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orld Cup | Main | Goodbye Blogn »

June 20, 2006

I forgot

너에게 나 너무너무 많은 얘길 했나봐

나도 모르는 내속의 끝없는 욕심의 말들

내마음 앞에서, 내가 말을 앞서 숨이차

그래도 남아있는것 같아

왠지 해도해도 내맘 알아줄것 같지 않아서

자꾸 겹겹이 칠하다 덧나기만하는 상처.

차라리 그것보단 모자란게 나아

그래도 꼭 하고 싶은 이말

고마워 정말.

너에게 왜, 그렇게 힘들었는지

너무 많이 돌아와 잊고 있었던 말

정말 고마워


노영심 - Thank you

Posted by administrator at June 20, 2006 11:23 AM

Trackback Pings

TrackBack URL for this entry:
http://reanimated.cafe24.com/mt/mt-tb.cgi/226

Comments

Post a comment

Thanks for signing in, . Now you can comment. (sign out)

(If you haven't left a comment here before, you may need to be approved by the site owner before your comment will appear. Until then, it won't appear on the entry. Thanks for waiting.)


Remember me?