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o holiday | Main | going down »

July 28, 2013

The Blower's Daughter

blowers2013.jpg


결론적으로 싸구려 인생 따위
어떻게 흘러가든
누구의 잘못도 아니라는거지

던져봤어야 그 마음을 알겠지만,
역시
날카롭고 살아있는 게 좋은거 같아
무덤덤한 관심따위는 싫다

이런저런 핑계는 없어
잘되든 잘못되든
원래 내 책임

다시 이곳으로 돌아올 수 있어서
마음은 편한것이
기분은 더럽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July 28, 2013 12:12 AM

Comments

Post a comment

Thanks for signing in, . Now you can comment. (sign out)

(If you haven't left a comment here before, you may need to be approved by the site owner before your comment will appear. Until then, it won't appear on the entry. Thanks for waiting.)


Remember 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