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eptember 2004 | Main | November 2004 »

October 29, 2004

Philosophy

음악에 담긴 작곡가의 배경때문에 그 음악을 좋아하거나, 싫어할 수 있을까?
아마도 좋아하긴 쉽겠지만, 싫어하긴 힘들 것 같다.
들어도 질리지 않는 우리나라 가곡에는 언제나 그리 편하지 않은 과거사가 뒤따라 다닌다.
예술가에게는 현실과 사상과 철학이 어긋나는 모순이 존재한다.
그 모순을 부정하고 싶지도 않고, 긍정하고 싶지도 않다.
다만 그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싶긴 하다.

첫번째 프로젝트를 무사히 끝낸 마음이 홀가분하지만,
이제 시작이라는 첫발이 왠지 무겁게 느껴진다.
두번째 가을이다.
house.jpg
<그 집 앞> 작곡:현제명 작사:이은상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41 AM | Comments (1) | TrackBack

Paradox

그집앞

그날 마구 비틀거리는 겨울이었네.
그날 우리는 섞여 있었네.
모든 것이 나의 잘못이었지만
너무나도 가까운 거리가 나를 안심시켰네.
나 그 술집 잊으려네.
기억이 오면 도망치려네.
사내들은 있는 힘 다해 취했네.
나의 눈빛 지푸라기처럼 쏟아졌네.
어떤 고함소리도 내마음 치지 못했네.
이 세상에 같은 사람은 없네.
모든 추억은 쉴곳을 잃었네.
나 그 술집에서 흐느꼈네.
그날 마구 취한 겨울이었네.
그때 우리는 섞여 있었네.
사내들은 있는 힘 다해 취했네.
나 못생긴 입술 가졌네.
모든 것이 나의 잘못이었지만
벗어둔 외투 곁에서 나 흐느꼈네.
어떤 조롱도 무거운 마음 일으키지 못했네.
나 그 술집 잊으려네.
이 세상에 같은 사람은 없네.
그토록 좁은 곳에서 나 내사랑 잃었네.

기형도


<그 집 앞>- 작곡:현제명 작사:이은상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26 AM | Comments (1) | TrackBack

October 28, 2004

Ambivalence

그렇다.
나는 이곳에서 공부하는 다른 사람들과는 입장과 처지와 환경이 다르다.
분명히 다르다는 것을 백번이고 천번이고 느끼고 또 느낀다.
내가 영국에서 공부하고 있는 것으로
혹은, 외국에서 공부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내 주위에 있는 친구들, 사람들, 나를 조용한 지켜봐 주시는 분들께
용기와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열심히 공부하자.
그것에 현재 내가 그들에게 줄 수 있는 유일한 선물이다.

cotton.jpg
Modeling of Cottonmouth Oct.2004. by Jin and Kate

Posted by administrator at 03:16 AM | Comments (1) | TrackBack

October 27, 2004

The swamp

abi.jpg
http://illustmaker.abi-station.com/index_en.shtml
MSN의 친구들에게 한 없는 기쁨을....
재미붙이면 빠져나오기 상당히 힘들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1:39 AM | Comments (0) | TrackBack

October 26, 2004

Cottonmouth

無財七施 무재칠시
1. 慈顔施 안시, 자안시 : 부드럽고 편안한 눈빛으로 사람들을 대한다.
2. 和顔悅色施 화안열색시, 화안시 : 자비로운 미소로 사람을 대한 베품.
3. 愛語施, 言辭施 애어시, 언사시 : 인격적이고 예의바른 말로 사람을 대한다.
4. 身施, 捨身施 신시, 사신시 : 공손한 자세로 사람들에게 훈훈한 마음을 안겨준다.
5. 心施, 心慮施 심시, 심려시 : 상대방을 이해하는 마음으로 사람을 대한다.
6. 床座施,捨座施 상좌시, 사좌시 : 좋은 자리를 다른 사람에게 양보한다.
7. 房舍施 방사시 : 어려운 사람을 재워준다.

