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une 2009 | Main | August 2009 »

July 30, 2009

Asura

IMG_1734.jpg
그러니까 답답한 마음에 차를 끌고 달려간 곳은 이런곳을 보기위함이었으리라. 넓고 조용히 흐르는 물을 보면서 마음을 다스리려고 했겠지.

IMG_1712.jpg
사공도 많은 내머리속 배는 산으로 간다. 어디를. 어떻게. 여긴 어디지?

IMG_1713.jpg
보는 순간부터 고민을 한다. 가고 싶다. 가지 말자.

IMG_1648.jpg
얼마나 오랫만에 걸어본 걸음인지 30분도 못 올라갔는데 심장이 터지려고 한다. 괜히 시작했다. 내려가자. 내려가자. 괜히 시작했다. 아니다. 시작했으니 끝까지 가보자. 여기서 내려가자. 아수라장인 곳을 도망쳐왔는데 내 머리속이 더 아수라 속이다.

IMG_1641.jpg
휴 왜 시작했을까. 가뜩이나 자료 정리할 시간도 없는데, 날도 더웁고, 신발은 컨버스에, 청바지는 축축 늘어지고, 셔츠는 두겹이나 된다. 하나를 벗어버리고 싶어도 손에든 렌즈때문에 들기도 어렵겠다.

IMG_1652.jpg
끝없이 투덜거리는 와중에 다 왔나보다.

IMG_1655.jpg
스님께서 나를 부르신다. "이것 좀 저 안으로 날라주세요" 숨도 못 골랐는데 방석을 나른다. 고맙다며 글씨를 주신다. 나는 드디어 약수물로 목을 축인다. 오랫만에 날이 개어, 시내를 가신다며 다음에 차를 대접해주시겠단다. 나는 다음에 다시 오게 되어 있는거다. 그리고는 산중에 나만 홀로 남겨두시고 어디론가 떠나신다.

IMG_1704.jpg
혼자 이곳저곳을 둘러본다. 나무도 되었다가 바람도 되었다가 돌도 되었다가

IMG_1662.jpg
자꾸 시계를 본다.

IMG_1695.jpg
사진같은거 안찍고 그냥 가만히 앉아있고 싶었는데. 그냥 하염없이 바라보면서 말이지.

IMG_1657.jpg
병인데 어쩌겠누. 그냥 가족인듯 안고 살아야지

IMG_1679.jpg
1년이라는 시간을 저곳과 함께했으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한다.
조만간 차 마시러 다시가겠지 뭐.

IMG_1742.jpg
엄마는 낚시하고 아들은 수영하고.
결국 찾았지만 얼마있지 못하고 다시 아수라장속으로 돌아간다.

1941년의 윤동주의《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에 수록된 시의 목록은 다음과 같다.

* 자화상
* 새로운 길
* 슬픈 족속
* 소년
* 병원
* 무서운 시간
* 눈 오는 지도
* 태초의 아침
* 또 태초의 아침
* 새벽이 올 때까지
* 십자가
* 눈 감고 간다
* 돌아와 보는 밤
* 간판 없는 거리
* 바람이 불어
* 또 다른 고향
* 길
* 별 헤는 밤
* 서시

나는 이제 어떡한담.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26 PM | Comments (0)

July 29, 2009

pit-a-pat

IMG_1628.jpg
Chonbuk National University. Play-ground. 28th Jul 2009

아리스토텔레스 식으로 말하면, 비겁과 만용 사이의 용기, 나태와 탐욕 사이의 야망, 자기비하와 자만 사이의 자존, 아첨과 무뚝뚝함 사이의 친근함, 수줍음과 뻔뻔함 사이의 겸손, 허풍과 자기경시 사이의 진실함, 우유부단과 충동 사이의 자제가 중용입니다.
어디서 봤더라. 中庸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19 PM | Comments (0)

July 26, 2009

a Warm Current


Kuroshio Sea - 2nd largest aquarium tank in the world - (song is Please don't go by Barcelona)

This was shot at the Okinawa Churaumi Aquarium in Japan. http://www.kaiyouhaku.com/en/

