있는 이 세계는 A라는 메뉴와 B라는 메뉴를 합치면 C가 나온다는 단순 제조업이 아닌, 조합하고 상상력을 첨부해서 새로운 결과물을 만들어 내야 하기 때문이죠
6개월이건 1년이건 프로그램을 배우는게 중요한게 아님니다
재료와 양념이 준비되어 있는데 요리법에 따라 요리를 할건지 자신만의 새로운 요리법을 만들건지는 본인의 몫 입니다
적절한 비유일지 모르겠지만 우연치 않은 기회로 VFS(Vancouver film school) 출신들을 많이 만나게 됐는데요
모두들 공통적인 불만이 '1년에 학비를 5만불 가까이 받아가면서 학교에서 배운건 메뉴가 어디에 있다는것과 장비 대여해주는것 밖에 없다. 메뉴 알려주고 1주일 뒤에 뭐 만들어 오라는 과제를 내주는데...정말 힘들다' 이더군요
위 불만같이 메뉴만 알려주고 돈만 받았다면 학생들의 결과물이 나쁘게 나와야 되는데....물론 개개인의 차이는 있지만 결과물이 나쁘지 않슴니다
학생들이 죽기 살기로 매달리면서 그 속에서 방황하다 보면 자기도 모르게 기술과 상상력이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리면서 성장하기 때문임니다
그럼 혼자 알아서 알아가야 되느냐 라는 의문이 드실텐데....사실 그렇슴니다
혼자 하기 힘들어서 동호회가 만들어 진거구요
수험을 목적으로 하는 공부가 아닌 이상 정답은 없는 것이고 남의 손에 이끌려 가기 보다는 혼자서 방황하면서 알아가는게 1주일이 걸리든 1년이 걸리든, 습득을 해야 완전히 자기것이 될수 있슴니다
동호회는 그런 비슷한 눈높이를 유지할려고 노력하면서 같이 발전하자고 있는것이지 배고프니까 밥주세요 하는 교육기관이 아님니다
질문자가 물어본 질문은 인터넷 검색하면 하루종일 다 보기 힘들정도로 많은 양이 나오고 그에 따른 동영상도 있을것임니다
학원이나 학교를 다니지 않으신다면 적어도 위 과정을 한번이라도 거치고서 이해가 안되는 부분을 언급을 해야 서로가 쉽게 접근할수 있을것임니다
혹시나, 영어가 안되서 라고 변명을 하신다면...
살기 위해서 밥을 먹어야 하고 식량을 구입하기 위해서 돈을 구하듯, 본인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시면 공부를 하시던지 번역기로 돌려서 엉터리 번역본이라도 보던지 사전으로 한단어 한단어 찾아가면서 보셔야 합니다
CG 자체가 좋아서 선택하셨다면 거기에 필요한 장비를 구입하듯 필요한 공부도 하는건 당연하겠죠

전 이 카페의 초기 멤버도 아니고 운영 위원도 아니지만, 정보 교류를 위한 어느정도의 열정과 성실성은 유지 되기 바라는 마음에서 본의 아닌 장문을 올리게 됐슴니다
모두들 힘내시기 바람니다.

이기형 Digital Artist Usergroup
http://cafe.naver.com/houdinistudio 에서 스크랩했습니다.

ZZ3DE12C1D.jpg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45 PM | Comments (0)

October 20, 2007

Short Film

pixar_short.jpg
Pixar Short Films Collection Volume 1 (1984-2006)

1. "THE ADVENTURES OF ANDRE AND WALLY B." (1984, Lucasfilm). After blue humanoid André is awakened in a forest by a pesky bee, he tries to escape. But the bee (named Wally B.) chases after him, and both characters run off screen. Finally, Wally reappears with a bent stinger.

2. "LUXO JR." (1986). When a large desklamp watches a smaller, younger desklamp play with a ball, he can't quite manage to do it himself.

3. "RED'S DREAM" (1987). Propped up in the corner of a bicycle store, Red the unicycle dreams about a better place.

4. "TIN TOY" (1988). When a wind-up one-man-band toy sees just how destructive a baby can be, he does everything he can to flee -- until the baby gets hurt.

5. "KNICK KNACK" (1989). A snowglobe snowman wants to join a party of other travel souvenirs in a hot party, but his glass dome gets in his way.

6. "GERI'S GAME" (1997). A man plays a game of chess against himself, 'becoming' each player by moving to the other side of the chessboard and taking his glasses on and off.

7. "FOR THE BIRDS" (2001). A group of small birds perched together on a telephone wire reject a larger, awkward-looking bird, and pay the price for it.

8. "MIKE'S NEW CAR" (2002). When Mike (from "Monsters Inc.") shows Sulley his new six-wheel drive car, everything that can go wrong does.

9. "BOUNDIN'" (2003). A shearing leaves a dancing sheep humiliated until a jackalope passes by and demonstrates that it's what's inside that counts.

10. "JACK-JACK ATTACK" (2005). Baby Jack-Jack is thought not to possess the superpowers of his siblings or parents (Mr. and Mrs. Parr of "The Incredibles") until an outsider is hired to watch him.

11. "ONE MAN BAND" (2006). Two one-man bands vie to win the attention of a young peasant girl.

12. "MATER AND THE GHOSTLIGHT" (2006). A mysterious blue light haunts the "Cars" town of Radiator Springs and its residents.

13. "LIFTED" (2007). A bumbling young alien student tests the patience of his instructor as he attempts to abduct an innocent farmer.

The DVD will also include an audio commentary for each short, as well as a behind-the-scenes featurette and some animation and commercial tests.

-- By Julie Neal, author of The Complete Guide to Walt Disney World.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28 AM | Comments (0)

October 01, 2007

Sketch Book

ZZ42896758.jpg
Andrew Rae / Cardboard Robot © 2006 All Rights Reserved

This robot was made for an exhibition called Humans vs The Robots and then went on to be displayed in the windows of the Paul Smith store in Covent Garden.
He had a turning head (electric fan mechanism) and a solar panel swung the arial on his head. He’s still here in the studio but his fans broken so he doesn’t move anymore.

Visit Andrew's Website and Check his SketchBook -->> Click!!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14 PM | Comments (0)

Poster

Picture 2.png
Title: Koshimaki-osen
Year: 1966
Client: Gekidan Jokyo Gekijo

카라 쥬로 등에 의한 언더그라운드 극단 ‘상황극장’ 의 제 8회 공연인 ‘코시마키오센’. 야외무대에서 3일간 공연되었다. 실크스크린으로 초호화 한정판으로 인쇄된 이 포스터는, 공연당일 극장으로 가는 길목에 홍보용으로 붙여졌는데, 다수 도둑을 맞을 정도로 인기가 있었다고 한다. 나중에 뉴욕현대미술관에서 개최된 세계포스터전 ‘워드&이미지’전에서 이 작품이 1960년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뽑힌 바 있다.
출처: http://blog.naver.com/maniadvd?Redirect=Log&logNo=42066050

요코오 다다노리의 포스터전이 한국에서 열렸다는데, 결국 못가보고 끝나버렸네.
ㅜ.ㅜ 이일을 어쩌나...
책나오면 꼭 살께요. ㅠ.ㅠ
이거도 기억나.

fposter.jpg
Title John Silver: Love in Shinjuku
Date 1967
Designer Yokoo Tadanori
Playwright Kara Jûrô
Director Kara Jûrô
Medium silkscreen
Dimensions 103.4 x 74.6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27 AM | Comments (0)

August 24, 2007

5 Stages

joshua002.jpg

Collecting
There’s a period where I’m constantly absorbing things, cataloging them in the back of my brain. I may go on a trip and take pictures of something, and then four months later I actually get around to doing something with them.

Drawing
When the time is right, I say, “Okay, I’ve always wanted to do this thing I saw in Barcelona.” But I still have to draw the artwork elements I’ll be using, which can take anywhere from two to four days.

Programming
Then it can take anywhere from two to four more days to write the program that generates a composition from the artwork.

Refining
After that, I might spend two weeks refining the program, changing some of the variables, eliminating artwork that doesn’t work, adding things that do work, rerunning the program, and watching it.

Generating
The process is long and intense, so what are the benefits? Well, if I made the work in Illustrator alone, I’d only have one composition. If I had to do ten different posters based on the same theme, it would take much longer to do it manually. But with my process, I can output ten different designs in ten minutes.

Stages of Design — Joshua Davis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14 PM | Comments (0)

Collecting Colours

joshua001.jpg

I'm always trying to find colors that are a little different. I want a blue you can’t buy in a store. When I was painting, I found this place in Amsterdam that actually made pigments — I’d buy from them and make my own paint. I remember buddies asking me, “Why do you do that?” And I said, “You know why? You’re using the same blue, the same red, and the same green as every other schmuck that walks into that paint store. And I don’t want to do that!”

I’m using the same principle to pick colors for my work now. I want colors that make people say, “Oh, look at this combination of orange and green and blue — I never would have thought to mix those.” I want to have that effect on people.

I take a lot of digital photographs just to extract color. I go to an arboretum here on Long Island at different points in the year and take pictures of the orchid show or the Christmas poinsettias. Nature does a pretty good job of blending. You’ll get a flower that starts with green, goes up to yellow, and blooms red. So already I’ve got a red, a yellow, and a green that all complement each other.

I’ll extract those colors, and then I might find a blue that I like in a sunset photo, and extract that as well. Next, I bring those colors into Photoshop. All the colors are by themselves, saying, “I’m a blue, don’t touch me.” Then I go into Filters and apply a Gaussian blur to the colors, so they’re no longer independent. The blue is now blending into the green, the green is blending into the yellow, and I have this blurred image of all the colors mixing together.

I take that image and run it through this program I’ve created, and say, ”Okay, extract the top 16 colors.” So now I have a range of colors extracted out of the image that I blended. The most complex color set I’ve done was 74 colors, and the average is 32. And that’s where I get all my colors.

Different Shade of Blue — Joshua Davis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08 PM | Comments (0)

August 16, 2007

Art Rage

myself_189.jpg
Self Portrait using Artrage 2 software by Carsten Herzog
His website -> http://en.artoffer.com/Carsten-Herzog/

Art Rage 2 -> http://www.ambientdesign.com/artrage.html
25달러면 초보자와 전문가 모두에게 아주 훌륭한 페인터 프로그램을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July 24, 2007 - ArtRage 2.5 Released!

Ambient Design is proud to announce a major update to their natural painting application - ArtRage 2.5. This upgrade is a free update to existing purchasers of ArtRage 2. It is available for Windows, and as a Universal Binary for MacOSX.

ArtRage 2.5 is a significant upgrade to the product. It adds many important new features in a way that retains the unique look and feel of ArtRage. Among the new features in ArtRage 2.5 are the following:

Stencils and Rulers: Mask out areas of your canvas as you paint and constrain your tools to straight lines and curves. Stencils and rulers are easy to use real-world tools that look and work the way traditional-media artists expect.
Layer content transformations: Move, scale and rotate the content of your layers - in groups or individually.
Import images to layers, and copy/paste layers: You can now import an image as a separate layer, then precisely position using the transformation tools. Or paste directly from the clipboard into a new layer. This allows ArtRage to work more seamlessly with other graphics applications.
Printing resolution support (DPI): Painting files support creation and measurements in Inches, Centimetres and Millimetres, with control over printer Dots Per Inch settings. This is also retained in PSD import and export.
Smooth Blender and Precise Pencil: Two new tool modes have been added for users after a more precise look to their work. The Precise Pencil works more like a mechanical pencil for a precise clean line. The Smooth Blender gives soft-edge subtle blending.
Import and export more image formats: ArtRage 2.5 adds additional image formats for importing and exporting images. Support for Photoshop PSD layer groups and layer names has also been added.
Cleaner simpler UI: Even with the addition of many new features the User Interface has been made even easier-to-use and less intrusive than previous versions of ArtRage.
Many other features and enhancements! The complete list of new features and enhancements is available on the ArtRage.com website.

About ArtRage.

ArtRage is a computer painting package designed to provide a natural and easy to use environment for producing art on your computer. By providing realistic tools such as oil paints and pencils, and simulating the real world dynamics of those media, ArtRage allows any user to play around with paint without the expense and mess of its real world counterpart. By providing Tracing tools, ArtRage lets any level of user produce paintings based on photographs or other existing images. ArtRage also includes powerful real-world stencil and ruler tools for more accurate design work.

ArtRage 1 was released as a free product in 2004 and went on to win a number of online awards, followed by the first place in Microsoft뭩 멏oes Your App Think In Ink contest for Tablet PC applications (2004).

ArtRage 2 introduces a wide range of new features and technology improvements that allow everyone from amateur hobbyists to professional artists to get deeper in to the process of painting, without losing the ease of use, sense of realism, and friendly feel that made ArtRage 1 successful. ArtRage 2 is a Windows Vista Certified application, and is also available as a Universal Binary for Mac OSX.

Since its first release in 2004 there have been over Two Million downloads of the free edition of ArtRage. Visit http://www.artrage.com for more details.

Posted by administrator at 09:44 AM | Comments (0)

August 05, 2007

Feedback

8.jpg
Digital Art 2007 by Han mi sook

패션디자인전공이신 한미숙님.
좋은 그림 보여주셔서 고맙습니다.

한미숙님의 블로그를 방문하실 분들은 아래주소를 복사해서 주소창에 붙여주세요.
-->> http://blog.naver.com/hms87.do

2007년 컴퓨터아트 6월호에서 작가와 작품소개를 보실 수 있습니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51 AM | Comments (0)

August 01, 2007

Real War

dwar.jpg
단순히 이무기들만의 싸움만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가서 보자. 감독님 화이팅.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07 AM | Comments (0)

July 09, 2007

Live Earth

liveearth-1s.jpg
우린 언제쯤 여전히 높은 이 국제사회의 장벽을 뛰어넘을 수 있을까?

http://www.liveearth.org/
Live Concert --> http://liveearth.msn.com/concerts/UnitedKingdom

liveearth-s.jpg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31 AM | Comments (0)

July 08, 2007

Time waits for no one

time100s.jpg
時をかける少女: Toki wo kakeru shôjo. The Girl Who Leapt Through Time, 2006

Director: Mamoru Hosoda
Writers:
Yasutaka Tsutsui (novel)
Satoko Okudera (screenplay)

Riisa Naka: Makoto Konno (voice)
Takuya Ishida: Chiaki Mamiya (voice)
Mitsutaka Itakura: Kousuke Tsuda (voice)
Ayami Kakiuchi: Yuri Hayakawa (voice)
Mitsuki Tanimura: Kaho Fujitani (voice)
Sachie Hara: Kazuko Yoshiyama (voice)
Yuki Sekido: Miyuki Konno (voice)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41 AM | Comments (0)

July 06, 2007

Talent: After the break

Did you know?

Paul first sang opera at the age of 28 for a karaoke competition where he dressed up as Pavarotti.

He went on to perform in Barrymore’s My Kind Of Music (1999). The money he won from the show (£8000) along with his savings was spent on attending various training courses in Italy.

From his Italian opera class he was selected to sing in a master class for Pavarotti and Katia Ricciarelli – who he says were very impressed. Paul reckons he’s spent £20,000 in total to get to where he is today.

Paul has performed in four semi professional operas in the UK and some concerts. His proudest performance was with the philharmonic orchestra in a concert in front of 15, 000 people.

After having appendicitis doctors discovered a benign tumour that was removed. Two weeks after the operation he was back on stage.

A motorbike accident in 2003, in which he broke his collar bone, kept him away from performing and he got left out of the opera circles.

Since his illness, Paul has struggled with money and has never reached his potential, and this is why he chose to enter Britain’s Got Talent.

Paul has been married for four years to his wife Julie (26), whom he met in an internet chat room. They have been together for six years in total

Paul has worked at the Carphone warehouse for two years - one year as manager – before that he worked the night shift stacking shelves and personal shopping at Tesco.

From Britain's Got Talent --> Link

Judges: Simon Cowell, Piers Morgan, Amanda Holden
Hosts: Ant & Dec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40 PM | Comments (0)

June 28, 2007

Spread your big ideas

sfondo.jpg
Web Gallery Humus. Issue #9. Download it Mac/Pc

Humus is territory where images, creativity, thoughts and expressions have no border line or demarcation line.

Please visit ---> Link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06 PM | Comments (0)

June 27, 2007

Location Drawing

0626_paris_card_2.jpg
Self Portrait by Paris Hilton. June 2007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10 PM | Comments (0)

June 24, 2007

Paper

Picture36222007-1.jpg
Mr. and Mrs. Smith

http://www.gloo.co.za/glooman/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41 PM | Comments (0)

June 10, 2007

Mind Map

mindmap.jpg

Centre of the Creative Universe: Liverpool and the Avant Garde is an exhibition of Liverpool's art scene over the past 50 years.
It explores how the city has inspired a wide range of renowned artists to create views of Liverpool and its people, as well played host to avant-garde movements from Pop to Conceptual Art and beyond.
It runs until September 9, 2007 at Tate Liverpool.
www.tate.org.uk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35 AM | Comments (0)

June 04, 2007

Event Horizon

2109_ns.jpg
Sculptor Antony Gormley, one of the UK's leading artists, has unveiled his new installation Blind Light at the Hayward Gallery in London.
Gormley's other new installation Event Horizon sees 20 body casts on the rooftops of public buildings in London. All the figures face the Hayward Gallery.
http://www.bbc.co.uk/london/content/image_galleries/antony_gormley_gallery.shtml?3

Thirty-one sculptures by Angel of the North artist Antony Gormley will be peering out across London's horizon over the summer months. The figures - life-size casts of the artist's body - will be installed in locations around the capital as part of Gormley's exhibition Blind Light, at the Hayward gallery, from May 17 until August 19 2007. As the cast iron sculptures begin to make their appearance on bridges, rooftops and streets around the capital, you can meet some of them here.
LINK --> Let's find it more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11 AM | Comments (0)

Hot Pepper

paprika.jpg
Title: Stash 31

Details: Hang on, here comes another 2+ hours of sensory overload – outstanding animation, vfx, motion design, behind the scenes extras and music downloads. Stash 31 is the perfect way to shrug off the last of winter and re-fire your frontal lobe.

The Stash folks met a lot of new people putting together Stash 31 – talented people they think you should know about like Valkeiser Capital images from Amsterdam, Furi Furi from Tokyo, Hakka Design from Singapore, Quadroplastic from Moscow, RGB from Vilnius, Encyclopedia Pictura from San Francisco, Nemo Design, Unibros and Curiosity Group from Portland, and Metropolitana from Barcelona. They also hooked up with many people you know well, like Motion Theory and their new work for Modest Mouse, Imaginary Forces for CBS Sports, Brand New School for Jeep, Universal Everything for Audi, Psyop for Miller Genuine Draft, Post Panic for MTV, Buf for HP, and Buck and Shilo for Scion. Plus even more work from many more studios!

The BONUS FILMS this issue are two deceptively simple and surreal shorts from the untethered mind and steady hand of Italian illustrator/grafitti artist Blu who is the subject of a forthcoming documentary called Megunica.

Your BONUS MUSIC downloads on Stash 31 (nine tracks - almost an hour of sweet sounds) come courtesy of the nice + smooth label in Toronto and include tracks from Kinder Atom, DJ Shine, Heiki, Mossyrock, SolaZul, Teknostep and Chromosphere.

Yes, it's a lot, but we know you can handle it.

Attention: NTSC/Regional code is ALL. We recommend this DVD be viewed on set top DVD players. Certain computer based DVD players will encounter a "region" error. If this error occurs please try the disc in a set top player, or in an alternate computer based DVD player

www.stashmedia.tv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35 AM | Comments (0)

May 09, 2007

I Love Magazine

2001 년부터 바르셀로나네 위치한 그러시아지역의 젊은 예술가들의 활발한 교류와 모임이 잦은 SOL(태양)광장에서 첫 선을 보인 ROJO(로호: 빨강)잡지는 지금까지 두 달에 한 권씩 꾸준히 발간되어 현재 전세계 26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한국에 디자인메이드2005 전시를 통해 처음 소개된 로호잡지는 많은 사람들의 관심과 이목을 끌었고 한국에서 구입할 수 있느냐는 문의가 빗발쳤다. 애석하게도 지금까지는 한국엔 소개조차 되지 않아 판로를 찾지는 못했지만 로호의 대표 다아빗은 한국시장에서 잡지와 함께 만날 것을 기약하고 스페인 행 비행기에 올랐다.

지금부터 아직도 로호를 만지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소개하고자 한다.
Rojo Start로 이름을 받고 첫 선을 보인 잡지는 4가지 다른 디자인의 표지로 등장한다.
다아빗을 비롯해 뜻을 함께한 마르크, 알렉산드라 셋이서 광고도 타이틀도 없는 로호라는 잡지를 소개한다.
그것도 꽁짜로…

첫 선보인 2001년 바르셀로나의 디자인너들과 아티스타들 사이에는 빠른 입소문으로 “로호를 아느냐?혹은 “로호라는 잡지를 본적 있는냐?”는 질문과 의문은 잡지에 열광하는 예술, 디자인을 혹은 시각문화에 열렬한 사람들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먼저 광고도 이름도 없던 잡지가 캠페인은 커녕 카페나 바 혹은 전문 디자인숍에 씨앗처럼뿌려졌고, 정말 놀라운 것은 무가지라 하기엔 그 인쇄상태와 질이 너무나 훌룡했다.

얼마나 돈이 많아 광고도 안 싣고 4가지 다른 표지를 만들었을까 의아할 수 밖에 없었다. 그런데 최근에 다아빗을 통해 들은 재미있고 놀라운 사실은 이들은 정말 아무런 협력자도 구하지 못한 상태에서 많은 잡지들과 경쟁을 피하기 위한 차별화 혹은 단지 사람들에게 혼란을 주고 싶은 발찍한 마음에 4가지 다른 표지로 디자인을 내놓았다고 한다. 독특한 것을 그들의 이러한 엉뚱한 발상과 실험정신으로 불타는 이들만의 꿍꿍이는 예상보다 너무나 큰 반응을 불러 일으켰고 모든 이들이 그들에게 “잘했어”라며 격려했다고 한다.

이들이 소개한 이미지들의 표현방법과 내용은 기존잡지들에서 찾아보기 힘든 다양하고 새로운 것들로 가득했고 이들이 전세계에서 모은 이미지들이 메일과 웹만을 통해 신청을받고 선정하였고 모두 함께 출판작업까지 진행했다고 한다.

첫 작업은 감동 그 자체였다고…
신이 난 로호 식구들은 다시 출판을 위해 서둘렀고 1호 에서 무수히 쏟아져 나온 오타를 어떻게 해결할까를 고민하다가 다다른 결론은 모든 텍스트를 없애는 것이었다.
너무나 신기하게도 텍스트와 부연설명이 없는 로호는 사람들에게 더욱 관심을 끌기 시작했고 이들이 앓고 있는 문제는 씻은 듯이 사라졌다.

로호는 현재 총 19권의 잡지로 발행되었는데 로호가 끊임없는 관심과 집중을 받으며 세상에 나올 수 있던 원동력으로 참여 작가들을 들 수 있다. 이들은 자신의 웹사이트를 통해 여전히 작품을 받고 이들의 작업을 무상으로 실어주는데, 그들 작가 몇은 이미 로호를 통해 유명해진 사람도 있다.

이제 로호는 잡지 외에도 많은 문화 컨텐츠에 손을 대어 무수히 많은 파티와 전시와 이벤트를 진행하고 참여하고 있다.

가장 상업적으로 성공한 이들의 예는 잡지에 소개된 일러스트들이 신발 디자인에 도입되어 판매되고 있는 것이다. 로호 가족들의 실험정신과 위트가 제품에 적용된 아주 즐거운 사업이 아닐 수 없다.

RUGA (루가)DVD는 로호가 선보인 많은 이벤트성 작업중의 다른 일로 인쇄물이라는 평면적인 매체를 떠나 좀 더 모던하고 다양한 매체로의 접근과 성공을 보여준다. 이들은 지금까지 쌓아온 인맥들을 토대로 최고의 아티스타들과 RUGA DVD를 만들었는데 이는 미래의 잡지의 새로운 방식이 될지도 모르겠다. 로호웹사이트를 찾는 많은 전세계 네트즌을 만족시키는 방법이 쉽게 호환되고 더욱 다이나믹한 오디오 비쥬얼형 디지털방식이기에…

RUGA는 6개월마다, 일년에 두 개 1000장의 리미트에디션으로 만들어 질 것이다.

로호는 신선하다. 늘 새로 시작하는 사람들처럼 재미있고 활기차고 새롭다. 이들이 만난 잡지를 바라보면 이들이 얼마나 유쾌하고 독특한 삶을 사는 사람인지 느껴진다. 로호에 매겨지지 않은 번호들처럼 이들의 잡지는 우리의 작은 단편적 기억의 앨범처럼 그렇게 세월과 문화를 끊임없이 아우르고 다듬어 그들을 지켜보는 많은 예술가, 디자이너, 매니아들을 깜짝 놀라 키는 일에 쉼 없을 것이다. 이들의 T셔츠 만들기, 행위예술과 이벤트 그리고 게으르지 않게 벌이는 파티들은 진정 우리가 좀더 즐기고 느껴야 할 문화의 새로운 단면을 보여주고 제공하는 것이라 감히 말하고 싶다. 스페인적인 동시에 세상의 모든 아티스타들을 포용하고 있는 로호의 작업이 더욱 기대되어진다.

