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ugust 2005 | Main | October 2005 »

September 28, 2005

Ali: Angst Essen Seele Auf

noriter.jpg
그래. "불안은 영혼을 잠식한다." 웃고 살자.
만화출처:모클럽 게시판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22 AM | Comments (0) | TrackBack

September 24, 2005

Invitation

Invitation1-1.jpg

Invitation1-2.jpg

Exhibition at Magma
10 September - 29 October 2005

Last year, a 1937 first edition of The Dandy comic sold for £20,350
to an anonymous UK bidder Narrative illustration is in the public eye more than ever. Previously, its status has been that of an essentially underground medium, rarely seen outside of comic books and
magazines. Now it exists within a much wider, mainstream consciousness, with “ graphic novels” occupying book critics’ recommended reading lists and comic art becoming the subjects of week-long festivals and gallery exhibitions dedicated to the medium.

This new book collects together the most outstanding contemporary examples of pictorial storytelling, from all over the world. Celebrating illustration that stands on its own to tell a story rather than simply accompanying or adorning another medium, Pictures and Words includes extracts from graphic novels, comic strips and books, as well as single-panel cartoons and drawings.

Thirty key artists on the international scene feature, including Paul Davis,
Benoït Jacques, Andrzej Klimowski and David Shrigley along with lesser-known illustrators. With or without words, the work is highly expressive and deals with a vast range of subject matters from political issues to the most complex of human emotions. The illustrations are shown large in full colour and the accompanying commentaries include quotes from the artists to explain each piece. The authors explore the various uses of images with and without text in three chapters. For instance, what particular effect can a comic artist achieve by suddenly switching to solely pictorial storytelling after pages of pictures with text in which the voice of a narrator or protagonist is carefully built up? How does the use of such a technique affect the reader’s sense of time and the pacing of a a work? How can it alter perspective or emotion?

This timely book brings together the most exciting work of the moment and will appeal to graphic designers, illustrators, animators, comic enthusiasts, anyone commissioning illustration and fans of the graphic novel.

More Information <-- Let's Click!!!
Joy's Invitation. 2005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20 PM | Comments (0) | TrackBack

September 14, 2005

The River

Literature

Many books refer to the Thames. Three Men in a Boat by Jerome K. Jerome describes a boat trip up the Thames. Somewhere near the Oxford stretch is where the Liddells were rowing in the poem at the start of Alice's Adventures in Wonderland. The river is mentioned in both The Wind in the Willows and the play Toad of Toad Hall. The utopian News from Nowhere is mainly the account of a journey through the Thames valley in a socialist future.

In books set in London there is Sherlock Holmes looking for a boat in The Sign of Four; in Oliver Twist, Bill Sikes kills Nancy just near the river. Also, Dickens' late mystery novel Our Mutual Friend begins with a scavenger and his daughter pulling a dead man from the river, to legally salvage what the body might have in its pockets. Dickens opens the novel with this sketch of the river, and the people who work on it:

In these times of ours, though concerning the exact year there is no need to be precise, a boat of dirty and disreputable appearance, with two figures in it, floated on the Thames, between Southwark bridge which is of iron, and London Bridge which is of stone, as an autumn evening was closing in.

The Thames also features prominently in Philip Pullman's His Dark Materials trilogy, as a communications artery for the waterborne Gyptian people of Oxford and the Fens.

In poetry, T.S. Eliot references the Thames at the beginning of The Fire Sermon, Section III of "The Wasteland".

from http://en.wikipedia.org/wiki/River_Thames

thames.jpg
The best panoramic photos of the river by Jin. 2004.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21 PM | Comments (1) | TrackBack

September 05, 2005

Don't Panic

hh1.jpg

1978년 BBC 라디오 드라마로 시작하여, TV드라마, 책, 음반, 게임 등 온갖 버전으로 확장되며 사랑 받아온 '코믹SF' 장르의 고전. '지구는 어떤 범차원적인 종족이 모든 것에 대한 궁극적인 해답을 얻기 위해 설계한 슈퍼컴퓨터'라는 설정 등 기발한 착상과 유머감각으로 매니아들의 열광적인 사랑을 받아온 시리즈이다.