The main tank called the 'Kuroshio Sea' holds 7,500-cubic meters (1,981,290 gallons) of water and features the world's second largest acrylic glass panel, measuring 8.2 meters by 22.5 meters with a thickness of 60 centimeters. Whale sharks and manta rays are kept amongst many other fish species in the main tank.
WE MUST PROTECT OUR OCEANS!
This was shot using a Canon 5DMKII with a 28-135mm lens.
You should visit my website: http://jonrawlinson.com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37 PM | Comments (0)

Presence

IMG_1428.jpg
Jeonbuk Province Art Museum. 24 Jul 09

전북 미술의 현장전
2009.07.24~2009.08.30
전북도립미술관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19 AM | Comments (0)

July 24, 2009

FCS3.4444


존경스러운 Walter Murch.
The Cutting Edge: The Magic of Movie Editing '04 에서
In the blink of an eye 에서 그리고 여기에서. 광고를 해줘도 좋아요.


http://www.eurorscg.com/flash/

Final Cut Pro7
Motion 4
Soundtrack Pro 3
Color 1.5
Compressor 3.5
DVD Studio Pro 4
http://www.apple.com/kr/finalcutstudio/whats-new.html
며칠동안 숨쉬기도 힘들겠군.


진짜는 이거 Prores 4444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52 AM | Comments (0)

July 20, 2009

4Weeks

ZZ60D8F94D.jpg

IMG_1238.jpg

IMG_1242.jpg
전주 덕진공원. 20 Jul 2009. 남들 다찍는 연꽃사진을 나도 찍는구나. 4주후 愛

엄마야 누나야 강변 살자
뜰에는 반짝이는 금모래 빛
뒷문 밖에는 갈잎의 노래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
-김소월-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24 AM | Comments (0)

July 17, 2009

Chance

Scan-090717-0001.jpg
Self-radiate / 73x61cm / 한지에 연필 / 2009

한진 개인전 / 즐거운 여행
장소: 공유갤러리
일시: 7월9일(목) - 8월4일(화)

우리는 서로 영향 받고 살아가며, 그로인한 소통을 통해서 자신을 돌아보게 된다.

묵묵히 자신의 꿈을 그리기 위해 노력하는 사람들, 그들이 꿈을 그리는 과정은 스스로 여행하는 사람들의 모습과 닮아있다. 자신만의 여행지를 찾는 것, 낯선 상황을 즐길 수 있는 여우, 난관에 부딪혔을 때 긍정적으로 대처하는 것, 처음의 열정을 잃지 않겠다는 마음가짐, 풍경 속 그대로의 자신을 받아들이며 또 다시 새로운 여행을 계획하는 것. 꿈을 꾸는 사람은 아이 같은 순수한 열정으로 진심의 소리에 귀 기울일 줄 알며, 때로는 표현에 서툴지만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무엇이든 최대한 포장하도록 조장하는 오늘날에 그저 자신의 위치에서 참됨으로 다가 오며 조용하지만 큰 울림을 준다. 그리고 그러한 진정성은 늘 곁에 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다.

이러한 연유에서 내가 작업하는 인물은 그들을 동경하는 마음에 대한 자화상이며 나 자신 또한 그런 모습으로 꿈꾸길 원하는 다짐의 일기이다.

너와 나 우리, 즐거운 여행자.
-작가 도록에서 발췌-

축하해 그리고 고생했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21 AM | Comments (0)

One Off

Behind The Scenes from Luke Taylor on Vimeo.


One Off, Kingston University London Faculty of Art, Design & Architecture Undergraduate Show 2009

Private View
Saturday 6 June
1pm-7pm

General Public
Sunday to Friday 7-12 June
1pm-7pm

Admission Free

By train
Trains run regularly from London Waterloo to Kingston upon Thames station or Surbiton station (at least every 15 minutes). The train journey takes approximately 25 minutes.
View TfL website to plan your journey: website

Car parks
Parking on campus is limited, but there are several public car parks in Kingston town centre
For full details of car parking in Kingston, please visit www.kingston.gov.uk.

Location & Maps
Faculty of Art, Design & Architecture
Kingston University
Knights Park
Kingston KT1 2QJ

링크를 따라가시면 더 많은 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 Let's Click!!!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14 AM | Comments (0)

July 16, 2009

504

ZZ39ED0F47.jpg
오늘 slrclub에서 건진 수민아빠님 사진. 저 그냥 좋은 사진이라서 조용히 보관만 할께요. 신고하지마세요. 부탁드리겠습니다.

