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June 2008 | Main | August 2008 »

July 22, 2008

Massacre en Coree

한국에서 태어나면.

에디슨 : 전파상 주인

아인슈타인 : 지방대 교수

빌게이츠 : 부 세습+탈세

다윈 : 밀렵꾼

파브르 : 세상에 이런일이 151화 [곤충 아저씨 편]

빌헬름텔 : 고구려왕

뉴턴 : 사과를 맛있게 먹는다.

슈바이처 : 종합병원 외과 과장

호날두 : 개인기하다 감독한테 싸대기 맞음

간디 : 빨갱이 소리 들음

맥아더 : 행보관

헨리 포드 : 카센타

닐 암스트롱 : 백수

엘빈 토플러 : 변호사

제임스 본드 : 해병대 전우회

헬렌 켈러 : 아이 2명을 가진 전업 주부

노엄 촘스키 : 시간 강사

제키찬 : 스턴트맨

나이팅게일 : 유흥업소

세익스피어 : 무협소설

잔다르크 : 부엌떼기

워렌 버핏 : 경마장 죽돌이

마이클잭슨 : 백댄서 조금하다가 앨범내고, 쇼프로나 나와서 노가리

거스 히딩크 : 조기축구회 총무

스티븐스필버그 : KBS PD

노벨 : 한화직원

엘비스프레슬리 : 밤무대

라이언일병 : 자살

닉슨 : 위대한 대통령

스파이더맨 : 피아노줄

스티븐 호킹 : 특수반

배리본즈 : 인간극장 253화 [야구하는 흑인아이 편]

마이클조던 : 농구대잔치

스티브유 : 공익

picasso_s.jpg
파블로 피카소(Pablo Ruiz Picasso), 「한국에서의 학살(Massacre en Coree)」, 1951

참 사연이 많은 그림이다.

적어도 한반도에서는 그림과 더불어 작가 역시 그랬다.
피카소가 프랑스 공산당원이었던 1951년, 한국전쟁 당시 민간인 학살을 주제로 그린 이 그림이 발표된 뒤 반공진영은 물론 프랑스 공산당 쪽에서도 환영받지 못했다. 학살자가 누구인지 명확하지 않다는 이유였다.

그간 남한 사회에서 피카소와 「한국에서의 학살」은 금기 또는 외면의 대상이었다.

박정희 정권 시절에는 그가 공산주의자였다는 이유로 '피카소'라는 상표의 크레파스와 물감 회사의 대표를 반공법 위반 협의로 입건하고, '피닉스'라는 상표로 바꾸도록 만드는 코메디를 연출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군사정권 시기에 「한국에서의 학살」은 책에 도판으로도 실리지 못했고, 정치적 압력과 졸속행정, 의지박약으로 지금까지 한번도 국내에 전시되지 못했다. 김영삼 정권 시절 첫 광주비엔날레(다분히 기만적인 정치쇼라는 혐의가 강했다)에 초대되었다가 당국의 압력으로 작품반입이 취소되었고, 2004년에도 국립현대미술관의 졸속행정으로 전시가 취소됐다.

민간인 학살은 한국전쟁뿐만 아니라 현재 이라크에서도 자행되고 있으며, 자본과 신자유주의는 일상적으로 노동자 민중을 학살하고 있다. 많은 논란이 있어왔지만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저 그림에서 반전반제국주의의 메시지를 확인하는 것이다.

(내용출처 : www.pwc.or.kr)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09 PM | Comments (0)