마지막으로 한국 젊은 작가들의 참여와 관심을 진심으로 바란다는 로호 가족들의 메시지…

- 본문은 로호 대표 다이빗과 그의 동료들과의 여러 날의 대화를 통해 이루어진 내용을 함축한 글임을 밝히다.

출처: Designdb.com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43 PM | Comments (0)

April 26, 2007

SIGGRAPH 2007

4017_ark_t.jpg
CGSociety CGNews
SIGGRAPH 2007 Computer Animation Festival Awards announced.
Wednesday, 25 April 2007

ACM SIGGRAPH announces the Computer Animation Festival's Best of Show Award, Jury Honors, and Award of Excellence winners for SIGGRAPH 2007, the 34th International Conference and Exhibition on Computer Graphics and Interactive Techniques, being held 5-9 August 2007 in San Diego, California.

The Computer Animation Festival jury selected three award winners from a record-breaking 905 entries for exemplary use of computer-generated imagery, animation, and storytelling. For the first time in the history of SIGGRAPH, two of the award-winning films are student entries. In all, 134 pieces were selected for the Computer Animation Festival.

The winners are:

Ark (Best of Show)
Grzegorz Jonkajtys and Marcin Kobylecki
http://www.thearkfilm.com
POLAND

Dreammaker (Jury Honors)
Leszek Plichta
Institute of Animation, Visual Effects, and Digital Post Production
Filmakademie Baden-Wurttemberg
GERMANY

En Tus Brazos (Award of Excellence)
Francois-Xavier Goby, Edouard Jouret, Matthieu Landour
Supinfocom Valenciennes
FRANCE

Groundbreaking films presented at the SIGGRAPH Computer Animation Festival have amazed audiences for three decades. Since 1999, the SIGGRAPH Computer Animation Festival has also been an official qualifying festival for the Academy of Motion Picture Arts and Sciences "Best Animated Short Film" award. Paul Debevec is the SIGGRAPH 2007 Computer Animation Festival Chair from the 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s Institute for Creative Technologies.

"This year's winners are perfect examples of how computer graphics is enabling small, independent groups to create films with vast landscapes, complex characters, and amazing visuals," commented Debevec. "Just as computer graphics blurs the line between real and virtual, each of these films in its unique way explores what is tangible and what is imaginary and whether that difference is important."

According to Debevec, 2007 marks just the second time that filmmakers were able to submit high definition video to the selection jury, which greatly increased the jury's ability to appreciate the intricacy of each film - especially the award winners.

Debevec continues, "The winning films are not cartoons where scissors dance with staplers, but films with credible human characters who find love, suffer loss, and face their mortality, leaving a profound emotional impact on the audience."

Related links:
SIGGRAPH 2007
CGSociety story June 2006 story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47 PM | Comments (0)

April 23, 2007

DiDance 2005

didance-RELAY.gif
무용 속으로 들어간 영상 - 김원/안무가, 전북대 무용과 교수

영상 사용 의미

20 세기가 물려준 인류 최대의 유산이 컴퓨터와 네트워크일 것이라는 주장에 대하여 이의를 달 사람이 없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닐 것이다. 또한 디지털 문화는 모든 인간의 전반적인 생활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면서 새로운 문화를 지속적으로 만들어 내고 있으며 빠른 속도로 보편화되어 가고 있다.

이 와 함께 각 장르의 예술가들은 그 분야의 기본적인 요소를 충실히 지키면서 그 한계를 넘어 서려는 시도를 끊임없이 하고 있으며 이러한 것들은 각 예술 장르의 벽을 허물고 각 특성을 융해하며 조화를 꾀하여 새로운 창작활동을 활성화시킨다.

이 처럼 디지털 영상기술은 무용예술에 있어서도 긍정적인 방향으로 폭 넓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즉, 무용공연은 안무가들의 작품표현 방법에 따라 영상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즉, 무용 안무가와 영상작가의 만남을 통해서 무대 위에서 행해지는 무용수들의 움직임의 이미지들, 또는 무대공간의 전체적인 이미지들을 확대, 축소시킬 수 있고, 관객을 위한 각도와 거리를 조절하는 기능에 따라 능동적으로 변형되어 인지되는 또 다른 새로운 시간, 공간을 만들어 주기도 한다.

이러한 영상매체의 장점(특성)을 살려 무용의 한계성(작품의 특정적 표현 요구에 따른 상황들) 안에서의 영상을 통한 재구성 작업은 작품의 의미 전달을 강하게 하기위한 수단으로 이용된다. 무용수의 움직임을 변화(크기, 속도, 칼라 등)시켜 무대 위에서 행해지는 현재의 시간, 공간의 제약을 자유롭게 하고 음악의 리듬과 템포등과 반응하여 동시에 둘 이상의 소리를 듣게(보게)한다.

영상사례

작품명 : Different Corner II
의도 : 계획적인 움직임과 즉흥의 우연적인 움직임들이 동시에 행해졌을 때 공간에서의 에너지 흐름의 변형, 그리고 극장에서 관객들의 한정된 방향을 동시 다발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다각화를 시도한다.

-객석에서 무대를 바라보는 시각의 다양화 시도
사이드 스테이지에서 무대 위의 무용수를 촬영 실시간 다른 각도에서 보여지는 무용수들의 무브먼트를 감상한다. 실시간 촬영되는 움직임을 동시에 영상기법으로 공간에 비침으로써 볼륨감 있는 공간을 창조하였다

-움직임의 공간변형과 다채로운 시각화의 시도 (실체와 이미지가 공존하는 공간)
무대 무용수들의 실질적인 몸의 움직임과 스크린을 통해 전달되는 이미지 속에 형상들은 시간, 타이밍의 변화를 이용하여 영상과 무브먼트의 에너지 흐름의 변화를 계속적으로 보여준다. 다시 말하자면 무용과 영상의 결합으로 재창조된 춤은 주체로 또는 객체로 주제를 전하고 완성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였다.

작품명 : 교감 (Sharing View)
의도 : 개체 또는 군체들의 독립적, 상호보완 그리고 대립적인 관계를 중심으로 인간의 존재가치를 탐색한다.

-개체들의 색깔을 영상으로 나타낸다.
무용수들의 움직임의 질감을 색감으로 바꾸어 보았다. 결코 합일점이나 공통점을 이루지 않는 개인적인 단면들의 모습을 나타낸다.

-움직임의 속도에 의한 영상의 변화
무대 위의 군체가 변화함에 따라서 영상 또한 그 형태가 변화한다. 규칙적이고 순리적인 흐름과 불규칙적이고 창의적인 흐름이 '공존'하는 이미지를 나타내기 위한 것이다.

이 작품에서 투영된 영상들은 움직임의 속도 및 상황, 움직임의 질감과 색감, 또한 각 장마다의 이미지 전달을 간접적 혹은 상징적으로 전달하였다. 또한 무용수들의 움직임 표현을 실재와 영상의 대비로서 혹은 보이지 않는 내적 요소, 혹은 표현의 한계를 보충 확장하는 등의 시도를 하였다.

영상 사용 효과

무대공간과 시간의 제한을 넘기 위한 영상사용은 새로운 테크놀로지에 의한 새로운 형태의 공연예술로 나타나고 있다. 자유로운 영상매체의 사용은 고정화된 시각으로부터 자유로워지게 하고 우리의 상상력을 더욱 풍부하게 한다.

실재와 영상, 상징적 표현과 구체적 표현의 충돌과 융화가 관객의 시선을 새롭게 하였으며, 추상적 요소나 무대 공간 밖의 요소를 영상화 하여 관객의 무의식적 욕구를 좀더 충족시켜줄 수 있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38 PM | Comments (0)

April 22, 2007

Mockumentary

페이크 다큐멘터리(Fake Documentary)
말 그대로 다큐멘터리를 모방한 기법의 창작물을 뜻한다. 영화에서 논의되기 시작한 이 용어는 다큐 영상이 진실된 공감을 불러일으킨다는 점에 착안한 것이다. 페이크 다큐멘터리의 가장 큰 특징은 할리우드 블록버스터의 거짓으로 꾸며진 환상적인 세상을 버리고 우리의 일상을 보여 준다는 데 있다. 모큐멘터리(mockumentary)라고 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1999년 칸 영화제에서 황금 종려상을 수상한 덴마크의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은 기존의 영화에 반기를 드는 영상미학을 주창한 바 있다. 그는 인공조명을 배제하고 자연조명만을 사용해서 찍거나 카메라는 고정시키지 않고 철저하게 들고 찍는 등, 기존 영화 문법에 반발하는 반영화 미학의 기치를 내걸었다. 의사(疑似) 다큐멘터리라 칭할 수 있는 이같은 형식은 다큐멘터리라 칭할 수 있는 이같은 형식은 다큐멘터리야말로 꾸며진 것보다 진실된 공감을 불러 일으킨다는 전제에서 시작한다.

이런 기법은 우리나라에서는 1999년 부천 판타스틱 영화제에서 최고의 인기작으로 명성을 떨친 블레어 윗치(The Blair Witch Project)에서 우리에게 친근하게 다가오기도 했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57 AM | Comments (0)

April 10, 2007

100 Million iPods Sold

ipod-s.jpg
100 million iPods sold. Thanks to music lovers everywhere.

" CUPERTINO, California—April 9, 2007—Apple® today announced that the 100 millionth iPod® has been sold, making the iPod the fastest selling music player in history. The first iPod was sold five and a half years ago, in November 2001, and since then Apple has introduced more than 10 new iPod models, including five generations of iPod, two generations of iPod mini, two generations of iPod nano and two generations of iPod shuffle. Along with iTunes® and the iTunes online music store, the iPod has...."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47 AM | Comments (0)

April 05, 2007

RUGA®Le Stille Rel in London

roxy.jpg

Launch Party for new DVD magazine RUGA®Le Stille Rel, distributed internationally aiming to show unreleased audiovisual works by the most amazing artists worldwide. The launch party features special screenings and AV live sets :

Special Screenings
- Economy Wolf: Theme For Yellow Kudra by Max Hattler
- Bitscapes by HFR-LAB
- Passer/8 by Cesar Pesquera
- Brilliant City by D-Fuse
- Ruga®Le Stille Rel screening

Live AV Sets
- Quayola
- Actop+Markus
- D-Fuse

Saturday 07.04.2007
from 20.00h to 01.00h at
Roxy, 128-132 Borough High Street.
London. Uk.
Free entrance
Be our guest!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03 PM | Comments (0)

About Rojo

rojoteam.gif
Founded in 2001, ROJO® is a community project, an organization dedicated to the promotion and support of the arts. ROJO® serves the arts community by creating a cultural network, developing and coordinating collaborative projects, hosting events and publishing an internationally distributed textless art magazine. ROJO® also serves to the brands in order to give extraordinary content, organize events, create ideas and art direction for advertising campaigns. ROJO® has a global/local vision on creativity and art, and produces its projects with the collaboration of the best and uprising artists from around the globe in order to achieve creative excellence.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01 PM | Comments (0)

March 30, 2007

Basic Animation Class

DSCF1041s.jpg
Life Drawing Homework by anonymous student

비록, 기초애니메이션 수업을 통해서 같이 진행되고 있지만, 학생들은 매주 서로의 라이프드로잉을 감상하는 시간을 가지고 있다. 라이프드로잉 수업이 따로 마련되어 있다면, 학생들은 좀 더 진지하게 드로잉기법을 배울 수 있을텐데 하는 약간의 아쉬움도 있지만, 그래도 미대입시를 준비하지 않았던 학생들이 자신만의 개성있는 스타일을 가지고 그리는 그림들이 조금씩 발전되는 모습을 바라보고 있는 것은 기쁜일이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48 AM | Comments (0)

March 19, 2007

A Proverb

proverb.jpg
梅一生寒不賣香: 매화는 일생을 춥게 살아도 그 향기를 팔지 않는다.

인연을 맺게 된 하반영선생님께서 직접 써주신 글이다. 인생을 150년으로 살 수 있는 법을 가르쳐 주셨으니, 내 마음속에서 앞으로 60년을 더 사실거라고 하셨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선생으로서의 길과 예술과 인생에 대해서 좋은 말씀을 많이 해주셨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9:10 PM | Comments (0)

March 10, 2007

The Sultan's Elephant

elephant.jpg



ROYAL DE LUXE

Royal de Luxe are an extraordinary European street theatre company, renowned on three continents but hardly known in Britain.

The director Jean Luc Courcoult founded the company in 1979, and they have performed all over the world ever since.

The company has visited countries all over Europe as well as Korea, China, Vietnam, Chile and Africa. Some of their most celebrated shows ­ including La v?ritable histoire de France, Roman photo tournage and Le p?plum have been revived many times and performed in front of thousands of spectators. They spent six months in Africa and three in China

In the past dozen years, they have created a series of spectacular shows involving giant figures as big as 11 or 12 metres high. Shows are simple ­ the animal or giant arrives in town and lives its life, going about its business for a few days. Extraordinary interactions take place between passers-by and the performance; residents become enchanted with the activities of these miraculous beings and begin to follow their every move. By the end of the performance, huge crowds gather daily to watch the latest episode in the life of the visiting creature. The Sultan’s Elephant is the fifth in the series of giant pieces, the others being Le G?ant tomb? du ciel, Le g?ant tomb? du ciel: dernier voyage, Retour d'Afrique and Les Chasseurs de girafes.

La visite du sultan des Indes sur son ?l?phant ? voyager dans le temps was first performed in Nantes from May 19th to 22nd and in Amiens from June 16th to 19th 2005, on the occasion of the centenary of Jules Verne's death. This production was commissioned by the cities of Nantes and Amiens and has received a special grant from the Ministry of Culture and Communication.

http://www.thesultanselephant.com/home.php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46 PM | Comments (0)

February 10, 2007

Visual Versions

There's a connection emotionally between art and music, and just because music moves into a new medium doesn't mean that connection won't always be there.

nealashby.pg
Neal Ashby & Matthew Curry: Visual Versions

http://www.ashbydesign.com
http://ninjacruise.com/07/splash.htm
http://imagefed.com/artofversions/
http://www.thieverycorporation.com/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07 PM | Comments (0)

January 12, 2007

Death Note

deathnote01.jpg
Tsugumi Ohba. Death Note. 2004-2006. 전12권.

나같으면 절대로 라이토처럼 멍청하게 사용하지 않는다.
나도 얼굴도 알고 이름도 아는 사람 많다. 심장마비 조심해라.
L 초콜렛먹는 모습을 보면 내가 IELTS 시험준비하기 위해서 CESC 다닐때가 무척 생각나.
머리는 뽀개질거 같으면서 참 맛나게도 먹었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47 AM | Comments (0)

Plastic Surgery

beautifulgirl01
Yumiko Suzuki. カンナさん大成功です! 미녀는 괴로워. 1999. 서울문화사. 전5권

1. 학교 다닐때 작업실앞 만화방에서 데굴데굴 굴렀었다. 키노였나. 씨네21이었나.
2. 이한위,성동일,박노식,임현식 웃었다.울었다.
3. 마돈나 오동구도 알바 열심히 해서 꼭 성공했으면 좋겠다.
4. 별-유미

바람결이 창을 흔들고 내키만한 작은 나의방위로
아름답게 별빛들을 가득 채워주네요
셀수없이 많은 별들은 지쳐있는 나를 어루만지며
내맘속에 가득담은 눈물 닦아주네요
많이 아파하지마 날 꼭 안은채 다독여주며 잘자라 위로해주네요

걷지못할만큼 힘이 겨워 아파와도
눈물이 앞을 가려와도
갖지못할 내 사랑앞에도 나 웃을래요
잠시라도 곁에 행복했던 기억들을 가슴에 간직할께요
두 눈에 수놓아진 저 별들처럼 영원히

꿈을 꾸듯 다가오네요 유난히도 밝은 나의 별 하나
눈부시게 반짝이며 어깨 위로 내려와
자꾸 슬퍼하지마 손 꼭 잡은채 날 만져주며 따스히 날 감싸주네요

걷지못할만큼 힘이 겨워 아파와도
눈물이 앞을 가려와도
갖지못할 내 사랑앞에도 나 웃을래요
잠시라도 곁에 행복했던 기억들을 가슴 속에 간직할께요
두눈에 수놓아진 저 별들처럼

나 오늘만은 안 울어요
눈물이 가득 차와도 저기 저 별들처럼 나 웃을래요
행복했던 기억 모두 가슴에 간직할게요
두눈에 수놓아진 저 별들처럼 영원히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15 AM | Comments (0)

January 05, 2007

Good Night, And Good Luck

tv005.jpg
Self Portrait. Crayon on Paper 35cm x 43cm, Paik Nam Jun 2001. Composited by Jin 2007

처음에 우리 역사는 우리가 만든다고 말씀드렸죠. 우리 방송이 이대로 가면 역사의 비난을 받을 것이며, 응분의 대가를 치러야 됩니다. 생각과 정보의 중요성을 간과하지 맙시다. 에드 설리번이 장악한 일요일 저녁 시간이 '미국 교육현실 진단'에 할애되리란 꿈도 가져봅시다. 한 두 주 뒤면 스티브 앨런의 시간도 '미국의 중동정책 철저분석'에 넘어가겠죠. 그런다고 광고주 기업의 이미지가 손상을 입을까요? 주주들이 불평과 분노를 토로할까요? 수백만 시청자들이 조국과 기업의 미래가 달린 주제에 관해 폭넓은 지식을 얻게 된다는 것 외에 무슨 문제가 있을까요? 자만에 빠져 고립되던가 말던가 아무도 관심없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저는 이렇게 말하겠습니다. 단 한 기자의 의견이라도 논박하려면 충분한 증거가 있어야 된다고요. 만약 그들이 옳다면 무엇을 잃어야 될까요? 그들이 옳다면 TV는 바보상자가 되어 세상과 격리시키는 도구로 전략하겠죠. TV는 지식을 전합니다. 깨달음도, 영감도 선사합니다. 허나 그것은 오직 최소한의 참고용으로 쓰일 때만 그렇습니다. 그렇지 않으면 TV는 번쩍이는 바보상자에 불과합니다. 좋은 밤 되시고, 행복하십시오 Good night, and good luck.
Edward R. Murrow - Good Night, And Good Luck 2006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26 AM | Comments (0)

December 31, 2006

Niki de Saint Phalle

Niki_Nanas2.jpg
Sortie de l'ecole / School's out! Original color lithograph, 1995.

Niki de Saint Phalle, a French-American, was born in 1930. Her rebelliousness often created friction with others that led her to a nervous breakdown at 23. Painting offered her an effective therapy and a way for an artist. In the 1960s, she shocked people by her performance of shooting paint-buried-reliefs with a gun. Since then she has produced works centering women as their theme. Her "Nana" series gained universal acclaim. Organic form and vivid colors of her works provided a new approach to sculpture, and Niki has also worked on monumental architecture, theater, and filmmaking. Her sculptural garden, "The Tarot Garden" inspired by the Tarots, was completed in 1998 after 20 years from its inception. Niki keeps on challenging new materials, while pursuing the life-long theme of self-reflection and wish for freedom.In October 1998, Niki paid a long-awaited visit to Japan. Niki passed away on May 21, 2002, in San Diego, California in the US at the age of 71. The world mourned the death of a wonderful woman with courage and conviction.
From: Niki Museum, Nasu, Japan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32 PM | Comments (0)

December 08, 2006

Is that alright

9crimes.jpg

Leave me out with the waste
This is not what I do
It's the wrong kind of place
To be thinking of you
It's the wrong time
For somebody new
It's a small crime
And I've got no excuse
and Is that alright

Give my gun away
when it's loaded Is that alright
If you don't shoot it
how am I supposed to hold it
Is that alright
Give my gun away
when it's loaded Is that alright
with you
Leave me out with the waste
This is not what I do
It's the wrong kind of place
To be cheating on you
It's the wrong time
She's pulling me through
It's a small crime
And I've got no excuse
and Is that alright

I give my gun away
when it's loaded Is that alright
If you don't shoot it
how am I supposed to hold it
Is that alright
I give my gun away
when it's loaded is that alright
Is that alright with you
Is that alright

I give my gun away
when it's loaded
Is that alright
If you don't shoot it
how am I supposed to hold it
Is that alright
If I give my gun away
when it's loaded
Is that alright
Is that alright with you
Is that alright

I give my gun away
when it's loaded

If you don't shoot it
how am I supposed to hold it
I give my gun away
when it's loaded
Is that alright with you no

9 Crimes - Damien Rice & Lisa Hannigan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32 AM | Comments (0)

November 05, 2006

Run

I'll sing it one last time for you
Then we really have to go
You've been the only thing that's right
In all I've done

And I can barely look at you
But every single time I do
I know we'll make it anywhere
Anywhere from here

Light up, Light up
As if you have a choice
Even if you cannot hear my voice
I'll be right beside you dear

Louder, louder
And we'll run for our lives
I can hardly speak i understand
Why you can't raise your voice to say

To think i might not see those eyes
Makes it so hard not to cry
And as we say our long goodbyes
I nearly do

Light up, light up
As if you have a choice
Even if you cannot hear my voice
I'll be right beside you dear

Louder, louder
And we'll run for our lives
I can hardly speak i understand
Why you can't raise your voice to say

Slower, slower
We don't have time for that
All I want is to find an easier way
To get out of our little heads

Have heart my dear
We're bound to be afraid
Even if it's just for a few days
Making up for all this mess

Light up, light up
As if you have a choice
Even if you cannot hear my voice
I'll be right beside you dear

Snow Patrol / Run / Final straw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32 AM | Comments (0)

October 24, 2006

My Favorite Colours

sarajo_color_profile_rev3.jpg

Name Sarajo Frieden
Location Los Angeles, California
Websites
www.sarajofrieden.com
www.lillarogers.com
www.altpick.com

Sarajo Frieden is an artist and illustrator. When not making and exhibiting her art or creating illustrations for an international clientele, she enjoys traveling the world with her son. Her work ― a cross-pollination of media, including drawing, painting, collage, Adobe Illustrator and Photoshop ― appears in magazines, cookbooks, children’s books, CD packaging, UNICEF greeting cards, chocolate boxes, feature film titles, type fonts, television commercials, and a line of alien space girl wallpaper.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16 AM | Comments (0)

October 18, 2006

Pan's Labyrinth

D9336-01.jpg
Award-winning filmmaker Guillermo del Toro delivers a unique, richly imagined epic with PAN’S LABYRINTH, a gothic fairytale set against the postwar repression of Franco’s Spain. Harnessing the formal characteristics of classic folklore to a 20th Century landscape, del Toro delivers a timeless tale of good and evil, bravery and sacrifice, love and loss.