cottonmouth.jpg
Cottonmouth. 2004.
* 물론, Cottonmouth는 사전적의미로: 북미 남부의 늪하천에 사는 늪살모사(큰 독사)지만, 이 녀석에게는 그냥 평범한 하나의 이름이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2:31 AM | Comments (1) | TrackBack

October 22, 2004

Coexistence

전혀 다른 시간과 공간에서 살고 있는 같은 사람.
실제로 보거나 만나게 되는 감정을 가져본 적이 있는지.
무서울 것 같지? 전혀. 참으로 신기하다.

present.jpg
The gift. Autumn. 2004

Posted by administrator at 06:48 PM | Comments (2) | TrackBack

From Vienna

꼭 다시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부디 건강하고 오래 오래 행복해야 돼.
letter.jpg
22. Oct. 2004. From Toshi.

Posted by administrator at 06:33 PM | Comments (2) | TrackBack

Favourites

좋아하는 장소이다. 알 수 없는 에너지로 가득차 있다.
좁은 통로안에서 방해받지 않고, 몰두할 수 있도록
나에게 맞는 의자까지 몰래 바꿔치기 해두었다. 한없이 편안하다.
그곳에 가면 나를 볼 수 있고 만날 수 있다.

favourite.jpg
22.Oct.2004. Library.
디지탈 사진기로는 안된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05:02 PM | Comments (1) | TrackBack

October 14, 2004

Brain Storming

잘되고 잘못되고를 떠나서, 뭔가 다른 놈이 하나 끼어 있는 것은 확실하다.

DSC06858-i.jpg
7.10.2004. MA Illustration and Animation Brainstorming Class My title is "hidden"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34 PM | Comments (0) | TrackBack

October 06, 2004

NAM JUN PAIK

** 좃센일보글이라서 왠만하면 안 가지고 오려고 했는데, 말씀을 하도 재미나게 하셔서 올렸다. 득도하신 분 같다.**
paik-1.jpg
백남준(白南準·72)은 정정했다. 8년 전 뇌졸증으로 쓰러져 좌반신이 자유롭지 못한 그는 당뇨에 백내장까지 있는 것으로 알려졌고 말은 못 알아들을 정도로 어눌해졌다고들 했다. 그러나 2000년 구겐하임 미술관 전시 이후 처음으로 6일 미국 뉴욕서 퍼포먼스를 갖는 그는 안색이 맑고 쾌활했다.
5일(현지시각) 뉴욕 소호의 그랜드 스트리트에서 간호사가 미는 휠체어를 탄 백남준을 만났다. “한국 식당에서 파전 먹고 오는 길”이라고 했다. 중국풍 푸른 상의를 걸친 백남준은 “나 괜찮아. 옷도 이쁘고”라고 했다. 왜 중국옷을 입었느냐고 묻자 “여편네(아내 구보다 시게코씨)가 입으라고 했어”라고 했다. 한국말도 술술 나왔다. “오늘은 특별히 기분 좋은 날”이라고 조카 캔 백 하쿠다(白健)씨가 옆에서 말했다.