July 20, 2008

Two Times

s256s.jpg
Loushanguan Rd in Shanghai 28th oj June

아직도 너의 소리를 듣고
아직도 너의 손길을 느껴
오늘도 난 너의 흔적 안에 살았죠
아직도 너의 모습이 보여
아직도 너의 온기를 느껴
오늘도 난 너의 시간 안에 살았죠
길을 지나는 어떤 낯선 이의 모습 속에도
바람을 타고 쓸쓸히 춤추는 저 낙엽 위에도
뺨을 스치는 어느 저녁에 그 공기 속에도
내가 보고 듣고 느끼는 모든것에 니가 있어 그래
어떤가요 그댄
어떤가요 그댄
당신도 나와 같나요
어떤가요 그댄
지금도 난 너를 느끼죠
이렇게 노랠 부르는 지금 이 순간도 난 그대가 보여
내일도 난 너를 보겠죠
내일도 난 너를 듣겠죠
내일도 모든게 오늘 하루와 같겠죠
길을 지나는 어떤 낯선 이의 모습 속에도
바람을 타고 쓸쓸히 춤추는 저 낙엽 위에도
뺨을 스치는 어느 저녁에 그 공기 속에도
내가 보고 듣고 느끼는 모든것에 니가 있어 그래
어떤가요 그댄
어떤가요 그댄
당신도 나와 같나요
어떤가요 그댄
길가에 덩그러니 놓여진 저 의자 위에도
물을 마시려 무심코 집어든 유리잔 안에도
나를 바라보기 위해 마주한 그 거울 속에도
귓가에 살며시 내려앉은 음악 속에도 니가 있어
어떡하죠 이젠
어떡하죠 이젠
그대는 지웠을텐데
어떡하죠 이제 우린
어떡하죠 이젠
어떡하죠 이젠
그리움의 문을 열고 너의 기억이 날 찾아와 자꾸 눈시울이 붉어져
어떡하죠 이젠
그리움의 문을 열고 너의 기억이 날 찾아와 자꾸만 가슴이 미어져
어떡하죠 이젠
그리움의 문을 열고 너의 기억이 날 찾아와 자꾸 눈시울이 붉어져
어떡하죠 이젠
그리움의 문을 열고 너의 기억이 날 찾아와 자꾸만 가슴이 미어져
어떡하죠 이젠

기억을 걷는 시간 / 작사 김종완 / 작곡 김종완 / 노래 넬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39 AM | Comments (0)

July 07, 2008

Finished

img018s.jpg
Yongdam-ho.Lake 31 May 2008

끝. 이제 그만.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49 PM | Comments (0)

July 04, 2008

On the street where you really live

Breakfast_s.jpg
Breakfast on Pluto 2005 directed by Neil Jordan 올해의 캐치온플러스

Brief synopsis:
Set in the 1970s, Breakfast on Pluto follows the exploits of Patrick Braden, an endearing, witty, clever and deceptively tough young transvestite. Abandoned as a baby in his small Irish hometown, Patrick is aware from a very early age that he has been born into the wrong body. He survives this harsh environment with the aid of his wit and charm, plus a sweet refusal to let anyone and anything change who he is.

With a burning desire to find his mother and reconciliation, he moves to London, and a hilarious, memorable and emotional series of misadventures sees Patrick, or Kitten as he prefers to be called, finally finding the love and happiness he craves.

Format: 35mm
Year of Production: 2004
Running Time: 135 mins
Director: Neil Jordan
Producer: Alan Moloney, Neil Jordan, Stephen Woolley
Executive Producers: François Ivernel, Cameron McCracken, Mark Woods, Brendan McCarthy
Editor: Tony Lawson
Screenwriter: Neil Jordan, Patrick McCabe
Director of Photography: Declan Quinn
Production designer: Tom Conroy
Sound: Brendan Deasy
Principal Cast: Cillian Murphy, Liam Neeson, Stephen Rea, Brendan Gleeson, Gavin Friday, Ian Hart, Bryan Ferry, Eva Birthistle

매년 3월 17일을 성 패트릭의 날(St.Patrick's Day)이라 부르며 아일랜드의 최고의 명절로서 이 날은 아일랜드에 기독교를 처음으로 전파한 선교사 성 패트릭(St.Patrick)의 사망일을 기리는 날입니다.

성 패트릭은 영국 웨일즈의 한 성직자 집안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는 16세에 아일랜드 해적들의 습격을 받고 그들에게 끌려가 6년동안 노예로 지냈습니다. 그는 언트림의 슬레미시 산의 비탈진곳에서 양을 치면서 지냈습니다. 이교도의 땅에서 포로로 잡혀 있는 동안 그는 그리스도교 신에게 기도하였습니다.

6년 후 그의 꿈속에 천사가 나타나 그를 이곳에서 달아나 집으로 갈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후에 그는 약 320km이상을 걸어서 마침내 아일랜드 해협을 배로 건너게 됩니다. 그의 첫 목적지는 영국이었으나 곧 프랑스에 안착하였습니다.