Pan's Labyrinth
Copyright © 2006 Picturehouse

In Theatres: December 29th, 2006

Thriller
Rating: R

Guillermo del Toro (dir.)
Mirabel Verdu
Sergi Lopez
Ivana Baquero
Doug Jones

1944년, 스페인의 내전이 종식된지 5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파시스트에 대항하는 반군이 존재하는 작은 산괄 마을 나바라를 배경으로 한다. 아버지가 죽고 장군 프랑코의 승전 뒤, 엄마, 양아버지와 함께 스페인 북부 시골 지역으로 여행 간 오필리아는 상상을 좋아하는 꿈 많은 10살된 소녀이다. 그런데 임신한 엄마는 병약하고, 파시스트 장교인 새아버지는 의붓딸에게 포악하게 대한다. 한편, 오필리아는 자신 앞에 나타난 요정을 따라 그녀 스스로가 창조해낸 상상의 나라 속으로 가게되는데, 그 곳에서 '판'이라는 전설속의 인물을 만난다. 판은 오필리아의 정체가 실은 오래 전 죽은 공주라고 하며, 세 가지 도전 과제를 안겨준다. 그리고, 오필리아는 암울한 현실을 멀리하고 점점 미로로 둘러쌓인 판의 세계로 다가가게 된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36 PM | Comments (0)

October 10, 2006

Everybody's Changing

DSCF9373.jpg
아산만 방조제. 서해대교. Autum. 2006

You say you wander your own land
But when I think about it
I don't see how you can
You're aching, you're breaking
And I can see the pain in your eyes
Says everybody's changing
And I don't know why

So little time
Try to understand that I'm
Trying to make a move just to stay in the game
I try to stay awake and remember my name
But everybody's changing
And I don't feel the same

You're gone from here
And soon you will disappear
Cause everybody's changing
And I don't feel right

So little time
Try to understand that I'm
Trying to make a move to stay in the game
I try to stay awake and remember my name
But everybody's changing
And I don't feel the same

So little time
Try to understand that I'm
Trying to make a move to stay in the game
I try to stay awake and remember my name
But everybody's changing
And I don't feel the same

Keane - Everybody's Changing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43 PM | Comments (0)

October 09, 2006

Renewal

ncc-s.jpg
NCC: Contact
Even a stopped clock gives the right time twice a day’

Lookup http://www.neasdencontrolcentre.com for work archive.
Email for more information: info@neasdencontrolcentre.com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03 AM | Comments (0)

September 23, 2006

The Earth

내가 살았던 곳을 이렇게라도 볼 수 있게 해 준 구글에게 진심으로 고마움을 전합니다.
I really appreciate to Google company and Google Earth development team. I found my old flats, school and town in the Google Earth's map.

kingston-s.jpg
Kingston town centre, Borders bookshop, Bentall, Kingston Bridge and The Thames River.

kingston_univ3ds.jpg
Kingston University Art & Design Department Building

kingston_flat7_3ds.jpg
The third flat of Kate and me. Kingston Upon Thames.

newmalden_flat4s.jpg
The second flat of Kate and me. New Malden.

hanyang apt-s.jpg
I live in Anyang, South Korea. 정말 비교되고 삭막하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35 AM | Comments (0)

September 13, 2006

Me And You And Everyone We Know

dvdcover.jpg

This illustration above does not look like the actual DVD cover. It is a place-holder, on account of the fact that I don't like to look at the actual DVD cover because, unlike the movie, it does not reflect my soul. I know it is not unusual for the director to have no participation in the DVD cover design, but I have these personal standards that, as it turns out, are totally unrelated to the way this business works. Luckily the folks at IFC and Sony have agreed to let me re-design the cover for the next batch of DVDs. In fact, it is going to be a complete do-over, with different (director-approved) extras on the disc as well. I am very relieved because I lost many hours of sleep over the whole thing, especially the tag-line on the back cover: The person you've been waiting to find is waiting to be found. I would lay in bed at night wondering who had come up with this line and how it had ended up on something that was mine. No offense to the person at Sony who thought it up, there is nothing bad about it in and of itself. But for me it is like wearing someone else's hair on my head. Oh Sony Tag-line Writer, you probably have no idea how much I would have loved to talk to you and your friend in graphic design. If you two are reading this now then please contact me through secretary@mirandajuly.com. I promise we won't talk about the tag-line or the cover design, because that's water under the bridge, but maybe we can talk about our hopes and dreams for an industry where great care is given to every step of the process.

I should perhaps emphasize that this new DVD will not be made until the first hundred thousand DVDs are sold. Which sounds like kind of a lot to me. So don't think: "Well, I'll let those other people buy the first hundred thousand, I'll just wait for the next batch." Because if you are reading this right now then you are the core constituency, you are the 100 thousand. This is not nearly as important as, say, voting, but it utilizes similar muscles. By the time elections roll around your sense that you can make a difference will be strong and ready to go make that difference.
출처: http://meandyou.typepad.com/
http://www.learningtoloveyoumore.com/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03 PM | Comments (0) | TrackBack

September 11, 2006

Somewhere only we know

screenshot_01.jpg
Tate Burgundy / 2003 / Paul Catherall / www.paulcatherall.com

I walked across an empty land
I knew the pathway like the back of my hand
I felt the earth beneath my feet
Sat by the river and it made me complete

Oh simple thing where have you gone?
I'm getting old and I need something to rely on
So tell me when you're gonna let me in
I'm getting tired and I need somewhere to begin

I came across a fallen tree
I felt the branches of it looking at me
Is this the place we used to love?
Is this the place that I've been dreaming of?

Oh simple thing where have you gone?
I'm getting old and I need something to rely on
So tell me when you're gonna let me in
I'm getting tired and I need somewhere to begin

So if you have a minute why don't we go
Talk about it somewhere only we know?
This could be the end of everything
So why don't we go somewhere only we know?

Oh simple thing where have you gone?
I'm getting old and I need something to rely on
So tell me when you're gonna let me in
I'm getting tired and I need somewhere to begin

So if you have a minute why don't we go
Talk about it somewhere only we know?
This could be the end of everything
So why don't we go somewhere only we know?

Somewhere only we know / Hopes And Fears / 2004 / Keane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40 PM | Comments (0) | TrackBack

August 29, 2006

Style Juice

Style Juice is very stylish and unique post production in South Korea. They have done various commercial works for famous companies in Korea such as Hyundai, LG and Samsung. They also made variety Music Video, Moving images for exhibition and Motion Graphics film for the Resfest digital film festival.
Visit Style Juice and enjoy their works. ---> Let's Click!!!

stylejuice_7.jpg

Title : 따뜻한 디지털 세상 Title(Bridge)
Run time : 10"
Client : RESFEST KOREA
Motion Picture Company : STYLEJUICE
Director : Jae-hyuck Choi
Animation/Painting : Hana Seo
Motion/2D Effects : Jae-hyuck Choi
2D Design : Do-kyun Kim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25 AM | Comments (0) | TrackBack

August 10, 2006

Rabbit & Dragon

묘(卯-토끼)는 음토(陰土)로서 조용하고 차분한 것을 좋아하며 이것저것 잡다한 생각이 많아서 스스로를 피곤하게 만든다.
토끼는 자신이 만들어 놓은 길로만 다니는 습성이 있으니 한 가지에 빠지게 되면 헤어나기 어렵다. 또한 자기 확신이 강해서 외곬수적인 기질을 가지고 있다.
논리적이고 정확한 것을 좋아하니 학자적인 기질을 가지고 있다. 그러므로 공부에 대한 미련이 많으며 항상 지적인 것을 추구한다.
호기심이 많아서 궁금한 것을 참지 못하니 남의 일에 간섭하기를 좋아하며 불필요한 관심으로 인해서 손해를 보는 일이 많다.
끈기는 있으나 뒤끝이 약하며 줏대 없이 행함이 많다.
의심이 많이 하면서도 귀가 얇아서 남의 소리에 잘 넘어 가는 일이 많으니 사기 당하게 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주변과 비교하기를 좋아하여 스스로 주눅 드는 일이 많으나 자존심이 강해서 드러내지 못하며 내적으로 자학적인 증세를 가지기도 한다.
사교성이 좋은 편이지만 오래가지 못하고 이별이 많다.
내면적인 열등의식을 가지고 있으나 겉으로 표현하지 못하니 가슴앓이를 많이 하며 가슴속에 화병이 생기기 쉬운 형이다.

진(辰-용)은 양토(陽土)로서 적극적이고 활동적이며 마음의 중심이 잡혀있으니 자신에 대한 확신이나 신념이 강하다.
상상속의 동물이듯이 실제로도 이상주의적인 사고를 많이 하니 공상과 상상력이 풍부하다.
길신의 동물이니 행운이 많이 따르며 순간순간의 위기의식에 대처함이 강하고 자연스럽게 넘어가는 일들이 많다.
현실에 만족하지 못하고 집착하지 않으니 씀씀이가 크며, 하고 싶은 것은 해야 직성이 풀리게 되니 자기중심적인사고가 강하다.
남의 이목에 신경 쓰지 않으며 할 일만을 하게 되니 일에 대한 집중력과 성취욕이 강하게 나타나며 목적을 달성하는데 어려움이 적은 편이다.
상상력이 풍부해서 공상을 많이 하고 한탕주의적인 사고를 가지고 있으니 일확천금을 꿈꾸는 경우가 많다.
눈이 높아서 만족도가 적고 매사에 불만이 많으며 남들을 우습게 보는 성향을 가지고 있다.
처세술이 좋아 어디를 가더라도 인기가 많은 편이다.
자기 위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어 냉정할 때는 아주 냉정한 편이며 사귀다 헤어져도 한번 뒤돌아서면 미련을 갖지 않는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55 PM | Comments (0) | TrackBack

August 09, 2006

Norwich International Animation Festival

norwich.jpg

Norwich International Animation Festival
18 - 21 October 2006

Norwich International Animation Festival presents a white-hot programme of seminars, debates, retrospectives and special film programmes, alongside the very best new animation from around the world.

W www.niaf.org.uk
T +44 (0)1603 75 62 80
F +44 (0)1603 61 57 28
E info@niaf.org.uk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04 PM | Comments (0) | TrackBack

July 31, 2006

Sound of Light

Sound of Light
Takagi Masakatsu is a visual artist and musician whose work knows no aesthetic borders. He has presented video installations and performed live at art spaces around the world. He also produces music videos, as well as music for commercials and film. He has toured with musician and remix artist David Sylvian. In 2006, “Bloomy Girls,” a visual book with his video arts collection, was released. Res magazine named him one of the 2006 RES 10, an annual selection of emerging artists who will influence the worlds of film, video, design, advertising, music, and media art in the upcoming year and beyond.

apple-pro-takagi_story_720x416.jpg
Takagi's Website Takagi Masakatsu, Kyoto, Japan
Original Movie -> Let's Click!!!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18 AM | Comments (0) | TrackBack

July 27, 2006

ROJO@edicions

rojo.edicions.jpg

ROJO®edicions in Madrid Tonight!!!
Presentación de los cuatro nuevos títulos de la nueva serie de libros de artista HOY miércoles 26 a las 20.00h en Subaquatica. c/ Caballero de Gracia 9. 28013 Madrid. Raquel Sakristan comparte con nosotros sus últimas horas en España y firmará su libro antes de partir de nuevo hacia su agujero en NYC. Eltono & Nuria también se pasarán un rato a firmar ejemplares. Cervecita fresca, aperitivos y regalos sorpresa a todos los asistentes. Descuento especial en los nuevos libros solo durante esta presentación. Presenting the new four titles of the monographic artist book series, TONIGHT wednesday 26th, starting at 20.00h in Subaquatica. c/ Caballero de Gracia 9. 28013 Madrid. Raquel Sakristan shares with us her latests hours in spanish ground to sign copies of her book before she goes back to her NYC hole. Eltono & Nuria will also come by to sign some copies to all assistants. Fresh beer, snacks and surprise presents for all people attenting. Special discounts on the new books only during the event.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56 PM | Comments (0) | TrackBack

ROJO@smart

rojo.smart.jpg

ROJO®smart open your mind
Proyecto especial realizado en colaboración con smart en el que artistas seleccionados crean obra original especifica para la marca de automóviles más "cool" del momento . Special art project made in cooperation with smart where selected artists create specific works for the coolest car brand around.

04.07.2006
Edición especial impresa de serie limitada.
Special limited printed edition.

04.07.2006 - 07.07.2006
Exposición colectiva en la galería KBB de Barcelona.
Group art exhibition at KBB Gallery in Barcelona, Spain.


14.07.2006 - 16.07.2006
Exposición colectiva en la galería Invaliden1 de Berlin, Alemania.
Group art exhibition at Invaliden1 Gallery in Berlin, Germany.


Artwork by: Neasden Control Centre, Nuno Valerio, Juju's Delivery, Albert Bertolin, TvBoy, Sosaku Miyazaki, Patrick Farzar, Fupete, Boris Hoppek, Yummy Industries, Laurent Cairoli, Eduardo Bertone, Lolo, Carolina Melis, Eltono+Nuria, Fabrizio Contarino, Sixeart, Les Mentary Brothers, Mimmo Manes, Diva & Jessica Palazzo, Javier Tles.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52 PM | Comments (0) | TrackBack

Na

나 병재입니다. 전 우진입니다.
무슨일을 하든지 항상 자신있던 녀석이다. 자신감을 뒷받침해줄 수 있는 그녀석의 이름 첫번째 글자처럼, 아는것도 많고, 그림도 잘 그리고, 기타도 잘 치고, 노래도 잘 부르고, 항상 인기도 많은 그런 녀석이다. 거기에다가 결정적으로 참으로 인간적이다.
그래서 만날 수가 없다. 너무 힘들다.
그래도 먼발치에서 그녀석의 만화는 항상 열심히 본다. 왜냐면 난 만화를 좋아하니까.
난 역시 바라만 보는게 딱인 사람이다.

na.jpg
나두야간다. 나병재. 스포츠칸연재만화 나두야간다를 다시 보고 싶은 사람들은 클릭!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36 PM | Comments (0) | TrackBack

July 07, 2006

Charity

점심 먹다가 본 중앙일보의 [week&CoverStory]를 들고 나올뻔 했다.ㅡ,.ㅡ;;
살아서 업보를 갚을 수 있는 유일한 길이 아닌가 싶다.

tigerpark.jpg
'늦바람' 필리핀의 코리안 농사꾼 [중앙일보 이나리]

차관까지 해 봤지, CEO도 해 보고, 은퇴할 때 와달라는 곳 많았어 지금은 필리핀 촌구석의 농사꾼 … 그 놈의 정 때문에 여기까지 왔네

박운서(67)를 아십니까. 일명 '타이거 박'. 호랑이 같은 근성과 추진력으로 유명한 전직 관료이자 거물 기업인입니다. 1994년, 행정고시 합격 28년 만에 통상산업부 차관이 됐습니다. 공직 퇴임 뒤에는 한국중공업(현 두산중공업) 사장으로 가 부실투성이 공기업을 여봐란 듯 살려냈습니다. 데이콤 회장 시절엔 또 어땠나요. 만성 적자이던 회사를 흑자로 돌려놨습니다. 2004년 은퇴했지만 와주십사 하는 곳이 많았습니다.

tigerpark2.jpg

그는 거절했습니다. 쉬고 싶었습니다. 그만하면 열심히 산 인생이라 자부했습니다.

그런데 어느날, 그런 그가 사라졌습니다. 새 집 지으려 산 양평의 500평 대지, 노후 대비용이라던 골프장 회원권 3개, 찰떡 금실을 자랑하던 아내마저 남겨두고. 그?대체 어디로 가버린 것일까요.

11개월이 지난 지금, 우리는 참으로 엉뚱한 곳에서 그를 찾았습니다. 농부가 됐다 합니다. 바다 건너 필리핀, 전기 뚝뚝 끊기고 제대로 된 농기계 하나 없는 오지에서 논농사를 짓는답니다. 돈 더 벌려, 음풍농월 하려 그 먼 땅까지 갔을까요? 그럴 리가요. 그는 새 사랑에 빠졌다고 합니다. 마음 가득 그들 생각뿐이라 떨어져 살 수 없었다고 합니다. 적어도 팔십까지는 건강히 살아야 할 이유를 비로소 찾았다고 합니다.

궁금증에 못 이겨 그를 만나러 갔습니다. 비행기 타고, 버스 타고, 배 타고, 지프 타고, 오래 걸어서.

민도로 필리핀 글.사진=이나리 기자 windy@joongang.co.kr

필리핀 민도로섬 칼라판 부두. 시계를 본다. 오후 1시13분. 약속한 시각보다 47분이나 먼저 도착했다. 박 전 차관은 "시간 지키려 애쓸 필요 없다"고 했다. "2시부터 나와 기다리겠지만 5시쯤에나 만나게 될 것"이라고도 했다. 고속버스건 페리건 딱딱 맞춰 바꿔 타기 쉽지 않은 곳이 여기다. 그런데 운이 좋았다. 고속버스도 페리도, 딱딱 맞춰 와 주었다.

민도로는 수도 마닐라가 있는 루손섬 서남쪽에 있다. 필리핀에서 7번째로 큰 섬이다. 섬 중앙을 가로지르는 할 고트 산맥을 기점으로 오른쪽이 오리엔탈 민도로, 왼쪽이 옥시덴탈 민도로다. 박 전 차관은 제주도 2배 크기의 오리엔탈 민도로 남부, 로하스 부근에 산다고 했다. 정부군과 지주들이 고용한 무장 경호원, 그에 맞서는 사회주의 무장세력 신인민군(NPA.New People's Army)며 원주민인 망얀(Mangyan)족 사이 무력 다툼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부두 밖으로 나섰다. 뜨겁다. 태양도 호흡곤란을 일으킬 법한 날씨다. 우기 직전인 6월 초.중순께가 가장 덥다 했던가. 우리나라로 치면 도청 소재지 급이건만 햇볕 피할 곳 하나 마땅치 않다.

급한 대로 부두 앞 간이식당에 들어갔다. 필리핀인 대여섯 명이 점심을 먹고 있다. 좀체 보기 힘든 이방인의 출현에 눈길이 확 쏠린다. 콜라 한 병을 시켜 놓고 엉거주춤 앉았다. 열댓 살이나 먹었을까, 주인집 딸이 입은 7부 바지가 눈에 띈다. 한글이 프린트돼 있다. '정지' '보행자 출입 금지'. 요즘 또래 사이에 유행하는 스타일이란다.

박 전 차관과 어렵게 통화가 됐다. 그의 휴대전화는 하루 중 3분의 2 이상이 불통이다. 그만 해도 유선전화가 거의 없는 이곳에선 감사할 일이란다. 오후 2시, 그가 나타났다. 새까맣다. 그리고, 너무 말랐다.

"키 174㎝에 65㎏이었는데 55㎏이 됐어요. 더워 그런가 봐, 허허."

그가 몰고 온 승합차에 올랐다. 2시간30분은 더 달려야 한단다. 그런데 뜻밖에 일행이 있었다. 그의 큰 아들 찬준(37)씨와 며느리 정효경(33)씨였다.

"베트남에서 직장생활 하고 있는 걸 제가 지난해 말에 불러들였어요. 당최 혼자 감당할 수가 있어야죠."

아버지가 부르자 찬준씨는 두말 없이 휴직계를 내고 그의 곁으로 달려왔다. 신혼의 며느리도 조용히 짐을 쌌다. 효경씨는 지금 임신 12주째라 했다. 내심 혀를 찼다. 식구들까지 이게 웬 고생이란 말인가.

"글쎄 말이에요. 그런데 정말 처음엔 이럴 생각이 아니었거든요."

어쨌거나 시작은 2005년 2월로 거슬러 올라간다.

"친구들하고 부부동반 필리핀 골프 여행을 갔어요. 제 아내가 목사거든요. 2년 동안 지원해 온 선교지가 있다기에 한번 방문해 봤죠."

로하스 개척 교회를 둘러본 다음 산 속 망얀족 마을까지 가 보기로 했다. "솔직히 짜증나데요. 덥지, 교통 불편하지, 벌레들은 마구 덤벼들지…. 이런 데까지 끌고와 고생시킨다고 아내한테 신경질도 많이 냈죠."

하지만 로하스에서 다시 비포장 도로로 2시간, 차에서 내려 3시간을 걸어 들어간 산 속에서 그는 딴 세상을 봤다.

"다 같은 사람인데 왜 저렇게들 살아야 하나 …"

"사람이 그렇게 살 수는 없어요. 개처럼 돼지처럼."

망얀족은 15세기 스페인 정복 이전부터 필리핀에 뿌리박고 살던 원주민이다. 스페인 지배 300년, 미국 지배 100년 동안 극심한 박해에 시달렸다. 시련은 지금도 끝나지 않아, 필리핀인들도 망얀족이라면 같은 사람 취급을 하지 않는다. "먹는 건 바나나, 고구마, 소금 약간이 전부예요. 댓잎이랑 야자나무 잎으로 얼기설기 엮은 움집에 사는데, 아이들은 왜 또 그렇게나 많이 낳는지. 열 낳으면 그중 살아남는 건 한 둘. 때론 살기 막막해 태어나자마자 산에 버리거나 아예 숨 끊어 땅에 묻어버리는 일도 있어요."

평균 수명 40세. 학교도, 경작할 땅도, 미래의 희망도 없다 보니 사람들은 게으르고 의욕이 없었다. '문명세계'와의 접촉이란 간혹 읍내 시장에 가 싸리 빗자루나 바나나를 파는 것이 전부. 생명줄인 소금과 등유를 사기 위해서였다. "아이들 맑은 눈망울을 보니 별 생각이 다 나데요. 다 같은 사람인데 너희는 왜 이렇게 살아야 하니…."

먹먹해진 가슴은 한국으로 돌아온 뒤에도 그대로였다. 그는 깊은 묵상에 잠겼다. "40년을 나와 가족을 위해 일했으니 남은 생은 이웃을 위해 살아도 좋다 싶었어요."

2004년 5월 다시 필리핀에 가 '모리아자립선교재단'을 설립했다. 7월에는 아주 짐을 쌌다. 아내도 따라 나섰다. 로하스 읍내에 방 한 칸짜리 아파트를 빌렸다. 열흘 뒤 아내가 쓰러졌다. 더위와 벌레, 부실한 음식 탓이었다. 그 홀로 남았다. 이를 악물었다.

현장 조사 끝에 쌀농사를 짓기로 했다. 젊은 망얀족 부부들을 데려다 일꾼으로 키우고, 학교.고아원.병원 등을 설립하는 베이스 캠프로 삼기 위해서였다. 재단 이름으로 논 16㏊(5만 평), 그에 딸린 망고나무 밭 1㏊(3100평)를 샀다. '전쟁'의 시작이었다.

먼저 물소 500마리를 끌어다 경지 정리에 나섰다. 폭풍에 쓰러진 망고나무로 그득했던 땅도 깨끗이 손을 보았다. 농장 안에 300m 길이의 도로를 만들고 다리도 두 개 놓았다. 전문가 도움은 기대할 수 없었다. 하나부터 열까지 직접 뛰었다.

9월 말 게스트 하우스 건축을 시작했다. 양평에 지으려던 집 설계도를 가져와 썼다. 자재 구하기가 하늘의 별따기였다. 제발 단단하게 구워 달라고 부탁한 블록도 슬쩍만 힘을 주면 부스스 부서졌다. 업자 보는 앞에서 두 트럭 분량을 깨버렸다. 비로소 제대로 된 물건이 도착했다. 전주 9개를 세워 전기를 끌어오고 지하수도 개발했다. 위성인터넷 안테나도 세웠다. 통신.도로.수도.전기. 사람 모여 사는 곳이라면 꼭 있어야 할 인프라를 모두 제 손으로 만들었다. 그 모든 일을 불과 6개월 만에 해냈다.

"와서 보니 이곳 사람들은 대부분 직파법(씨를 논에 직접 뿌리는 것)을 쓰고 있더군요. 아무래도 이앙법(모판에서 싹을 틔워 논에 옮겨 심는 것)이 낫지 않을까 싶었어요. 모내기는 인건비가 문제인데, 저야 일자리 만들러 온 사람 아닙니까."

이앙법을 주로 쓴 결과 두 번 추수로 45㎏들이 쌀 3400가마를 생산할 수 있었다(여기는 이모작 지대다). 이웃 농부들 눈이 휘둥그레졌다. 이앙법 외에 생산량을 늘린 또 하나의 '비법'은 성과급제였다. "붙박이 일꾼 세 명에게 '㏊당 100가마 이상 생산하면 임금을 80% 더 주겠다'고 약속했거든요. 새벽 4시만 되면 삽 들고 나섭디다, 허허."

하지만 모든 일이 계획대로 돼 간 것은 아니었다. 무엇보다 망얀족들을 데려다 일꾼으로, 재단의 리더로 키우려던 꿈은 몇 년 뒤로 미뤄지게 됐다. 농사짓는 법은커녕 기본 교육조차 받지 못해 도무지 농장 일에 적응하지 못했다. 대신 어렵게 살던 필리핀인 농부 셋을 불러들였다. 농장 안에 집부터 지어 주었다. 아이들을 포함해 17명이 그의 새 가족이 됐다.

하지만 그가 한 '진짜 큰일'은 할고트산 중턱 티나와간 평야에서 피비린내를 지운 것이다. "720㏊나 되는 땅이에요. 정부가 한 지주에게 50년 임대를 해줬죠. 근데 망얀족은 그 땅이 조상 대대로 내려온 자기들 터전이라 생각해요. 자연히 지주의 사설경비대와 정부군, 망얀족과 그들 편인 NPA 사이에 소규모 전투가 끊이질 않았죠."

중재자가 되기로 결심한 그는 지주와 정부, 망얀족과 NPA 측을 두루 만나 협상을 이끌어 냈다. 지주에게 6000달러를 줘 임대권을 포기하게 하고, 지방정부와 협상을 통해 장기적으로 그 땅이 망얀족의 자립 터전이 될 수 있는 길을 열어 놓았다. 비로소 평화가 찾아왔고 산 깊숙이 숨어 살던 망얀족들도 티나와간 쪽으로 서서히 근거지를 옮기고 있다.

호랑이에 비견될 만큼 강골이라 하나, 왜 그라고 힘든 순간이 없었겠는가. "세 번 보따리를 쌌습니다. 때론 모든 일이 불가능하게 느껴져 견디기 참 힘들더군요. 그때마다 가족의 격려와 기도가 큰 힘이 됐어요."

이제 민도로에서 그는 유명인사다. 도와달라고 찾아오는 이들도 적지 않다. 지금도 몇몇 교회며 학교, 망얀족 마을에 적지 않은 기부를 하고 있지만 그의 생각은 확고하다.

"노 워크, 노 페이(No Work, No Pay). 일하지 않는 자를 거저 도울 수는 없습니다. 전 농장 도로를 이용하려는 이들에게도 '공짜는 없다, 돌 하나라도 날라 오라'고 주문해요. 진정한 자립이란 당장의 호구를 넘어 정신을 바로 세우는 데 있으니까요."

