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till-Life | Main | algorithm »

January 30, 2011

Fingers

내가 이런 얘기한다면
지나가는 개도 안 웃겠지만
그래도 세상에는 좋은 사람들이 있고
여러가지 방식으로 사는 사람들이 있고
새벽이라고 꼭 잠이 와야된다는 법은 없다.
여러가지 생각을 가지고 여러가지 방법으로
살다보면 어느새 나는 더이상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고 싶지 않게 된다. 그것이면 충분하다.
끝.


Posted by administrator at January 30, 2011 03:49 AM

Comments

Post a comment

Thanks for signing in, . Now you can comment. (sign out)

(If you haven't left a comment here before, you may need to be approved by the site owner before your comment will appear. Until then, it won't appear on the entry. Thanks for waiting.)


Remember 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