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Dancer in the Dark | Main | Be Patient »

December 22, 2007

Talk Play Love

잘 있거라
어두워지는 세속
빌어먹을
순수여
썩어 문드러진 사랑이여
광장의 시계탑
찢겨져 펄럭거리는
이념이여
녹슨 양심이여
플라스틱 꽃이여
텅 빈 머리 속에
마른 모래만 서걱거리는
젊음
위선의 빵덩어리에
버터처럼
번들거리는 지성이여
벙어리 목탁이여
타락한 십자가여
이제 한 해는 저물고
나는
쓸쓸히
원고지 속으로 들어간다.

이외수

mango001.jpg
Mango. October 2007

Posted by administrator at December 22, 2007 03:12 AM

Comments

Post a comment

Thanks for signing in, . Now you can comment. (sign out)

(If you haven't left a comment here before, you may need to be approved by the site owner before your comment will appear. Until then, it won't appear on the entry. Thanks for waiting.)


Remember m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