간혹 소식을 들은 친구들이 e-메일을 보내온다. "어떤 놈은 미쳤다 하고, 또 어떤 녀석은 신선놀음 한다 그래요. 다 맞을 수도 있고 틀린 말일 수도 있죠. 노년의 안온한 삶을 버린 게 아쉽기도 하지만 사실 흡족함이 더 큽니다. 제가 지금 한국 있으면 뭐 하겠어요. 골프 치고 술 마시고 여름이니 개고기나 먹으러 다니고, 정부 욕하다 정치인들 욕하다 날 다 새지 않겠어요. 입으로 짓는 죄를 피한 것만도 큰 복이지요."

한시름 놓은 그는 요즘 또 새 사업을 구상 중이다. 중국 진항도에 하층민을 위한 자립 재단을 만들려는 것. 오래 전부터 연을 맺어온 조선족 선교사 부부가 이미 기반을 닦고 있다.

"10월이 돼 아들 부부가 돌아가고 대신 아내가 합류하면 이곳 생활도 더욱 안정될 겁니다. 그럼 중국 쪽 일에 매진해야죠. 뭐 팔십 살까지야 안 살겠습니까. 죽는 날까지 두 팔 두 다리, 놀리지 않으렵니다. "

▶기자 블로그 http://blog.joins.com/center/journalist.asp

Posted by administrator at 06:58 PM | Comments (0) | TrackBack

Noblesse Oblige

우리나라엔 '할머니 기부'만 있나.
[기고] 예종석 아름다운재단 기부문화연구소장(한양대 경영학부 교수)

warren.jpg
▲26일 미국 뉴욕 공립도서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워렌 버핏 버크셔헤서웨이 회장겸 최고경영자(CEO)가 370억 달러(약37조원)의 자산을 게이츠가 운영하는 '빌 & 멜린다 게이츠 재단'에 기부키로 했다고 밝힌 가운데, 빌 게이츠 부부가워렌 버핏(오른쪽)과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 연합뉴스

'오마하의 현인' 워렌 버핏이 36조원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재산을 기부했다. 그것도 그 많은 돈의 대부분을 자식뻘 되는 친구인 빌 게이츠 재단에 쾌척했다. 이유는 "빌 게이츠가 믿음이 가고 그가 잘 할 것 같아서"란다.

이 소식을 접하는 순간 떠오르는 생각은 그가 참으로 크게 깨우친 사람이구나 하는 것이었다. 진정으로 잘 사는 길이 무엇인지 아는사람이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 그에게 자식이 셋이나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들에게 재산을 상속하지 않고, 자신의 이름을 남기는길을 택하지도 않고 아무 조건 없이 그 큰 재산을 사회에 환원한 것이다.

"부가 왕조적으로 세습 되어선 안 된다"

그는 "내 자식들이 내가 이 사회에서 차지하는 위치를 물려받을 수는 없다"며 "부가 왕조적으로 세습 되어서는 안 된다"고도했다. 현인이 아니고서는 결코 할 수 없는 말이다. 그의 자식들도 이런 아버지의 뜻을 일찍부터 이해했는지 그들도 이미 자신들의자선재단을 각기 운영하고 있다.

흔히들 '이 세상에 쓰고 간 만큼이 자기 돈'이라고 하는데 그런 관점에서도 워렌 버핏은 돈을 쓸 줄 아는 사람이고, 돈쓰기의모범을 보인 사람이다. 미국이 밉다가도 진정으로 미워할 수 없는 이유가 바로 이러한 기부문화의 전통에 있다.

미국 기부문화의 정점에는 철강왕 앤드류 카네기가 있다. 카네기는 65세가 되던 1900년 "부자인 채 죽는 것은 정말 부끄러운 일"이라며 엄청난 수익을 내고 있던 자신의 철강회사를 5억 달러에 처분한다.

당시의 일본 정부 예산이 1억 3천만 달러였다고 하니 그 돈이 얼마나 큰 돈이었는지는 쉽게 짐작 가는 일이다. 그는 "부자의인생은 두 시기로 나누어야 한다. 전반부는 부를 획득하는 시기이고, 후반부는 부를 분배하는 시기여야 한다"며 그때부터 돈 벌기를중지하고 돈쓰기에 나서서 생을 마감할 때까지 미국 전역에 수많은 도서관을 건립하였으며 선행기금을 창설하고 교육진흥기금과 장학기금등에 기부하였다.

그리고는 84세 되던 해에 "돈은 벌기보다 쓰기가 어렵다"라는 유명한 말을 남기고 빈손으로 고향 스코틀랜드에 돌아가 묻혔다. 카네기의 기부는 어릴 적 입은 작은 은혜에 대한 보답이었다.

피츠버그에서의 소년 시절 카네기는 한 사설 도서관에서 책을 읽으면서 시간을 보냈다. 카네기는 거부가 되고서도 그 도서관의 따뜻한배려를 잊을 수가 없었다. 그 고마움에 대한 감사의 마음이 카네기를 위대한 기부자로 만든 계기가 된 것이다.

악명 높은 기업인 카네기가 세상의 존경을 받는 이유

한때 사회의 지탄을 받는 악명 높은 기업인이었던 카네기가 지금은 세상의 존경을 한몸에 받는 인물이 되었다. 미국에는 카네기를시발점으로 해서 록펠러, 포드 같은 기업인들이 기부를 통해 부의 사회 환원을 지속적으로 행해오고 있으며 그 정신은 오늘날에도 빌게이츠나 테드 터너 등에 의해 면면히 계승되어오고 있다.

이러한 전통이 부자를 존경하게 만드는 사회 분위기를 만들어 오고 있는 것이다. 이제 워렌 버핏은 그 명예로운 기부자 명단에 자신의 이름을 올리고 아름다운 전통의 대열에 합류하게 된 것이다.

우리의 기부 현실은 어떤가. 우리에게도 고액기부자가 없는 것은 아니다. 최근에도 1조원을 기부한 재벌이 있었고, 또 다른 재벌은8000억 원을 내놓은 사례도 있었다. 그러나 그 기부 행위가 그 기업들이 큰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직후거나 총수가 불미스러운사건으로 구속되는 마당에 이루어진 것이어서 많은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게다가 그 사건들이라는 것이 다 재산의 불법상속과 관련된 일이라 더욱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의혹의 눈길을 보내게 한다. 세금으로납부했어야 될 돈을 면죄부의 대가로 기부했다는 비판도 있다. 반대 급부를 바라는 기부는 기부가 아니다.

반대급부를 바라는 우리나라 부자들

이제 우리의 부자들도 다 같이 잘 사는 일에 관심을 가져야 할 때가 아닐까. 빌 게이츠는 "부자들은 사회에 특별한 빚을 지고있다"고 했다. 그래서 그 빚을 갚아야 한다는 것이다. 요즘은 우리의 재벌들도 세계의 부호 리스트에 심심치 않게 이름을 올리고있다. 그러나 세계적인 기부자리스트에서는 그 흔적을 찾아볼 수 없다.

우리의 부자 이웃들은 아직도 나누기보다는 모으기에 급급하고 있다. 나와 내 가족이 잘 살기 위해 모으고 더 많은 재산을 세습하기 위해 모은다. 부는 축복일 수도 있지만 저주일수도 있다.

우리는 주변에서 부의 세습 과정에 가정의 화목이 깨어지는 경우를 흔히 본다. 부모가 남겨놓은 재산 때문에 자식 간에 의가상하거나 심지어는 소송을 하는 경우도 다반사로 있으며 부모가 남긴 재산으로 방탕한 생활을 일삼다 인생을 망치는 경우도 적지 않게본다.

남겨놓은 재산이 많으면 많을수록 다툼의 강도는 더욱 커진다. 행복이 아니라 불행을 세습한 셈이다. 우리의 부자들이 부를 세습하기위해 애쓰는 이 순간에도 월렌 버핏이나 빌 게이츠 같은 이들은 미국 정부의 상속세 폐지 움직임에 반대하는 운동을 펼치고 있다.그들은 "상속세 폐지는 혐오스러운 시도"라며 "모든 사람들에게 기회균등을 보장하고 부유층에 특혜를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상속세는 존속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우리의 부자들과 선진국의 부자들은 왜 이렇게 생각이 다를까. 그 이유는 부를 행복으로 바꾸는 방법을 모르기 때문이다. 부를행복의 원천으로 만드는 최선의 방법은 바로 나눔의 실천이다. 개인의 행복 차원에서도 나눔을 생각할 때이지만 사회 전체의 삶의 질향상을 위해서도 이제 나눔은 우리 생활의 일부가 되어야 한다. 기부는 분배가 고르지 못한 우리 사회의 어두운 곳을 비춰 우리사회 전체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기부에는 할머니들만 있다

우리나라 기부에는 할머니들만 있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김밥할머니, 떡장수할머니, 삯바느질 할머니들만이 기부를, 그것도 평생을 힘들게 모은 재산을 기부해서 신문지면을 장식하는 것이 연중행사처럼 일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언제까지 이런 훌륭한 할머니들께만 기부를 맡겨놓을 것인가. 이만큼 경제적으로 성장한 나라의 일원인 우리가 불우한 이웃을 돕는 일을 할머니들에게만 의존할 수는 없지 않은가.

사람들은 대부분 생애를 조금 더 갖기 위해 노력하는데 소비한다. 조금을 이루면 좀 더 높은 목표를 설정하고 조금 더 조금 더하다 결국은 다 이루지도 못한 채 생을 마감한다. 그것도 기껏해야 내 자신과 가족이 잘 살기 위해 하는 노력이다.

이제 눈을 조금 크게 뜨고 사회의 그늘진 곳에서 신음하고 있는 사람들과 함께 잘 살 수 있는 방법에도 관심을 가져야 할 때이다.크게 이룬 사람일수록 사회에 대한 채무는 크다. 그런 점에서 워렌 버핏의 기부는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우리는 언제쯤 그런현인을 만날 수 있을까.

오마이 뉴스 : http://www.ohmynews.... 951&ar_seq=9

Posted by administrator at 06:23 PM | Comments (0) | TrackBack

June 20, 2006

World Cup

마침내 '2006 독일월드컵' 한국 대표팀의 첫 경기 토고전이 끝났다. 시청에서, 광화문에서, 대학캠퍼스에서, 서울에서,부산에서, 광주에서, 대구에서, 절에서, 교회에서 전국 방방곡곡을 뜨겁고 붉게 물들였던 6월 13일 밤이 지났다. 거리 곳곳에서목이 터져라 응원하던 많은 사람들의 염원처럼 한국 대표팀은 토고를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일궈냈고, 응원하던 사람들은 더 큰감격을 맛볼 수 있었다.

어쩌면 직장에서, 거리에서 아직 한국대표팀의 승리를 놓고 이야기를 주고받느라 들뜬 기분이 채 가시지 않았을 수도 있지만, 마침전국에 내리기 시작한 서늘한 빗방울이 어느 정도 분위기를 차분하게 가라앉혀 주는 듯 하다. 이참에 한 번 머리를 식히며 월드컵열기에 대해서 생각해보자. 특히 월드컵 열기를 앞장서 전파하고 있는, 어쩌면 그 열기를 '제조'해내고 있는 지상파 방송에 대해냉철히 바라보자.

"너의 월드컵, 나의 열정을 이용하지 마라."

최근 이른바 '반(反) 월드컵'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과 학생들이 서울 시내 곳곳에 붙이고 있는 스티커문구다. 개인적으로 월드컵에 반대하지 않고, 굳이 '반 월드컵'이란 이름을 써야 하나라는 생각도 있지만 저 스티커의 문구만큼은전적으로 동의한다.

나는 비록 축구마니아는 아니지만 사람들과 모여 땀 흘리며 공 차는 것 자체도 좋아하고, 수준높은 유럽 클럽축구 경기를 보는 것도좋아한다. 호나우디뉴의 환상적인 드리블에 감탄을 자아내고, 한국 대표팀의 A매치 경기를 지켜보는 것 또한 적지 않게 즐긴다.하지만 이번 2006년 월드컵 시작 전부터 거세게 불고 있는 '광풍'을 지켜보노라면 '차라리 한국이 16강 진출에 실패하면좋겠다'는 감정이 불쑥불쑥 솟곤 했다.

물론 어제 축구 경기를 보면서 나의 '이성'은 그런 생각을 하더라도 '감성'은 전혀 다르다는 것 또한 확인했다. 전반 내내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던 한국팀의 모습에 화를 내고, 후반에 골을 넣기를 간절히 바랐으며, 또 역전까지 이르자 나도 모르게자리에서 일어나 옆사람과 손바닥을 맞췄던 것이다. 그럼에도 월드컵의 마지막 한 방울의 단물까지 쪽쪽 빨아먹으려는 미디어와자본들의 광기어린 모습을 지켜보며 태클을 걸어야겠다는 생각을 절박하게 하지 않을 수 없다.

방송사의 월드컵 '광기' 잠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

kyungkug_298731.jpg
▲ 13일 토고와의 경기를 응원하기 위해 서울광장과 광화문을 가득메운 시민들. 대한민국 전체가 월드컵 열기에 휩싸여 있다. 방송사들은 이 열기를 이용해 '한몫'잡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 오마이뉴스 이종호

방송을 모니터하며 올해 초부터 방송들의 심상찮은 기운은 이미 감지했다. MBC가 뉴스데스크의 두 앵커를 독일 현지로 보내 새해첫날부터 위성중계하는 모습을 보며 '별 짓을 다 한다' 싶으면서도 벌써 저러면 갈수록 어떻게 될 것인가 걱정되기 시작했다. 역시그 걱정은 현실로 나타나 D-100일이 되고, D-30일이 되고, 카운트다운에 돌입하면서 방송들의 광기는 절정으로 치닫더니 어제토고와의 경기에서 마침내 최고조에 이르게 되었다.

그때그때 민언련에서는 수차례 논평과 보고서를 내고 "시청자들의 다양한 채널선택권을 보장하라"(3월 1일 앙골라의 평가전 동시중계직후), "방송들은 '월드컵 과잉보도' 자제하라"(5월 10일 월드컵 D-30일 직후), "월드컵보도에 묻혀 지방선거가 실종되고있다"(5.31 지방선거기간)고 주장해왔지만 방송들은 꿈쩍도 하지 않고, 오히려 월드컵이 개막하고 한국팀이 경기하자 '오로지월드컵만이 살 길'이라는 식으로 더욱 '광기'어린 모습을 보이고 있다.

급기야 6월 13일에는 민언련 방송모니터위원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시민회원 3명이 지상파3사 앞에서 동시에 1인 시위까지 벌이며"월드컵 시청 강요하는 MBC·KBS·SBS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지만, 적어도 한국팀의 경기가 마무리되기 전에는 방송사들의태도가 바뀔 거라는 기대는 못하겠다.

이미 방송3사는 10일 월드컵 개막식부터 14일 새벽까지 열린 조별 예선 경기 14경기 가운데 11일 밤 10시에 있은'네덜란드-세르비아' 경기를 제외한 13경기를 모두 동시중계했다. 그나마 '네덜란드-세르비아' 경기가 동시 중계되지 않은 이유는MBC와 SBS가 10일 토요일 월드컵 중계로 불방한 주말 드라마를 11일 일요일에 몰아서 방송하면서 채널이 2개인 KBS만중계를 했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KBS는 월드컵 64경기 모두를 생중계하겠다고 밝혔으며, MBC와 SBS도 모든 경기를 생중계또는 녹화중계 하겠다는 방침이어서 방송3사가 대부분의 경기를 동시중계하는 일은 계속될 예정이고, 이 과정에서 정규편성 프로그램의'불방' 사태도 이어질 전망이다.

지상파 3사의 중계 경쟁은 정규방송 시간을 넘어 새벽시간까지 이어지고 있다. 방송사들은 밤 10시부터 다음날 새벽 6시까지를아예 월드컵 경기를 위한 시간으로 만들어 놓고 새벽까지 같은 경기를 동시중계 하고 있는데, 새벽 경기의 경우 한 채널당 시청률이5%도 되지 않는다. 특히 새벽 4시 경기는 MBC, SBS, KBS를 모두 합쳐도 5%가 되지 않는 시청률을 보였다. 한마디로'전파낭비'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 코미디 같은 상황이 월드컵 폐막일인 7월 10일까지 계속되는 것이다.

새벽시간대 월드컵 방송 시청률 5% 이하

kyungkug.jpg
▲ MBC, SBS, KBS(위쪽부터) 방송 3사의 14일 방송편성표. 오후부터 새벽까지 거의 대부분의 프로그램이 월드컵과 관련되어 있다.

ⓒ MBC·SBS·KBS

더 큰 문제는 방송사들이 월드컵 경기 중계에만 열을 올리는 데 그치지 않고 각종 특집 프로그램, 정규 프로그램의 '월드컵 특집'등을 제작 편성해 방송 전체를 '월드컵 방송'으로 만들고 있다는 사실이다. 각 방송사의 메인뉴스프로그램도 넘치는 월드컵 보도로'스포츠 뉴스'와 구별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월드컵 개막일 직전부터 아예 주요 앵커와 상당수의 기자들은 '독일 출장중'이다.

또 거의 모든 오락프로그램은 '월드컵 특집'으로 편성돼 '붉은악마' 옷차림을 한 출연자들이 월드컵을 주제로 잡다한 이야기를 쏟아내거나 게임을 했다. 뿐만 아니라 월드컵 관련 '특집'다큐까지 남발하고 있고 웬만한 교양 프로그램은 거의 월드컵과 관련된내용으로 채워지고 있으며 간판 시사프로그램이라 할 수 있는 프로그램까지도 월드컵 띄우기에 이용당하고 있다. KBS는 이미대표적인 고발프로그램인 <추적 60분>조차 '2006 월드컵 D-3, 대표팀 30일간의 기록'에서 시시콜콜한 대표팀의일상을 쫓아다니는 보도를 내보냈으며, 이 과정에 대표팀 숙소에서 무리한 취재를 벌이다 선수단의 항의를 받는 등 물의를 빚기까지했다.

이처럼 월드컵 특수를 통한 광고수익 극대화에 사활을 건 방송사들의 경쟁 과정에서 시청자들은 월드컵 외의 다른 프로그램을 찾아보기어렵게 됐고, 공공의 재산인 전파와 전력이 낭비되고 있다. 또한 우리 사회의 수많은 현안들이 월드컵에 파묻혀 제대로 다뤄지지않고 있으며, 방송사 종사자들은 그들대로 소모적인 월드컵 중계에 시달리고 있다. 그럼에도 방송사 내부에서 거센 항의가 일어나지않고 있는지 우려를 너머 탄식이 절로 난다.

시사고발프로그램까지 월드컵 대표팀 좇아야 하나

물론 월드컵에 올인하고 있는 방송사들에게 나름의 이유가 없는 것은 아니다. 광고시장의 불황으로 경영난에 허덕이고 있고, 케이블등 유료매체의 성장으로 지상파의 위기가 도래했다는 이야기도 심심찮게 들린다. 따라서 생존을 위해 광고시간을 팔아야 하는 지상파방송들이 이판에 한 몫 단단히 챙겨보겠다는 것은 그들 나름대로의 '항변'일 수 있다. 하지만 스스로에게 주어진 사회적 책임은내팽개치고 상업적 이윤창출에만 악을 써대어서는 우리 사회는 물론 방송사 종사자들에게도 결코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다.

아마 이번 월드컵이 끝나고 난 뒤 방송사들이 월드컵 기간 동안 보인 스스로의 모습을 전면적으로 바꿀 어떤 계기를 마련하지않는다면 지상파 방송사들은 신뢰가 땅에 떨어지고 시청자들로부터도 차츰차츰 멀어져 결국 쇠락의 길을 걷게 될 것이다. 그렇게 될경우 지금은 지상파3사가 '방송'을 대표하고 있지만, 나중에는 MBC든 KBS든 SBS든 그렇고 그런 방송으로 취급되어케이블방송, IPTV, 와이브로, 위성방송의 수많은 채널 가운데 하나로 인식될 것이다. 이런 나의 생각이 시민단체 활동가의'극단적 착각'은 결코 아닐 것이다. 월드컵을 기준으로 제멋대로 편성을 짜맞추는 방송사들의 독단적인 횡포에 이미 적지 않은시청자들이 강하게 분노하고 있다.

어제 토고전을 지켜보며 한국대표팀이 0-1로 뒤진 상황에서 전반이 종료됐을 때 옆사람과 농이지만 진지하게 "방송사 사장님들 속타겠다"는 말을 주고받았다. 월드컵을 마치 돈 내고 돈 먹는 '야바위판'으로 여기는 방송사들, 시청자를 광고단가 높여주는'봉'으로만 여기는 방송사 사장님들, 정녕 한국이 탈락한 뒤에야 제 자리로 돌아올 것인가.

출처 : 오마이뉴스
http://www.ohmynews.com/articleview/article_view.asp?at_code=338592&ar_seq=1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01 AM | Comments (0) | TrackBack

May 23, 2006

ALEX-MOON

http://www.alex-moon.com/

Posted by administrator at 07:09 PM | Comments (0) | TrackBack

May 10, 2006

Dean

dean-s.jpg
Digit Magazine. MAY. 2006

Last month the museum announced the departure of former director Alice Rawsthorn and revealed that is was working on plans for a £50 million expansion and relocation. The museum has refused to comment publicly on the new locations under consideration, but press reports have hinted that Tate Modern's planned extension is a likely new home. Southwark Council leader Nick Stanton says that he has been assured that the museum won't be leaving the borough.
“We are extremely fortunate to have found such an outstanding individual," said Luqman Arnold, chairman of the trustees. "Shaping the future and vision of the Design Museum and delivering what will be an ambitious project requires someone with an exceptional range of experience, expertise and authority. Deyan is an international authority on design and architecture. He has an exceptional track-record as a curator, an educator, a fund-raiser and as a leader and deliverer of complex projects."

Deyan Sudjic said: "This is the best possible job for someone who is passionate about design. This is a once-in-a-generation chance to create an exciting new museum for London that the world will come to and enjoy.”

Sudjic is currently the Dean of the Faculty of Art, Architecture and Design at Kingston University. He is visiting professor at the Royal College of Art in the department of design products and is the Observer newspaper’s design and architecture writer.

His books include Blade of Light: The Story of the Millennium Bridge.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39 PM | Comments (0) | TrackBack

May 01, 2006

LOL LOL LOL

내가 요즘 얘네들 때문에 산다.

fileartsjustshootme.gif

March 4, 1997 - April 22, 2003
NBC Situation Comedy - 145 Episodes

Cast:
Maya Gallo: Laura San Giacomo
Jackson H. "Jack" Gallo: George Segal
Nina Van Horn: Wendie Malick
Elliott DiMauro: Enrico Colantoni
Dennis Quimby Finch: David Spade
Persky: Tom Kenny
Adrienne: Rebecca Romijn-Stamos
Rhoda DiMauro: Rhoda Gemignani
Wally: Chris Hogan
Movie Patron: Christine Holz-Lusita
Sandwich Shop Customer: Andy Langham
Kevin Liotta: Brian Posehn
Vicki Costa: Rena Sofer

'Just Shoot Me' is the critically acclaimed comedy from multiple award-winning writer/producer Steven Levitan, Brad Grey and Bernie Brillstein.
The show is set at the New York editorial offices of the fictional 'Blush' magazine, and creator Levitan describes it as a 'Die Hard' in a fashion magazine.'
In the series, Maya Gallo, a journalist with a razor-sharp wit, not only recently reconciled with her father, "Blush" publisher Jack Gallo -- an oft-wed
ex-womanizer whose current wife is Maya's former high school classmate -- but also reluctantly took a job at his fluffy "Cosmo"-esque magazine. There, she
struggles to hold her own with the beauty and fashion editor, Nina Van Horn, a neurotic and pretentious ex-model who's kicking and screaming through middle
age; the magazine's in-house photographer and ogler of beautiful women, Elliott DiMauro; and her father's wise-cracking, power-hungry assistant, Dennis Finch.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28 AM | Comments (0) | TrackBack

March 30, 2006

Jamaica Farewell

Down the way where the nights are gay
and the sun shines daily on the mountain's top

I took a trip on a sailing ship

and when I reached Jamaica I made a stop.

And I'm sad to say
I'm on my way

won't be back for many a day

my heart is down
my head is burning around

I've had to leave a little girl in the Kingston town.

Down at the market you can hear
ladies cry out while on their heads they bear
Akkisai sort fish are nice

and the rhum are fine every time a year.

And I'm sad to say
I'm on my way

won't be back for many a day

my heart is down
my head is burning around

I've had to leave a little girl in the Kingston town.

Sounds of laughter every where
and the dancing girl swinging two and fro

I must declare my head is there

though I been from maine to Mexico.

And I'm sad to say
I'm on my way

won't be back for many a day

my heart is down
my head is burning around

I've had to leave a little girl in the Kingston town.