패트릭은 20년동안 마르모띠에르 사원에서 수도사로 지내다가 그곳에서 다시 하나님의 부름을 받고 성직자가 되어 자신이 노예로 있던 아일랜드로 돌아가게 됩니다. 그는 이곳에서 수도원을 개설하고 많은 제자를 양성하였으며, 마침내 온 섬을 그리스도교화 하는 데 성공하였습니다.

442년과 444년 로마를 방문한 후 아르마그 대성당을 건립해 아일랜드 교회 활동의 본거지로 삼았으며, 그 후 평생을 그곳에서 성직자로 봉사하며 영웅으로 추앙받게 됩니다.

지금도 그의 이름을 딴 교회들이 60개 이상이 있으며, 그 중 가장 유명한 곳은 더블린에 있는 성 패트릭 성당(St. Patrick's Cathedral)입니다.

성 패트릭의 날은 "모든 이 들에게 은총을"이라는 정신으로 복음을 전파한 성 패트릭을 기념하는 날로, AD 9세기경부터 그가 '잠에 빠진 날(3/17)'을 기리기 시작했습니다.

성 패트릭이 아일랜드에서 당시 이교도의 상징이던 뱀을 제거하고, 삼위일체를 설명할때 클로버를 이용했다는 데서 아직까지도 클로버가 성 패트릭의 날의 전통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날은 모두 초록색 셔츠, 초록색 양말, 초록색 넥타이, 초록색 꽃이나 리본 등을 달고 초록색 케잌이나 과자 또는 초록색 맥주를 마십니다.

성 패트릭의 날은 미국, 캐나다 등 아일랜드 이민자들이 있는 곳이면 세계 어디서나 지켜지는 대형 명절이고 이제는 전세계인이 함께 즐기는 축제의 하나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성 패트릭의 날이 되면 사람들은 온통 초록색으로 치장을 하고 고적대와 함께 거리에서 퍼레이드 행사를 펼칩니다. 성 패트릭의 날에는 미국에서도 거리가 온통 초록색이 되는데 사람들은 초록색 옷을 입고 파티를 하며, 초록색 옷과 모자, 스카프, 신발 등을 걸치고 행진을 하기 때문에 온 거리가 초록색의 물결을 이루게 됩니다.

보통 3월 16일부터 18일에 걸쳐 시내 곳곳에서 행사가 펼쳐지게 되며 이민자로 오랫동안 고국을 떠나 있지만 자신들의 전통명절을 그대로 간직하고 다른 민족들과 나누는 풍속이 이제는 모든 사람이 함께 하는 축제가 되어 버린 것입니다. 특히 아일랜드는 옛날부터 음악이 발달한 나라여서 음악과 관련된 각종 행사가 열리기도 합니다.

초록색의 유래는 다음과 같습니다. 선교사 성 패트릭은 기독교를 처음 소개하면서 세 잎 클로버처럼 생긴 Shamrock이라 불리는 세 잎짜리 토끼풀에 비유해 기독교의 교리를 설명했다고 합니다. 이러한 이유로 현재 Shamrock은 아일랜드의 나라꽃이 되었으며 초록색은 아일랜드를 상징하는 색이 되었습니다. 초록색은 Shamrock이라는 풀의 색깔이기도 하며 봄이 왔음을 알리는 색깔이기도 하고 아일랜드 국기의 색깔이기도 합니다.

한편 이 날에는 복음을 전파한 성 패트릭을 기념하면서 그동안 고마웠던 분들에게 책을 선물하는 풍습이 있습니다. 책 안에는 말린 세 잎 클로버 잎을 붙여서 주는 풍습이 있으며 연인에게는 '행운'을 뜻하는 네잎 클로버 잎을 책과 함께 선물하기도 합니다.

미국 New York 시의 5번가에 가게 되면 성 패트릭 성당(St.Patrick Cathedral) 이라는 유명한 성당이 있는데 이 곳은 세계에서 몇 번째 안에 드는 웅장하고 멋진 성당으로서 해마다 수많은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인기 있는 관광지입니다. 이 곳은 특히 카톨릭 대주교가 있는 곳으로서 미국 카톨릭 신앙의 중심 역할을 합니다. 최근에 서점에서 많이 팔고 있는 종이로 된 건축모형에서도 성 패트릭 성당의 모습을 볼 수 있으며 New York에 가게 되면 꼭 한 번 들러 볼 만한 곳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특히 성 패트릭의 날에는 이 성당을 중심으로 성대한 퍼레이드가 펼쳐집니다.

