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omorrow | Main | 10 years »

December 21, 2012

5 years

더러는 바람이 불고
더러는 비가 내리고
아픈 이름들
흐린 세속의 어스름 속으로
하나

종적없이 떠나 버리던 날들이여

땀 흘리면서 살고 싶어서 태어나
피 흘리고 살아야 하는 세상이여

잘 가거라

배반의 세월이여
썩은 정치여
비굴한 변명이여
빌어먹을
악연들이여

그래 잘 가거라

먹고 사는 일은 누구에게나
캄캄한 눈물이더라
막막한 절망이더라
그래도 이승에서는 다시 만날 수 없는 순간들이여

나는 그 모든 것들의 의미를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간직하리니

잘 가거라
잘 가거라
잘 가거라

李外秀

Posted by administrator at December 21, 2012 03:57 AM

Comments

Post a comment

Thanks for signing in, . Now you can comment. (sign out)

(If you haven't left a comment here before, you may need to be approved by the site owner before your comment will appear. Until then, it won't appear on the entry. Thanks for waiting.)


Remember 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