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ountdown | Main | Black Mirror »

February 01, 2012

theory of relativity

이렇게 생각한 아인슈타인은, 진짜 힘과 겉보기의 힘은 본래 통일한 것으로, 원리적으로 구별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중력이 없는 곳에서도, 적당한 가속도를 가진 운동을 하고 있는 실험실 속에서는, 지상과 똑같은 조건을 만들어낼 수가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중력은 어떻게 생각하면 되는가? 4차원의 시간공간(시공〈時空〉이라고도 한다)의 일그러짐(변형) 이라 생각한다.
시공은 실험실(또는 그 실험실이 빚어 보이는 좌표계)마다 일정하다.
중력이 없을 때(시공에 변형이 없을 때), 일반상대론은 특수상대론에 일치하도록 만들어져 있다. 반대로, 질량이 큰 물체 가까이의 시공은 변형이 크다.

http://www.scienceall.com/dictionary/dictionary.sca?todo=scienceTermsView&classid=&articleid=252061&bbsid=619&popissue=

Posted by administrator at February 1, 2012 01:04 AM

Comments

Post a comment

Thanks for signing in, . Now you can comment. (sign out)

(If you haven't left a comment here before, you may need to be approved by the site owner before your comment will appear. Until then, it won't appear on the entry. Thanks for waiting.)


Remember 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