Jamaica Farewell 1956 / Harry Belafonte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13 AM | Comments (0) | TrackBack

February 06, 2006

Mirror Mask

mm_s.jpg
Mirror Mask 2005 Directed by Dave McKean

Producing “MirrorMask”
All of the live action for the reality sections of “MirrorMask” were shot in and around London and Brighton. For the dream portion of the film, McKean says, “we shot our live actors in a blue-screen studio, which was difficult for them because they have to interact with objects that aren’t there.”

Early on in preproduction, McKean looked at going to a small effects studio, but it was too expensive with the overhead and production margins these studios have to have. “We couldn’t even use the Jim Henson Company to do the computer work,” he says, “because of our tight budget.”

Do It Yourself
“So, very quickly, we decided that the only way we were going to do this was to buy our own gear. So we used the effects budget of the film to buy a year’s worth of rent on a small studio space, a whole lot of computers and salaries for 16 animators.”

McKean creates all the texture maps in Photoshop. “Then I sit with the animators and set up the virtual camera moves and lights in Maya; I also give them motion references and act out some of the character parts.

“But then I’m happy to leave them alone and see how they do with a particular digital sequence; I’ve tried to give them as much freedom as possible to explore these little things in their own way.”

Element of Surprise
The impact of computers on McKean’s work affects not only his process, it affects his creative experience. “One of the things I really love the computer for, “ he says, “is that you almost get the feeling that you do when you look at someone else’s work for the first time. It’s wonderful. It takes your breath away.

“You never really get that rush with your own work, because you’re laboring over it and it develops slowly. You’ve got an abstract collage of paper and cut-and-pasted photographs, done up in a painting in various degrees of finish. You’ve got a bit of photograph coming into an illustration. Then it’s scanned. Different photographs and drawings are scanned.

“But then the computer can drag these elements together very quickly. You almost start to be surprised by your own images. It’s a lovely feeling.”

링크 1
링크 2
링크 3

Posted by administrator at 09:38 PM | Comments (0) | TrackBack

January 30, 2006

Metempsychosis

njp_rip.jpg
Nam June Paik passed away at his Miami home at 8:00pm EST on Sunday, January 29th, 2006. Funeral information to be announced.

Paik's journey as an artist has been truly global, and his impact on the art of video and television has been profound.To foreground the creative process that is distinctive to Paik's artwork, it is necessary to sort through his mercurial movements, from Asia through Europe to the United States, and examine his shifting interests and the ways that individual artworks changed accordingly. It is my argument that Paik's prolific and complex career can be read as a process grounded in his early interests in composition and performance. These would strongly shape his ideas for mediabased art at a time when the electronic moving image and media technologies were increasingly present in our daily lives. In turn, Paik's work would have a profound and sustained impact on the media culture of the late twentieth century; his remarkable career witnessed and influenced the redefinition of broadcast television and transformation of video into an artist's medium.

John Hanhardt
Guggenheim Museum of Art
Senior Curator of Film and Media Arts

Metempsychosis [mətèmpsəkóusis, mètəmsaik-] n. (pl. -ses [-sìːz])
(영혼의) 재생, 윤회전생(輪廻轉生).㉺-sist ―n.

Posted by administrator at 06:25 PM | Comments (0) | TrackBack

January 29, 2006

X86OSX

진짜 입니다.
드디어 성공했습니다. 아직 x86용 nvidia driver 가 정식 릴리즈 되지 않아서 vesa 버전 1280x1024 으로 밖에는 사용할 수 없지만, cs2, iPhoto, combustion 심지어 aperture 까지 돌아갑니다. nvidia driver만 정식으로 릴되는 날에는 finalcut, shake, maya 가 돌아갈것 같습니다. 기대해주십시오.

Picture 1.jpg
osX86. 3.2e. 478 northwood. sata. sound. lan. usb. 1394. ok. 28th.Jan.2006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09 AM | Comments (0) | TrackBack

January 11, 2006

Neasden Control Centre

Creative Visual Agency specialising in illustration, design, art direction, art, exhibitions and live projects.

ncc.jpg

Edited by Robert Klanten,
Print Production Janni Milstrey
Printed in Leipzig, Germany
Published by Die Gestalten Verlag Berlin / www.die-gestalten.de
2003 / 4500 copies
192 pp CMYK + Specials

독일.영국.프랑스.미국.일본.한국. <절판>

Posted by administrator at 07:43 PM | Comments (0) | TrackBack

ROJO®edicions

tofer_daily.jpg

ROJO® launches a very special limited edition artist book collection. Monographic books by Tofer, Neasden Control Centre, Boris Hoppek, Nuno Valerio and Albert Bertolin. Buy your copy now in ROJO® online shop!

Tofer Finger Bang!
Boris Hoppek Tranquilo
Albert Bertolin Kultur Toilette
Neasden Control Centre Smithfield Building
Nuno Valerio Heartcore

Posted by administrator at 07:37 PM | Comments (0) | TrackBack

The Illustrated Ape

ape.jpg

Subscribe

100% original talent published three times a year.
Available in all good book stores and newsagents or on subscription annually.
UK: £18 EU: 30 Euros USA: $50.
All prices include P&P.
Send us your name and address, a cheque or postal order made payable to:
The Illustrated Ape Magazine
PO Box 16329, London E17 4FD
or email: subs@apemag.demon.co.uk

Submit

Are you two-tone talent on a monochrome planet? Send us your stories (1000 words) poems and illustrations. (enclosing S.A.E)
to: The Illustrated Ape PO Box 16329,
London E17 4FD, or email: cornelius@apemag.demon.co.uk


Posted by administrator at 07:30 PM | Comments (0) | TrackBack

November 23, 2005

Interview with Aron Hjartarson

1132614609_a1.jpg
Aron Hjartarson, Head of 3D, The Mill New York.

The Head of 3D of The Mill's New York division talks about today's challenges in the commercials market, the cg industry and his career.
November, 22nd, 2005, by Raffael Dickreuter

How did you get started in the CG industry and what kind of education do you have?

I sort of got into the industry by accident. A few friends of mine at a company called OZ purchased an ancient 3D program from AT&T called Topaz and set it up at their office. I came by one day and got to play around with it and even if it was quite rudimentary, after doing my first revolved surface, I was hooked. I just thought that now anything was possible. There weren't any computer graphics programs at colleges available at the time in Iceland, so we had to figure out a lot on our own. This was also before the internet and e-mail, so most of our research took place by fax in the early years. I remember learning about raytracing via fax correspondence with Alias Research. We upgraded to Alias PowerAnimator from Topaz, running on IBM RS/6000 machines, which was quite a step up. My first "real" 3D workstation was a 33 Mhz IBM, with graphics acceleration. That meant you could orbit around a wireframe sphere without too much lag.
The toolset we had to work with was somewhat limited, so we had to write a lot of our own tools. We wrote the first digital compositing software in Iceland using a PC, a Truvision graphics card and a Diaquest tape controller. So every frame for every layer had to be got from tape, stored on disk, composited and laid to tape again because we didn't have enough disk space to store a lot of data. We wore down videoheads at our facility quite quickly. It all got a lot easier when we purchased our first 1 Gb hard drive. It was 4 times bigger than our biggest drive, and we thought we'd never fill that thing up. It was physically huge and it made a lot of noise too, like an idling Harley Davidson in the middle of our office.
One of the coolest things we did was a facial tracking system in 1992, that tracked position of points on a face from a video sequence. We managed to get 50 hz info from our PAL cameras by de-interlacing our footage and making sure our shutter speed was high enough to get crisp frames. A lot of the high frequency nuances were lost, but it got the job done. Then of course we met up with Softimage at some convention and out of that came the collaboration with mental ray - soft had just started shipping mental ray and needed a shader library to ship with it.
We wrote the original shader library that shipped with SOFTIMAGE|3D, and I think some of the code survives to this very day in XSI.

What do you like to do in your spare time?

I read a lot. I enjoy a good book and go through phases of interest.
Politics, philosophy and international affairs have consumed me for the most part of this century, for whatever reason. I also like playing guitar and sailing which I do enjoy a lot but never get to do as often as I'd like. I guess picking up the guitar is a lot easier than driving to the marina and casting off.

What moment in your life was influental to let you pursue a career in the CG industry?

There are quite a few moments I remember, most of them related to some cinematic trickery that really impressed me. Ray Harryhausen was definately an inspiration - when I was about 6 years old, they had matinees at a tiny theatre next to my house, the 7th Voyage of Sinbad and Jason and the argonauts played every Sunday. I must have seen each a hundred times, and they scared the living daylights out of me every time.
The earliest I really gave computer graphics any thought was when I was about 13 years old and was playing with a graphics program on my Amstrad. I went to see Ghostbusters at the cinema, and remember as I was coming home that a thought struck me - that the effects could perhaps be done in the computer. Then I thought further down the line and tried to imagine the complexities in calculating light and object interaction (I was thinking volumes at the time, not polygonal surfaces) and quickly came to the conclusion that it was impossible. Then of course came Young Sherlock Holmes, which was just amazing, and of course the Last Starfighter which I came away from scratching my head and thinking "how'd they do that?" Then the Abyss, which was just sheer magic. I didn't want to leave the cinema.

What do you consider some of the highlights of your career so far?

The best thing about my job so far is that it has given me a lot of freedom. I've been able to travel quite a lot, live in different places and experience different cultures. CG knowledge is a good passport.

What kind of work did you do before you joined The Mill NY?

I've done a variety of different jobs within the CG world, ranging from software design, R&D to production. I've done quite a bit of freelancing throughout my career, which is a great way to learn. All companies have different strengths and structure their pipelines in a different way, so studying the insides of a company while on a job provides good insights into what works, what doesn't and why.

Tell us a bit about what an average project The Mill gets involved looks like, how much time you have to complete the shots and how many people usually work on a show.

It is hard to define the average CG project at The Mill, apart from the fact they usually require computer generated imagery produced in less than the time required to get them done. Seriously though, the team sizes vary a lot from job to job. What we have done to adapt ourselves to our market is to build a component based pipeline, chopping projects up into small chunks that are easy to distribute between various resources. This makes us more flexible and makes it easier to deal with the demands of the advertising industry which at times can be a bit extreme.

How early on does The Mill get involved in a project and to what extent do you guys also provide on set supervision?

One of the keys to The Mill's success has undoubtedly been to make ourselves available at the early stages of development of a project.
This way we can help influence the direction a project will take, perhaps offer up a different perspective on how to approach unusual challenges and make sure everything runs smoothly further down the pipeline. I put great emphasis on data collection on set, so I usually come back with a few gigs of data from a shoot that helps me reconstruct everything once I'm back at the office.
The flip side of that is that sometimes we get involved at a later stage, when everything has been shot and we just get the tk'd footage.
That can sometimes be a hassle and involves a lot of guesswork, especially if there is a lot of matchmoving involved.

Are there any plans that The Mill will get involved again in the film business like back then with MillFilm?

There is no official policy as of yet to get back into film, and currently we are finding great success concentrating on our core business, the advertising industry. However, the film industry does provide a different set of challenges to commercials and we have always welcomed challenges.

Clients want better quality for less money and getting it done faster and faster. What's your way to guide your teams to keep up with the neverending new challenges and pressuring deadlines?

We try to improve our pipeline constantly, not just from a hardware / software point of view, but also by expanding the skillset of our core team by fostering knowledge and information sharing between team members.

If you compare the work being done in the London office to the New York office do you see any major differences in terms that London and New York face very different challenges or is it quite the same both in terms of cg work as well as industry related issues?

The US market is very different from the European one for a variety of reasons. The most obvious difference that comes to mind is the creative lead. In Europe, the director is usually involved from the start to finish, whereas in the States a director's involvement usually goes from pre-production until the last shoot day, passing on the creative lead to the agency, editor and ourselves. This often makes for a very interesting chain of command and fuzzy boundaries at times, but when the dynamic between the different parties is right, it leads to great results. I would say that the European market is also more subject to time constraints. I'm not sure as to why that is, but would hazard a guess that perhaps smaller local European consumer markets lack the inertia of the US one and require companies to turn campaigns around quicker.

What role plays XSI in the pipeline of The Mill?

The New York office relies heavily on XSI and mental ray. We will usually funnel output from external applications into that pipeline, unless there is a specific reason we have to do the job in another package.

Which features do you find very useful?

The tight integration of most components is a personal favourite. You can get things done really quickly.

Which areas should be improved?

Stability and rendering. There are a lot of features that XSI can adapt from a typical Renderman workflow like rib archiving for example. Using clever include methods of any flavour is important, too much time is "Lost in Translation".

What special skills or character traits are you looking for when hiring a new artist, besides just being talented?

Being a decent person is very important. I think basic social skills are a definite plus, the work we do is intense and requires everybody on the team to work closely together. It's important that you work with people you can get along with. I also look for innate talent, people that have an eye. If you know how to see, the rest is just a matter of building your skillset through training.

What do you think about the current state of the commercials CG industry in New York?

I think the current state of affairs is good and getting better. It was rare to see VFX work done here 3 years ago, only a handful of companies were fighting the good fight on the East Coast. The market is going through a lot of changes and we are at the right place at the right time. Our volume of work has grown and we are seeing increasingly ambitious projects land on our desks.

In the film industry the trend towards "we will fix it in post" often means uncessary work for production houses. To what extent do you see this also true for the commercials industry?

I think the perception of production actually being careless is a bit inflated and perhaps stems from the fact a lot of people that work in post do not frequent shoots. There is a lot of pressure on the crew to do a lot in very little time. Decisions are made very quickly, so it is good to be well prepared and know exactly what you need to get and how.
I can honestly say that I have never been on a shoot where everyone involved wasn't ready to do what they possibly could to make sure we would get what we need. Within reasonable limits of course, but in the end everyone wants to deliver a great looking project. On the rare occasions we get jobs in that do not have what we need, it is usually because we didn't have somebody there on the day and the director delivered what he thought was appropriate.

Related Links
The Mill

Posted by administrator at 07:21 PM | Comments (0) | TrackBack

November 19, 2005

Impressions about RenderMan for Maya

Pixar just released RenderMan for Maya, a plugin to use RenderMan integrated to Maya.The first tests I saw in 2004 Siggraph, were very impressive. The company where I work was one of the first to enter in the beta program in may. Soon, we perceived that Pixar had a great product in hands.
The plug-in is very easy to use, totaly integrated to Maya, you just need to switch the render to RenderMan in Render Globals Window. You still render your images in Render View and creates your shaders in hypershade in the same way that you are used to in Maya. You don´t have to learn new editors or tools.

RfM supports almost all shading nodes from Maya and you still can program your shaders using the RSL shading language. All existent shaders for RenderMan are compatible with RfM. If you have Slim it´s just a matter of compile the shader and load it in RfM; the compatibility is total.
Using RfM, the artist have a very robust render that can calculate global illumination, color bleeding and occlusion, besides all Pixar’s patented algorithms as motion blur and deep shadows.
If you are used to work with NURBS surfaces, you can forget all the tesselation problems as RfM is a true nurbs renderer. If you work with subdivision surfaces RfM renders in a more efficient way than Maya´s native render. This velocity was expected, as Pixar was the first company to implement subdivision surfaces. RfM, has a better memory management than other renders, so it can process heavier scenes.


We are using the plugin in production since june. Some scenes from “Claro Chuva” film, others from “Tim Festival 2005” and all the scenes from “Natura Vegetalização” (the images from this post are 2 moments of this film) were rendered using this new software.
As we work very closely with Pixar in the beta period, one of my conversations with the guys about all the changes that we were doing in our pipeline was utilized in a plugin launching press release.

www.gustavobraga.com

More Review -> Click!!!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18 AM | Comments (0) | TrackBack

Linux Flame

Autodesk introduces its flagship Discreet Flame visual effects system on Linux-based workstations. 16 November 2005

Autodesk has launched its Discreet Flame visual effects system on dual-core workstations running the Linux operating system. The Discreet Flame system is already available on workstations running the IRIX operating system. As a result, film studios, broadcasters and post-production facilities will have more flexibility and choice in shaping their digital content creation pipelines.

For more than a decade, the Discreet Flame system’s hallmark speed and creative toolset have set the standard for high-quality digital content creation. The system has helped digital artists realise ideas for hundreds of blockbuster films, television shows, television spots and channel brands. The system gives artists continuous innovation in a fully interactive 3D compositing environment that is packed with advanced creative tools for video, standard-definition (SD) and high-definition (HD) TV and 2K digital cinema post production.

Kevin Tengan, head of 2D systems at Los Angeles-based Rhythm & Hues Studios, said, “With the exception of our IRIX-based Autodesk Discreet systems, Rhythm & Hues Studios is predominantly a Linux shop. We’ve now integrated the new Linux-based version of Discreet Flame into our facility to create a more manageable, homogenous computing environment. The speed of this system is amazing, as is the stability. We’ve already completed three spots with it, one of which involved several client-assisted sessions. Our client was also blown away by the Flame capabilities on the dual-core workstation." Television spots were delivered for both the discount retailer Target Corp. and SeaWorld adventure parks.

Dave Smith, managing director at UK-based post-production facility Absolute, said, “The Discreet Flame system has been a big part of our business. The Flame system running Linux is a turning point for the industry. Autodesk’s use of high-performance, dual-core Linux workstations provides us with more flexible and cost-effective platform choices going forward. The system’s new tools, such as layer-based paint in batch, are great too because they increase our design flexibility.”

Autodesk’s Discreet Flint visual effects system and Discreet Smoke editing system are also available on Linux-based workstations, making Autodesk one of the world’s leading providers of digital content creation tools for the Linux operating system.

“Autodesk is dedicated to providing our media and entertainment customers with highly optimised Discreet systems that operate on the latest-generation workstations,” said Bill Roberts, director of product management for Autodesk’s Media & Entertainment Division. “Dual-core workstations offer fast, interactive performance that empowers digital artists to realise their creative visions faster than ever before; ultimately allowing the facility to be more productive.” Dual-core processor technology allows users to execute multiple tasks simultaneously at a faster rate than traditional single-core processor technology.

Autodesk’s Discreet Flame and Discreet Smoke 2K systems are currently available on SGI IRIX-based workstations. Autodesk anticipates that the following Discreet systems will be available on Linux-based workstations this coming January:

Discreet Flame and Discreet Smoke 2K systems.
Discreet Flint high definition (HD) and Smoke HD systems.
Autodesk will showcase a number of the aforementioned Discreet systems this week at the following events:

NAB Post +: Visit the Autodesk booth (# 302) at the Jacob Javits Convention Center in New York City, USA from Nov 15-17, 2005.
International Broadcast Equipment Exhibition (Inter BEE): Visit the Autodesk booth (# 7105) at the Nippon Convention Center in Makuhari Messe, Japan from Nov 16-18, 2005.
Related links:
Autodesk
Discreet Flame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03 AM | Comments (0) | TrackBack

November 05, 2005

Reality

Gunpowder plotters get their wish, 400 years on By Adam Sherwin

TV re-creation makes the Guy Fawkes dream come true

IT IS what Guy Fawkes would have wanted. Four centuries after the most famous non-explosion in history, a documentary team has spent £1 million blowing up a replica Parliament.
ITV1 staged the pyrotechnics to see what would have happened if Fawkes and his fellow Roman Catholic conspirators had evaded detection and the Gunpowder Plot had succeeded.

Explosives experts built a full-size replica of the then Palace of Westminster on an MoD-owned testing site in Cumbria and packed 36 barrels with a tonne of gunpowder.

The results suggest that the impact of the blast would indeed have wiped out Britain’s elite if Fawkes had ignited the fuse 400 years ago this week.

Historians have previously suggested that the attempt would have failed. An examination of the gunpowder seized when the plot was discovered showed that it had decayed because of a month’s delay caused by plague before the 1605 State Opening of Parliament.

Working with blast consultants from engineering giant Arup, the producers of The Gunpowder Plot: Exploding the Legend sourced gunpowder closest to Fawkes’s compounds of saltpetre, charcoal and sulphur from a factory in Spain. Using 650 tonnes of concrete and based on archive plans, the undercroft where the gunpowder was hidden was recreated and the full Lords chamber built above. It was packed with perishable cameras, sensors and crash-test dummies to represent King James I and the 150 bishops, members of Parliament and noblemen present. A spectacular explosion ensued.

Unlike Fawkes, who planned to ignite the gunpowder with a cotton rope boiled in saltpetre, the ITV team pressed a red button in a control room connected by cable to the replica 750m (2,461ft) away.

The result, screened tomorrow, claims to prove that Fawkes’s plot would have propelled the timber floor of the Lords upwards with such violence that King James I and everyone else in the chamber would have been killed.

Arup, the engineering company that carried out the explosion for the show, said: “Any of the other physical effects of the explosion, such as direct blast pressure, scorching, impact of high-speed timber fragments and the impact of falling back down to the ground could also have killed many, if not all, of those present. But the extreme upward thrust would have been the primary cause of death.”

Tests carried out by Sidney Alford, the programme’s explosives consultant, showed that decayed powder does explode.

If Fawkes had lit the fuse, the powder would have blown — and he had twice the powder needed to destroy Parliament utterly.

Contrary to previous claims, the blast would have been relatively contained, with Parliament’s 1.8m-thick stone walls directing much of the pressure of the blast upwards.

The debris from the roof and floor of the chamber blown upwards would have rained down in a 200m radius. Experts also concluded that the blast could have been heard at least five miles away.

David Hadden, Arup’s blast consultant, said: “After years of speculation, the test has proved once and for all that Fawkes’ plan would have had devastating consequences for anyone present in the House of Lords that day, though not for the surrounding areas as previously thought.”



The Gunpowder Plot: Exploding the Legend — tomorrow, ITV1, 9.45pm

Posted by administrator at 07:20 AM | Comments (1) | TrackBack

October 31, 2005

SUPER #1 ROBOT

robot.jpg

Japanese Robot Toys from 1972-1982
Photographs by Tim Brisko
Text by Matt Alt with Robert Duban
Afterword by Saburo Ishizuki

More information -> Let's Click!!!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22 AM | Comments (0) | TrackBack

October 11, 2005

Fire destroys 'Wallace and Gromit' warehouse

Fire destroys 'Wallace and Gromit' warehouse

Monday, October 10, 2005; Posted: 9:14 a.m. EDT (13:14 GMT)

BRISTOL, England -- The company behind the new "Wallace and Gromit" film said Monday its "entire history" has been destroyed in a fire at a warehouse containing props and sets.
story.aardman2.jpg
The company said its "entire history" was lost in the fire.

The roof and three interior walls of the Aardman Animations building in Bristol, west England collapsed after the blaze tore through the Victorian building, fire officials said

The fire broke out at about 5:30 a.m. (0430 GMT), with flames reaching 100 feet into the air. The cause of the blaze was being investigated.

A spokesman for Aardman said the building housed props and sets from the company's history, including its first three "Wallace and Gromit" films.

No one was in the building when the fire broke out. Aardman said the sets and props from its latest film, "Wallace & Gromit: The Curse of the Were-Rabbit," were not caught in the blaze.

Aardman has used stop-motion clay animation to create a series of acclaimed films, including three shorts featuring cheese-loving inventor Wallace and his resourceful dog Gromit.

The sets from those shorts -- "A Grand Day Out," "The Wrong Trousers" and "A Close Shave" -- are all thought to have been destroyed, along with those from "Chicken Run" -- Aardman's first feature-length release.

"Curse of the Were-Rabbit," Wallace and Gromit's first full-length feature, was released in the United States on Friday and topped the U.S. box office over the weekend. (Full story)

"Today was supposed to be a day of celebration, with the news that 'Wallace and Gromit' had gone in at No. 1 at the U.S. box office, but instead our whole history has been wiped out," Aardman spokesman Arthur Sheriff said. "It's turned out to be a terrible day."

Sheriff said the warehouse contained sets, props and models from the company's productions, from the children's cartoon character "Morph" through the Oscar-winning, anthropomorphic "Creature Comforts" series to the Wallace and Gromit films.

Park: "In light of other tragedies, today isn't a big deal."Wallace and Gromit's creator, Nick Park, said the earthquake in South Asia helped put the loss into perspective.

vert.park.jpg

"Even though it is a precious and nostalgic collection and valuable to the company, in light of other tragedies, today isn't a big deal," he said.

Aardman was founded in 1972 and is closely associated with Park, who joined in 1986 fresh out of film school.

Park's "The Wrong Trousers" (1993) and "A Close Shave" (1995) won Academy Awards.

Park and Aardman's Peter Lord directed the 2000 feature "Chicken Run," which spoofed the World War II prison-camp classic "The Great Escape" with a cast of clay poultry.

Copyright 2005 CNN. All rights reserved.This material may not be published, broadcast, rewritten, or redistributed. Associated Press contributed to this report.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20 AM | Comments (2) | TrackBack

October 05, 2005

Synoptic View + Biped Error

전우진 : 바이페드 가이드를 새로 만들고 이걸 콘트롤하기 위해 시놉틱 뷰를 열어놓았는데요.