최근에는 우리나라에서도 성 패트릭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명동성당을 중심으로 우리나라에 살고 있는 외국인들이 고적대 등과 함께 성 패트릭의 날 행진을 하기도 합니다.

명왕성 [冥王星, Pluto]
공식명칭은 134340 플루토이다. 1930년에 발견되어 태양계의 9번째 행성으로 정의되었다가 2006년 8월 국제천문연맹(IAU)에서 행성의 분류법을 바꾸면서 왜소행성(dwarf planet)으로 분류된 천체이다. 처음 왜소행성 명왕성은 저승 세계의 지배자(Hades)의 이름을 따서 플루토(Pluto)라 명명하였다. 하지만 2006년 8월에 왜소행성으로 분류된 이후로 소행성 목록에 포함되어 134340번째 소행성이 되었다. 명왕성이 행성에서 제외된 이유는 명왕성 궤도 가까이에 있는 카이퍼 띠(Kuiper Belt:해왕성 바깥쪽에서 태양의 주위를 도는 얼음덩어리와 미행성체들의 집합체)를 끌어들일 만큼 충분한 중력을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1846년 해왕성이 발견된 이후 계속된 행성운동 관측에 따라 최초로 발견되었다. 천문학자들은 천왕성의 궤도상 운동을 자세히 관측해 본 결과 해왕성으로부터의 영향 외에도 어떤 작은 힘의 영향을 받아 궤도 운동이 불안정한 것을 확인하였다. 이를 섭동력이라고 하는데, 1930년 3월에 미국의 톰보(Tombaugh, Clyde W.)가 로웰(Lowell, Percival)이 예측한 위치 근방에서 명왕성을 발견해 냈다. 그러나 오늘날 그의 발견은 요행으로 일어난 사건으로 보고 있다. 왜냐하면 현재는 명왕성의 질량이 매우 작아서 실제 천왕성의 궤도 운동에 영향을 주었다고 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명왕성의 반경은 달(1,738km)보다도 작아서 1,151km밖에 되지 않는다. 질량 또한 매우 작고(1.3*10^22kg) 공전궤도의 이심률과 궤도기울기가 커서 다른 행성과 차이를 보인다. 위성으로는 카론(charon:134340 I), 닉스(nix:134340 II), 히드라(hydra:134340 III)가 있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19 PM | Comments (0)

July 02, 2008

Eternal Embrace


나의 예삐도 어딘가에 살아있다면 다시 만나서 꼭 이렇게 lovely 한 hugging 을 할것이야.

해외 동영상 사이트에서 사자와 사람의 극적인 포옹 장면을 담은 동영상이 큰 화제로 떠올랐다. 덩치가 너무 커져서 초원으로 보내야 했던 사자는 어릴 적부터 자신을 돌본 주인들에 대한 사랑을 잊지 않고 있었던 것이다.

1969년 영국 런던에 거주하는 호주인 2명이 사자 한 마리를 구입해 크리스티앙이라 이름붙이고 집에서 기르기 시작했다. 크리스티앙은 행복한 어린 시절을 보냈지만 덩치가 머지않아 커지는 바람에 더 이상 도심에서 키울 수 없었다. 두 사람은 사자를 케냐로 보내야 했다.

일 년 후 사자의 옛 친구이자 주인이었던 두 사람은 사자를 만나러 갔다. 1년의 세월이 지났으나 사자는 그들을 기억했다. 그리고 격정적으로 껴안았다.

이 뜨거운 포옹 장면을 담은 동영상이 큰 감동을 주며 20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핫이슈로 떠올랐다.
[출처] 뜨거운포옹~~ (rhythmical imagination) |작성자 디반장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45 AM | Comments (0)

July 01, 2008

Past+Present+Future

Asiagraph Performance & Concert "Shadow" Editing by Woo Jin 2008

IMGP9664.jpg
Asiagraph 2008 in Shanghai. Kingtown hotel lounge 26th of June

ZZ208B1090.jpg

papers_s.jpg
Paper of Reanimated Construction in Sketch & Digital Gallery by Woo Jin 2008

http://www.BSJeon.net
http://haru.name
www.kangeunsu.com
www.JaeMinLee.net
www.eun-art.org
www.Jihyunsong.net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38 PM | Comments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