―지금 무엇이 제일 하고 싶으세요?
“아, 연애.”
―연애 많이 하셨잖아요.
“아직 부족해.”
―선생님 보고 다 천재라는데요.
“나 천재 아니에요. 괜한 말이야.”
―미술사에 남을 위대한 예술가시잖아요.
“남긴 남을 거야.”
―어떤 예술가로요?
“미디어 아티스트.”
―그냥 그렇게만 기억되면 섭섭하지 않으시겠어요?
“그럼 어떡해.”
―비디오 아트의 창시자 어때요?
“관계없어요. 난 내 일만 하면 돼.”
―연애 말고 예술 쪽에서 뭔가 하고 싶은 건 없으세요?
“책 하나 쓰고 싶어. 내 자서전. 영어로 쓸 거야.”
―제목은요?
“스크루타브루 오리엔타루(scrutable oriental). ‘알기 쉬운 동양인’이란 뜻이야. 다들 동양인 보고 ‘인스크루타블(inscrutable)’ 하다고 하잖아. 그런데 한국 사람들은 그렇지 않아. 솔직하다고.”
―한국 사람들한테 하고 싶은 말 있으세요?
“일 많이 하고 잘 놀라고.”
―노는 게 중요해요?
“중요해.”
―어떻게 놀아요?
“술 많이 먹으면 돼. 막걸리 먹으면 돼.”
―혹시 한국서 보고 싶은 사람 있으세요?
“작은 누이(누나). 백영득이. 못 본 지 오래 됐어. 다리가 아프대. 뼈다귀가 부러졌다고.”
―예술가는요?
“박서보. 작품이 좋으니까. 젊은 여자들도 보고 싶어. 이경희(수필가)도 보고 싶어. 애국 유치원 같이 다녔어.”(그는 또 ‘한국 민주화에 기여한 김대중(전 대통령)도 훌륭하다’고 했다.)
―어떤 사람이 멋진 예술가예요?
“글쎄. 요셉 보이스, 존 케이지.”
―한국 가서 하고 싶으신 일은요?
“금강산 가고 싶어. 세 살 때 가족하고 갔었어. 제주도도 가고 싶어.”
―혹시 몸이 불편해 답답하지 않으세요? 물리 치료 열심히 안 받으신다는데.
“내가 게을러요.”
―예술가가 손이 불편하면 신경질 나잖아요.
“물론이지. 그래도 난 콘셉슈얼 아티스트(개념미술가)이니까 괜찮아. 머리 괜찮고 말 괜찮아. 답답한 것 없어요.”(그는 요즘 주로 페인팅을 한다. 물감으로 캔버스에, 오래된 TV에, 로봇에 그린다.)
―뉴욕에 오신 지 40년, ‘굿모닝 미스터 오웰’ 발표하신 지 20년이네요. 세월 빨리 가지요?
“그렇지. 할 수 없지.”
―뉴욕이 왜 좋아요?
“더러우니까 좋지. 범죄가 많고.”
―그래서 뉴욕이 좋으시다고요?
“예술이 그래야 되니까. 인생이 썩으면 예술이 돼. 사회가 썩으면 예술이 돼.”
―과거에 ‘예술은 사기’라 그러셨잖아요. 이번엔 ‘사회가 썩으면 예술이 된다’?
“그렇지.”
―무슨 뜻이에요?
“그런 뜻이야.”
―그럼 서울(한국)도 더 썩어야 예술가가 많이 나올까요?
“그렇지. 서울도 부패했지. 그러니까 좋은 아트가 나올 거라고.”
스튜디오에는 보티첼리의 비너스를 닮은 몸에 힐러리 상원의원의 얼굴이 달린 거대한 풍선이 설치돼 있다. 백남준씨는 조만간 이를 맨해튼 상공에 띄울 예정이라고 한다.
“기천달러밖에 안 들었어. 원래 마돈나로 하려고 했는데, 조수가 힐러리로 하자고 해서.”
―센세이셔널 하겠네요. 역시 ‘백남준’ 하면 ‘충격’인가요?
“그렇지.”
―의도적으로 충격을 주려고 하세요?
“글쎄. 예술가니까 아무래도. 쇼크, 챌린지….”
―예전에 한 TV 광고에서 ‘창조 창조 창조’ 하고 외치셨잖아요.
“에이전시가 하라는 대로 했어. 돈 받으려면 타협을 해야지.”
―백남준은 누구인가요?
“난 바보라고.”
―왜요?
“바보니까 바보지. 바보야 바보. 미친놈.”
―젊어서 미친놈 소리 많이 들으셨죠?
“그럼. 미국에선 아직도 미친놈이래.”
―그런 소리 들어도 괜찮으세요?
“할 수 없지. 난 스놉(snob)이라고. 명성을 즐긴다고. 돈은 없어도 명성은 있었지.”
―도대체 왜 피아노를 부수고 넥타이를 자르고 하셨어요?
“그게 다다이즘이니까.”(“젊었을 때. 케이지 만났을 때”가 제일 좋았다는 그는 인생의 가장 특별한 작품으로 ‘TV붓다’, ‘TV 정원’을 꼽았다.)
―인생은 뭔가요?
“인생은 썩은 막걸리야.”
―그게 무슨 맛인데요?
“몰라. 나도 못 먹어봐서. 시큼털털하지.”(그는 또 “죽음은 할 수 없는 것”이라며 “난 두려운 것이 없다”고 했다.)
―요즘도 신문 열심히 보세요?
“한국 신문도 보고. 뉴욕 타임스,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도 읽어.”
―미국 대선에 관심 있으세요?
“응. 케리가 됐으면 좋겠어. 평화주의자니까.”

