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ife drawing | Main | reunion »

March 14, 2012

SNS

KICX0645.jpg
tvs-d. 흑백이 더 좋다.

작업할 시간도 없는 작가들이 자기들의 SNS에 일기장에나 올려야 될 듯할 글들을 올리고 있다는 한 편집장 비평가의 글을 읽고 깊이 반성해서 나도 facebook 없앴다.

무엇이 중요한 일인지 생각하고 또 생각하자.
나는 아직 비평가도 화가도 선생님도 아닌 그냥 일용잡급직 노동자일뿐이다.

Posted by administrator at March 14, 2012 12:19 PM

Comments

Post a comment

Thanks for signing in, . Now you can comment. (sign out)

(If you haven't left a comment here before, you may need to be approved by the site owner before your comment will appear. Until then, it won't appear on the entry. Thanks for waiting.)


Remember 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