문제: 팔목을 선택하고 애니메이션 한 다음에 시놉틱뷰에 있는 버튼으로 키를 생성시키면 그 다음부터 바이페드가 움직이질 않네요.

4.2 때부터 생겼던 문제였는데, 5.0에서도 같은 문제를 보이는 걸로 봐서는 제가 뭔가를 잘못한게 아닌가 싶기도 하고요.

혹시 같은 문제로 고민하시거나, 해결방법을 알고 계신 분께서 답변해주시면 대단히 감사드리겠습니다.

김용준 : 내장된 바이페드에서는 시놉틱뷰에서 키를 넣는순간 팔은 FK 로 고정됩니다.
이때는 FK/IK 블렌드모드에서 IK 모드로 놓으시거나,
바이페드가이드에서 리그 생성하실때 Limbs 탭의 Arm Attachment 항목에서 두번째 타입으로 선택하고 생성하시기 바랍니다.

05/10/05

전우진 : 아싸 감사드립니다. ^_____^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25 PM | Comments (0) | TrackBack

Autodesk and Alias

header.gif

CGSociety News
Autodesk to buy Alias for $182 million
Leonard Teo, 4 October 2005

In a surprise move, Autodesk has announce the intention to acquire Alias for $182 million cash. The acquisition is expected to take between 4-6 months to finalize.

At the press conference today, both companies explained the desire to integrate and provide value for their respective customer bases by complementing each other’s product lines, which will soon be operating under the common Autodesk banner. While both companies share a clear vision of the possibilities and value proposition for customers, it was obvious that the full details of the acquisition/merger have yet to be worked out as both companies were notably silent about such issues as staffing, relocation, branding and such, preferring to focus on the value of integrating the product lines instead. Doug Walker, President of Alias, mentioned briefly his intention to work through the acquisition process till it is finalized, before moving on to other ventures.

In the immediate term, no changes are planned for both companies, which will continue with their respective product releases while the acquisition takes place over its 4-6 month period of settling. It was also said that the products in the immediate term were to remain separate and autonomous, with a development focus on integrating workflow and interoperability between the previously competing products.

For the Autodesk Media and Entertainment Division, attention will be given to making 3ds max and Maya complement each other through ‘improving the operability and workflow between 3ds max and Maya’. It was made clear that there are currently no plans to drastically change any feature sets in Maya or 3ds max, and no mention of an immediate product integration/merger (though one would expect the technologies to be unified in future).

Autodesk’s intention is to place the respective product lines in appropriate divisions, for example, Maya and MotionBuilder will be placed in the Media and Entertainment Division, while Studio Tools may come under Autodesk’s design division. Martin Vann from Autodesk says, “Our intention is to follow up with customer needs. We want to place the Alias teams in the respective divisions that match product integration thinking.”

Overall, the acquisition of Alias looks like a tremendous value proposition for both companies. Alias, the smaller player in this deal, will be able to leverage on Autodesk’s vastly superior distribution and marketing channels worldwide, meaning that its products will reach beyond the current geographical and service constraints. It also means that Alias will once again have a massive financial backing which it has not enjoyed since the glory days of SGI, giving it the cash injection to develop highly desirable products.

For Autodesk, the acquisition means that it will own a sizeable portion of the entertainment and design industries. For years, 3ds max and Maya have competed fiercely for a bigger slice of the entertainment pie in film, games, television and animation production. The plan as noted by the company leaders is to ensure that customers will have end-to-end solutions covering all aspects of media production from 3D content creation (Maya, 3ds max, MotionBuilder) to compositing (TOXIK, Combustion, Inferno, Flame), color grading (Lustre) and finishing/delivery (Fire, Smoke). Ultimately, it’s about delivering solutions and value to customers.

The press conference was very light on details, as both companies have yet to finalize the full scope of the acquisition. For the next 4-6 months, it’s business as usual for Autodesk and Alias.

Main points:

Autodesk purchases Alias for $182 million cash
The deal will take 4-6 months to finalize
*Business as usual while merger is finalized*
Focus on integrating workflow and interoperability between the products
No immediate plans to cull any product lines, but continue them as per normal
Both companies to continue normally with mutually exclusive product releases as planned
Alias to leverage Autodesk’s massive distribution and marketing channels
Official Quotes:
“This acquisition brings to Autodesk a highly talented group of individuals, a wealth of technologies and a great set of products,” said Carl Bass, COO of Autodesk. “Alias’ technology spans several of our most important markets and augments the synergy between our design and media businesses. Our design customers are demanding more powerful visualization, animation and publishing capabilities. Our media and entertainment customers are increasingly using the data created by our design applications for broadcast, film and games projects. By combining the technology and talents of our two companies, we will be better able to continue delivering solutions that address our customers’ complex needs.”

“This acquisition is designed to leverage the strengths of both companies,” stated Doug Walker, president and CEO of Alias. “Alias’ customers will benefit from nearly $300 million in R&D spending while having access to new and complementary products and technologies. Together, Autodesk and Alias will deliver products and services that give form to great ideas from the fantasy world of film to the factory floor.”

Related links:
Autodesk & Alias Acquisition

CG 시작한 뒤에 가장 충격적인 소식이군. 젠장. 빌어먹을. 정말 어찌될라나...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28 AM | Comments (0) | TrackBack

September 05, 2005

Don't Panic

hh1.jpg

1978년 BBC 라디오 드라마로 시작하여, TV드라마, 책, 음반, 게임 등 온갖 버전으로 확장되며 사랑 받아온 '코믹SF' 장르의 고전. '지구는 어떤 범차원적인 종족이 모든 것에 대한 궁극적인 해답을 얻기 위해 설계한 슈퍼컴퓨터'라는 설정 등 기발한 착상과 유머감각으로 매니아들의 열광적인 사랑을 받아온 시리즈이다.

각자 별난 개성을 자랑하는 다양한 캐릭터들도 재미있다. 엄청나게 높은 지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며 만성 우울증과 편집증에 시달리는 로봇 마빈, 우연한 사고로 불멸의 생명을 얻고 온 우주의 사람들을 모욕하는 것으로 지루함을 견디는 와우배거, 지구가 만들어질 때 노르웨이의 해안을 설계해 상을 받은 경력을 추억하며 우주 종말의 위기를 막는 아르바이트에 매진하고 있는 슬라티바트패스트 등.

작가 더글러스 애덤스는 우주적 상상력과 날카로운 풍자가 빛나는 이 시리즈로 휴고 상, 골든 팬 상 등을 받으며 '코믹 SF'라는 장르를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최종 완결판의 번역 출간으로 우리는 그동안 소문으로만 명성을 확인해야 했던 아쉬움을 털고 '히치하이커' 시리즈의 진면목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시리즈는 영미권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사이언스 픽션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하나의 신화로, 숨은 걸작으로 평가받고 있는 작품이다. 이시리즈는 1978년 어느 날, 코미디와 사이언스 픽션을 합친 이야기를 쓰고 싶어하던 젊은 작가 애덤스와 이 구상에 전적으로 동의한 BBC 라디오 프로듀서 사이먼 브렛이 의기투합하면서 시작되었다. 이렇게 해서 6회짜리 라디오 드라마로 출발한 시리즈는, 팬들의 열광적인 반응에 힘입어 텔레비전 드라마, 책, 음반, 컴퓨터 게임, 연극, 심지어 타월에 이르기까지 온갖 버전으로 확장되었으며, 지금은 할리우드에서 영화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각 이야기들이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되기는커녕 배치되거나 동떨어진 모습으로 여러 장르로 모습을 바꾸어온 탓에, 히치하이커 시리즈는 발표 시기가 제각기 다른 여러 버전들이 있었다. 이번에 책세상에서 소개하는『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는 이 시리즈의 다양한 버전들을 한데 모은 최종 완결판이다. 1권에는 시리즈의 역사를 특유의 유머 감각으로 다소 냉소적으로 중계하는 애덤스 자신의 독특한 서문〈안내서에 대한 안내〉가, 4권에는 ‘보너스 스토리’ 형태로〈젊은 자포드 안전하게 처리하다〉가 실려 있으며, 5권『대체로 무해함』은 완결판에만 실린 작품으로, 우리나라에는 처음 소개되는 것이다.

이번에『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전5권)가 출간됨으로써 그동안 이 책을 고대해온 마니아들은 물론, 애덤스의 책을 처음 접하는 독자들도 광대한 은하계를 배경으로 웃음과 진지함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이제껏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독서 체험을 하게 될 것이다.

기괴하고 우스꽝스러운 자유분방한 우화의 세계

이 책은 우주를 배경으로 하는 한 편의 자유분방한 우화다. 기발하고 유쾌한 상상력, 엉뚱하고 황당한 장치와 대화들, 과장되고 별난 캐릭터들, 형식과 권위를 파괴하는 자유로움, 진지한 주제들을 사소한 농담처럼 희화화하는 익살스러운 유머가 끊임없이 이어지며 한순간도 독자들을 놓아주지 않는다. 과학적 근거나 이야기의 개연성 같은 것은 조금도 중요하지 않다.
이 책이 설계해놓은 복잡하고 황당무계한 세계를 잠깐 들여다보자.
이 책에 따르면, 지구는 어떤 초지성적이고 범차원적인 종족이 설계한 거대한 슈퍼컴퓨터다. 이 종족은 삶, 우주 그리고 모든 것에 대한 궁극적 해답을 구하기 위해 ‘깊은 생각’이라는 슈퍼컴퓨터를 만들고, 깊은 생각은 750만 년 동안 계산과 추정을 거듭한 끝에 마침내 해답을 공표한다. 그리고 이 해답의 의미를 알기 위해서는 자신보다 훨씬 더 크고 뛰어난 컴퓨터가 필요하다며 이것을 설계한다. 이 컴퓨터의 이름이 바로 지구다. 그런데 계산 결과가 출력되려는 결정적인 순간에, 지구는 초공간 이동용 우회로를 건설하려는 우주인들에 의해 파괴되고 만다.
지구 파괴 직전에 극적으로 탈출한 아서 덴트는 친구들과 함께 은하계를 떠돌며 온갖 모험을 경험하게 된다. 순식간에 5조 7,600억 년 후로 이동하기도 하는 초고속 항해의 여정에서 아서 일행은 시간 여행이 한 시대와 다른 시대의 차이점을 잠식한다고 주장하면서 ‘실시간 캠페인’을 펼치는 사람들을 비롯, 각자 별난 개성을 자랑하는 다양한 캐릭터들을 만난다. 엄청나게 높은 지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며 만성 우울증과 편집증에 시달리는 로봇 마빈, 몸과 정신이 이혼 소송 중인 상태로 ‘모든 관점 보텍스’라는 고문 장치를 관리하는 가그라바르, 우연한 사고로 불멸의 생명을 얻고 온 우주의 사람들을 모욕하는 것으로 지루함을 견디는 와우배거, 지구가 만들어질 때 노르웨이의 해안을 설계해 상을 받은 경력을 추억하며 우주 종말의 위기를 막는 아르바이트에 매진하고 있는 슬라티바트패스트…….
그 밖에도 특별하기 짝이 없는 무수한 인물들과 무수한 물건들, 또 무수한 행성들과 무수한 사건들이 우주와 지구와 선사 시대와 몇조 년 후를 오가며 펼쳐진다. 독자들이 할 일은 지나가는 우주선을 얻어 타고, 웃느라 가끔씩 눈물을 찔금거리며 이 특별한 시공간 여행에 몸을 맡기는 것뿐이다.

무심한 듯 사소한 듯, 심오하고 철학적인 거대한 농담

이 기발하고 우스운 이야기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편으로 대단히 심오하며 날카롭다. 우스꽝스러운 이야기들이 폭소처럼 터져나오는 가운데 삶과 우주의 근원적 의미를 묻는 질문들과 인간과 문명에 대한 비판이 자연스럽게 섞여들기 때문이다. 우주는 어떻게 해서 만들어졌는가? 삶의 궁극적인 의미는 무엇인가? 우리에게 익숙한 도덕과 가치관들은 정당한가? 현대 문명과 과학의 미래는 어떻게 될 것인가? 어떻게 하면 더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 수 있는가?
단, 이 책이 질문을 던지는 방식은 심각하지도, 진지하지도 않다. 온갖 인물과 사건들이 시공간을 넘나들며 숨가쁘게 얽혀드는 가운데 그저 무심한 듯, 사소한 농담을 하듯, 불쑥 끼어들거나 짐짓 뒤로 물러나는 식이다. 아주 의미심장한 미소를 띠며 툭 내뱉는 물음 속에 삶과 우주의 근원에 대한 성찰이 담겨 있으며, 인간의 탐욕과 어리석음에 대한 비판이 숨어 있는 것이다.
은하계 이곳저곳에서 저마다의 방식으로 살아가고 있는 우주인들, 그리고 자신들이 초대형 유기체 컴퓨터의 일부라는 사실을 눈치 채지 못하고 살아가는 원숭이의 후예들은 어떤 해답을 찾을 수 있을까? 더글러스 애덤스라면, 골치 아픈 물음일랑 잊어버리고 그저 여행에 충실하라고 충고할 법도 하지만, 이 책에 스며 있는 진지한 성찰과 날카로운 풍자의 지점을 찾다보는 것도 이 특별한 책을 읽는 또 하나의 방법일 것이다.

히치하이커가 되어 은하수를 여행하는 특별한 경험 ― 완결판 각권 스케치

안내서에 대한 안내
라디오 드라마로 시작해 텔레비전 드라마, 음반, 컴퓨터 게임, 연극, 책, 영화 등 온갖 버전으로 확장과 진화를 거듭해온 ‘히치하이커’ 시리즈의 숨은 역사. 작가가 직접 들려주는, 지구 행성을 떠나는 방법에 대한 아주 실질적인 정보가 함께 실려 있다.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우주인들의 초공간 우회로 건설 때문에 지구라는 컴퓨터가 파괴된다. 가까스로 탈출한 최후의 지구인 아서 덴트는 우주의 히치하이커 포드 프리펙트와 함께 머리가 둘 달린 전 은하계 대통령 자포드 비블브락스 그리고 육 개월 전 지구를 떠났던 트릴리언을 만난다. 이들이 함께하는 특별한 시공간 여행에 어떤 일들이 펼쳐질까?

우주의 끝에 있는 레스토랑
우주가 끝나는 순간으로 쏘아올려져 부서진 행성의 잔해 위에 만들어진 레스토랑 밀리웨이스. 당신은 몇 번이고 원하는 만큼 이곳에 와서 우주의 모든 피조물들이 폭발하는 광경을 지켜보며 호화스러운 만찬을 즐길 수 있다.

삶, 우주 그리고 모든 것
선사 시대 지구의 동굴 속에서 턱수염에 토끼뼈를 끼우고 있는 아서 덴트. 이제 그와 친구들은 우주를 파괴하려는 크리킷 행성의 계획을 저지해야 한다. 그들은 과연 우주를 구할 수 있을까? 삶과 우주와 모든 것에 대한 명백한 해답을 찾을 수 있을까?

안녕히, 그리고 물고기는 고마웠어요
지구가 파괴되기 바로 직전에, 작은 카페에 앉아 어떻게 하면 착하고 행복한 세상을 만들 수 있는지 깨달았던 여자를 기억하는지? 이 책은 그녀의 이야기다. 지구가 다시 살아난 대신 사라진 돌고래들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 그동안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젊은 자포드 안전하게 처리하다
모종의 비밀을 싣고 블랙홀로 향하던 ‘완벽하게 안전한 배’가 침몰한다. 침몰의 원인은 다름 아닌 바닷가재 요리……역사상 가장 위험한 생물, 시리우스 사이버네틱스 주식회사가 디자인한 주문용 합성 인격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대체로 무해함
아서 덴트는 다시 한번 지구로 돌아오려다 샌드위치 제조의 대가라는 명예로운 직위에 안주한다. 한편『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는 비밀스럽게 변신하는 것처럼 보이고, 포드 프리펙트는 계속 도주하던 중 아서 덴트와 마주치는데, 아서의 딸은 막 포드의 우주선을 납치한 참이다.

더글러스 애덤스
영국 케임브리지에서 태어나 세인트존스, 칼리지에서 영문학을 전공했다.
졸업 후에는 병원 청소부, 헛간 건설업자, 닭장 청소부, 보디가드 등 서로 상관없어 보이는 다양한 직종에서 일했다.
BBC 의 라디오 대본을 쓰던 중 프로듀서인 사이먼 브렛과 함께 라디오용 코믹 과학 소설을 구상했는데 이것이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시리즈의 시작이다. 그의 다른 작품으로는 <더크 젠틀리의 탐정 사무소> <길고 어두운 영혼의 티타임>등이 있으며, 현재 히치하이커 시리즈는 영화로 제작되고 있다. -자료 출처: 네이버-

hitchhikersguide.jpg
The Hitchhiker's Guide To The Galaxy, 2005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24 AM | Comments (0) | TrackBack

July 20, 2005

About a week

자 정리를 좀 해보자.
7월 2일에 live8 콘서트 분위기에 흠뻑 빠져있어서 정신 못 차리고 있던 런던과 나.
7월 5일에 Martina 와 여름방학 전 마지막 수업을 하고 그 전 지난주 수업에 대박을 터트려 무척 긴장하고 있었는데 다행히 무사히 넘어갔다.
7월 6일에 2012년 런던올림픽이 확정되었다. 한국에 계신 어머니께서 알려주셨다. ㅡ,.ㅡ;;
역시 빠른 대한민국. 오후와 밤새도록 트라팔가스퀘어와 센트럴 전역에 걸쳐서 파티가 벌어졌었겠지만, 나는 꼼짝말고 에세이를 쓸수 밖에 없었다.
7월 7일에 잠깐 충전용 잠을 청하던중에 학교 다녀오던 와이프가 센트럴에서 테러가 났다고 알려줬다. 7월 8일 데드라인이었던지라, 잠도 못자고, 뉴스도 못보고, 에세이에도 집중할 수 없었는데 진짜 환장스럽다. 윗집에 새로 이사온 Neighbour from hell 들까지 고마워.
아 하나 더 올해 7월 7일이면 와이프와 내가 데이트를 시작한지 7년째 되는 날이 되었었다. 음. 영국에 와서 결혼기념일 둘 다 잊어먹은 일 한번, 작품 발표 전날 결혼기념일 걸린 거 한번. 생일 및 기타 등등 특별한 일 건너 뛴 거 모두 다. 정말 하늘이 무너지고 땅이 꺼져도 나는 꼼짝 말고 에세이를 쓸 수 밖에 없었다.
자 피자를 한판 시켜놓고. (빌어먹을 이젠 4 for all 도 없다네…) 밤새도록 먹어보자.
7월 8일 오후 마무리 끝. 첨부 CD 레코딩 끝. 자 출력하러 도서관 갑시다. 출력 끝. 바인딩 끝.
이 정도면 또 좋은 점수 받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하고 안심하던 중에 그럼 그렇지 내가 누구냐 에세이 첨부 CD 집에다 놓고 왔네. Kate 한테 긴급 호출 “헬프 미”
Kate 전력질주로 4시까지 학교 도착.
무사히 제출. Kate 땡큐 에버 소 머취 잇츠 오풀리 카인드 오브 유.
집에 와서 메일 확인해보니. 런던테러사고로 에세이제출시간 연기됨.
그 뒤 토요일 일요일 지나고 월요일에 효진이 수상축하 겸 킹스턴 템즈강에서 자리 깔아놓고 바람쐬고 들어와서는 그 뒤로 기억이 안남. 정확히 1주일이 흘러서 이제 정신차림.
잘했다.

how.jpg
몰카를 당하는 건 순전히 네가 너무 비싸게 굴기 때문이야.
11th of July. Borders. Chris Sickels 와 red nose Studio 무조건 클릭!!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32 AM | Comments (0) | TrackBack

Central London Blast. 7th of July

londonat.jpg

At least two people have been killed and scores injured after three blasts on the Underground network and another on a double-decker bus in London.
UK Prime Minister Tony Blair said it was "reasonably clear" there had been a series of terrorist attacks.
He said it was "particularly barbaric" that it was timed to coincide with the G8 summit. He is returning to London.
An Islamist website has posted a statement - purportedly from al-Qaeda - claiming it was behind the attacks.
US President George Bush told reporters at the G8 Summit in Gleneagles that "the war on terror goes on."
The Queen said she was "deeply shocked" and sent her sympathy to those affected.
Home Secretary Charles Clarke said the morning rush-hour blasts occurred between Aldgate East and Liverpool Street tube stations; between Russell Square and King's Cross tube stations; at Edgware Road tube station; and on a bus at Tavistock Square.
"We will not yield to these terrorists, we will find them, we will bring them to justice," he said.
Paul Woodrow, of the London Ambulance Service, is in Russell Square near the bus which exploded.
"At King's Cross station there is a rescue operation in the tunnel down on the line," he said.
"Although we cannot confirm casualties - it is too early - we are dealing with large numbers of casualties."
Metropolitan Police Deputy Assistant Commissioner Brian Paddick said the initial estimates were of 150 seriously injured and "many more" walking wounded. Police also said two people had died at Aldgate.
Ania Lichtarowicz, from BBC News, said a doctor who had been treating people in Tavistock Square said at least 10 people had died.

In other developments:
• The officer in charge of policing the G8 summit said many of the 1,500 Metropolitan Police officers in Scotland would be urgently redeployed to London
• New Olympics minister Tessa Jowell said celebrations to mark the homecoming from Singapore of the successful London Olympic bid team have been cancelled
• Pope Benedict said the blasts were "barbaric acts against humanity" in a message to the Archbishop of Westminster Cardinal Cormac Murphy O'Connor
• Mobile phone services across London were jammed with all major networks reporting problems as people tried to contact relatives and friends. A spokeswoman for Vodafone said the emergency services were being given priority.
Some 208 casualties were taken to the Royal London Hospital in Whitechapel, with 26 people admitted - 13 are in theatre and another three are in intensive care.

The city's St Mary's Hospital said it was dealing with 26 injured people, including four with critical injuries and eight in a serious condition.
Mr Paddick confirmed police were looking into whether the bus blast was the work of a suicide bomber.
But, he added: "It could as easily be an explosive device left on the bus as the work of a suicide bomber. We are not able to determine which it was yet."
London police chief Sir Ian Blair urged people to stay where they were and not to call emergency services unless it was a life-threatening situation.
He reassured the public that an emergency plan was in place and the situation was "steadily coming under control".
London Mayor Ken Livingstone, speaking from Singapore before flying back to the UK, said Londoners would not be divided by a "cowardly attack".
He said it was an "indiscriminate" attempt at slaughter with no consideration for age or religion.
All London Underground services have been suspended indefinitely and bus services in central London (Zone One) have been halted.
Early reports had suggested a power surge could be to blame for explosions on the Underground but this was later discounted.
Describing the bus blast in Tavistock Square, witness Belinda Seabrook said she saw an explosion rip through the vehicle.
"I was on the bus in front and heard an incredible bang, I turned round and half the double-decker bus was in the air," she said.
She said the bus had been travelling from Euston to Russell Square and was "packed" with people turned away from Tube stops.
"It was a massive explosion and there were papers and half a bus flying through the air." she said.
One caller to BBC Five Live said his friend had seen "the bus ripped open like a can of sardines".

Thursday, 7 July, 2005, 14:06 GMT 15:06 UK BBC.co.uk -> Link

사건 발생 후 날짜별로된 정리를 보고 싶으신 분들은 Time Line Click!!!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21 AM | Comments (0) | TrackBack

Unbelievable Drama

스포츠를 각본 없는 드라마라고 했던가. 7월 6일 올림픽 발표가 그랬다. 아카데미상 후보에 오를만한 스펙타클한 홍보영상도 예술과 문화의 역사도 소용이 없었다. 극적인 4표차로 승리의 여신은 런던의 손을 들어주었다.

The moment London won the Olympics -> BBC News Video

London 2012's hope to inspire generations -> BBC News Video

London showcases its Olympic venues -> BBC News Video

London's Olympic-winning presentation -> BBC News Video

Stars & fans celebrate in London
Trafalgar Square erupted in celebration when it was announced that London was going to host the 2012 Olympics.

Thousands of fans, some in tears, danced and cheered as ticker-tape and balloons flew around their heads.

Kelly Holmes and Steve Cram on the stage at the front of the Square threw their arms in the air in celebration.

Fans had flocked to the Square for a two-hour party but most stayed on well into the afternoon, with many waving flags, to celebrate London's success.

Double Olympic gold medallist Holmes was overwhelmed by the verdict.

Holmes hugged fellow Olympian Cram with delight after the result was revealed and was in tears for a few minutes before speaking to BBC Sport.

"It is absolutely incredible," she said. "I know how passionate it is to be involved in the Olympics.

It will do wonders for everybody and will change our country around so much. The fact that the whole country is behind it is such a big thing."