각자 별난 개성을 자랑하는 다양한 캐릭터들도 재미있다. 엄청나게 높은 지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며 만성 우울증과 편집증에 시달리는 로봇 마빈, 우연한 사고로 불멸의 생명을 얻고 온 우주의 사람들을 모욕하는 것으로 지루함을 견디는 와우배거, 지구가 만들어질 때 노르웨이의 해안을 설계해 상을 받은 경력을 추억하며 우주 종말의 위기를 막는 아르바이트에 매진하고 있는 슬라티바트패스트 등.

작가 더글러스 애덤스는 우주적 상상력과 날카로운 풍자가 빛나는 이 시리즈로 휴고 상, 골든 팬 상 등을 받으며 '코믹 SF'라는 장르를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최종 완결판의 번역 출간으로 우리는 그동안 소문으로만 명성을 확인해야 했던 아쉬움을 털고 '히치하이커' 시리즈의 진면목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시리즈는 영미권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사이언스 픽션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하나의 신화로, 숨은 걸작으로 평가받고 있는 작품이다. 이시리즈는 1978년 어느 날, 코미디와 사이언스 픽션을 합친 이야기를 쓰고 싶어하던 젊은 작가 애덤스와 이 구상에 전적으로 동의한 BBC 라디오 프로듀서 사이먼 브렛이 의기투합하면서 시작되었다. 이렇게 해서 6회짜리 라디오 드라마로 출발한 시리즈는, 팬들의 열광적인 반응에 힘입어 텔레비전 드라마, 책, 음반, 컴퓨터 게임, 연극, 심지어 타월에 이르기까지 온갖 버전으로 확장되었으며, 지금은 할리우드에서 영화화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각 이야기들이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되기는커녕 배치되거나 동떨어진 모습으로 여러 장르로 모습을 바꾸어온 탓에, 히치하이커 시리즈는 발표 시기가 제각기 다른 여러 버전들이 있었다. 이번에 책세상에서 소개하는『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는 이 시리즈의 다양한 버전들을 한데 모은 최종 완결판이다. 1권에는 시리즈의 역사를 특유의 유머 감각으로 다소 냉소적으로 중계하는 애덤스 자신의 독특한 서문〈안내서에 대한 안내〉가, 4권에는 ‘보너스 스토리’ 형태로〈젊은 자포드 안전하게 처리하다〉가 실려 있으며, 5권『대체로 무해함』은 완결판에만 실린 작품으로, 우리나라에는 처음 소개되는 것이다.

이번에『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전5권)가 출간됨으로써 그동안 이 책을 고대해온 마니아들은 물론, 애덤스의 책을 처음 접하는 독자들도 광대한 은하계를 배경으로 웃음과 진지함을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이제껏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독서 체험을 하게 될 것이다.