저 뱀은 개구리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을까?

이성적이고 합리적이고 모두를 위한 최선의 선택인건 알겠는데
내가 그거 하라고 널 거기다 앉혀놓은것은 아니잖아.
내가 못하는 말 대신 좀 해주고, 사람들 가려운 곳 좀 팍팍 긁어달라고 거기 앉혀놓은거잖아.
나혼자 하려면 얼마든지 조용히 해결할 일, 그래도 나보다 못살고 힘든 사람들을 위해서 의리도 한번 지켜보고, 다수를 위해서 희생같은것도 한번 해보겠다는거잖아.
그런데 이게뭐야.
내시간 돌려내.
돌려내라고.
멍멍.

이곳에서는 의리고 뭐고 뒤로 조용히 내 이익챙기면서 착한척하면서 살면 되는 세상. 너를 이해해한다면서 피한방울까지 쪽쪽 빨아먹는 이놈이나 저놈이나 다 똑같은 세상. 이해는 개뿔, 나도 나를 모르는데 너가 나를 어떻게 이해하냐.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56 PM | Comments (0)

July 12, 2009

Blackout


Orange Advert - New York Blackout - 'Svetlana Sucks Lemons' 2004 UK

Advert for Orange showing the New York Blackout with the piercing voice of Joanna Newsom singing in the background. I love this ad!

Who knew that Joanna Newsom's simple, provincial tune "Clam Crab Cockle Cowrie" screams "Give us your money." I'm still not sure that it does, but apparently the folks at HSBC think so. The wistful Milk-Eyed Mender closer soundtracks an ad whose plot revolves around some literal tree huggers and some lumberjacks whose work they're obstructing. There is a twist when it turns out that a lumberjack and an activist are "so in love."
마지막줄은 생략.

http://www.prefixmag.com/news/joanna-newsom-odd-choice-for-hsbc-commercial-video/22318/
어이없는 몇편의 광고보다가 문득 포스팅.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04 PM | Comments (0)

July 10, 2009

The Eternal

no49.jpg

저 들에 푸르른 솔잎을 보라
돌보는 사람도 하나 없는데
비바람 맞고 눈보라 쳐도
온 누리 끝까지 맘껏 푸르다

서럽고 쓰리던 지난날들도
다시는 다시는 오지 말라고
땀 흘리리라 깨우치리라
거칠은 들판에 솔잎 되리라

우리들 가진 것 비록 적어도
손에 손 맞잡고 눈물 흘리니
우리 나갈 길 멀고 험해도
깨치고 나아가 끝내 이기리라


no comment. 잊지 말자. 절대 잊지 않겠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38 PM | Comments (0)

July 09, 2009

DOS

PC-DOS_1.10_screenshot.png

세상은 facebook으로, twitter, flickr, youtube, vimeo 로, iphone과 touch로 쭉쭉 뻗어나가는데 여긴 아직도 dos를 벗어나지 못하는구나.
이게 얼마만이에요 Joan. 그대로네. Karis도 날 기억하고, 형준이형도 거기에 있고, Kenny 아저씨도 잘있었네요. 반가워요. 모두들.

다시 에너지를 불어넣어준건 다름 아닌 사랑스러운 제자의 Cooliris 선물
고마워 누구누구누구.
http://www.cooliris.com/

Posted by administrator at 04:45 AM | Comments (0)

July 02, 2009

Fucked Up

IMG_3573.jpg
Future Designer's Desktop 1/500sec / AE / F1.4 / ISO400 / 50mm 25 May '09 Art Department of CBNU

개구리소년 개구리소년

네가 울면 무지개연못에 비가 온단다

비바람 몰아쳐도 이겨내고

일곱번 넘어져도 일어나라

울지말고 일어나 피리를 불어라

삘릴리 개굴개굴 삘릴릴리

삘릴리 개굴개굴 삘릴릴리

무지개 연못에 웃음꽃 핀다

개구리 왕눈이 / 작사 박준영 / 작곡 정민섭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10 AM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