Wednesday, 6 July, 2005, 11:56 GMT 12:56 UK BBC.co.uk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52 AM | Comments (0) | TrackBack

July 03, 2005

Rock'n'Roll over the world but too white

니들이 나쁜짓한거 노랑색인 우리가 얼마나 알겠냐마는 이제 그만 못된 짓 고만하고 앞으로 열심히 갚아나가라. 그리고 일본애들이 니들이 괴롭힌 아프리카애들하고 도대체 뭔 상관이냐.
걔네들 나름대로 우리랑 노랑색들끼리 미안해할 것 엄청 많이 있어서 괴로울 텐데 말이지.
괴롭긴 하냐? 걔네들이 아프리카까지 솔직히 신경 많이 못쓸텐데... 그냥 빼지 그랬냐...
새벽 6시부터 혼자 원숭이들땅에 버려진 Bjork 언니 살벌 황당했을꺼 아녀...

live8.jpg

Live 8's centerpiece was always intended to be the London concert in Hyde Park, with a mammoth parade of superstar acts and big-time reunions. The epic concert opened, as expected, with Sir Paul McCartney and U2 teaming up for a performance of "Sgt. Pepper's Lonely Hearts Club Band," with a horn section dressed in the classic Sgt. Pepper garb.

U2 was one of many bands (along with R.E.M. and Coldplay) who already had gigs booked elsewhere that evening, so they played early on, with a three song set consisting of "Beautiful Day," "Vertigo" and "One," the song that the African relief campaign takes its name from. A rumored collaboration came true, as Richard Ashcroft, former frontman of The Verve, joined Coldplay on stage for a performance of his band's biggest hit, "Bitter Sweet Symphony." Coldplay also performed "In My Place" and "Fix You," as Chris Martin proclaimed Live 8 founder Sir Bob Geldof a "hero of our times."

Later on, controversial, ex-Libertines member Pete Doherty joined Elton John on a rendition of the T-Rex tune, "Children Of The Revolution." One of the emotional highlights of the day came during Madonna's set, when Geldof brought a young, African woman on-stage, who had been near-death in 1985, but had been saved by funds raised at the original Live Aid. Madonna opened her set with "Like A Prayer," backed by a full choir.

The Who reunited once again for the occasion, Geldof himself performed his Boomtown Rats classic "I Don't Like Mondays," backed by Travis, who played their own set as well. Mariah Carey performed "Make It Happen" alongside the African Children's Choir, with her old friend, American Idol judge Randy Jackson playing bass.

The biggest reunion of the night came in the form of Pink Floyd, back together with bassist Roger Waters for the first time in over 20 years. The legendary British band played four songs, including "Money" and "Wish You Were Here," which was dedicated to their late singer Syd Barrett.

The show was capped off with the return of McCartney, closing out the night with a number of Beatles classics. Performers from throughout the day returned to the stage for the sing-along grand finale of "Hey Jude." The concert wrapped up over two hours after it was expected to.

More FMQB <- Click !!!

그래도 아저씨들 다시 볼 수 있어서 감동 받은 사람들 무지 많았을겁니다요.
언제 또 다시 아저씨들이 부르는 Wish You Were Here 듣겠습니까?
live8-p.jpg

Pinkfloyd live in Live 8. Hyde Park. 2nd of July. 2005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12 PM | Comments (0) | TrackBack

June 24, 2005

analysis

코펜하겐 근처 오덴세 출생. 가난한 양화점의 아들로 아버지는 문학을 좋아하여 어린 아들에게 《아라비안 나이트》나 극작가 호르베아의 작품 등을 들려주었으며, 어머니는 루터교의 신앙을 교육하였다. 소년 안데르센은 아버지로부터 시적 재능을, 할머니로부터 공상(空想)을, 어머니로부터 신앙심을 받으면서 성장하였다. 15세 때 배우가 되려고 무일푼 단신(單身)으로 코펜하겐으로 갔으나, 피나는 노력의 보람도 없이 목적을 이룰 수 없었다.

몇 번인가 절망의 늪에 빠졌지만, 당시 유망한 정치가이며 안데르센의 평생 은인인 요나스콜린의 도움으로 슬라겔세와 헬싱고르의 라틴어 학교에서 공부하고, 마침내 코펜하겐의 대학을 졸업하였다. 대학시절부터 시작(詩作)에 뜻을 두어 일부 사람들로부터 인정을 받고 있었다. 1833년 이탈리아 여행의 인상과 체험을 바탕으로 창작한 《즉흥시인 Improvisatoren》(1835)이 독일에서 호평을 받으면서 그의 문명이 유럽 전체에 퍼졌다.

같은 해에 내놓은 최초의 《동화집》은 동화작가로서의 생애의 출발점이 되었으며, 그 후 매년 크리스마스에는 《안데르센 동화집》이 크리스마스 트리와 함께 각 가정에서 기다리는 선물로 등장하게 되었다. 동화 창작은 1870년경까지 계속하여 모두 130편 이상에 달한다. 안데르센 동화의 특색은 그의 서정적인 정서와 아름다운 환상의 세계, 그리고 따스한 휴머니즘에 있다.

《인어 공주》 《미운 오리새끼》 《벌거숭이 임금님》 등 아동문학의 최고봉으로 꼽히는 수많은 걸작 동화를 남겼다. 평생을 독신으로 지내며 대부분의 생애를 해외여행으로 보냈다. 그가 가장 즐겨 체류하던 나라는 독일과 이탈리아였으며, 교우범위도 매우 광범위하여 국내외의 시인 ·문학자 ·미술가는 물론 왕후(王侯)와 저명한 정치가에까지 미쳤다.

그 가운데서도 그에게 가장 깊은 정신적 영향을 준 것은 ‘스웨덴의 나이팅게일’이라 불리는 제니 린더와의 교제였다. 두 사람 사이의 우정은 연애까지는 진전되지 않은 채 안데르센으로 하여금 깊은 체념에 빠지게 하였다. 《즉흥시인》에 이어 내놓은 《가난한 바이올리니스트 Kun en Spillemand》(1837) 《그림 없는 그림책 Billedbog uden Billeder》(1840)은 그의 많은 작품 중 오늘날까지도 세계적으로 널리 애독되는 명작들이다.

1846년 안데르센은 독일어판 전집을 내기 위하여 자서전 《나의 생애 이야기》를 썼으며, 1855년에 증보하여 상하 2권으로 완성하였는데, 자전문학사상(自傳文學史上)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1867년에는 고향 오덴세의 명예시민으로 추대되어 전국민의 축하를 받았다. 1870년대 초부터 건강이 나빠져 즐기던 여행도 할 수 없게 되었으며, 1875년 8월 친구인 멜피얼가(家)의 별장에서 죽었다. 그의 장례일에는 덴마크 전국민이 복상(服喪)하였고, 국왕 ·왕비도 장례에 참석하였다. 1995년 기독교한국루터회가 뽑은 ‘세계를 빛낸 10인의 루터란’의 한 사람이다.

0011.jpg
네이버 사전 - 안데르센. Kingston Upon Thames. 23rd. June. 2005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34 AM | Comments (0) | TrackBack

Andersen

0020-s.jpg
Andersen, Hans Christian, 1805.4.2~1875.8.4. Mersea Island. Colchester.

안데르센은 성격이 매우 여렸다. 학교에서 선생이 자기에게 회초리를 들자 조금도 주저하지 않고 책가방을 들고 곧장 집으로 와 버렸다. 가난한 가정의 아동들을 위한 공립 학교에 다시 들어간 그는 학창 시절 내내 자신이 영웅이 되는 공상에 빠져 지내곤 했다. 친구들은 그러한 그를 언제나 비웃었다. 동네 아이들은 "저것 봐라, 극작가 나가신다" 하며 놀려댔다. 그럴 때면 집으로 달려가 구석에 숨어서 울면서 신께 기도를 드리곤 했다고 한다.

안데르센의 집안은 가난하다는 것 외에도 문제가 많았다. 할아버지는 정신분열증 환자였고, 할머니는 병적인 거짓말쟁이였다. 아버지도 정신분열증을 겪다가 사망했고, 어머니는 현실의 고통을 술로 잊으려다 알콜 중독자가 되었다. 숙모는 코펜하겐에서 윤락 업소를 운영했다.

안데르센은 집 근처에 있는 극장에 드나들면서 연기의 매력에 빠져 들었다. 열 다섯 살 때 왕립극장에 취직하기로 결심하고 관계자들을 찾아가지만, 아무도 거들떠보지 않았다. 한번은 왕립극장의 공연에 단역으로 출연할 기회가 생겼다. 공연을 앞둔 그는 마치 세상이 자신의 발 아래에 있는 것처럼 들떠 있었다. 그런데 한 배우가 그이 초라한 행식을 놀려댔다. 외모에 대한 열등감이 심했던 그는 울면서 무대에서 뛰쳐나갔다. 안데르센은 가수로서, 무용수로서, 배우로서 그리고 극작가로서 모두 외면 당했다. 못생긴 외모와 우스꽝스러운 행동으로는 아무 일도 할 수 없었다.

열 일곱 살에 어미니의 바람에 따라 중학교에 입학하지만, 내내 우울하게 지냈다. 그러다 입학 시험을 통과해 마침내 꿈에 그리던 대학생이 된다. 그리고 한 달 후 왕립학사 자격증을 받았다. 이 때부터 시와 소설 그리고 극본들을 발표하지만, 그의 원고는 오류 투성이었다. 오자와 문법적인 오류는, 그를 문단에 갓 데뷔한 애송이 취급을 하는 비평가들에게 혹독한 비판을 받았다. 하지만 안데르센은 놀라운 감수성과 상상력으로 <인어공주> <미운 오리새끼>등 영원히 남을 세계적인 동화들을 발표한다.

그는 정신병에 걸릴까봐 평생 두려움에 떨었고, 뼈에 사무치는 외로움 때문에 고통을 받았다. 사랑에도 몇 차례나 실패했다. 하지만 자신의 삶을 돌아보며,

"내 삶은 풍요롭고 행복했기에 마치 아름다운 동화 같은 것이었다"

고 말했다. "스스로 백조의 알에서 부화했다고 믿는 한, 오리 마당에서 태어나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는다."

나는 백조알이다. 나는 백조알이다. 나는 백조알이다.-퀵타임라이브방송공작단-피아노맨님의 글 발췌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26 AM | Comments (0) | TrackBack

June 17, 2005

MUT

MUT was created to provide a multifunctional toolbox similar to "Maya Custom Toolbox" (by Michael Stolworthy), but driven by xhtml instead of mel. (Consult the readme because you must enter a custom path!) New to V1.1 - MUT gets a facelift and speedier navigation.
젠장..너무 좋다. 지자스, 팍킹 쿨,, 뎀 쿨 이다.
이런 걸 개발하는 놈들의 두뇌속엔 뭐가 들어있는거냐.

mut-small.jpg
http://www.morphzone.net/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44 PM | Comments (0) | TrackBack

May 21, 2005

Renderman for Maya

prman.gif

European Launch of RenderMan® For Maya:
June 2nd 2005, London

EMERYVILLE, CA – (May 11th, 2005) Pixar Animation Studios is pleased to announce the European launch event for RenderMan for Maya – the compelling new rendering plug-in for Maya artists aspiring to the highest levels of movie-quality rendering available only through Pixar's award-winning RenderMan technology.

RenderMan for Maya is a completely new product, seamlessly integrated into Maya's unified rendering interface and offering unparalleled workflow productivity combined with RenderMan's advanced rendering tools - all at a new affordable price.

Targeted at those Maya artists who do not require every feature in RenderMan Pro Server, but who demand the same uncompromising levels of visual quality, RenderMan for Maya is currently scheduled to ship in summer 2005.

Due to limited seating, attendees are encouraged to register as soon as possible for this special Pixar event to be held on Thursday June 2nd at:

Apple Store Regent Street
235 Regent Street
London W1B 2ET
020-7153-9000

Registration 6:30-7:00PM
Presentations 7:00-9:00PM

Please RSVP by Friday, May 27th to:

https://renderman.pixar.com/cgi-bin/rmanprod/rsvp.cgi

The Pixar RenderMan team looks forward to seeing you!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36 PM | Comments (0) | TrackBack

April 14, 2005

Lord of the ring tone...

7. 타르코프스키가 만든다면
프로도는 어느날 빌보 삼촌이 가진 황금 반지를 운명의 산 분화구에 던져 넣어야지 중간계가 구원받는다는 내용의 계시가 담긴 꿈을 꾼다. 호비튼 마을 누구도 프로도의 계시를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않는 가운데 점점 더 절박하게 꿈의 계시에 매달린 프로도는 마침내 빌보의 반지를 훔쳐 모르도르를 향한 긴 여정에 오른다. 긴 여정이라는 것은 이 영화를 본 사람이라면 모두 동의하는 바인데, 호비튼에서 올드포레스트를 지나 동부대로를 가로질러 안개산맥을 넘고 로리엔에 들렀다가 안두인대하를 건너 죽음의 늪을 지나 고르고로스 평원을 가로질러 마침내 운명의 산에 오르기까지 그 모든 여정을 죽어라고 11시간에 걸친 롱테이크로 줄기차게 잡아내기 때문이다. 시사회에서 흥분한 몇몇 관객은 차라리 내가 직접 가겠다!고 절규했으며, 프로도가 비틀거릴 때마다 자리에서 일어나 빨리 뛰어 이 XX야!!하고 발악했다는 일화도 전해지는 전위 예술 영화의 최고봉.

15. 우리에겐 심형래가 있다!!
조선시대, 남한 산성 앞에 도깨비 떼들이 떼거지로 몰려든다. 도깨비들은 스티로폴 돌덩이를 던져서 남한 산성을 공격한다. 위기에 직면한 선조 대왕은 덜 떨어진 포졸 영구에게 미래로 가서 토끼의 간을 구해오라고 한다. 2004년의 대한민국에 떨어진 포졸 영구는 여차저차해서 63빌딩 아래에서 잠자고 있던 고대의 괴수 땡치리를 부활시키는 데 성공한다. (땡치리는 물론 파워오브원 에 나온 코끼리를 사이즈에 문제 없이 뻥튀기한 애머리히 버전 반지의제왕 에 나온 올리파운트의 카피지만, 상아가 여섯 개가 아니라 일곱 개라는 점에서 나름대로 독창적이라고 강변할 수도 있다) 중간에 뜬금없이 황금가락지 이야기도 조금 나오고 웬지 모르게 한라산 백록담에서 용암이 끓어오르는 장면도 조금 들어가지만 영화의 초점은 전반적으로 영구의 땡치리와 도깨비들의 불가사리와의 초대형 SF(!) 액션 대결에 집중된다.

16. 애니메이션이라면 우리도!!
프로도는 절대반지를 들고 운명의 산으로 떠나기를 종용하는 간달프 앞에서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차일피일 미루기만 한다. 여차 저차해서 대충 러닝타임이 반 이상 넘어가자 프로도는 뜬금없이 원정을 결심하고 절대반지를 목에 건 채 호비튼을 떠난다. 여기서 남은 러닝타임의 절반이 다시 프로도가 모르도르에 가는 길의 묘사로 때워진다. (실사인 절대반지와 셀 애니메이션인 프로도, 3D CG 렌더링의 모르도르 풍경은 상당히 높은 완성도를 보이며 합성되어 있지만, 20분 이상 밋밋한 배경 음악 속에 지루하게 계속되는 돌길 묘사는 아무래도 관객을 잠들게 해서 어쩔 수 없이 한 번 더 보게 하려는 상업적 의도로 읽힌다) 마침내 프로도가 운명의 산에 도착하면 해외 유명 작곡가의 모 앨범을 베낀 듯한 여성 소프라노의 훗까시 가득한 독창 속에서 프로도와 골룸은 전혀 내용 연결이 안 되는 슬로우 모션 막춤을 아무 설명 없이 10여분간 의미심장하고 심각하게 추다가 마침내 골룸(2D 셀)이 천천히 반지(모형)와 함께 운명의 산 분화구(3D CG) 속으로 떨어지는 장면을 보여주고 영화를 끝낸다. (후문에 의하면 감독은 예고편만 찍으려고 하다가 잘못해서 실수로 전편을 제작해버렸다고 한다)

출처: http://www.filmmakers.co.kr/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13 PM | Comments (0) | TrackBack

April 09, 2005

Know-How of National Geographic

1. Bob Krist (“Danish Light,” July/August 1998)
- Pay attention to the quality of light and not just the subject.
좋은 빛을 찍는 겁니다. 좋은 대상물이 아니예요.
- Shoot in warm light, around dawn or dusk.
새벽녁과 황혼 무렵에, 부드러운 빛 아래서 찍으세요.
- Always take a look at the edges of the view field.
언제나 시각의 가장자리를 주목하세요.
- Shoot plenty of film.
많이 찍으세요.
- Include a dominant element in the image.
사진에 중심이 될만한 뭔가를 포함시키세요.
- Always carry a polarizing filter and tripod with you.
PL필터와 삼각대를 챙기세요.

2. Gail Mooney (“America’s Hometown,” July/August 1998)
- Be an observer. Be patient and watch life as it happens then be ready to capture the right moments as they present themselves.
관찰자가 되세요. 인내심을 가지고 삶을 지켜보다가 그들의 그 순간을 잡아낼 준비를 하세요.
- Don’t bog yourself down with all the latest gadgets. The real art is being able to communicate and to understand what the message is.
최신 장비에 목매지 마세요. 진정한 예술은 메시지가 무엇인지 교감하고 이해하는데서 시작됩니다.
- A lot of amateurs make the same mistakes: not thinking about what they’re shooting;not considering the light; staying on the outside and not getting in where the action is; using a flash in a big interior where it won’t do any good.
많은 아마추어들은 같은 실수를 합니다 : 자신들이 무엇을 찍는가를 생각하지 않습니다. 빛에 대해 생각하지 않습니다. 피사체에서 너무 멀리 떨어져서 동화되지 않습니다. 넓은 공간에서 쓸모없는 플래시를 사용합니다.
- Never leave home without lots of extra batteries, a small flashlight, a compass, a magnifier, and a weather radio.
풍경사진을 찍으러 나설 때는 여분의 배터리, 작은 손전등, 컴퍼스, 쌍안경, 날씨를 알려줄 라디오를 꼭 챙기세요.

3. Jim Richardson (“Sojourn on a Southern Highway,” November/December 1998)
- Shoot more pictures and throw away the bad ones. You’ll try more things: angles, exposures, and so on. The one way to get the photo right is to try lots of different approaches.
많이 찍고 좋은것을 골라 내세요. 각도, 노출 등등을 바꿔가며 여러번 찍으세요.
좋은 사진을 찍는 한 방법은 여러 접근방법을 통해 많이 찍는 것입니다.
- The human eye sees differently than a camera, so try to imagine how that image will look in a photograph.
사람의 눈은 카메라처럼 많은 차이를 볼 수 없습니다. 그러니 사진으로 어떻게 찍힐지를 상상해 보세요.
- Don’t just point the camera at the scene. Try to create a sense of depth and put things in the image for scale.
장면의 구도만을 보지 말고, 스케일에 따라 창조적으로 심도를 조절해서 사물들을 집어넣어 보세요.
- Get up early and stay out late.
일찍 나가서 늦게 들어오세요.
- Force yourself to “think little” and to “think big” by doing close-ups and long shots. You’ll gain a lot in the process of looking for details and grand-scale images.
접사를 찍을땐 작게 생각하고 풍경을 찍을땐 크게 생각하세요.
세밀한 것과 큰 스케일에서 많은 것을 알아낼 수 있습니다.
- Try carrying a right-angle viewfinder and put the camera on the ground or up high on a ledge and experiment.
수직 뷰파인더를 써서 사진기의 보는 눈높이를 바꿔보세요.
- Meet the people you are going to photograph and establish a rapport before you begin shooting.
사진찍는 사람과 먼저 만나서 친해지세요.
- Use wide-angle lenses for close-ups, because it’s easier to create a sense of perspective.
다가가서 찍을 때는 더 광각의 렌즈를 쓰세요. 원근감을 만들기가 더 쉽습니다.
- Carry a compact folding reflector to illuminate objects in the foreground.
접는 반사판을 가지고 대상물에 앞에 낮은 곳에 두면 빛이 더 삽니다.
- When you are traveling, go to a souvenir shop and pick up a bunch of postcards for the place you’re visiting. It will let you see how others see each place so you can try to approach it more creatively. Invariably, you will also find something that you didn’t know was there!
여행에서는 관광상품 가게에서 그 지방의 엽서들을 보면 다른 이들이 보는 방법을 볼 수 있고 당신은 더 창조적인 사진을 위한 다른 방법을 찾을 겁니다. 그리고 반드시 그 지방에 있는지 몰랐던 새로운 장소나 볼거리를 찾을 겁니다.

4. Mark Thiessen (“Garden of Dreams,” January/February 1998)
- Try to get close enough to your subject to capture the important details.
사물에 더 가까이 다가가서 중요한 디테일을 잡아 내세요.
- Experiment with different types of film in different lighting conditions. For example, try using tungsten film outdoors, perhaps using a fill-flash with a daylight-to-tungsten gel taped over the head.
여러가지 필름으로 여러가지 상황에서 찍어 보세요.
- Try using a fanny pack rather than a camera bag. It is not only lighter but safer while traveling in foreign countries.
허리에 차는 팩을 사용해 보세요. 가볍고 여행지에서 더 안전합니다.
- Take a tripod, which allows you to use slower speeds and longer lenses during twilight.
삼각대 꼭 챙기세요.

5. Bill Luster (“Brown County,” July/August 1997)
- Be as basic as you can in your equipment. Try to use just a camera, a couple of lenses, and not much more. It keeps you thinking about what you’re shooting.
가볍게 꾸려서 다니세요. 카메라 한대와 렌즈 두개, 그리고 약간의 보조장비만 가지고 다녀 보세요. 당신이 찍고 있는것에 좀더 집중하게 됩니다.
- Try to include people in every picture you shoot.
사진에 사람이 들어가야 재미있습니다.
- Make sure you’ve got film in the camera, set the ISO dial, and don’t shoot into the sun.
항상 카메라엔 필름을 넣어 두고, ISO 다이얼을 맞춰 두세요. 그리고 해를 직접 찍지 마세요.
- Always have a sturdy tripod handy and never leave home without duct tape in your camera bag. Tape around the camera to keep out dust and water. You can also writes notes on the tape to organize caption information at the end of each day.
항상 튼튼한 삼각대를 휴대하시고 종이 테이프를 가방에 챙기세요. 종이 테이프로 카메라를 감아 물과 먼지로부터 보호하고, 또한 테이프 위에 간단히 메모를 해서 그날의 촬영을 마치고 참고할 수가 있습니다.
내용출처 : [기타] http://miniwini.com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43 AM | Comments (1) | TrackBack

April 05, 2005

Matte paint in combustion like flame

1. Create a new Composite. (I normally go for 3D).

2. Once you have imported your footage go to “Footage Controls” and select “colour+alpha”. IMPORTANT POINT: this will apply black paint on white matte; if you select “invert alpha” it would be white paint on a black matte.

3. Add a Paint Operator. In Paint, in “Modes” make sure that the “Channel” has “Alpha” selected, “Object” is “Stroked” and “Shape”, and your brush has “Paint” selected on “solid”.

4. Now, if go to your pull down (right click) menu, select “View Mode” and choose “Alpha Overlay”(Ctrl or Command+Shift+3) choose your brush and paint your matte. (Just like Flame’s Front and Matte Paint Module). You can change your Alpha Overlay colour and opacity in Preferences-Hosts-Transparency. IMPORTANT POINT: BEFORE YOU START PAINTING in Paint “Settings” make sure you choose “1 frame”, or “all frames”,.. I prefer “current to end frame”.

5. I prefer to paint white on black, if for example I’ve painted on something I should not have I select black to paint over it, also you have full control with your blur, opacity etc if you need to tweek it, as you would in Flame.

6. Remember to use “page up” key on your keyboard for previous frame and “page down” for next frame.

7. If you split your viewer in to 2 views, and select “View Mode” in the new view and choose “Alpha” (Ctrl or Command+Shift+3) you can see your matte as your painting, even play it back in that view only, (something you cannot do in Flame).

8. You can apply the same principles to masks, etc in paint, and you find many advantages over Flames paint module the more you play.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19 PM | Comments (0) | TrackBack

April 02, 2005

Autodesk Launches Toxik: New Software for films

noriter_pimage_view.jpg

SAN RAFAEL, Calif., March 31, 2005—Autodesk® Inc. (NASDAQ: ADSK) today announced Autodesk ToxikTM, collaborative compositing software for the creation of digital visual effects. Featuring advanced creative tools as well as integrated, enterprise-level collaboration, Toxik brings new capabilities to feature film production - a market that is demanding increasingly sophisticated levels of creativity, collaboration and image processing quality. Redefining the way visual effects are created, managed and shared, Toxik will be shown publicly at the National Association of Broadcasters’ Convention (NAB) in Las Vegas, April 18-21, 2005.

“Sophisticated film pipelines are the technological backbone through which filmmakers can realize their most creative and complex ideas,” said Carl Bass, COO of Autodesk. “With Toxik, Autodesk is charting a new course for the creativity behind film visual effects, and is designing a new way for digital artists to work together on film post-production.”