그는 “2006년에 한국에 간다”고 몇 번이고 강조했다. 경기문화재단이 추진 중인 ‘백남준 미술관’ 건립을 맞아서다. 올 연말에는 경기도 성남(분당)에 ‘백남준 서울 스튜디오’가 문을 연다. 백남준 전시와 기획 등을 맡을 스튜디오는 특이하게도 고급 실버타운 내에 들어선다. 조카 캔 백 하쿠다씨는 “스튜디오 옆에 백남준의 작업실을 꾸밀 것”이라며 바로 아래 식당과 의료시설이 있다는 말에 백씨 부부가 흥미를 보였다고 전했다.
“한국 사람들, 유연하게 살라고. 우리 민족은 완더링(wandering)하는 경향이 있어요. 우리 아버지도 만주, 홍콩, 일본 등으로 돌아다녔다고.”
―언젠간 한국에 정착하고 싶으세요?
“우리 여편네 죽으면. (애정 섞인 말투로) 우리 여편네 여간해선 안 죽어. 비디오 아트했는데 나 때문에 예술 맘껏 못해서 미안해.”
(뉴욕=정재연기자)

Posted by administrator at 08:56 PM | Comments (3) | TrackBack

4 Elements of the Earth

4elements.jpg

밥을 굶어도, 배고프게 보이지 않는다.
힘든 일을 해도, 힘든 일을 할 것처럼 보이지 않는다.
힘들지 않은 일을 해도, 인생이 힘들어 보인다.
밥을 많이 먹어도, 항상 배고파 보인다.
에이. 사는 게 진짜 엿같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12:01 AM | Comments (1) | TrackBack

October 05, 2004

Doll

상대방을 배려하면서 사는 일이 정말 그렇게 힘든 일일까?
정말 그렇게 힘든일이다.

0510.jpg

Posted by administrator at 11:08 PM | Comments (0) | TrackBack

October 03, 2004

Shohoku backnumber14

정대만 Hisashi Mitsui
그냥 넘어가기에는 잠이 올 것 같지 않아서리...

hisashi.jpg
정대만 (일본명 : Hisashi Mitsui),19세,5월 22일,184cm,70kg,3학년 3반,NO. 14,슈팅가드(SG),불꽃남자,농구하는 것,전국 재패!!!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49 PM | Comments (1) | TrackBack

Slamdunk

이 안에 내 이른 청춘이 모두 들어있다.
대만이isashi Mitsui가 타이틀롤이 되었다면 얼마나 더 좋았을까.
slamdunk.jpg

Posted by administrator at 10:29 PM | Comments (0) | TrackBack

Beginning of Red October

두번의 수업이 있었다.

summer.jpg
28.Sep.2004. Summer Project

Posted by administrator at 09:44 PM | Comments (0) | TrackBa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