기괴하고 우스꽝스러운 자유분방한 우화의 세계

이 책은 우주를 배경으로 하는 한 편의 자유분방한 우화다. 기발하고 유쾌한 상상력, 엉뚱하고 황당한 장치와 대화들, 과장되고 별난 캐릭터들, 형식과 권위를 파괴하는 자유로움, 진지한 주제들을 사소한 농담처럼 희화화하는 익살스러운 유머가 끊임없이 이어지며 한순간도 독자들을 놓아주지 않는다. 과학적 근거나 이야기의 개연성 같은 것은 조금도 중요하지 않다.
이 책이 설계해놓은 복잡하고 황당무계한 세계를 잠깐 들여다보자.
이 책에 따르면, 지구는 어떤 초지성적이고 범차원적인 종족이 설계한 거대한 슈퍼컴퓨터다. 이 종족은 삶, 우주 그리고 모든 것에 대한 궁극적 해답을 구하기 위해 ‘깊은 생각’이라는 슈퍼컴퓨터를 만들고, 깊은 생각은 750만 년 동안 계산과 추정을 거듭한 끝에 마침내 해답을 공표한다. 그리고 이 해답의 의미를 알기 위해서는 자신보다 훨씬 더 크고 뛰어난 컴퓨터가 필요하다며 이것을 설계한다. 이 컴퓨터의 이름이 바로 지구다. 그런데 계산 결과가 출력되려는 결정적인 순간에, 지구는 초공간 이동용 우회로를 건설하려는 우주인들에 의해 파괴되고 만다.
지구 파괴 직전에 극적으로 탈출한 아서 덴트는 친구들과 함께 은하계를 떠돌며 온갖 모험을 경험하게 된다. 순식간에 5조 7,600억 년 후로 이동하기도 하는 초고속 항해의 여정에서 아서 일행은 시간 여행이 한 시대와 다른 시대의 차이점을 잠식한다고 주장하면서 ‘실시간 캠페인’을 펼치는 사람들을 비롯, 각자 별난 개성을 자랑하는 다양한 캐릭터들을 만난다. 엄청나게 높은 지능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며 만성 우울증과 편집증에 시달리는 로봇 마빈, 몸과 정신이 이혼 소송 중인 상태로 ‘모든 관점 보텍스’라는 고문 장치를 관리하는 가그라바르, 우연한 사고로 불멸의 생명을 얻고 온 우주의 사람들을 모욕하는 것으로 지루함을 견디는 와우배거, 지구가 만들어질 때 노르웨이의 해안을 설계해 상을 받은 경력을 추억하며 우주 종말의 위기를 막는 아르바이트에 매진하고 있는 슬라티바트패스트…….
그 밖에도 특별하기 짝이 없는 무수한 인물들과 무수한 물건들, 또 무수한 행성들과 무수한 사건들이 우주와 지구와 선사 시대와 몇조 년 후를 오가며 펼쳐진다. 독자들이 할 일은 지나가는 우주선을 얻어 타고, 웃느라 가끔씩 눈물을 찔금거리며 이 특별한 시공간 여행에 몸을 맡기는 것뿐이다.

무심한 듯 사소한 듯, 심오하고 철학적인 거대한 농담

이 기발하고 우스운 이야기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편으로 대단히 심오하며 날카롭다. 우스꽝스러운 이야기들이 폭소처럼 터져나오는 가운데 삶과 우주의 근원적 의미를 묻는 질문들과 인간과 문명에 대한 비판이 자연스럽게 섞여들기 때문이다. 우주는 어떻게 해서 만들어졌는가? 삶의 궁극적인 의미는 무엇인가? 우리에게 익숙한 도덕과 가치관들은 정당한가? 현대 문명과 과학의 미래는 어떻게 될 것인가? 어떻게 하면 더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 수 있는가?
단, 이 책이 질문을 던지는 방식은 심각하지도, 진지하지도 않다. 온갖 인물과 사건들이 시공간을 넘나들며 숨가쁘게 얽혀드는 가운데 그저 무심한 듯, 사소한 농담을 하듯, 불쑥 끼어들거나 짐짓 뒤로 물러나는 식이다. 아주 의미심장한 미소를 띠며 툭 내뱉는 물음 속에 삶과 우주의 근원에 대한 성찰이 담겨 있으며, 인간의 탐욕과 어리석음에 대한 비판이 숨어 있는 것이다.
은하계 이곳저곳에서 저마다의 방식으로 살아가고 있는 우주인들, 그리고 자신들이 초대형 유기체 컴퓨터의 일부라는 사실을 눈치 채지 못하고 살아가는 원숭이의 후예들은 어떤 해답을 찾을 수 있을까? 더글러스 애덤스라면, 골치 아픈 물음일랑 잊어버리고 그저 여행에 충실하라고 충고할 법도 하지만, 이 책에 스며 있는 진지한 성찰과 날카로운 풍자의 지점을 찾다보는 것도 이 특별한 책을 읽는 또 하나의 방법일 것이다.