In essence, a visual effects film pipeline is a finely tuned assembly line in which teams of specialized artists create individual elements that are amassed into the final scene. Toxik’s collaborative engine offers a way to manage this complexity and automate time-consuming data management tasks to quickly deliver superior digital imagery.

Martin Vann, vice president of Autodesk’s Media and Entertainment Division, said, “Our goal is to enable filmmakers to turn their most creative ideas into reality. For this reason, we’ve developed Toxik from the ground up, with extensive input from industry leaders around the world. The growing complexity of filmmaking clearly indicates the need for an integrated, procedural, multi-user compositing technology that complements our single-user, Academy Award®-winning visual effects systems like Discreet® Inferno® and Discreet Flame®. Toxik fulfills this need.”

Toxik software has been shaped by feedback from 28 beta sites, including: Weta Digital (New Zealand)– best known for its Academy Award®-winning visual effects work on the Lord of the Rings trilogy, Condor (Amsterdam), Moving Picture Company (UK), Lumiq Studios (Italy), Éclair Laboratoires (France), Imagica Corp. (Japan) and Asylum (USA). Toxik is ideal for film studios and post-production facilities that require an efficient production pipeline in which multiple compositors work together on projects that call for high-resolution, high bit-depth and procedural advanced compositing capabilities.

Matteo Eleni, Inferno artist at Lumiq Studios, said, “With Toxik, Autodesk has once again put together the useful and the creative; the result is collaboration. Collaboration is at the very heart of creativity.”

Dr. Jon Peddie, principal analyst at Jon Peddie Research (Tiburon, CA) - the leading multimedia market research firm, said, “The demands for increased complexity and creativity have fueled a shift in the last 30 years from physical ‘in-camera’ visual effects to post-production based digital effects. For example, the original 1977 Star Wars had only one-fifth the technical credits compared to last year’s blockbuster Spider-Man 2. Autodesk Toxik software is pioneering technology that tackles the new realities for filmmaking head on by providing a creative toolset in a no-compromise software architecture.”

Jeroen Schulte, head of 2D systems at Condor (Amsterdam), said, “Advanced systems such as Flame have always provided a powerful core to our business. They’re tuned systems that let us work interactively with clients to produce stellar imagery. Toxik solves some of the new challenges we’ve been facing at Condor, like having the flexibility to deal with large scale projects for which the facility processes mass amounts of content in a short period of time. Autodesk is unique in being able to provide both the ‘hero seat’ and the multiple-user compositing software necessary for our business to grow.”

Since Toxik is a software-based product, it can be rapidly deployed on a number of standard PCs to augment interactive systems. Toxik’s centralized project management enables users to be immediately productive, eliminating the delays associated with sequential compositing.

Phil Brennam, Asylum’s lead compositing artist, said, “Toxik is the most innovative new compositing product to hit the market in many years. Toxik’s project structure allows the artist to remain focused on the creative while the database tracks your every change." Tommy Hooper, director of technology at Asylum, elaborated, “Until Toxik, no compositing software had addressed the problems of versioning - the tracking of dependencies between multiple elements that change over time. This used to be such a time consuming, error-prone process, but Toxik's powerful embedded database takes care of that, so projects get done faster. With its extensive Python-based scripting, we can easily integrate Toxik into our pipeline, functioning as a powerful, distributed software pipeline.”

Designed with a creative user in mind, Toxik’s image processing capabilities are built around its Ultra-High Resolution Interaction and High Dynamic Range Imagery (HDRI) core, allowing users to work interactively and intuitively with virtually any visual media, regardless of bit-depth or image size. Toxik also features: Reaction, Autodesk’s next-generation 3D environment for interactive compositing; Suave, a high-quality software renderer; and an entirely new user interface (UI) paradigm called “Touch UI.” The advanced, patent-pending components of the Touch UI’s gestural interface keep the artist’s focus on the creative task at hand by providing creative tools and options in context, and optimizing flow through the various UI elements. The Touch UI scales to even the highest-resolution modern displays.

Key Features in Toxik

* Creative tools: Advanced compositing toolset for visual effects creation, including tracking, keying, HDRI and standard color correction and rotoscoping tools
* Enterprise collaboration: Simultaneous multi-user access to centralized media and meta-data; composition versioning
* Ultra High-Resolution Interaction: Fast display and fluid manipulation of extremely large images (4K, 8K, even 21K+)
* Reaction: Autodesk’s next-generation 3D compositing environment
* Suave: Reaction’s 32-bit float, high-quality, HDR-capable software renderer
* Touch UI: A unique gestural user interface for fast on-screen compositing interaction
* Highly-optimized, 32-bit float and 16-bit half-float HDR processing pipeline
* Efficient, node-based procedural compositing system with advanced animation capabilities
* Flexible, modular software architecture, comprehensive API and full Python scripting capabilities for superior facility integration, process automation and workflow customization

Configuration, Pricing and Availability
Toxik is designed to extract the maximum performance from Intel®-based workstations and the NVIDIA® Quadro® FX series of graphics cards for Windows-based operating systems. North American pricing for one Toxik creative seat with supporting collaboration infrastructure is $9,000 USD. Toxik 1.0 begins shipping worldwide in mid-April 2005 (at NAB). For further information visit www.discreet.com/products.


About Autodesk
Autodesk, Inc. (NASDAQ: ADSK) is wholly focused on ensuring that great ideas are turned into reality. With six million users, Autodesk is the world's leading software and services company for the building, manufacturing, infrastructure, digital media, and wireless data services fields. Autodesk’s solutions help customers create, manage, and share their data and digital assets more effectively. As a result, customers turn ideas into competitive advantage by becoming more productive, streamlining project efficiency, and maximizing profits.
Founded in 1982, Autodesk is headquartered in San Rafael, California. For additional information about Autodesk, please visit www.autodesk.com.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50 PM | Comments (0) | TrackBack

March 27, 2005

Sfumato

3D Lighting Design : 16th March 2005, François Gutherz

Kenet's room, 3D painting a room
This is one of the richest layouts with "pictorial rendering". By this I mean a computer-generated image that is rich enough to convey a story, but the amount of detail doesn't trap the eyes. This is a technical breakthrough discovered by painters of the Renaissance, known as "sfumato". Its where color is blended and overlaid to create atmospheric depth and volume. I tried to re-use this technique, with the tools of today's CG software. I believe the compositing steps speak for themselves.

Depth of field, color corrections and camera-mapped textures help me to keep the image mystery without losing readability. I hide the details and accentuate matter and texture to strengthen a certain mood

kenets_room.jpg

Manda team

Render details using the techniques explained:
(1) Despite the very low number of polygons, it is always possible for a model to catch the play of light. (2) Darker areas sometimes claim to be colored. This can be observed with traditional medias, especially on sensitive color films. (3) Depth of field will blur the unwanted details, as long as the shapes remain readable, and enable you to composite a texture layer

manda.jpg
출처: http://www.cgnetworks.com/story_custom.php?story_id=2843&page=1#
Specia Thx to : Moon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52 AM | Comments (1) | TrackBack

Technology

Digital Domain에 계신 허종우님의 세미나 자료중 일부발췌.

- 파티클렌더와 볼륨렌더의 기술적인 부분 설명
- 3D 를 제대로 제작하려면 수학이 어느 정도 뒷받침 되어야 한다. (코사인를 사용한 수학적인 관계를 설명하면서) 일반유져들은 툴안에 버튼으로만 조작되는 방법만 알아서 어떻게 하니까 이쁜효과 혹은 이쁜 색이 나오더라 그걸로, 충분하지만, 파워유져가 되기 위해서는 이런것(수학적인것과 프로그래밍 C, C+ 적인것들) 까지 알아야한다. 어떤 이미지를 만드는데 먀야나 다른 소프트웨어의 텍스쳐 라이브러리 가서 딱~딱~ 딱~ 꺼내 오내는 게 아니라, 그것가지고는 한계가 있거든요, 그 이상으로 해야할 일들이 벌어져요. 그럴때는 비정분,미적분등(수학)..그러니까 대단히 대학교 수학을 요하는것은 아니고 중3~고1정도의 수학정도는 알아야 되요.(자신도 정석 수학 책 애기도 후에 함) 그 다음으로 하드웨어적인 것이나 다른 전공분야도 어느 정도 알아돼요. 자세히는 몰라도 아 저사람이 어느 짓을 하고 있구나 정도는 알아야 되요.

1. 아티스트의 상상력은 소프트웨어를 만들어내는 상상력의 사람들에 의해 제한될 수 밖에 없어요. 애네들이 만들어낸 툴이 없으면 우리가 만들고 싶어도 만들수가 없어요. 그 다음에 소프트웨어만드는 사람들의 상상력은 하드웨어를 만드는 사람들의 상상력에 의해 또 한번 좌절이 되요. 모든 툴을 만들고 싶어도 하드웨어에서 제한되면 만들고 싶어도 만들수가 없어요. 그러면 저 나름대로 내가 파워유져가 되려면 계속 더 들어가는 거죠. 그렇게 들어가야지 '투모로우'라는 영화(원제는 the day after tomorrow)에서 홍수장면 같은거 만들어내는 그런식이 되더라구요.

2. 헐리웃에서 어떤 슈퍼바이져나 작업가 자신만의 노하우란것을 아까워 해서 다른 사람에게 밝히는것을 꺼려하는 것은 절대 없다. 10명에서 9명정도가 다른 사람에게 노하우를 공개한다. 예를 들어 현재 한국이 헐리웃과 CGI에서 5년의 격차를 두고 있다고 가정하자. 한국사회가 노하우를 공개하기 꺼려하고 반면 헐리웃에선노하우를 공개하면서 작업한다고 했을때, 시간이 가면 갈수록 그 격차는 5년에서 10년,10년에서 그 이상으로 벌어진다. 노하우를 공개하는 그룹에서는 내가 하나를 공개했을때 다른 사람이 그 노하우를 가지고 더 개발하고 출처도 알려주면서 그 사람과 내가 동시에 발전하게 되고, 내가 노하우를 공개한다고 해서 내 자리 위태로워 지는것이 아니라, 그 노하우라는 것은 언제가 밝혀지는 것이고, 내가 하나를 밝히면 나에게 돌아오는 것은 2개 혹은 그 이상이 된다는 사실이다.

출처: http://cafe.naver.com/houdinistudio.cafe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37 AM | Comments (1) | TrackBack

January 04, 2005

CG Retrospective 2004

:: CGNetworks Feature :: by Leonard Teo, 23 December 2004

As compiled and voted by the community, here are the Top 20 things that happened in the CG industry in 2004: -> website

incredibles_900.jpg

CG Top 20 – 2004
1 - The Incredibles, Pixar
2 - Pixologic ZBrush 2
3 - Pixar and Disney End Relations
4 - Half Life 2,Valve Software
5 - 3-Democracy, Avid/Softimage
6 - Normal Mapping Mainstream Implementation in Games
7 - Doom 3, ID Software
8 - Shrek 2, DreamWorks
9 - Ballistic Media, CGNetworks and CGTalk
10 - Electronic Arts – The Human Story
11 - Animation Mentor
12 - Alias Maya 6
13 - Warhammer 40,000 Opening Cinematics
14 - Spider-Man 2 VFX
15 - Mental Ray 3.3, mental images
16 - Alias Sold, and Buys Kaydara
17 - The Gnomon Workshop – New DVDs
18 - Luxology Modo
19 - Onimusha 3 Opening Cinematic
20 - NVIDIA Gelato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11 AM | Comments (0) | TrackBack

December 14, 2004

F3

XSI 에서 세팅된 캐릭터를 SYNOPTIC VIEW 를 통해 보려면, 단축키 F3을 누르면 된다. 이게 생각이 안 난다고 해서 머리를 벽에 찧거나 그러지는 말자. 으.
하지만, 생각이 안날때는 진짜 답답해서 미치겠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29 AM | Comments (0) | TrackBack

November 13, 2004

NIAGARA

Turning off the Falls ?.

It is possible to control the flows of water with the structures already in place.
By additional barriers and sand bagging, it has been possible to "dry" the American Falls to check for erosion and reinforce the upper layer of hard dolomite .
But it is not possible to stop the flow of water completely and the Canadian Falls have never been completely diverted or dried by men action .

To the surprise of the inhabitant of the area on March 29th, 1848 in the early morning, the water in the upper Niagara River stopped flowing, bringing to a stop the mills operating from the power of water.
Only a trickle of water was finding his way down to the Falls.
After investigating up river, they found the cause to be an ice jam at the mouth of the Niagara River, by Lake Erie.
Due to a severe winter and a North Westerly wind pushing the ice flow into the river.
The phenomenon lasted for some 40 hours.
Only after a shift of wind to the East did the ice jam let go and thing returned to their thundering normal.

falls.gif
http://www.niagara-info.com/historic.htm
새로운 이야기의 시작점을 찾았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06 AM | Comments (0) | TrackBack

November 08, 2004

Street of Crocodiles

적어도 애니메이션전공이라면 내가 찾는 애니메이션 한 편 정도는 보여줄 수 있어야 된다. 그냥 당연히 해야될 임무같은 것이다.

brothersquay.jpg
The brothers Quay volume.1 1991.

Street of Crocodiles is a disconcerting and loose adaptation of stories written by Bruno Schultz during the Nazi occupation of Poland, and it makes innovative use of focus, texture, and mobile framing As the above quotes suggest, this film focuses mainly on mise-en-scene and cinematography, while narrative linearity becomes somewhat inconsequential.
Street of Crocodiles can best be described as a chimera, drawing it's power more from the viewer's subconscious associations than anything else.
*the mise-en-scene is all of the elements placed in front of the camera to be photographed: the settings and props, lighting, costumes and make-up, and figure behavior. (for people who don't know what "mise-en-scene" is.)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40 AM | Comments (7) | TrackBack

October 06, 2004

NAM JUN PAIK

** 좃센일보글이라서 왠만하면 안 가지고 오려고 했는데, 말씀을 하도 재미나게 하셔서 올렸다. 득도하신 분 같다.**
paik-1.jpg
백남준(白南準·72)은 정정했다. 8년 전 뇌졸증으로 쓰러져 좌반신이 자유롭지 못한 그는 당뇨에 백내장까지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말은 못 알아들을 정도로 어눌해졌다고들 했다. 그러나 2000년 구겐하임 미술관 전시 이후 처음으로 6일 미국 뉴욕서 퍼포먼스를 갖는 그는 안색이 맑고 쾌활했다.
5일(현지시각) 뉴욕 소호의 그랜드 스트리트에서 간호사가 미는 휠체어를 탄 백남준을 만났다. “한국 식당에서 파전 먹고 오는 길”이라고 했다. 중국풍 푸른 상의를 걸친 백남준은 “나 괜찮아. 옷도 이쁘고”라고 했다. 왜 중국옷을 입었느냐고 묻자 “여편네(아내 구보다 시게코씨)가 입으라고 했어”라고 했다. 한국말도 술술 나왔다. “오늘은 특별히 기분 좋은 날”이라고 조카 캔 백 하쿠다(白健)씨가 옆에서 말했다.

―지금 무엇이 제일 하고 싶으세요?
“아, 연애.”
―연애 많이 하셨잖아요.
“아직 부족해.”
―선생님 보고 다 천재라는데요.
“나 천재 아니에요. 괜한 말이야.”
―미술사에 남을 위대한 예술가시잖아요.
“남긴 남을 거야.”
―어떤 예술가로요?
“미디어 아티스트.”
―그냥 그렇게만 기억되면 섭섭하지 않으시겠어요?
“그럼 어떡해.”
―비디오 아트의 창시자 어때요?
“관계없어요. 난 내 일만 하면 돼.”
―연애 말고 예술 쪽에서 뭔가 하고 싶은 건 없으세요?
“책 하나 쓰고 싶어. 내 자서전. 영어로 쓸 거야.”
―제목은요?
“스크루타브루 오리엔타루(scrutable oriental). ‘알기 쉬운 동양인’이란 뜻이야. 다들 동양인 보고 ‘인스크루타블(inscrutable)’ 하다고 하잖아. 그런데 한국 사람들은 그렇지 않아. 솔직하다고.”
―한국 사람들한테 하고 싶은 말 있으세요?
“일 많이 하고 잘 놀라고.”
―노는 게 중요해요?
“중요해.”
―어떻게 놀아요?
“술 많이 먹으면 돼. 막걸리 먹으면 돼.”
―혹시 한국서 보고 싶은 사람 있으세요?
“작은 누이(누나). 백영득이. 못 본 지 오래 됐어. 다리가 아프대. 뼈다귀가 부러졌다고.”
―예술가는요?
“박서보. 작품이 좋으니까. 젊은 여자들도 보고 싶어. 이경희(수필가)도 보고 싶어. 애국 유치원 같이 다녔어.”(그는 또 ‘한국 민주화에 기여한 김대중(전 대통령)도 훌륭하다’고 했다.)
―어떤 사람이 멋진 예술가예요?
“글쎄. 요셉 보이스, 존 케이지.”
―한국 가서 하고 싶으신 일은요?
“금강산 가고 싶어. 세 살 때 가족하고 갔었어. 제주도도 가고 싶어.”
―혹시 몸이 불편해 답답하지 않으세요? 물리 치료 열심히 안 받으신다는데.
“내가 게을러요.”
―예술가가 손이 불편하면 신경질 나잖아요.
“물론이지. 그래도 난 콘셉슈얼 아티스트(개념미술가)이니까 괜찮아. 머리 괜찮고 말 괜찮아. 답답한 것 없어요.”(그는 요즘 주로 페인팅을 한다. 물감으로 캔버스에, 오래된 TV에, 로봇에 그린다.)
―뉴욕에 오신 지 40년, ‘굿모닝 미스터 오웰’ 발표하신 지 20년이네요. 세월 빨리 가지요?
“그렇지. 할 수 없지.”
―뉴욕이 왜 좋아요?
“더러우니까 좋지. 범죄가 많고.”
―그래서 뉴욕이 좋으시다고요?
“예술이 그래야 되니까. 인생이 썩으면 예술이 돼. 사회가 썩으면 예술이 돼.”
―과거에 ‘예술은 사기’라 그러셨잖아요. 이번엔 ‘사회가 썩으면 예술이 된다’?
“그렇지.”
―무슨 뜻이에요?
“그런 뜻이야.”
―그럼 서울(한국)도 더 썩어야 예술가가 많이 나올까요?
“그렇지. 서울도 부패했지. 그러니까 좋은 아트가 나올 거라고.”
스튜디오에는 보티첼리의 비너스를 닮은 몸에 힐러리 상원의원의 얼굴이 달린 거대한 풍선이 설치돼 있다. 백남준씨는 조만간 이를 맨해튼 상공에 띄울 예정이라고 한다.
“기천달러밖에 안 들었어. 원래 마돈나로 하려고 했는데, 조수가 힐러리로 하자고 해서.”
―센세이셔널 하겠네요. 역시 ‘백남준’ 하면 ‘충격’인가요?
“그렇지.”
―의도적으로 충격을 주려고 하세요?
“글쎄. 예술가니까 아무래도. 쇼크, 챌린지….”
―예전에 한 TV 광고에서 ‘창조 창조 창조’ 하고 외치셨잖아요.
“에이전시가 하라는 대로 했어. 돈 받으려면 타협을 해야지.”
―백남준은 누구인가요?
“난 바보라고.”
―왜요?
“바보니까 바보지. 바보야 바보. 미친놈.”
―젊어서 미친놈 소리 많이 들으셨죠?
“그럼. 미국에선 아직도 미친놈이래.”
―그런 소리 들어도 괜찮으세요?
“할 수 없지. 난 스놉(snob)이라고. 명성을 즐긴다고. 돈은 없어도 명성은 있었지.”
―도대체 왜 피아노를 부수고 넥타이를 자르고 하셨어요?
“그게 다다이즘이니까.”(“젊었을 때. 케이지 만났을 때”가 제일 좋았다는 그는 인생의 가장 특별한 작품으로 ‘TV붓다’, ‘TV 정원’을 꼽았다.)
―인생은 뭔가요?
“인생은 썩은 막걸리야.”
―그게 무슨 맛인데요?
“몰라. 나도 못 먹어봐서. 시큼털털하지.”(그는 또 “죽음은 할 수 없는 것”이라며 “난 두려운 것이 없다”고 했다.)
―요즘도 신문 열심히 보세요?
“한국 신문도 보고. 뉴욕 타임스,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도 읽어.”
―미국 대선에 관심 있으세요?
“응. 케리가 됐으면 좋겠어. 평화주의자니까.”

그는 “2006년에 한국에 간다”고 몇 번이고 강조했다. 경기문화재단이 추진 중인 ‘백남준 미술관’ 건립을 맞아서다. 올 연말에는 경기도 성남(분당)에 ‘백남준 서울 스튜디오’가 문을 연다. 백남준 전시와 기획 등을 맡을 스튜디오는 특이하게도 고급 실버타운 내에 들어선다. 조카 캔 백 하쿠다씨는 “스튜디오 옆에 백남준의 작업실을 꾸밀 것”이라며 바로 아래 식당과 의료시설이 있다는 말에 백씨 부부가 흥미를 보였다고 전했다.
“한국 사람들, 유연하게 살라고. 우리 민족은 완더링(wandering)하는 경향이 있어요. 우리 아버지도 만주, 홍콩, 일본 등으로 돌아다녔다고.”
―언젠간 한국에 정착하고 싶으세요?
“우리 여편네 죽으면. (애정 섞인 말투로) 우리 여편네 여간해선 안 죽어. 비디오 아트했는데 나 때문에 예술 맘껏 못해서 미안해.”
(뉴욕=정재연기자)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56 PM | Comments (3) | TrackBack

July 31, 2004

The end of Evangelion

poster.jpg

그러니까 모두 죽어버리면 좋을텐데-
실망의 바다, 허약한 마음, 꾸며진 미소, 병적인 피사체,
자아의 붕괴, 잔혹한 타인, 대리(代理)의 이성, 찰나적인 위안,
만연하는 허탈, 무(無)를 원하는 마음, 폐쇄해버린 자신,
분리에 대한 불안, 일방적인 착각, 타인이라는 공포,
위험한 사고(思考), 타인에 대한 거절(拒絶), 동조(同調)에 대한 혐오,
오만한 파악, 약한 자에 대한 동정심, 불쾌한 사진,
과거의 상처,애매한 경계, 상식의 일탈, 고독한 사람들,
가치에 대한 의문, 욕정(欲情)과의 융합, 태내(胎內)로의 회귀,
허무한 시간, 파멸에 대한 동경, 필요 없는 나, 허구의 시작,
현실의 계속, 그것은 꿈의 끝남.


그럼, 당신은 왜 여기에 있는 거야?
......여기에 있어도 괜찮은거야?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57 AM | Comments (1) | TrackBack

July 30, 2004

Batman Begins

The new Batman movie trailer, coming out next summer.
batman.JPG

Movie trailer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50 PM | Comments (2) | TrackBack

July 29, 2004

What the hell on the Times.

A couple of days ago, there is a shameful article appeared on famous newspaper the Times.

75663456778453564.jpg

574345675567.jpg

이 신문은 10일자 주말판 간지에 실린 유명 음식평론가 조너선 미데스의 칼럼을 통해 한국인이 황량한 동네인 런던 남서부 뉴몰든에 모여사는 것은 `개고기'를 먹을 수 있기 때문일지도 모른다며 한인 사회와 한국의 음식문화를 싸잡아 비방했다.

자유기고가로 세계 각국의 음식문화에 관한 글을 쓰고 있는 미데스는 런던 중심 부와 뉴몰든 구간 사이의 악명 높은 교통체증에 대해 언급하면서 젖과 꿀, 김치와 개고기 수육이 있는 약속의 땅에 가게 해주겠다고 꾀어 주변 사람들에게 운전을 하도록 하라고 조언했다.

미데스는 도끼를 든 한국인이 개를 도살하는 듯한 장면을 연상시키는 삽화와 함께 게재된 칼럼에 "런던의 한국인들이 왜 뉴몰든에 모여사는가? 땡기는 것이 무엇인가? 개고기가 있기 때문이 아닌가?"라는 도발적인 제목을 단 뒤 뉴몰든에서는 영국인들이 사랑하는 개를 한국인들이 뜯어먹을 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뉴몰든에서는 크지도 않은 잡화점을 슈퍼마켓이라고 부른다면서 그나마 전시된 물건들도 대부분 일본이나 중국에서 들여온 것들이라고 주장했다. 미데스는 이어 조악한 한국음식이 미식가의 나라인 일본에서 각광을 받는 이유 를 도대체 이해할 수 없다는 말로 칼럼의 끝을 맺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주영 한국대사관은 더 타임스사에 항의 서한을 발송하고 한인회와 연대해 항의 방문을 추진하는 등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英 유력 일간지 한국인 비하 칼럼 물의> [연합뉴스 2004-07-14 20:00]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37 AM | Comments (2) | Track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