히치하이커가 되어 은하수를 여행하는 특별한 경험 ― 완결판 각권 스케치

안내서에 대한 안내
라디오 드라마로 시작해 텔레비전 드라마, 음반, 컴퓨터 게임, 연극, 책, 영화 등 온갖 버전으로 확장과 진화를 거듭해온 ‘히치하이커’ 시리즈의 숨은 역사. 작가가 직접 들려주는, 지구 행성을 떠나는 방법에 대한 아주 실질적인 정보가 함께 실려 있다.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우주인들의 초공간 우회로 건설 때문에 지구라는 컴퓨터가 파괴된다. 가까스로 탈출한 최후의 지구인 아서 덴트는 우주의 히치하이커 포드 프리펙트와 함께 머리가 둘 달린 전 은하계 대통령 자포드 비블브락스 그리고 육 개월 전 지구를 떠났던 트릴리언을 만난다. 이들이 함께하는 특별한 시공간 여행에 어떤 일들이 펼쳐질까?

우주의 끝에 있는 레스토랑
우주가 끝나는 순간으로 쏘아올려져 부서진 행성의 잔해 위에 만들어진 레스토랑 밀리웨이스. 당신은 몇 번이고 원하는 만큼 이곳에 와서 우주의 모든 피조물들이 폭발하는 광경을 지켜보며 호화스러운 만찬을 즐길 수 있다.

삶, 우주 그리고 모든 것
선사 시대 지구의 동굴 속에서 턱수염에 토끼뼈를 끼우고 있는 아서 덴트. 이제 그와 친구들은 우주를 파괴하려는 크리킷 행성의 계획을 저지해야 한다. 그들은 과연 우주를 구할 수 있을까? 삶과 우주와 모든 것에 대한 명백한 해답을 찾을 수 있을까?

안녕히, 그리고 물고기는 고마웠어요
지구가 파괴되기 바로 직전에, 작은 카페에 앉아 어떻게 하면 착하고 행복한 세상을 만들 수 있는지 깨달았던 여자를 기억하는지? 이 책은 그녀의 이야기다. 지구가 다시 살아난 대신 사라진 돌고래들은 모두 어디로 갔을까? 그동안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젊은 자포드 안전하게 처리하다
모종의 비밀을 싣고 블랙홀로 향하던 ‘완벽하게 안전한 배’가 침몰한다. 침몰의 원인은 다름 아닌 바닷가재 요리……역사상 가장 위험한 생물, 시리우스 사이버네틱스 주식회사가 디자인한 주문용 합성 인격의 운명은 어떻게 될까?

대체로 무해함
아서 덴트는 다시 한번 지구로 돌아오려다 샌드위치 제조의 대가라는 명예로운 직위에 안주한다. 한편『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는 비밀스럽게 변신하는 것처럼 보이고, 포드 프리펙트는 계속 도주하던 중 아서 덴트와 마주치는데, 아서의 딸은 막 포드의 우주선을 납치한 참이다.

더글러스 애덤스
영국 케임브리지에서 태어나 세인트존스, 칼리지에서 영문학을 전공했다.
졸업 후에는 병원 청소부, 헛간 건설업자, 닭장 청소부, 보디가드 등 서로 상관없어 보이는 다양한 직종에서 일했다.
BBC 의 라디오 대본을 쓰던 중 프로듀서인 사이먼 브렛과 함께 라디오용 코믹 과학 소설을 구상했는데 이것이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를 위한 안내서' 시리즈의 시작이다. 그의 다른 작품으로는 <더크 젠틀리의 탐정 사무소> <길고 어두운 영혼의 티타임>등이 있으며, 현재 히치하이커 시리즈는 영화로 제작되고 있다. -자료 출처: 네이버-

hitchhikersguide.jpg
The Hitchhiker's Guide To The Galaxy, 2005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24 AM | Comments (0) | Track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